001.png

휠체어를 탄 채로 창밖을 바라보는 노부부가 있음 

 

002.png003.png004.png005.png

서로를 지긋이 바라보는 노부부

손목에는 같은 문신을 하고 있음

 

006.png

지난 60년, 고마웠구려!! 

 

007.png

나도 고마워요!! 

 

008.png

앞으로 24시간,

즐겨보도록 할까요??

 

009.png

즐겨보도록 해요! 

 

010.png011.png012.png013.png

간병을 해주는 간호사가 다가와

알약을 놓고 공손히 인사를 하고 물러난다

 

014.png015.png016.png017.png

노부부는 서로를 바라보며 알약을 삼키고,

화면이 전환된다

 

018.png

띠용

할아버지 젊어지심

 

019.png

할머니도 귀여워지심..

아 이게 아닌데

 

020.png021.png

할머니도 젊었을 적 모습으로 돌아감 

 

022.png023.png

알약을 먹은 노부부는 젊었을 적 모습으로 돌아감 

 

024.png

젊었을 적 할아버지 

 

025.png026.png

젊었을 적 할머니 

 

027.png

가죽자켓 ㅗㅜㅑ 

 

028.png

정보) 지샥 DW-5600..이 중요한게 아니라

23시 59분 59초인게 중요함

 

이하 할아버지 할머니가 젊었을 때 젊을을 즐기던 모습이 주마등처럼 흘러나옴

 

029.png030.png031.png032.png033.png034.png035.png036.png037.png038.png039.png040.png041.png042.png043.png044.png045.png046.png047.png048.png049.png050.png051.png052.png053.png054.png055.png056.png057.png058.png059.png060.png061.png062.png063.png064.png065.png066.png067.png068.png069.png070.png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젊었을 적 이렇게 만나게 된 것 같음 

 

071.png072.png

하트 뿅뿅 

 

073.png

서로의 사랑을 영원히 몸에 새기고자 문신을 하게 되는데.. 

 

074.png

씨익 

 

075.png076.png077.png

이제 이들에게 남은시간, 11시간 35분 39초 

 

078.png079.png080.png081.png082.png083.png084.png085.png086.png

사실 둘이 왜싸우는지는 모르겠음 

 

087.png088.png089.png090.png091.png092.png093.png094.png095.png096.png097.png

둘이 손잡고 뛰어가는 장면

개인적으로 좀 찡했음

 

098.png099.png

이제 끝낼시간 

 

100.png

그렇게 젊은 시절로 돌아간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눈을 감는다 

 

101.png


  • 11 2018.08.22 00:32 (*.133.60.108)
    그래도 마누라라고 섹스는 지겨운가부네
  • ㅇㅇ 2018.08.22 00:35 (*.46.160.101)
    5초여름 노래인가?
  • 1 2018.08.22 00:43 (*.255.64.33)
    지샥나오고 다음짤 금성무인줄
  • ㅇㅇ 2018.08.22 00:48 (*.205.50.56)
    와 저건 진짜 마약중의 마약이네 ㄷㄷ
  • 선형대수 2018.08.22 01:02 (*.171.77.84)
    마약이 아니라 DG기 전 먹는 약 아님?
  • 2018.08.22 21:25 (*.70.50.201)
    어휴
    수준봐라
  • ㅇㅇ 2018.08.22 02:40 (*.166.218.185)
    와 진짜 감동적이다.
  • 머리가 나뻐서 2018.08.22 03:34 (*.163.46.193)
    잘 이해가 안가....해석좀
  • ㅇㅇ 2018.08.22 11:05 (*.103.223.110)
    아마 노부부가 보조자살? 안락사? 약을 먹으면서 죽기전에 같이 본 환각이 아닐까?
  • 2018.08.22 13:12 (*.235.56.1)
    죽기전에 영화처럼 자신에 일생이 쭈욱 보인다자나 ...
    그중에 기억하고 싶은것만 보였나보징
  • ㅇㅇㄴ 2018.08.22 03:35 (*.190.82.109)
    양아치 새끼도 늙는구나
  • 2018.08.22 03:59 (*.7.58.57)
    안락사 24시간 전
  • ㅋㅌㅊㅋㅌㅊ 2018.08.22 05:20 (*.140.77.232)
    슬프네...
  • 123 2018.08.22 07:24 (*.39.145.84)
    노래제목 youngblood 입니다
  • 와썹맨 2018.08.22 07:59 (*.29.122.218)
    할아버지 젊었을때 쓰레기였죠?
  • 2018.08.22 08:00 (*.29.122.218)
    지샥광고야? 저시계 사려다가 말았는데 사고싶자나
  • ㄹㄹ 2018.08.22 13:06 (*.33.75.92)
    개 쓰레기 양아치 새끼 년놈 둘이서 뒤지기 전에 추억팔이 하는 중입니다.
  • dd 2018.08.22 13:44 (*.134.196.93)
    요요기공원 입구에서 트위스터 추던 새끼들이 저새끼였구나
  • 사잉 2018.08.23 00:05 (*.228.133.220)
    이거 제목이 머에여
  • 123 2018.08.23 01:58 (*.25.227.9)
    아 난또 문신하면 안좋은 영상인줄 알았네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40 한국 여행 왔다가 실종된 대만 여대생 1 2018.08.22
139 선택형 한국어 실력 13 2018.08.22
138 고속도로 쉼터 추돌사고 27 2018.08.22
137 거짓말은 하지 않는 남자 20 2018.08.22
136 여성운동가 오세라비 작가 발언 모음 22 2018.08.22
135 역대급 공포 예능 연출 23 2018.08.22
134 어느 피씨방의 양아치 출입금지문 16 2018.08.22
133 경기 중 벵거에게 입 닥치라고 소리치는 펩 17 2018.08.22
132 물에 빠진 주인을 본 댕댕이 10 2018.08.22
131 골목식당 조보아의 변화 9 2018.08.22
130 가카의 유체이탈 화법 35 2018.08.22
129 그분들이 많이 미워하는 연예인 20 2018.08.22
128 어금니에 낀 시금치가 빠짐 7 2018.08.22
127 선명여고 17살 여고생 24 2018.08.22
126 엄마와 아빠의 육아 차이 18 2018.08.22
125 따르릉 홍진영 28 2018.08.22
124 트럼프에게 일침 가하는 방송인 24 2018.08.22
123 사랑스러운 박주호 딸 25 2018.08.22
122 와썹맨 주작 폭로 사건 26 2018.08.22
121 2년만에 뭉친 퀵푼 티키타카 11 2018.08.22
120 아시안게임 공식 의료팀 수준 23 2018.08.22
119 영자가 먹는 방법 19 2018.08.22
» 노부부의 주마등 20 2018.08.22
117 장동민과 상황극을 하면 안 되는 이유 10 2018.08.22
116 세계 최정상권 마라톤 선수들의 속도 46 2018.08.22
115 정색하는 이가은 46 2018.08.22
114 아시안게임 숙소 한일전 9 2018.08.22
113 거주 중인 집까지 담보 잡힌 슈 42 2018.08.22
112 산골 마을의 인심 19 2018.08.22
111 홍진영 애교를 보는 남자친구를 바라보는 여자친구 16 2018.08.22
Board Pagination Prev 1 ... 75 76 77 78 79 80 81 82 83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