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ㅁㄴㅇㄹ 2018.04.16 19:53 (*.35.12.224)
    딸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머니가 딸 보는 마음이랑
    아버지가 아들 보는 마음이랑
    비슷할까 다를까 궁금하다 ㅋㅋㅋㅋㅋ
  • 2018.04.16 21:25 (*.151.8.30)
    딸 얘기 나올 때부터 빵 터짐 ㅋㅋㅋ
  • 20180415 2018.04.16 22:55 (*.179.210.62)
    딸년 묻을 때 나도 불러 줬음 좋겠다.
    눈치 봐서 꺼내게.
  • 주워왔나 2018.04.17 03:59 (*.62.8.251)
    딸을 묻어버린다는 이딴말을 씀?
  • dd 2018.04.17 05:23 (*.96.37.126)
    와 이런 사람은 일상생활 가능한가? 저게 살벌하게 그러는 것도 아니고;;
  • 새옹지마 2018.04.17 11:03 (*.70.58.112)
    묻길래 묻어버린다고 라임맞춘거잖아요
    그냥 댓글 달지마
  • ㅁㄱ 2018.04.17 14:41 (*.110.165.155)
    니 머리속에는 유머 해석 기능이 없는거냐
    넌 언제 웃냐 대체
  • 도발면역 2018.04.18 18:10 (*.223.30.14)
    아이고 형들 어그로 끌렸네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434 서지혜 여우짓 10 2018.04.17
4433 의문의 블리자드 홍보 25 2018.04.17
4432 미스 춘향 시절 윤태진 8 2018.04.17
4431 높은 확률로 맛집인 식당 특징 40 2018.04.17
4430 촬영 방해하는 사나 5 2018.04.17
4429 허니버터칩 레전드 10 2018.04.17
4428 38세 한예슬 8 2018.04.17
4427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금지 당시 일본인들 반응 10 2018.04.17
4426 소라넷 운영자의 정체 31 2018.04.17
4425 장동건이랑 같이 살면 어떤 기분이에요? 14 2018.04.17
4424 꼭 그렇게만 볼 문제는 아니라고 봐요 64 2018.04.16
4423 프로축구 흥행 조짐 27 2018.04.16
4422 바다에 지갑 빠뜨린 고지용 29 2018.04.16
4421 의문의 댓글 조작 그 정체가 드러나다 31 2018.04.16
4420 태어나 처음으로 엄마 목소리를 들은 아기 17 2018.04.16
4419 중동에서 활약 중인 트럭들 22 2018.04.16
4418 착한 검색어 조작 19 2018.04.16
4417 혼돈의 댕댕이 12 2018.04.16
4416 근육 낭비 7 2018.04.16
4415 이 분 마티즈 조심하셔야 할 듯 26 2018.04.16
4414 문어 비빔밥의 맛을 표현 10 2018.04.16
4413 자한당의 자폭 16 2018.04.16
4412 이번에는 니 차례 4 2018.04.16
4411 뿅 간 얼굴 7 2018.04.16
4410 MB 아바타 비긴즈 10 2018.04.16
4409 폭풍 2도움급 기사 능욕 15 2018.04.16
4408 강경화 피꺼솟 23 2018.04.16
4407 결혼을 포기한 남자 59 2018.04.16
4406 손혜원이 또 11 2018.04.16
» 어머니의 인터넷 쇼핑 후기 8 2018.04.16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 175 Next
/ 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