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아기곰 2017.04.21 15:30 (*.235.241.40)
    샌더스인가... 아쉽네 샌더스라면 아마 민주당이 정권 잡았을듯 한데
  • 샌더스 지지자 2017.04.21 17:18 (*.128.69.6)
    나도 이 생각
    버니 샌더스로 밀었다면 결과는 예측불가라고 본다
    저 말은 정말 멋진 말이다
  • ㅇㅇ 2017.04.21 15:37 (*.219.140.178)
    맞는말인데 미국메갈들은 귀를 처막겠지
  • 현실 2017.04.21 15:40 (*.68.65.95)
    페미니스트의 대통령 보고 있니?
  • ㅅㅌㅌ 2017.04.21 16:09 (*.139.140.13)
    근데 궁금한게. 지금 챠별을 받고 있는 와중에 그정도로 맞서싸울 수준의 영웅이 나올 수 있을까? ?
    물론 추구하는게 차별을 넘어서 악습과 싸울 수.있는 사람이여야 한다는 것은 좋은데.
    차별받지 않은 계층도 악습에 맞서는 사람이 없는데. 의견을 대변해줄 의원도 적은 계층에서 자신의 기본권을 넘어서 악습과 대항하는 존재를 배출 해야한다는 건 어려운 주문이지 않을까 싶다.
    우리나라는 어찌보면 강자가 나서서 약자의 길을 터주는 상황인데 일단 길을 터주고 빠르게 차별을 극복한뒤 우리와 함께 악습과 싸우자는 것도 괜찮은 방향이라고 보이는데.
    흑인에서 ceo가 냐오지 않고 적은 이상 그 부분의 악습에 대해서도 잘 알지 못하고, 의견낼 창구가 적으면 반영도 잘 안된다고 생각한다
  • 2017.04.21 21:46 (*.230.92.121)
    노무현 사례가 되더라도
    계속해서 그런 대통령 뽑으면 바뀌는게 많지 않을까?

    신문들이, 법조계가 노무현때문이다를 외치면서
    "노무현도 우리와 다른게 없다 (부패했다)" 프레임 씌웠는데

    그럼에도 우리 시민들은 깨우쳐서 계속 좋은 대통령 뽑으면 바뀌겠지.
  • 1x23 2017.04.21 16:40 (*.199.79.92)
    일반적으로, 어떤 계층의 사람이 그 계층의 애환을 이해하고 그 계층을 대표한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과연 이명박이 집권하고 샐러리맨의 삶이 얼마나 나아졌는지, 노무현이 집권하고 고시생들의 삶이 얼마나 나아졌는지, 잘 한번 생각해봐라

    사실 아~~~~~~무 당위성도 없는데 왠지 그럴 것같은 이미지이기 때문에 팔리는게 선거의 본질임(대통령이든 다른 선거든)

    미국이 조금씩이나마 그걸 탈피하기 시작했다는게 바로 내츄럴 본 금수저 출신인 트럼프가 당선됐다는걸 보면 알 수 있음
    99.9%의 미국인과는 다른 삶을 살고 있는 사람이 집권하기가 쉬운게 아니지(힐러리라고 서민은 아니겠지만)
  • ㄴㅇㅇ 2017.04.21 17:16 (*.229.56.180)
    점점 민주주의에 회의감이 든다 인기투표랑 다를게 없어
  • 123 2017.04.21 17:40 (*.140.34.14)
    그 인기투표조차 없는 사회를 보고 싶다면

    북한아니 중국봐라.

    그런나라에서 살고 싶냐 ?
  • 조각 2017.04.21 20:14 (*.176.95.225)
    왜 이리 삐딱해
    제대로 된 민주주의를 보고 싶은게 잘못이야?
    북한보다 나으면 다 된거야?
  • 망했어 2017.04.21 20:21 (*.124.89.201)
    노무현 대통령 같이 정의를 부르짖었던 사람 다음에 어떻게 이명박같이 임기 시작 전부터 비리의혹으로 얼룩진 사람이 대통령이 될 수 있었을까?
    지금이야 가장 존경받는 대통령 중에 한명이지만 현직이었을 때 생각해보자.
    진보진영이던 보수진영이던 '무능한 정부' 였다.
    실제로 무능했는지는 전문가들이 더 따져봐야겠지만 일반 국민들 사이에서는 무능한 정부 이미지 그 자체였다.
    해결되는 것은 하나도 없고 여의도에서는 허구헛날 집회, 매일마다 쏟아지는 논란들
    물론 한번도 제대로된 민주주의를 해보지 않은 시점에서 실질적으로 민주주의의 시작점이니 그런 게 당연하다고 생각하지만 국민들한테 그런 것까지 생각하기를 기대할 순 없으니까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면 그 다음은 '양심없는 능력자' 스타일이 대통령이 될꺼다.
    보수진영에서 유리할꺼고
    잘 풀리면 이재명 같은 사람일꺼고 최악의 경우 이명박의 재림이다.
  • ㅁㄴㅇㄹ 2017.04.22 00:12 (*.140.186.122)
    무능이라기 보단 왕따였지.
    여소야대, 언론, 제계 모두 노 전대통령 편이 없었어.

    "이게 다 노무현때문이다"라는 유행어도 있었잖아. 사실 기득권 걷어내려고 제일 노력한 사람중에 하나였는데 말이야.

    그리고, 그 당시가 근래들어 가장 공무원들이 열시미 일 한시기 라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6889 26년간 깨지 못하는 기록 15 2017.04.21
6888 정우성의 과거 29 2017.04.21
» 우리나라 진보 정치인들에게 바라는 철학 12 2017.04.21
6886 동네 누나 문채원 3 2017.04.21
6885 남녀동수내각 추진 44 2017.04.21
6884 그냥 인절미와 흑임자 인절미 5 2017.04.21
6883 꼬리치는 스시녀 7 2017.04.21
6882 주적 = 개새끼? 65 2017.04.21
6881 우주가 담긴 치마 14 2017.04.21
6880 화장품 모델 아이린 12 2017.04.21
6879 바둑계의 홍진호 17 2017.04.21
6878 앙탈부리는 나연 1 2017.04.21
6877 이영표 박지성 맞잡은 손 20 2017.04.21
6876 논란의 지하철 햄버거 39 2017.04.21
6875 성진국 토론 후배위는 필요한가? 24 2017.04.21
6874 섹시한 사막여우 2 2017.04.21
6873 방자전 명장면 비하인드 12 2017.04.21
6872 과학 기술 발전의 비극 16 2017.04.21
6871 인터넷으로 주문한 기구 5 2017.04.21
6870 경북대 입시 레전드 17 2017.04.21
6869 장인어른 최후의 필살기 29 2017.04.21
6868 독일 임금공개법 논란 88 2017.04.21
6867 이동국 큰딸의 육아 수준 34 2017.04.21
6866 초밥 달인이 이천으로 간 이유 37 2017.04.21
6865 레드준표 유세 현장 44 2017.04.21
6864 남원상사 약빤 제작진 2탄 23 2017.04.21
6863 프리드리히 대왕이 감자 대왕이라 불리는 이유 48 2017.04.21
6862 비쥬얼로 승부하는 그녀 26 2017.04.21
6861 살찌는 선수들 때문에 극약처방을 내린 게임단 39 2017.04.21
6860 양심 방전 충전소 41 2017.04.21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255 Next
/ 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