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가산x지털x지 2017.05.20 01:07 (*.216.252.158)
    저걸 자랑이라고 또..
  • ㅇㅇ 2017.05.20 01:10 (*.69.250.102)
    아나운서라 그런지 맏춘법하고 띠어쓰기가 ㅎㄷㄷ하내
  • 오로롱데데 2017.05.20 11:37 (*.41.9.42)
    맏춘법x -> 막춤법o

    띠어쓰기x -> 뛰어서기o
  • ㅋㅌㅊㅍ 2017.05.20 23:22 (*.125.110.126)
    그걸 무냐
  • 끼리끼리 2017.05.22 17:48 (*.7.19.33)
    니가 물린듯ㅋ
  • ㅇㄴㅇㄴㅁ 2017.05.20 01:17 (*.58.111.56)
    내가 정말 싫어하는 sns충이랑 글 쓰는 분위기가 비슷하네.
    일하고 온 남편이 밥차려줬단 얘기가 왜이렇게 길어.
  • 뭐야이건? 2017.05.20 02:12 (*.52.2.59)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요즘은 애들이 자신만의 일기를 대놓고 공개하니 뭐 저런것도 올라오고 그러는거지 뭐.
    암튼 형 맘 이해.
  • ㅁㄴㅁㄴ 2017.05.20 02:45 (*.216.145.68)
    신혼이잖아
  • 4514 2017.05.20 01:31 (*.206.156.68)
    일단 sns 병처럼 하는련들 거른다
  • 태양의 기사 피코 2017.05.20 01:56 (*.237.86.40)
    와 머야 다들 왜이렇게 꼬였어.....

    삼십년을 다르게 살다가 결혼해서 새로운 가정을 이뤘는데 당연히 어색하고 낯설수 있는거 아냐?

    저기서 모난점이 뭐 하나 있는 것도 아니고 자기고민뿐인데 왤케 비난하지 못해 안달인지 모르겠습니다.

    제 와이프도 격었던 일이고 저 역시 격었던 기분인데....

    전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 ㅇㅇ 2017.05.20 02:08 (*.93.19.109)
    지들 인생 조졌는데 쟤들은 멀쩡하게 사는거 같아보여서 부러워서 그렇지. 당연한거 아니냐?
  • ㄱㄷ 2017.05.20 11:01 (*.193.247.20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ㅁㅁ 2017.05.20 11:25 (*.139.167.24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ㅇㅈ 2017.05.20 18:03 (*.171.205.146)
    와 완전 팩트살인마같은 잔인한 양반이네
  • ㅁㄴㅁㄴ 2017.05.20 02:46 (*.216.145.68)
    그러게.
    수십년 산 부부도 아니고 이제 막 결혼한 부부인데 저럴수도 있지.
    게다가 사연도 꽤 있었어서
  • ㄱㄴ 2017.05.20 10:35 (*.177.167.229)
    잉? 무슨 사연?
  • 젊병필 2017.05.20 02:54 (*.145.93.134)
    나야 결혼은 안해봤지만 충분히 저럴 수 있을꺼같은데
    뒷사정은 모르지만...
    댓글보고 놀람.
  • 2017.05.20 02:03 (*.230.92.121)
    저게...젊어서 하지, 늙으면 차려주길 바랄때도 생기지.
    지금 나태해져서 그때 못해주면 위험함
  • `` 2017.05.20 05:16 (*.165.30.212)
    한줄요약 : 남편이 저녁 차려줌. 헤헤
  • 2017.05.20 09:08 (*.62.213.51)
    글을 예쁘게 잘쓰는거같다
  • 머찌니 2017.05.20 09:26 (*.152.160.57)
    혼자 밥먹는데 꺼낸 그릇이 몇개야.. 설겆이 오지겠네
    대충 한그릇에 반찬꺼내서 해결하면 되지...
  • ... 2017.05.20 09:42 (*.121.112.70)
    남편이랑 둘이 먹잖아... 글 내용에다 사진에도 밥 두 개 국 두 개 수저도 두 개잖아...
  • 머찌니 2017.05.20 12:33 (*.152.160.57)
    그래도 나온 그릇이 많네
  • ㅁㄴㅊㅈ 2017.05.20 12:50 (*.45.139.110)
    혼자 먹더라도 잘 챙겨 먹어.
    잘 챙겨 먹으라는게.
    몇첩 반상에 화려한 음식 먹으라는 말은 아니고.
    밥은 밥그릇에 반찬은 반찬통이 아닌 접시에 포장된 음식도 적당한 그릇에 담아 먹으라는 뜻이야.

    나도 대학오며 서울 올라와 홀로 산 자취 경력이 꽤 길어.
    처음에야 귀찮고 번거로우니 대충 차려 먹었는데
    언젠가 부터 스스로 나를 홀대하는것 같더라
    음식이라는게 단순히 허기만 채우고 혀만 만족시키면 되는것 같지만
    그렇지 않더라고 정서적인 부분을 채워주는 부분도 커.
  • ㅇㅇ 2017.05.20 13:27 (*.93.19.109)
    그러게 자취하다가 본가에 들어가서 밥 먹으면 갑자기 먹는양이 확줄어버린다.
  • ㄴㄷ 2017.05.20 13:44 (*.216.145.68)
    ??신혼 밥상인데다가 그릇 그다지 많이 나와보이지도 않구만.
    그리고 설거지 해봤으면 알텐데??
    그릇은 설거지 굉장히 쉽지.
    기름기 있는것들이 귀찮고
  • 비정상 2017.05.20 10:49 (*.138.160.71)
    그냥 행복하게 사세요 하면 될 게시글에 득달같이 달려드는 것들은 도대체가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한건지
  • 이재용 2017.05.20 12:47 (*.21.101.81)
    뭔가 감수성 풍부한 글 같지만

    결국 자기는 잘생기고 멋있는 남자랑 결혼했는데

    나한테 밥까지 차려준다는 자랑글이잖아..


    일기는 일기장에 쓰면 되는데 왜 공개된 곳에 써서 욕먹을 짓을 자처하는지 모르겠다
  • ㅗㅜ 2017.05.20 12:53 (*.240.131.5)
    애초에 sns가 자랑하라고 만든 곳인데 그거보고 왜 욕함 ㅋㅋㅋㅋ 심사가 꼬인거지
  • 이런애들 2017.05.20 12:55 (*.38.11.116)
    제일 짜증나는게 피해자한테 덮어씌움
    그러길래 조심했어야지 ,당하는 놈이 멍청한거야
    딱 이런 마인드 극혐
  • ㅁㄴㅊㅈ 2017.05.20 12:56 (*.45.139.110)
    신혼 부부의 저 정도 감성을 자랑 글이라고 받아들이는게 너무 삭막하다는 거지.
    설령 자랑글이라고 해도 도덕적으로 대중의 비난을 받을 만한 점이 있는것도 아닌데
    왜 욕 먹을 짓이라고 하는지 모르겠네.
    오히려 비난하는 이가 자성해 볼일이지.

    그리고 일기라고 하는데 저정도면 얼추 괜찮은 에세이다.
    또 sns야 말로 저런거 하라고 만들어진데 아니냐.
  • 김문수 2017.05.20 14:27 (*.126.231.237)
    SNS에 저렇게 장문으로 굳이 저런 사진을 올리는건....
    일기의 느낌이라기보다는 자랑질이 확실하지.
  • 1ㄹ 2017.05.20 15:32 (*.168.91.26)
    한명이 왼손잡이구나..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0232 여자 화장실 청소 18 2017.05.20
10231 자기 대기실에서 쫓겨난 아나운서 17 2017.05.20
10230 길잃은 아이를 데려가는 남자 23 2017.05.20
10229 대통령 1명 제대로 뽑았더니? 74 2017.05.20
10228 우는 모습도 예쁜 뽀뽀녀 22 2017.05.20
10227 기본적인 예의 23 2017.05.20
10226 접착제 테러당한 강아지 구조 31 2017.05.20
10225 아이돌 콘서트 뺨치는 인기 15 2017.05.20
10224 마시지 않고는 버틸 수 없는 팀 17 2017.05.20
10223 전원책이 도람뿌라고 부르는 이유 18 2017.05.20
10222 연예인 매니저 15 2017.05.20
10221 다음은 국정원이다 48 2017.05.20
10220 이번엔 여리 29 2017.05.20
10219 여성 주차장 이용후기 42 2017.05.20
10218 유아가 마이크 떨어뜨려서 깜놀 5 2017.05.20
10217 자연스럽게 관심 없는 척 하자 15 2017.05.20
10216 엄청난 수의 하루살이떼로 고생 중인 도시 35 2017.05.20
10215 아이유한테 고소당한 BJ 근황 17 2017.05.20
10214 다크나이트 김진태 근황 24 2017.05.20
10213 이것이 손나다 17 2017.05.20
10212 그분들의 자부심 31 2017.05.20
10211 벌레가 무서운 지수 6 2017.05.20
» 아나운서의 저녁상 33 2017.05.20
10209 경호원의 이중생활 61 2017.05.20
10208 연기 정말 잘하는 헐리웃 배우 23 2017.05.20
10207 다 옷 벗고 나가라는 이야기냐 37 2017.05.20
10206 체중 관리 안하던 휴식기 손연재 20 2017.05.20
10205 10대 만취 운전 사고 22 2017.05.20
10204 정채연 래쉬가드 12 2017.05.20
10203 남자는 하나만 걱정하면 되잖아요 31 2017.05.20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62 Next
/ 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