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gif


  • 아이언맨 2017.11.15 01:04 (*.166.235.152)
    대단하다
  • 1212 2017.11.15 08:52 (*.231.103.73)
    빨어 이새끼야
  • 키아 2017.11.15 01:05 (*.187.219.151)
    다빈치 쩐다쩔어
  • 일지풍심 2017.11.15 08:54 (*.182.154.2)
    다빈치가 뭐임?
  • KOKO 2017.11.15 10:33 (*.130.224.99)
    수술용 로봇 상품명입니다
  • ㅇㅇ 2017.11.15 01:54 (*.48.182.249)
    공학이 발달하면 역시 인간의 손기술따위..예술분야를 제외하고 기계에 DB가 쌓이면 그걸 이길 수 있겠나.
  • 현직외과의 2017.11.15 03:36 (*.215.177.251)
    저거 다 의사가 직접 조종하는거야...ㅋ
  • 그렇다면 2017.11.15 08:31 (*.90.52.249)
    언제까지 의사가 직접 할 거 같아?
    자동차도 지금 사람이 운전 안하면 안될거 같았는데
    이젠 자율주행을 논하고 있는 시대인데
    다빈치도 다르지 않겠지
    진단이야 사람이 한다쳐도
    수술은 나중에 로봇에게 점령당하겠지
    늙어서 수전증이 오는것도 아니고
    사람보다 더 정밀해질텐데
    나중에는 진단도 로봇이라겠지
    4차혁명의 가장 큰 문제잖아
    사람의 일자리가 줄어든다는거
  • ㅇㄻㄴ 2017.11.15 08:59 (*.67.217.136)
    현직 정형외과 의사임..

    정형외과 수술중에 인공관절이 있는데 이 인공관절을 로보닥이라는 기계로 할수 있음..

    근데 이게 그닥... 뭐라할까 정밀하기는 하는데 쓸데 없이 너무 정밀하다고 할까? 쉽게 말해 1의 이득을 얻기위해 10의 돈을 더 써야 하는 구조? 시간도 훨씬 더걸리고..

    내 무릎이라면 로보닥보다는 그냥 수술잘하는 의사한테 받겠다는 생각임..

    저게 정밀해보이지만 결국 응급상황이 터지면 사람이 해결해야함.. 예를 들어 혈관을 잘못건들여 피가 터진다던지 하면..
  • ㅇㅇ 2017.11.15 09:25 (*.93.19.232)
    기술개발이 덜됬단 소리군
  • OMS 2017.11.15 10:30 (*.7.19.209)
    tactile sense matters
  • 2017.11.15 10:48 (*.46.67.204)
    의사선생도 건들여와 건드려는 구분이 안되나보네 애잔한 조선반도
  • 0000 2017.11.15 11:35 (*.55.148.141)
    의사면 뭐든 다 완벽해야 하냐 병1신아?
    니가 더 애잔하다. 어른이 그런 생각 밖에 못하는게.
  • 이과 2017.11.15 17:06 (*.157.78.31)
    옹 미안해 문과생
  • 2017.11.15 02:27 (*.223.20.230)
    저것도 신기하지만 그 이전에 의사들도 정말 대단하다
  • ㅇㅇ 2017.11.15 02:33 (*.223.38.37)
    어차피 의사가 조종한다. 노안와서 존나 고통받는 할배교수 불쌍 ㅜ
  • 2017.11.15 06:15 (*.209.62.245)
    아직 인간의 섬세함을 따라올려면 멀었네
  • 임백두 2017.11.15 08:28 (*.11.28.125)
    인간이 조종한다고!
  • 낚여라 이놈들~ 2017.11.15 08:57 (*.103.103.79)
    이제 무인 수술 시대가 열린건가요?
  • 아동소년 2017.11.15 09:08 (*.33.237.62)
    그러게 저것만 있으면 집에서 나혼자서 수술도 가능할것 같은데?
  • ㅂㅈㄷ 2017.11.15 09:11 (*.105.72.100)
    사람이 다 조종하는거야 저절로 컴퓨터가 하는게 아니고
    사람 몸이 저렇게 견본처럼 항상 일정한 모양 일정한 위치가 아니니까 자동으로 할 수 없지
    AI 가 훨씬 발달하면 나중에는 가능할 듯함.
  • ㅂㅈㄷ 2017.11.15 09:13 (*.105.72.100)
    노안에 손떨리는 노 교수들이 저거 좋아한다.
    젊은 교수는 존나 겜하는 느낌이어서 좋아한다
    안정적인 시야에 우아하게 수술할 수 있어서 선호하지 하지만 의료보험 적용이 안되서 존나 비쌈
    이제 싸지겠지만
  • 2017.11.15 09:38 (*.114.22.101)
    실질적으로 다빈치라는 회사가 독점하는 구조라는데 (경쟁사 하나 있었는데 먹어버림)
    좀 위험한 상태 아닌가 싶다... 이미 미국은 로봇수술로 많이 넘어가는 추세라서 결국 한국도 따라갈텐데... 존나 비싸게 파는데 울며겨자먹기로 다빈치꺼 써야함
  • 12 2017.11.15 10:07 (*.152.151.6)
    저거 10번 수술하면 못씀. 팔 하나에 몇 백만원인데 수술 하나 할 때마다 팔 4~5 개 정도 써야되서 돈 엄청 나감.
  • ㅂㅂ 2017.11.15 10:35 (*.93.130.106)
    품번좀.. 대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 수술 실력 25 2017.11.15
4911 이탈리아 60년만에 월드컵 진출 실패 19 2017.11.15
4910 세계 각국의 분리독립 문제 27 2017.11.15
4909 주사기로 만드는 장난감 6 2017.11.15
4908 1800억짜리 호텔 27 2017.11.15
4907 양현석을 당황시킨 탈락자 36 2017.11.15
4906 한시가 급한 상황 사다리 내려오면서 인공 호흡 8 2017.11.15
4905 여자들한테 먹히는 귀여운 남자 34 2017.11.15
4904 기적의 이름 5 2017.11.15
4903 165cm 고등학생의 점프력 10 2017.11.15
4902 버뮤다 삼각지대에서는 왜 사고가 많이 나는 걸까? 11 2017.11.15
4901 홍대 버스킹 근황 38 2017.11.15
4900 경찰서에 가정폭력 신고하러 온 초등학생 7 2017.11.15
4899 한국 여성 평균 외모 논란 26 2017.11.15
4898 핵무기 폭발 장면 13 2017.11.15
4897 군대 면회 온 누나 22 2017.11.15
4896 내가 싼 똥은 어디로 갈까? 28 2017.11.15
4895 아재 감성 게임기 10 2017.11.15
4894 쓸쓸한 죽음 고독사 21 2017.11.15
4893 고든 램지의 칭찬 11 2017.11.15
4892 대단한 개미의 협동심 15 2017.11.15
4891 쯔위의 무브먼트 14 2017.11.15
4890 유전자의 힘 11 2017.11.15
4889 추억의 프로그램 20 2017.11.15
4888 덴마크의 독특한 아파트 9 2017.11.15
4887 의외의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18 2017.11.15
4886 독일군 텐트의 위엄 18 2017.11.15
4885 살 너무 뺀 조이 8 2017.11.15
4884 기동슈퍼 미스터리 5 2017.11.15
4883 박성웅의 애교 11 2017.11.15
4882 월드컵 진출 실패 후 이탈리아 선수들 인터뷰 21 2017.11.15
4881 김주혁 부검 결과 29 2017.11.15
4880 바다거북의 고통 25 2017.11.15
4879 정화의 자랑 5 2017.11.15
4878 슈퍼카 모음 35 2017.11.15
4877 흑인 인권운동가의 명언 6 2017.11.15
4876 북한 핵실험장 인근 지역 상태 16 2017.11.15
4875 티셔츠를 효율적으로 개는 방법 10 2017.11.15
4874 다양한 방식의 지뢰 8 2017.11.15
4873 눈 풀린 혜리 9 2017.11.15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140 Next
/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