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혼란해 2017.12.07 15:09 (*.199.101.168)
    아침밥 안해줘도 돼는데
    그냥 퇴근하고 둘이 저녁 같이먹으면서 그날 있었던일 수다 좀 떨고 날 좋으면 산책 같이가고 그랬으면 좋겠는데
  • 딸치광이 2017.12.07 15:09 (*.97.120.99)
    샷타맨
  • ㅁㅇㅁ 2017.12.07 17:11 (*.40.249.254)
    나도!! 왜 여자만 결혼으로 인생피냐? 나도 취가좀 해보자!
  • ㅇㄻㅇ 2017.12.07 15:09 (*.116.74.217)
    사실상 내가 뼈빠지게번돈 나는써보지도못하고 집에서놀고먹는아내한테 갖다바치는데 저런것도 안해주면 사람새끼냐?
  • 우뢰매 2017.12.07 15:40 (*.107.189.162)
    혹시 결혼했냐
  • ㅇㅇㄴ 2017.12.07 15:40 (*.75.221.131)
    놀고먹다니... 형 어머님이 가정주부였어도 놀고먹었다고 할거야?
  • 2017.12.07 15:58 (*.189.69.39)
    그래서 우리 어머니들은 집에서 삼시세끼 밥 잘 차려 주셨잖냐.
  • ㅇㅇㄴ 2017.12.07 16:43 (*.75.221.131)
    제가 말을 좀 잘못했네요. 집에서 낮에 놀고먹기때문에 밥상차려준건 아니라고 하려했는데
  • 세상 개볍신이 다있네 2017.12.08 13:53 (*.120.170.83)
    니가 쳐입는 옷은 누가 세택해놓냐? 니가 쳐입는건 누가 장봐서 만들어 놓냐? 니가 쳐눕는 방은 누가 청소하냐?
  • 2017.12.07 15:16 (*.62.10.164)
    행복한 가정은 지상의 천국이다
  • ㅇㅇ 2017.12.07 15:18 (*.93.19.232)
    근데 왜 아침밥에 저렇게 목메는거야? 아침밥이야 말로 가정의 상징인가
  • 2017.12.07 15:27 (*.195.172.153)
    우리 어머님 세대들은 항상 해주셨었거른.
    그게 당연하게 받아들였지만, 차려주는 것이 어려운 걸 아니까 사랑과 관심의 징표로도 생각되는 면도 있지.
  • 노인공격 2017.12.07 16:18 (*.62.222.32)
    밥도 밥이지만 아침에 출근하는데 자고 있는거 몇달만 보면 허탈하지
  • 삼전차장 2017.12.07 16:28 (*.185.161.211)
    15년 보고 있다 나 부처됨
  • 123123 2017.12.07 20:32 (*.51.0.215)
    시켜먹든 사먹든 해먹든간에 밥 먹는것 자체가 문제는 아닌데
    아침은 남이 차려주지 않으면 대충 떄우거나 거를 수 밖에 없자나
    아침먹는 사람이면 남자 여자 따질 것 없이 한번씩 누가 아침 차려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할꺼다
  • 공무원사회 2017.12.07 21:50 (*.214.80.108)
    아내들은 남편들한테 계속 사랑하고 있다는 증거를 수십가지 보여달라고 하자나
    반면 남편들은 아내한테 바라는게 아침밥 차려달란거 하나뿐인데 그것마저 안해주면...
  • 오우 2017.12.07 15:23 (*.64.140.236)
    아침엔 가볍게 차 한잔하는게 좋은거 같음. 근데 아침 먹어 버릇하던 분들은 꼭 챙겨먹더라. 못먹으면 하루가 꼬이는 느낌이래
  • ㅍㅍ 2017.12.07 17:59 (*.39.241.65)
    죤나게 배고픔
  • 공무원사회 2017.12.07 21:51 (*.214.80.108)
    아침안먹고 시작하면 하루죙일 배가 고픔 먹어도먹어도 허기짐..
    아침먹고 시작하면 걍 점심 저녁 간식으로 떼워도 그리 허하지 않음
  • 33576 2017.12.07 15:37 (*.209.168.212)
    외벌이면 아침밥 받아먹는거 인정~
  • ㅇㅇ 2017.12.07 15:40 (*.79.249.148)
    밤에 일찍자면 아침에 저절로 눈떠지는데 ㅋㅋ
  • ㅇㅇㅇ 2017.12.07 15:48 (*.70.47.246)
    집에서 아침 먹으면 잘 시간이 줄어들잖아.. 걍 나와서 김밥이나 샌드위치 먹어
  • ㅇㅇ 2017.12.07 16:04 (*.99.124.45)
    저런 설문조사에 낚이지 마라
    교모하게 선택지 유리하게 설정해서
    잘못된 정보를 보여줄 수 있다.
  • 컹컹 2017.12.07 16:47 (*.45.10.23)
    외벌인데

    내 출근시간에 마누라 눈 뜨고 있는 것을 본 적이 별로 없다

    사실상 돈 벌어다 주는 노예
  • ㅇㅇ 2017.12.07 17:04 (*.138.13.70)
    난 기집년들이 군대라는곳에 갔다왔으면 좋겠음.
    제발 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동생 요즘 자취하고싶다고 방구해달라고 징징거리는데
    진짜 죽여버리고싶다. 지가 구해서 나가던가 나이도 찬새끼가
  • 12 2017.12.07 17:04 (*.142.221.25)
    아이들과 나들이~~ㅋㅋㅋ
  • ㅇㅇ 2017.12.07 17:05 (*.36.158.69)
    아침은 됐고 퇴근하고 같이 장보고 들어와서 같이 씻고 같이 티비보면서 맥주나 한잔
  • ㄱㄱ 2017.12.07 17:17 (*.243.13.80)
    난 원래 대학 다닐 때부터 아침밥 먹지 않은 습관이 있어서 결혼 후에도 마누라가 차려 준다해도 거절했음.
    애 낳기 전이나 후나 나 출근할 때 자고 있는데 처음에는 미안해하고 고마워하더니 지금은 당연시 됐음.
  • 5 2017.12.07 17:43 (*.96.153.2)
    아침밥이 1위인걸 보면, 여자도 일하는건 로망중에 없나봐
  • ㅇㅀㅇ 2017.12.07 18:17 (*.100.91.49)
    아니 결혼하고 외벌이면 당연히 아침밥해주고 출근때까지 남편도와주고 마중까지 해야하는게 당연한거아냐?

    형들 현실은어떄?
  • 개초보 2017.12.07 18:22 (*.48.51.34)
    외벌이
    나이 마흔-아내도 마흔
    아들 9세, 딸 7세
    나 아침 8시에 일어나면 아내가 욕조에 물 받아놓고 기다림.
    욕조에서 잠 깨고 있으면 아침(보통은 우유에 미숫가루 꿀하고 이것저것 탄거) 갔다 줌.
    아침에 애들 손 잡고 같이 학교 감.
    아내는 내 손 잡고 나 지하철 타는 곳까지 같이 감.
    저녁에 퇴근하면 애들이 뛰어나와서 엄청 신나게 인사함.
    밥 먹으면서 가족들하고 얘기함.
    21시 정도면 애들이 자는데 다 모여서 꼭 안고 우리가족 사랑해요~를 여러번 함
    불 끄고 애들 누우면 한 명씩 뽀뽀해주고 사랑한다 해주고 안아주고 얘기 조금 더 함.
    22시부터 투잡을 시작함
    24시에 나도 잠
    난 내가 매우 행복한 가정에서 산다고 생각함.
    부럽~~~~지~~~ 으히히히
    ^______________^
  • 많이해라 2017.12.07 18:35 (*.223.35.166)
    힘들게 산다 잘자라
  • ㅁㄴㅇ 2017.12.07 20:10 (*.166.222.131)
    투잡 뭐함? 투잡 추천좀
  • 2017.12.08 10:20 (*.13.157.6)
    8시에 일어나서 하루 시작이 가능한거? 직장이 가깝거나 출근 시간이 이르지 않은가 보다. 부럽다.
  • 어쩔수없어 2017.12.07 18:36 (*.84.169.107)
    이방인 서민정 보면 남편은 다 가짐
  • 유자차 2017.12.07 18:43 (*.119.105.226)
    외벌이에 직업 특성상 아침 6시반쯤 출근한다.
    아침밥은 당연히 기대 안하고, 해줘도 마음이 불편하다.
    그냥 푹 자고 일어나서 애기 케어 잘해주는게 내가 원하는 바다.
    9시 출근이데 외벌이의 경우 아침밥 기대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 아몰랑 2017.12.07 21:15 (*.238.234.127)
    아직 애인도 없고 결혼도 안했기에~~
    내가 꿈꾸는 건 저녁에 퇴근하는 길에~ 그 사람의 회사가 있으며, 시간이 맞을 경우 같이 퇴근하고,
    때론 외식을 때로는 마트가서 장보고 같이 저녁먹고, 좋은날에 좋은 바람을 맞으며 산책하고,
    흐린날엔 영화한편 보면서, 그저 그런날엔 차한잔 하면서 수다떨고, 가끔씩 싸우고 화해하고
    그렇게 살고프다...

    일단 누군가를 만나야겠지. 그런데 사람 만나는게 무섭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ㅇㅇ 2017.12.08 00:59 (*.58.231.70)
    나도 아침밥을 안 먹기때문에 좀 그렇고 저녁이나 오순도순 먹었으면 하는 로망이 있긴한데.
    나중에 아이 생기고 학교다닐 나이되면 먹어야되지 싶다..
  • .. 2017.12.08 13:52 (*.181.240.151)
    이렇게 아침밥이 중요한데...
    매일 아침 새벽부터 일어나서 아침밥해주던 취사병들
    땡보라고 존나 욕하던 애들 많았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365 채수빈 로봇 19 2017.12.07
4364 노량진 결핵 비상 8 2017.12.07
4363 남몰래 전한 웃음 9 2017.12.07
4362 기레기의 제목 12 2017.12.07
4361 허리 운동 중인 비 30 2017.12.07
4360 배성재와 윤태진의 당연하지 13 2017.12.07
4359 가카의 소신 18 2017.12.07
» 남자가 꿈꾸는 결혼생활 로망 39 2017.12.07
4357 신세경 vs 서지혜 20 2017.12.07
4356 쫄리면 지는 게임 12 2017.12.07
4355 강호동의 벤치프레스 23 2017.12.07
4354 게임 핵으로 돈 버는 북한 공작원 21 2017.12.07
4353 역대급 영화에 여주인공 뿌리기 51 2017.12.07
4352 자취생 스팸구이의 정석 21 2017.12.07
4351 기대가 안되는 영화 31 2017.12.07
4350 다비드 비야 하프라인 슛 10 2017.12.07
4349 울먹이는 지효 16 2017.12.07
4348 롯데월드타워 계단오르기 1등 기록 22 2017.12.07
4347 전소미 근황 48 2017.12.07
4346 돈 내고 벌 받고 욕 들으러 가는 곳 31 2017.12.07
4345 채수빈 청바지 핏 12 2017.12.07
4344 모든 게 가능한 평화나라 13 2017.12.07
4343 육중한 그녀 12 2017.12.07
4342 빙판길 미끄럼 레전드 8 2017.12.07
4341 트월킹 배우러 간 손연재 17 2017.12.07
4340 대학가 페미니즘의 현실 7 2017.12.07
4339 57년만에 만난 선생님과 제자들 44 2017.12.07
4338 강호동까스 가격 논란 33 2017.12.07
4337 겨울철 자동차 성애 제거법 74 2017.12.07
4336 한가인 결혼 당시 나이 24 2017.12.07
4335 무한도전 수능 고득점 멤버 35 2017.12.07
4334 독일 귀족이 손님을 맞는 흉내 13 2017.12.07
4333 아이유 패션 가격 45 2017.12.07
4332 무서운 빙판길 사고 16 2017.12.07
4331 장도연 만취 오열 사건 13 2017.12.07
4330 열도의 동정 비율 46 2017.12.07
4329 여자친구와 공포영화 보는 김희철 8 2017.12.07
4328 승용차 뒷유리에 와이퍼가 없는 이유 39 2017.12.07
4327 성소의 출구 12 2017.12.07
4326 도발적인 진행 9 2017.12.07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146 Next
/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