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검은머리외국인 2018.05.25 00:24 (*.91.235.75)
    허구헌날 싸구려 맥주 와인만 먹다가 큰맘먹고 20유로짜리 저렴한 스카치위스키 두병 먹고 꽐라 되었는데,다음날 술취 덜한거 느끼고서 음주습관이 바뀌어야 겠다 마음먹었다.
  • 존맛 2018.05.25 00:29 (*.149.246.247)
    와인이 막걸리보다 더하고나
  • 1 2018.05.25 00:44 (*.223.30.172)
    술먹기전에 포카리 1.5리터 마시면 배불러서 못먹는거 아니야?
  • ㅇㅇ 2018.05.25 11:18 (*.52.203.217)
    그래봤자 수분이라 포만감이 오래 안간다
    잠시 앉아 있으면 요의 느끼고 오줌 한번 시원하게 빼고 나면
    금방 꺼지지...
    그래서 맥주 마실때
    탈수효과+많은양의 수분섭취
    가 동시에 이뤄지니까
    화장실을 30분에 한번씩 가고 그러잖아
  • ㅇㅇ 2018.05.25 01:01 (*.115.180.36)
    가정의치고 공부 열심히 했네
  • 2018.05.25 01:09 (*.70.54.112)
    ㅋㅋ 꼭 의사도 아닌 것들이 FM이니 어쩌고 저쩌고 그러더라 ㅋㅋ
  • 의사냐 2018.05.25 01:01 (*.224.154.37)
    쇼닥터들 그만좀 나와라
  • 기자야 2018.05.25 01:30 (*.236.4.73)
    의사 라이센스는 있는데 의사라기보다 의학전문 기자임
  • 1 2018.05.25 01:06 (*.165.82.253)
    뜨거운게 위벽과 식도의벽을 손상시켜 암이 발생한다는거임?
  • 5567 2018.05.25 01:13 (*.68.52.166)
    ㅇㅇ
    유독 한국인이 위암에 많이 걸리는 이유도 뜨거운 국물이나 찌게를 먹는 습관 때문.
    장기 내부에는 피부나 혀처럼 통각이 많이 없기 때문에 통증에 무디고 뜨거운 걸 삼킬 때 자칫 시원하다고 느낄수 있는데 입천장 다까지는것처럼 똑같은 데미지를 입는다고 보면 됨. 더 심할 수도 있고
  • 2018.05.25 01:19 (*.70.54.112)
    한국인에게 위암이 많은 이유는 식습관보다
    큰게 H. Pylori임 제균
  • Xx 2018.05.25 22:25 (*.62.222.238)
    그냥 헬리코박터리고 해 뭔 아는척를 ㅋㅋ
  • ㅇㅇㅇ 2018.05.25 09:13 (*.221.245.75)
    그럼 차 많이 마셔도 안좋음??
  • 개꿀 2018.05.25 14:22 (*.36.130.120)
    중요한건 온도아님? 식혀서 마시면 상관 없을꺼 같음
  • ㅇㅇ 2018.05.25 01:25 (*.99.145.87)
    음주 30분 전 포카리 + 상쾌환
  • 울버린 2018.05.25 01:26 (*.38.24.138)
    이미 아는형들도 있겠지만 이 부부도 은근 약팔이가 심해.
    내가 커피광이라 cafestol 잠시 알아봤더니
    '콜레스테롤 합성을 활성화 할 수도 있다' 라는 연구도있고 '인슐린 분비에 도움을 준다' 는 연구도 있네..

    근데 최근 흐름으로는 콜레스테롤이 동맥경화 원인이라는 이론은 깨진거 아닌가? 커피한잔에 오일이 많아봤자 얼마나 되겠나 싶기도 하고
  • 2018.05.25 10:27 (*.29.122.218)
    나도 딱 저부분 지적하고 싶었음
    커피에 함유된 오일 그거 얼마나 된다고 동맥경화 운운하냐
    무조건적인 콜레스테롤섭취를 피하는게 중요한게 아니고
    좋은 기름은 먹고 안좋은 기름은 섭취를 피하는게 요즘 대세 의견임
    가능하면 식품그대로에 함유된 지방을 따로 제하지 말고
    그대로 먹어도 되지만 그식품 자체의 품질이 좋아야함
    목초먹여 키운 소고기 이거나 항생제 없이 자란 축산물
    질좋은 버터,코코넛오일,발화점 이상으로 가열되지 않은
    식물성 오일등. 커피오일이 동맥경화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고
    바이오해킹으로 유명한 '최강의 식사'란 책의 저자는
    오히려 필터에 거르지말고 오일을 함유한 채로 마시라고 권함
    거기에 버터+코코넛오일까지 넣고 마시는걸 권하는데
    케토시스다이어트를 떠나서 버터커피는 그냥 마셔도 좋을정도
  • 스누식영 2018.05.25 18:32 (*.18.137.248)
    와 진짜 애들 수준 미치겠네... ㅋㅋㅋ
    책 한권 겨우 읽고 와서 전문가 행세하네
    인터넷세상이 참 좋은 세상이긴 하다.. 너도 나도 대우 받고 살 수 있으니.
    나는 이게 뭐라고 평생 이 분야에 목숨 걸고 공부 중인건가..
    너도 나도 전문가인데..ㅆㅂ
  • 울버린 2018.05.25 19:22 (*.62.202.155)
    수준운운하지 말고 직접확인해봐.
    Cafetol 의 항암효과, 2형당뇨 억제효과를 발표한 연구들을
  • 1 2018.05.25 13:46 (*.197.102.216)
    에스더 유산균ㅋㅋㅋ 졸웃기지
  • ㅇㅇㅇ 2018.05.25 02:20 (*.78.140.225)
    와인 마시고 담날에 숙취심하고 머리아픈거 인정한다
    하지만 저사람들 믿고 저거 대로 행동하지말고
    젊을때 마셔보고 자기 몸이 어떤술이 맞는지 이해하는게 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운동은 습관적으로 꼭 하고!!
    오래살사람은 살고 죽을 사람은 죽는다 어차피
    그리고 술 안취할꺼면 애초에 술을 왜마시는가 ㅋㅋㅋ
    나같은 경우는 애매하게 술마시면 편두통오고 오른쪽어깨가 뻐근해져서
    술마시러 가기전에 마실꺼면 마시고 아에 안 마실꺼면 아예 안마신다
    내 경험상 오늘은 술 많이 마실것같다 하면 한가지 술만 마시는걸 권한다
    안주는 튀김류 먹지말고 국물이 최고다 한국인 한탠 ㅋㅋㅋㅋ
    왠만하면 저녁은 따로먹고 소화 좀 하고 술만마시면서 간단하게 안주하는게 좋다

    사람마다 다 케이스가 다르니까 마시면서 자기가 어떤지 생각하고 테스트 해보는거도 나쁘지 않게 생각한다
  • 1577 2018.05.25 11:33 (*.174.186.35)
    나도 동의. 난 피부때문에 개인이 자기 체질 찾는게 중요하다는걸

    깨달았어. 난 엎드려자면 항상 턱에 뭐가 아주 잘 나고, 어떤 음식이 피부에 더 자극을 주고, 어떤 패턴으로 씻고 바르고 해야 하는지..

    술도 비슷하다고 본다. 하지만 건강 검진은 잘 받아... 의사가 괜히 의사가 아니야. 자기 자신의 생각만으로 하면 큰일나.
  • t 2018.05.25 09:35 (*.221.162.114)
    밀크씨슬 2년 정도 복용했는데
    확실히 덜 취하고 숙취도 금방 풀려서 좋긴 한테
    술 주량이 더 늘어나서 더 마시게 되는 거 같아 걱정임
  • 2018.05.25 09:57 (*.235.56.1)
    하루에 소주 3병씩 드링킹하는데 언제 죽냐...
  • 숙취 2018.05.25 10:02 (*.52.191.70)
    얼마전 소주 3병이 주량인데, 소주한병 먹고 부족하다고 와인 한병 나눠 마셨다가 다음날 숙취로 죽을뻔~ 와인의 무서움을 잠시 잊었던... 와인은 절대 섞어 마시면 안되는 술인 것 같습니다...
  • 2018.05.25 10:50 (*.29.122.218)
    와인을 진짜 좋아하는데 와인에 대한 안좋은 연구들이 많아져서
    요즘은 거의 안마심. 독성성분이 제일 많다고 하더라
    보드카,진,데낄라 <위스키,꼬냑<화이트와인,샴페인 <맥주 < 레드와인 순으로 그나마 몸에 해로운 성분이 적음.
    한마디로 불순물 함량이 제일 적을수록 숙취를 떠나서
    해로운 성분도 적다는 말. 불순물 자체가 알콜분해 작용을 방해
    하기도 하지만 그거랑 관계없이도 독성성분이라는 이야기
    보드카나 데낄라 마실때 더 숙취 심하다는 사람들은
    너무 많이 마셔서임. 아무튼 투명할수록 덜 해로움
    순수한 증류주 > 불순물이 조금 섞인 증류주 > 불순물이.조금 섞인
    발효주 > 불순물 많은 발효주
  • ㅂㄷㄱ 2018.05.25 12:30 (*.75.127.146)
    취할려고 술먹으면 술 왜먹냐 그냥 에탄올 조금 구해서 정맥주사하면 직빵인데
  • 너ㅏㅇ 2018.05.25 13:27 (*.62.172.221)
    알코올 양 맞냐? 소주가 맥주의 4배 도수라고 치면 맥주 한컵이 소주 4잔에 다 채워져야하는데 아니잖어.
  • ㅡ.ㅡ 2018.05.25 13:50 (*.241.72.254)
    이 부부 못 믿겠네. 최강의 식사 저자가 아침대용으로 방탄커피 마시라던데.
  • 2018.05.25 14:41 (*.29.122.218)
    지방이라면 무조건 안좋다고 생각하는거 보고 걸러야지
    쇼닥터들 지들이 새로 연구 한것도 아니고 수많은 논문중에
    자기가 생각하기에 맞다고 생각하는거 떠드는거야
    반면 최강의 식사 저자는 지가 직접 쌩돈 날려가며 본인 몸으로 직접 겪으며
    연구한거고
  • ㅋㅋㅋ 2018.05.28 17:40 (*.32.67.67)
    라고 말하는 사람중 의사는 없지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872 코인에 투자한 보안전문가 23 2018.05.25
1871 남녀차별 당했어요 36 2018.05.25
1870 이경규를 당황시킨 김준현 17 2018.05.25
1869 남편의 일기 47 2018.05.25
1868 같은 국대 7번이어서 영광 19 2018.05.25
1867 예쁘면 고생하는 거 사실임 30 2018.05.25
1866 신동엽 닮은꼴의 또 다른 닮은꼴 2 2018.05.25
» 커피와 술에 관한 꿀팁 31 2018.05.25
1864 송지효 동생의 폭로 17 2018.05.25
1863 중3 딸이 친구 얼굴에 물을 뿌린 이유 38 2018.05.25
1862 성추행 특수협박 혐의 검찰 출석하는 이서원 22 2018.05.25
1861 기업형 노점상의 위엄 26 2018.05.25
1860 뵨사마 아들의 위엄 18 2018.05.25
1859 회담 성사 가능성 99.9%라던 분들 49 2018.05.25
1858 악플 읽는 어벤져스 9 2018.05.25
1857 일본에서 파는 긴 계란 12 2018.05.25
1856 콘서트의 진화 12 2018.05.25
1855 그 사이트 반응 28 2018.05.25
1854 이상한 식으로 돈 계산하는 친구 35 2018.05.25
1853 장점이 파괴된 보라 11 2018.05.25
1852 이 시각 속으로 기쁨을 감추지 못할 사람 10 2018.05.25
1851 땅콩 아줌마가 또 14 2018.05.25
1850 에이 설마 이건 아니겠지 8 2018.05.25
1849 중2 딸의 탈선을 막아주세요 57 2018.05.25
1848 편의점 점장과의 카톡 63 2018.05.25
1847 소리박사의 원대한 계획 17 2018.05.25
1846 호나우지뉴의 조화로운 삶 8 2018.05.25
1845 사진 같이 찍자 웃어 8 2018.05.25
1844 애잔한 행복회로 29 2018.05.25
1843 상순이만 노났지 뭐 9 2018.05.25
Board Pagination Prev 1 ...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 138 Next
/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