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2018.06.22 01:02 (*.75.47.168)
    방화범 이모씨(55, 선원)는 범행 전날 외상값이 10만원인데 주점 여주인이 20만원을 요구하자
    자신을 돈계산도 못하는 바보 취급하는 거 같아서 화가 나 불을 질렀다고 진술했다.

    18일 오전 1시 30분쯤, 이모씨는 군산시 중동에 있는 선배의 집에 숨어 있다 경찰에 붙잡혔으며 불이 난 주점에서 500m 떨어진 곳이다.
  • ㅇㅇ 2018.06.22 01:04 (*.205.50.56)
    와 개싸이코네 ㄷㄷ 손님은 뭔죄라고 ㄷㄷ
  • ㅇㅇ 2018.06.22 01:38 (*.187.136.11)
    저놈이 나쁜놈이지만 분노가 극에 달하면 저 행동은 수긍이 간다 갈때 가더라도 다 같이 가자 나만 이렇게 힘들순 없다 이런거지
  • 2018.06.22 01:50 (*.46.191.241)
    본인은 안갔는데?
  • 때타니 2018.06.22 02:53 (*.233.30.107)
    손님까지 죽인다고?
    매우 비정상적임
  • 김이박최 2018.06.22 04:27 (*.170.68.77)
    미친거아냐? 주인만 칼로 찌른것도 아니고 그냥 아무상관없는 가게 손님들을 노리고 불을 질렀는데?
  • Double_B 2018.06.22 06:06 (*.50.162.182)
    ㅇㅇ /// 사람은 누구가 분노 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 분노를 다스릴 줄 아는 것 또한 사람 입니다. 아무리 분노가 아무리 심해도 살인을 계획하고 실행하는 사람이나, 저 사람을 보면서 수긍이 된다고 하는 당신 모두 싸이코패스 입니다.
  • ㅇㅇ 2018.06.22 06:10 (*.62.175.247)
    저넘 고향 친구냐
  • ㅂㅂ 2018.06.22 08:24 (*.150.123.248)
    '분노'의 정의를 어찌 내리느냐의 차이겠지.

    원댓글은 분노는 도저히 참을 수 없는, 분노했다는 건 반드시 파괴에 이르는 행동을 해야만 하는 단계의 화를 말하는 거 같다. 이성을 잃을 수밖에 없는 상태를 분노한다고 생각하나보네.

    대댓글들은 분노=화의 일종, 억누를 수 있는 것으로 받아들이는 거 같고.
  • ㄴㅇㄹ 2018.06.22 08:37 (*.234.210.199)
    형이 저 행동을 수긍한다고 남도 다 수긍한다 생각하지 말아... 갈때 아무 연관이나 책임없는 선량한 이웃도 같이 가자는것이 얼마나 잔인하고
    비겁하며 반사회적인 행동인지나 수긍해. 뒈질려면 혼자 뒈져 애먼 사람들 피해주지 말고..
  • 2018.06.22 10:11 (*.195.172.153)
    쟤 가족이냐
  • ㅇㅇ 2018.06.22 15:19 (*.88.251.176)
    이해가 간다니..같은 수준이네
  • 덜덜이 2018.06.22 02:19 (*.49.215.253)
    솔직히 개 썅놈이지만 이해는 간다. 하류 인생에 무시까지 당하니 세상이 원망스러웠겠지
  • ㅇㄴㅁ 2018.06.22 04:05 (*.211.77.242)
    진짜 백번천번 양보해서 화날때 사람이랑 주먹다짐하는것 까진 이해한다.
    근데 화난다고 어딘가에 불지르는건 도저히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감.
  • ㄴㄴ옹 2018.06.22 10:23 (*.17.237.69)
    백번천번까지 양보할것도없어 주먹다짐좀하면어때 무슨 약한애두고 린치한것도안니고 쫌 싸울수도잇지
  • ㅂㅂㅂ 2018.06.22 04:46 (*.207.67.180)
    이방화범은 재범확율이 높을거같다 그러나 형량은 많아야 10년이겠지 2-3번은 더 감방갈듯
  • ㅇㅇㄴ 2018.06.22 08:22 (*.14.194.88)
    얼마전 기사보니 장인죽인 사위 집도 태웠던데 징역30년 나오더라 존속이라 높게나왔는지 방화라 높게나왔는지 계획이라 높게나왔는지는 모르겠다.
  • 아하 2018.06.22 12:38 (*.154.198.59)
    존속이 크지. 우리나라는 존속에 대해서 만큼은 무겁게 때려.
  • ㅇㅇ 2018.06.22 05:23 (*.210.18.14)
    무서운 동네군
  • 2018.06.22 08:59 (*.235.56.1)
    와 진짜 소름이더라.. 손님은 왜 죽이는건지..
  • 1 2018.06.22 09:16 (*.170.30.130)
    솔직히 10만원, 20만원 이라는 돈이 한달 잠깐 빠듯하게 살면 다음달 메꿔질 돈인데
    막 세상이 무너질듯한 어마무지한 빚더미도 아니고, 그치?
    이건 단순히 볼 문제가 아닌거 같다.
    일종의 분노조절장애?
    빚을 갚아야 한다는 이성적 판단보다 이 사람이 나한테 뭐라 하네? 날 무시하네? 라는 ..
    정신과진료 받아야지. 그 전에 먼저 감방 생활 20년 정도 하고
  • ㅇㄻ 2018.06.22 09:58 (*.47.126.124)
    자존감은 엄청 낮고
    자존심은 쎈사람들이
    보통 욱해서 분노 조절 잘 못하더라
    형말대오 일종의 분노조절 장애하고
    세상이 자신을 무시한다는 생각이 커서 그런듯
    자존감이 낮으니까
  • ㅇㅇ 2018.06.22 11:21 (*.36.157.245)
    방화범은 화형시켜야된다 ㅅㅂ 김대한
    김대한 개새끼 사형집행인 구하면 내가 진짜 바로 가서 때려죽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699 이란의 공중제비 7 2018.06.22
1698 발리우드 액션 스케일 7 2018.06.22
1697 도서관 민폐녀 27 2018.06.22
1696 눈은 왜 감니? 9 2018.06.22
1695 그분의 일본 정착 조언 28 2018.06.22
1694 벌써 마흔 유민 12 2018.06.22
1693 월클 탈압박 14 2018.06.22
1692 손나 동생 손새은 14 2018.06.22
1691 신생아 같냥 5 2018.06.22
1690 제니의 여우짓 7 2018.06.22
» 손님 많을 때 문 닫고 계획 방화 23 2018.06.22
1688 한혜진-기성용 연애 당시 한혜진 가족 반응 17 2018.06.22
1687 무단횡단 사고 28 2018.06.22
1686 바람직한 쇼호스트 7 2018.06.22
1685 트럭에 쪽지를 두고 갔네요 40 2018.06.22
1684 비디오 판독 요청하는 사나 4 2018.06.22
1683 북한 근로자 활용법 22 2018.06.22
1682 설현의 유혹 6 2018.06.22
1681 의미심장한 경고 문구 13 2018.06.22
1680 극한직업 에미넴 수화통역사 16 2018.06.22
1679 열도의 모노레일 21 2018.06.22
1678 JYP 주가 상황 26 2018.06.22
1677 미투 운동에 대한 견해 26 2018.06.21
1676 호날두 가난했던 시절 45 2018.06.21
1675 뽀샤시한 박선영 아나운서 21 2018.06.21
1674 역사 속 희귀 사진 19 2018.06.21
1673 갈 데까지 간 세차장 25 2018.06.21
1672 한국 응원하는 카가와 신지 28 2018.06.21
1671 쾌도난마 리즈 시절 23 2018.06.21
1670 향수 효과 48 2018.06.21
Board Pagination Prev 1 ...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 122 Next
/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