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홍홍 2018.07.19 00:33 (*.44.15.201)
    카팩은 증말 최대의 발명품임ㅋㅋ
  • . 2018.07.19 01:09 (*.7.248.53)
    최대 -> 희대 or 최고
    이건 뭐 애교있게 맞춤법 틀린것도 아니고
    최대를 정 쓰고 싶으면 지상 최대의 라고 쓰던가... 그것도 좀 이상하지만.
  • ㅇㅇ 2018.07.19 02:41 (*.32.68.74)
  • t1 2018.07.19 10:38 (*.221.162.114)
    예전에 아이팟 나온지 얼마 안됐을때 큰맘먹고 지름
    외장겸 mp3로 가지고 다니다가
    웹하드가 생기고 내 차도 생기고 해서
    가지고 다닐 일이 별로 없었는데
    카팩의 존재를 알고 차에다 설치하고 다녔음
    그전까지는 cd에 열몇곡씩 카피하고 다녔는데 ㅋㅋ
    차에다 설치 하고 음악이 나올때 그 전율이란 ㅋ
    완전 신세계 였는데 문제는 매일 충전해야 되는 번거로움
    당시 아이팟 충전은 USB 방식이 아니고 화이어와이어 방식여서
    한국에는 차량용 화이어와이어 시거잭이 없어서
    시간 날때마다 해외 사이트 뒤져서 찾았을때
    진짜 소리지르고 춤췄다.
    카팩 지금이야 쓸일이 없지만
    나한테는 정말 엄청난 물건 였음
  • ,,, 2018.07.19 00:45 (*.211.14.169)
    모과는 뭐냐? 방향제임?
  • ㅇㅁㄴㄻㄴㅇㄻㄴ 2018.07.19 00:54 (*.46.68.57)
    응 방향제
    니 차도 넣어놔봐 저 만큼 좋은 방향제 없다
    싸구려 이마트 자동차 코너에서 산거 보다 좋다
  • ㄴㄱㅊ 2018.07.19 01:24 (*.36.144.196)
    난 역하던데
  • asf 2018.07.19 01:35 (*.132.216.193)
    좋은 냄새를 내는 역할보다는, 나쁜 냄새를 제거하는 역할이 더 크지
  • ... 2018.07.19 10:50 (*.211.14.169)
    옛날운전자네.
  • 흐음 2018.07.19 10:40 (*.140.131.113)
    지금도 방향제로 최고인듯..
  • 전훅 2018.07.19 01:01 (*.151.110.17)
    반대차선에서 오는 차량이 하이빔 키면 앞에 경찰있다는 뜻이었더랬지
  • ㅇㅁㄴㄻㄴㅇㄻㄴ 2018.07.19 01:03 (*.46.68.57)
    지금도 그렇게 하는데 요새 면허 거저 딴 세대들인지 빙신들인지 알려주면 크락션 빽하고 울리더라
  • 2018.07.19 01:15 (*.62.202.41)
    형...일찍 죽어 주면 안될까?
  • 2018.07.19 10:32 (*.39.139.142)
    그냥 안전운전하고 다니면 그딴거 신경 안 쓰고 알려줄 필요도 없을텐데 꼭 운전 개ㅈ같이 하는 놈들이 학교다닐때 선생 위치 알려주듯 그짓거리 하고 다닌거지. 딱 쌍팔년도 민도 개하급일때 안걸리면 그만인 그런 수준
  • 미친88 2018.07.19 05:24 (*.7.53.154)
    ㅋㅋㅋ한15년전에 88고속도로 처음 가서
    멘붕오고 맞은편 차들이 하이빔 쏘길래
    와 매너봐 미친 했는데 고바우 넘어가니까
    경찰차 과속찍더라고ㅋ
  • ㅇㅇ 2018.07.19 12:46 (*.131.212.122)
    강변북로에서 100으로 달리는데 하이빔 킨채로 뒤에 바싹 붙는건 씹새끼인거 맞지 ?
  • t1 2018.07.19 10:19 (*.221.162.114)
    어렸을때 아버지 차 타고 가면 반대 차선이 하이빔 두세번 깜빡거리길래
    아버지한테 왜 그러냐고 하니깐
    음주나 교통 단속 있다고 알려주는 거라고 했는데
    그리고 막다른길에서 내차 기다려주면 손들어주거나 가볍게 목례해서
    인사하라고 알려 주셨는데
    요즘은 썬팅 진하게 되어 있어서 안 보임
    그냥 깜빡이 켜줘서 인사 표시
    진짜 운전하다보면 기본 매너 없는 운전자들 많더라
  • 1 2018.07.19 10:38 (*.194.36.210)
    실수로 하이빔 쏘고 지나갔는데 반대편 차량이 고맙다고 비상깜박이 켜주더라 ㅎㅎㅎㅎㅎ
  • 2018.07.19 05:10 (*.194.151.213)
    지도로 루트 짜고 여행 다닌 적 있었는데 이거 스릴 있습니다 ㅎㅎㅎ
  • 병필아재 2018.07.19 08:21 (*.4.187.61)
    목캔디가빠졌군 ㅋㅋㅋ
  • ㅁㄴ 2018.07.19 10:40 (*.145.69.147)
    아 목캔디 원통형ㅋㅋㅋㅋㅋ
  • ㅋㅋㅋ 2018.07.19 13:18 (*.83.182.10)
    ㅇ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ㅇㅇㅇ 2018.07.19 13:47 (*.171.79.251)
    ㅋㅋㅋㅋ 맞네 ㅋㅋㅋㅋ
  • ㅇㅇ 2018.07.19 09:21 (*.10.105.232)
    모과 하나면 방향제 짱 ㅋㅋ
  • ㅇㄹ 2018.07.19 09:44 (*.128.76.6)
    내가 저 모과때문에 차만타면 멀미했었음...

    존나 극혐..냄새
  • ㅁㄴㅇㄹ 2018.07.20 02:02 (*.203.55.21)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데 나도 불호.. ㅠ 어지러워
  • ㅇㅇ 2018.07.19 10:20 (*.99.145.87)
    모과 집어던지고 싶네 세상에서 저 냄새가 제일 싫었다
  • 너무옛날인가 2018.07.19 17:03 (*.11.242.163)
    뒷창에 각티슈
  • ddd 2018.07.19 19:34 (*.8.205.25)
    그리고 강아지 머리만 데로데롱 거리는거 징그러웠는데
  • ㅅㅇㅇ 2018.07.19 20:31 (*.177.205.114)
    지도 너덜너덜해질 때까지 아버지가 보시곤 했는데 페이지 외우셔서 나한테 펴서 달라할 때마다 존경스러웠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323 7시간 방치된 채 숨진 아이가 발견된 어린이집 차 53 2018.07.19
1322 아프지 않으려고 계속 치킨을 먹은 남자 18 2018.07.19
1321 휴가철만 되면 급증하는 유기 83 2018.07.19
1320 아이돌 출신인 게 자랑스러운 배우 23 2018.07.19
1319 동아대 조교수 성추행 누명 자살 사건 28 2018.07.19
1318 위기의 PD 23 2018.07.19
1317 좋은 데이트 코스 25 2018.07.19
1316 가정용 전기요금도 결국 55 2018.07.19
1315 구분이 어려운 여자 연예인 13 2018.07.19
1314 태평양 플라스틱 바다 25 2018.07.19
1313 월드컵 결승전 관람하는 윌스미스 아들 비쥬얼 20 2018.07.19
» 옛날 운전자들 필수품 30 2018.07.19
1311 이것이 쯔위다 15 2018.07.19
1310 상남자식 이벤트 4 2018.07.19
1309 인싸가 되고싶었던 정우성 16 2018.07.19
1308 먹튀한 줄 알고 학생들 신상 턴 떡볶이집 16 2018.07.19
1307 귀국한 모드리치 17 2018.07.19
1306 사회초년생 월급 분포도 54 2018.07.19
1305 뭔가 이상한 웨이브 1 2018.07.19
1304 예술의 경지에 다다른 칠판 낙서 10 2018.07.19
1303 네츄럴한 해명 53 2018.07.19
1302 노량진 공시생들 36 2018.07.19
1301 추신수 올스타전 첫 타석 14 2018.07.19
1300 갈데까지 간 버섯 11 2018.07.19
1299 서장훈 급정색 12 2018.07.19
1298 욕 먹고 있는 SKT 창렬 요금제 33 2018.07.19
1297 한국 여름 날씨 쾌적하다 11 2018.07.19
1296 김완선이 말하는 희자매 해체 이유 18 2018.07.19
1295 여자친구 몸매의 가진 큰 책임자 16 2018.07.19
1294 타지인들이 느끼는 부산 대중교통 31 2018.07.19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