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jpg

 

2.jpg


  • 123 2018.05.27 01:17 (*.53.205.224)
    나도 실수좀 하고싶다...
  • 1 2018.05.27 01:33 (*.125.167.89)
    너 맨날 실수 하잖아 니 손이랑..
  • 예비늙병필 2018.05.27 02:35 (*.39.138.57)
    아재들 말싸움 보는거같네
  • 12 2018.05.27 01:31 (*.120.72.171)
    뭔가 그런거 있잖아
    막 좋아하는건 아닌데
    한번 해보면 어떨까하는 그런거
    일종의 ㅅㅅ호기심이랄까
    그런걸 서로 가지고 있었던거지
  • 이 남잔 침대에서 어떨까? 2018.05.27 02:06 (*.102.129.92)
    정은이니?
  • 이혜영 2018.05.27 09:37 (*.254.15.105)
    사람이아닌가?
  • 김구라 2018.05.27 09:38 (*.254.15.105)
    사람이라면 호기심을 가질수있지
  • moon shiner 2018.05.27 01:38 (*.70.36.145)
    사랑과 섹1스는 별개라고 생각한다.
    도덕과 윤리의 잣대를 들이미는건 더더욱

    섹1스한다고 다 사귀나? 허나 양심의 가책을 느끼는건 본인의 몫이고
    여자친구나 남자친구가 있다고해서 다른 사람과 섹1스를 하면 안되나는 법이 있나
    사랑의 질은 언제든지 변화가 있는법 서로 좋아서 만났지만 점점 의무적인 만남으로 변하면서
    마음도 식으면 우연한 기회로 만난 새로운 이성 잠자리를 갖을 수 있다고 본다

    단 진심으로 상대방을 대하는것 그냥 오늘 하루 어떻게 팬티 벗기려고 작당하는것이 아니라.
  • 포풍간지 2018.05.27 01:44 (*.53.81.17)
    니여자친구가 그러고 다니면 그렇게 이야기 해줘라 난괜찮아 ~

    딴애들이랑 자고 다녀도 상관없어 라고
  • moon shiner 2018.05.27 02:16 (*.70.36.145)
    상사가 여기 책상이 지저분하니까 좀 정리하고 쓰레기통도 비워라 시키면
    대충 주변정리하고 딱 쓰레기통만 비워놓고 상사가 시킨일에 "역시 난 완벽하게 해냈어"
    라고 일 하난 똑부러지게 한다고 생각하는 한심한 사람중에 하나일듯 생각됩니다.
  • ㅈㄷㄱ 2018.05.27 03:09 (*.193.254.239)
    뭔 소린지 알아먹지도 못할 되도 않는 비유로 일침흉내내지 말고 앞으로는 마우스만 쓰길
  • 글쓴이 2018.05.27 09:29 (*.157.36.2)
    비유가 적절한지는 의문일수 있으나 뭔소린지는 알아먹겠는데 왜그러냐~
    책좀 읽던가 ㅎ
  • 헌자 2018.05.27 09:46 (*.254.15.105)
    적절치 못한 비유가 글자수의 70%이상을 넘어갔을땐
    '쓸데없이' '헛소리' '낭비' 했다고 지적할 만하다
    너도 의문이라고 적었자나...
  • 심리학자 2018.05.27 09:40 (*.254.15.105)
    비유를 저런식으로냐? ㅋㅋㅋ
  • ㅇㅇ 2018.05.27 06:52 (*.99.145.87)
    니 여친이랑 오늘 뜨밤 보내고 싶은데 함 도
  • 첫글 2018.05.27 13:07 (*.38.23.156)
    손발 오그라든다.
    이게 비유라고 쓴거냐?
  • ㅋㅋㅋㅋ 2018.05.27 14:27 (*.70.46.157)
    위 댓글에 반박은 못하고
    어줍잖은 비유 쓰면서
    속으로 뿌듯해하고 있을 생각에 소름...
  • ㅂㅅ중2때지껄일소리하고앉았네 2018.05.27 02:02 (*.223.31.96)
    우선 니말도맞는데
    사회전반적으로 1:1관계에 충실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보편적인 관념인건데 이런말하면 욕쳐먹고
    진실로 자유연애를 원한다면 상대방동의가 우선이지.
    동의가 없다면 1:1관계라고 믿는 상대 뒷통수치고
    배신때린거밖에 안돼.
    너말대로 윤리적인건 아니지만
    사랑하는 사람 깊이 상처주는 행동이야.
    단순 윤리 죄책감을 떠나서.
  • moon shiner 2018.05.27 02:12 (*.70.36.145)
    연애하고 싶은여자 따로있고
    결혼하고 싶은여자 따로있다고 많이 하는데
    그것조차도 상대방에게 상처주는 행동에 포함됩니다.

    대놓고 뒤통수 치는걸 말하는게 아니라 마음은 주지 않았고 몸만 준 섹1스를 말한거에요.
    저도 당연히 내 여자친구가 다른남자하고 잤다면 굉장히 분개할겁니다.
    남여 사이에 술과 밤이 있는 한 역사는 언제든지 이러날수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비밀로 간직한다면야 상대방은 모르겠지만

    그래서 전 술마시는 여자하고는 교제를 배제하거나
    1:1로 술마실일을 최대한 자제하게 합니다 아니면 10시전에 무조건 집으로 귀가할수있게 도와줍니다.
    여자친구는 믿지만 내 여자친구 반경 100m 안에 있는 사람들을 믿지 못 할 뿐이니까요.
  • 21 2018.05.27 14:48 (*.70.46.157)
    교제를 하건 몸만 주건 배우자나 그렇게 될 사람에게는
    다 똑같이 보임..
  • ㅁㅁ 2018.05.27 02:18 (*.98.98.159)
    다 좋은 추억이다 어차피 니 여친과는 결혼 확율 낮으니..
  • ... 2018.05.27 03:44 (*.211.14.169)
    늙병필의 혜안이 느껴지는 댓글이다.
  • ㅇㅇ 2018.05.27 10:01 (*.76.46.125)
    젊은 남녀가 술먹고 충분히 그럴 수 있지.
  • feaefa 2018.05.27 12:57 (*.176.42.5)
    님 여친 전화번호점. 술한잔하게.
  • 생각좀 2018.05.27 13:03 (*.13.238.194)
    있겠냐?
  • 잔인한 . . 2018.05.27 13:43 (*.247.88.101)
    ㅋㅋㅋㅋ
  • 여좌롸.. 2018.05.27 14:55 (*.234.207.215)
    ㅎㅎ
  • ㅇㅇ 2018.05.27 13:51 (*.76.46.125)
    ㅂㅅ들 ㅂㄷㅂㄷ하기는. 내 여친은 너네같이 못생긴 놈들이랑은 술 안마셔 줘 등신들아. 주제도 모르는 것들이 지들이 못하는거만 보면 부들부들 빼애액 ㅋㅋㅋ 메갈이랑 다를게 뭐냐
  • 21 2018.05.27 14:49 (*.70.46.157)
    여기서 맥락 상 메갈같는 애는 너지 ㅋ
    자기들 성욕 채우려고 발광하는 부분이
  • ㅇㅇ 2018.05.27 15:54 (*.99.145.87)
    지랄 혓바닥 줠라 길죠?
  • ㄴㄹ 2018.05.27 19:48 (*.187.5.132)
    보통은 속으로 ㅂㅅ들 이러고말텐데,
    욱해서 대댓글까지 쓰는거보면 여친이 과거에 그랬거나 현재 그런 징조가 있는가보네.
    여친도 없는데 그런거면.. 성격에 문제 있는거고.
  • ㅇㅇ 2018.05.27 10:20 (*.223.11.33)
    어차피 여자랑 엮일 일 없는 늙병들이

    자기는 못한다고 잣대는 엄격하게 들이대네
  • 21 2018.05.27 14:51 (*.70.46.157)
    라고 클럽 길바닥충이
    희망을 제조중입니다.
  • ㅁㄴㅇ 2018.05.27 10:40 (*.152.167.41)
    저따위 글을 올린게 실수같은데
  • 남생이 2018.05.27 10:49 (*.187.247.98)
    남자가 밖의 일 하다보면 그럴수도 있지 ㅉㅉ
  • 씨부리냐. 2018.05.27 11:19 (*.58.1.96)
    새끼...자랑질이구먼..
  • ㅣㅣ 2018.05.27 12:11 (*.7.54.135)
    미친놈들 댓글 왜이리 많냐
    어휴....
  • 2018.05.27 16:31 (*.230.92.121)
    실수가 아니고
    사고관이 좀 특이한건데
  • 2018.05.27 17:35 (*.223.17.216)
    대학교만 다녀도 ㅈㄴ 흔한 일인데 뭐ㅋㅋㅋ 인서울이든 지잡이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012 화제의 북한 승무원 29 2018.05.27
2011 힐링 중인 백종원 24 2018.05.27
2010 우리 설현 충성충성 28 2018.05.27
2009 공중파에 노출된 그 로고 33 2018.05.27
2008 아는 형님 상상력 테스트 7 2018.05.27
2007 공 맞은 여고생 31 2018.05.27
2006 로마인 이야기로 유명한 작가의 위안부 망언 34 2018.05.27
» 실수로 여사친과 잤어요 39 2018.05.27
2004 대놓고 수지 저격 23 2018.05.27
2003 서울역 무인복합기 풍경 20 2018.05.27
2002 이경규가 꾸준히 하는 말 21 2018.05.27
2001 장수견의 비밀 9 2018.05.27
2000 부처님 오신 날 이병헌 이민정 19 2018.05.27
1999 김정은이 시찰한 원산 관광지구 18 2018.05.27
1998 이승우와 슈팅 연습하는 쏜 18 2018.05.27
1997 이시영 선수 시절 체중감량 스토리 8 2018.05.27
1996 2017 대학생이 선호하는 기업 38 2018.05.27
1995 입체적인 지효 7 2018.05.27
1994 변질된 미투 운동 23 2018.05.27
1993 앞머리 자르고 후회하는 소진 12 2018.05.27
1992 의외로 카페인 함량 1등인 식품 13 2018.05.27
1991 백종원의 장사 철학 82 2018.05.26
1990 아내와의 스킨십을 거부하는 남편 44 2018.05.26
1989 매니저 운동 시키는 김종국 16 2018.05.26
1988 의진이가 라면 한개 더 끓이는 이유 20 2018.05.26
1987 방탄 국회 8 2018.05.26
1986 우희의 노림수 11 2018.05.26
1985 버닝 망한 게 마블 때문이라고? 22 2018.05.26
1984 연애할 때 얼굴만 보는 한혜진 11 2018.05.26
1983 9년만에 다시 만난 고물상 할머니 21 2018.05.26
Board Pagination Prev 1 ... 60 61 62 63 64 65 66 67 68 69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