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ㅇㅇ 2018.06.25 14:43 (*.111.3.41)
    이걸로 알 수 있듯

    소수의 몰지각한 부모가 애를 공공장소에서 방치하는 바람에 다수의 선량한 부모가 피해받는다..

    노 키즈존의 핵심은 아이가 아니라 부모
  • 제트 2018.06.25 22:40 (*.102.160.42)
    내가 하고 싶은 말임. 다수에 의해 소수 의견이 묵살되는 것에만 사회가 집중하는 경향이 있는데 소수에 의해 다수가 잠재적 피해를 보는 것이 엄청남.

    1. 해외여행시 속칭 어글리코리안 짓을 하였다. 훗날 방문할 선량한 한국인이 있다고 가정하면 잠재적 피해를 볼 수가 있다. 한국인에 대한 나쁜 이미지가 굳어져 있다면

    2. 작은 범죄든 큰 범죄든 소수가 무엇을 저지른다. 사회는 예방하려고 각종 규제와 법, 제제를 가한다. 선량한 도덕시민은 어쩔 수 없이 또한 전보다는 한단계 더 불편하 삶을 살아야 한다.

    3. 어떤 무능력하고 부도덕한 CEO 혹은 사내 의사결정권자, 혹은 핵심부서 관계자의 잘못된 판단으로 인해 다수의 직업윤리를 준수하며 열심히 살아가는 직원이 피해보는 경우가 있다. 가까이 삼성증권의 예

    4. 과격한 정치적 행위나 사회적으로 지탄받을 일을 하였다. 또는 시장질서를 교란하는 사기, 기만 등의 범법 행위를 하거나 공중도덕을 저해하는 행동을 일삼는 자로 인해 사회적 혼란를 야기하였다. 그에 대한 예방책과 치안유지 공권력 투입, 각종 사회적 비용 투입 등은 평범한 절대 다수로부터 시간이든, 세금이든 어떤 식으로의 불편함을 초래한다.

    그래서 신상필벌은 항상 엄격하고 예외없이 적용되어야 한다고 본다. 그래야만 사회가 정상적으로 굴러간다. 누구는 봐주고 누구로 인한 피해를 관계없는 내가 받는다면 박탈감은 물론 마음 속에는 '왜 지키고 살아야 하나?' 와 같은 반감이 생성된다. 공동체 질서를 어느 정도 지키고 사는 것이 잠재적으로 나의 안전과 생명, 일상을 영위함에 있어 도움이 된다는 것에 공감할 것이다.

    작은 규칙부터 어기는 자들과 사회적 기본 소양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여 각자가 불신하게 만드는 자들, 법을 등한시 하여 사회적 공리를 해하고 도덕 불감증을 조장하는 자들은 정말 엄벌에 처하여야 한다.

    무서운 형벌을 가하여 뿌리가 바로잡힌 사회를 만들어야 지속가능한 평온한 삶을 영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나쁜 소수를 제거하는 것에 대해서 사회적인 협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본다.
  • ㅉㅉ 2018.06.25 14:53 (*.10.84.27)
    왜 아이 기를 죽이냐니?

    니들은 왜 사장님 기를 죽이냐
  • ㄱㄹ 2018.06.25 15:24 (*.187.5.132)
    + 다른 손님들 기분도 죽임
  • 456342345345345 2018.06.25 14:57 (*.47.249.107)
    아이들 컨트롤 안되면 데리고 가지말자......진심.......완전 이기주의..
  • 마구마구 2018.06.26 16:08 (*.157.124.215)
    전 그래서 안가거나 가서 그러면 바로 데리고 나옵니다. ㅜㅜ
  • 개꿀 2018.06.25 16:09 (*.36.142.20)
    애새1끼 벌써부터 컨트롤 못하면 좀만 더 크면 어쩌려고 그러냐
  • 바이러스 2018.06.25 16:26 (*.172.192.250)
    이기주의 바이러스는 치료할 약도 백신도 없음...
  • 자박꼼 2018.06.25 17:43 (*.182.78.15)
    외동 무조건 거른다
  • 33 2018.06.25 18:52 (*.100.160.130)
    나도 식당하지만 요새 하도 맘충맘충 해서 그런건지 대부분은 조심조심 하더라,,,
  • ㅂㅂ 2018.06.25 19:58 (*.170.68.77)
    맞어 자기들끼리도 농담처럼
    " 우리 이럼 맘충돼. 빨리 치우자" 하더라.
  • 2018.06.25 20:38 (*.241.246.2)
    진짜 맘충 새끼들은 인터넷 안함 눈닫고 귀닫고 산다.
  • ㅇㅇ 2018.06.25 23:47 (*.142.131.66)
    맘충들끼리는 인터넷 게시판에 모이던데 ㅋㅋ
  • 2746 2018.06.25 20:30 (*.7.51.18)
    애들이 안되는게 아니라 애새끼를 돌보지 않는 어른들이 꼴보기 싫은거지
  • ㄹㅇ 2018.06.25 21:00 (*.214.174.12)
    앉아 먹는 식당에서 화장실 데려가기 귀찮으니까 종이컵에다 지아들 오줌 받아주는년을 보니 먹던 음식을 도로 뱉고 싶더라..
  • 레이 2018.06.25 21:08 (*.250.33.191)
    미개한 아이 문화를 싹 다 갈아엎어야해.
    첫번째, 노키즈존부터 확산하라.
    두번째, 노키즈존에 아이를 들이기전 교육을 받은 아이와 부모에게만 출입을 허용하라.
    세번째, 유치원 및 초등 교육에 아이들의 식당 문화 시설등의 에티켓 교육을 의무화하라.
  • 노키즈존 찬성 2018.06.25 23:33 (*.29.255.238)
    노키즈 존 하고 안하고는 사장맘이지. 매출감소 감안하더라도 그게 낫겠다하면 그렇게하는거고. 애키우는 집은 안델고 가면 그만임.

    노키즈존 이네 어쩌구 다 필요 없이 시장논리에 맡기면 됨.
  • 단골남 2018.06.26 23:58 (*.109.60.28)
    어? 단골카페 사장님이?ㅋㅋㅋㅋ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950 설현의 안무 19 2018.06.25
1949 세네갈 대표팀 훈련 분위기 26 2018.06.25
1948 솔비의 GCDA 21 2018.06.25
» 어린이는 안됩니다 18 2018.06.25
1946 다혜의 요가 교실 19 2018.06.25
1945 내일부터 장마 시작 30 2018.06.25
1944 유주의 개인기 13 2018.06.25
1943 북한 초중딩 글씨체 20 2018.06.25
1942 대역이 아니었던 정우성 연기 42 2018.06.25
1941 눈길에 차 바퀴 빠졌을 때 꿀팁 15 2018.06.25
1940 민경이 레깅스 10 2018.06.25
1939 한결 같은 팬 서비스 25 2018.06.25
1938 제니의 컨셉 8 2018.06.25
1937 세상의 반은 여자인데 42 2018.06.25
1936 기성용 다리 상태 105 2018.06.24
1935 여혐과 남혐은 한 끗 차이 37 2018.06.24
1934 나혼자산다에 나온 술집 할머니의 과거 19 2018.06.24
1933 독일 난민 현황 56 2018.06.24
1932 공중파 캐치마인드 11 2018.06.24
1931 결정적 찬스 박지성의 샷건 20 2018.06.24
1930 피 빠는 모기 35 2018.06.24
1929 애리조나 더위 스케일 29 2018.06.24
1928 이수근 자석식 전화기 통화료 검증 40 2018.06.24
1927 고3 국어수업 참사 32 2018.06.24
1926 대만 지하철 풍경 28 2018.06.24
1925 1박에 900엔이라는 일본 숙소 26 2018.06.24
1924 눈물 흘리는 장현수 69 2018.06.24
1923 실내야구장의 위험성 45 2018.06.24
1922 노사연의 명언 31 2018.06.24
1921 몸 던진 태극전사 24 2018.06.24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