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ㅇㅇ 2018.03.16 14:18 (*.163.228.197)
    ㅋㅋㅋ태진이 점수 짜더라 새로나온거
  • qt 2018.03.16 14:30 (*.217.203.171)
    솔직히 민경훈 노래 정말 별로다..
  • ㄷㄱ 2018.03.16 14:53 (*.174.226.147)
    나도 저때 유행하던 소몰이류 창법 다 별론거 같아
  • ㄴㄴ 2018.03.16 17:25 (*.37.92.6)
    저건 소몰이가 아니지.. 걍 쌍팔년도식 올드한 락 창법이고
    소몰이는 억지로 꺽꺽대며 내는 sg워너비나 테이 환희 이런애들이 하던거지
  • 이명박 2018.03.16 19:25 (*.105.86.58)
    민경훈은 소몰이랑 전혀 다른데 뭔
  • 123 2018.03.16 17:03 (*.123.103.128)
    나이먹어서그런듯
  • ㅁㅇㅁ 2018.03.16 16:01 (*.40.249.254)
    지금 폼이 많이 죽었지.
  • ㅇㅇ 2018.03.16 17:03 (*.86.132.141)
    애초에 뛰어난 가창력은 아니었음

    3집한창 활동할때 라이브들었었는데

    잘한다는 가수들에 비해 성량이 많이 후달리더라
  • 흐음 2018.03.16 17:29 (*.128.230.13)
    폼이 많이 죽은것도 죽은건데
    지금은 본인이 아예 감도 못잡는듯 싶더라

    아는 형님에서 노래부르는거 보면
    걍 일반인 노래잘하는 사람보다 못하는 수준이고
    앨범준비할때 녹음실에서 부르는것도
    음정이 하나도 안맞던데
    본인은 모르나보더라
    카메라가 찍고있어도 전혀 개의치 않음

    혼자 부르면 못느낄수도 있는데
    같은노랠 희철이가 부르면
    지 음정이 완전히 나가있다는걸 알아야하는데
    전혀 못 느끼는듯

    그런데도 엘범에는 음정이 제대로 맞는거 보면
    기계의 힘이 대단한듯
  • ㅇㅇ 2018.03.16 18:34 (*.223.39.37)
    음정 나가는걸 혼자 불러서 못느끼는게 아니야. 민경훈은 노래를 못하는 가수가 아니었어. 타고난 미성에 파사지오 구간 부드럽게 소리내는 걸 보면 이승철처럼 발라드로 갔으면 대성했을지 몰라. 이승철도 이 부분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었음 재능이 많다고 한마디로 퉁쳤지만 아마 본인의 장점을 민경훈에게서 발견했을거다. 음감 박자감도 좋다고는 못하겠지만 떨어지는 편이 아니었고 말이지. 지금 음정이 나가는게 음감이 떨어지는게 아니고 성대가 많이 다쳐서 컨트롤이 안되는거야 본인도 모를래야 모를 수가 없지. 애초에 일반인이랑 가수랑 노래에 대한 통찰력이 같다고 생각하지마. 민경훈도 본인의 현재 상태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성찰하고 원망하고 뼈저리게 아프고 눈물 흘리면서 이겨내고 지금처럼 노래 부르는 것이다.
  • 그렇다 2018.03.16 19:23 (*.33.160.15)
    예전부터 민경훈은 노력보다 타고난 재능에 치우친 스타일임
    성대 혹사 하지 않았으면 좋았겠지만 저렇게 됐으니 박효신같이 창법을 좀 바꿔서 해보는게 낫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전성기때 목소리 들으면 정말 아쉽다.그 전성기가 나이가 아닌 이유로 짧게 끝난것도 아쉽고
  • 굿 2018.03.17 04:31 (*.122.154.72)
    정확한 진단과 설명
  • ㅍㅌ 2018.03.16 19:24 (*.143.153.79)
    그렇긴 한데 듀엣가요젠가 거기 나와서 한거 보니까 그래도 가수는 가수구나 느껴지던데
  • 1234 2018.03.16 22:18 (*.116.39.113)
    보정이 듣기 어색할정도로 많이 들어가있음 그프로는
  • ㅇㅇ 2018.03.16 19:31 (*.226.208.13)
    성대혹사...
    말이 말이지만 성대 훅 가는 순간 음정 박자 맞추는거 쉽지않다
    나는 소릴 내고싶은데 성대가 못따라와
    나도 소싯적 노래좀 한다생각하고 노래부르면 나름 뿌듯하곤했는데 넘 혹사해서 성대 훅간적있었지 내귀로 들리는 내 목소리가 싫어지더라 슈발... 나름 한다생각했었는데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우물안에 개구리도 아닌 개구리 정자만도 못한 실력이었어...
  • 아재 2018.03.16 16:40 (*.223.33.155)
    퍼펙트 스코어로 불렀어야지
  • 2018.03.16 19:40 (*.129.221.204)
    얘는 옛날꺼 이제 못해
  • 12313 2018.03.16 20:30 (*.124.73.57)
    어휴..노래 젖문가들 납셨네 ㅋㅋㅋㅋ
  • ㅋㅋㅋ 2018.03.17 15:49 (*.207.130.34)
    노래를 잘부르고 못부르고의 문제가 아니라 원곡 가수가 불렀는데 점수가 안나오는거는 문제가 있는거지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317 볼륨있어유 9 2018.04.26
5316 애국 보수의 다크나이트가 또 19 2018.04.26
5315 염색 푼 하니 3 2018.04.26
5314 전과목 0점 처리가 된 공시생 24 2018.04.26
5313 준표의 예언 14 2018.04.26
5312 연습실에서 운동하는 소리 7 2018.04.26
5311 남북 정상회담 최종 브리핑 21 2018.04.26
5310 이승연 리즈 시절 10 2018.04.26
5309 북한에서도 버림받은 마씨 11 2018.04.26
5308 SNS 박봄 응원 운동 7 2018.04.26
5307 취업만하면 행복할 줄 알았어요 24 2018.04.26
5306 개콘 출연한 사나 5 2018.04.26
5305 삼성전자 영업이익 클라스 22 2018.04.26
5304 정은이가 받는 예우 156 2018.04.26
5303 한국 유니세프에 후원하면 안되는 이유 107 2018.04.26
5302 박창진 사무장이 겪은 땅콩항공 회의 분위기 33 2018.04.26
5301 먹방 견문록 21 2018.04.26
5300 자기 아들 돌잔치에 가기 싫은 개그맨 18 2018.04.26
5299 흑인 종특은 존재하는가? 19 2018.04.26
5298 아들이 99년생이라는 정소림 캐스터 29 2018.04.26
5297 계속 말 바뀌는 김경수 49 2018.04.26
5296 매일 외박하는 딸 34 2018.04.26
5295 나연이의 개인기 20 2018.04.26
5294 베트남전 미군 의무병의 기념품 20 2018.04.26
5293 21년차 신인 모델 장윤주 14 2018.04.26
5292 중국 바둑대회에 나타난 고스트 바둑왕 6 2018.04.26
5291 이영돈의 하루 일과 21 2018.04.26
5290 여전한 남양유업 15 2018.04.26
5289 미국 쇼 프로그램 출연한 방탄소년단 34 2018.04.26
5288 여자들이 굉장히 선호하지 않는 스타일 23 2018.04.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2 Next
/ 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