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2018.05.21 01:54 (*.225.142.123)
    이유가 뭘까? 태평양 바닷물이랑 대서양 바닷물이 저런 경계선을 만들 만큼 다른거야?
  • 맛잇었던 그 과자 누네띠네 2018.05.21 03:02 (*.177.87.60)
    배틀그라운드 밀베쪽에 바다같네 자기장
  • 츠프 2018.05.21 09:33 (*.38.11.252)
    염분농도
  • ㅁㅁ 2018.05.21 12:27 (*.158.70.195)
    저거 내가 알기론 무슨 강물하고 바다하고 만나는 지점으로 알고 있는데?

    태평양 대서양 아님
  • ㅇㄱㄹㅇ 2018.05.21 13:05 (*.33.165.165)
    태평강과 대서양이 만나는 곳
  • ㅇㅅㅇ 2018.05.21 01:58 (*.117.26.94)
    농도가 다른갑지
  • 12 2018.05.21 01:59 (*.108.65.237)
    온도도 틀리것지
    온도는 물에게 굉장히 많은 역활을 부여한다.
  • 농담자 2018.05.21 02:04 (*.78.231.21)
    형말이 맞는듯..
    보통 해양의 색을 결정하는 가장 큰 요인 중 하나가
    수온임.. 저 남태평양의 바다와 우리나라의 바다의 색이
    차이나는 이유도 수온의 차이임
  • ㅇㅇ 2018.05.21 02:20 (*.70.52.67)
    역활에서 신뢰도 급감
  • ㄴㄴ 2018.05.21 03:23 (*.142.115.117)
    ㅋㅋㅋ 역활
  • 2018.05.21 06:01 (*.234.138.12)
    ㅋㅋ 그래도 맞는 말 한거다..
  • ㅇㅇ 2018.05.21 07:17 (*.63.7.84)
    틀리다 에서 한번 더 급감
  • 필와인 2018.05.21 09:40 (*.92.201.51)
    필와 댓글에 한 번 더 급감
  • 진짜 2018.05.21 08:57 (*.45.41.2)
    이과적 내용이니 급감할 것 까지는...
  • 234 2018.05.21 12:33 (*.200.36.72)
    글쓴이 문과새끼들 ㅂㄷㅂㄷ 하고 있을듯
  • 222 2018.05.21 13:51 (*.132.45.200)
    틀린게 아니고 다른거.....
  • ㅇㅇ 2018.05.21 02:08 (*.70.56.230)
    염분농도차이에 따른 불순물(플랑크톤) 종류차이지
  • 111 2018.05.21 02:20 (*.39.141.156)
    온도든 농도든 성분이든 차이는 당연히 있겠지.
    궁금한건 저게 왜 빠르게 섞이지않고 저렇게 경계가 생기냐는건데
  • 2018.05.21 03:02 (*.212.184.50)
    그냥 비와서 그런거야
  • 노노 2018.05.21 03:37 (*.168.114.241)
    걍 합성이네 보면 모른감 ? ㅋㅋㅋㅋ
  • 아는 것만 얘기하는 횽이야. 반가워~ 2018.05.21 04:21 (*.223.35.42)
    이 제목 낯설지 않은데.....
    사진으로 본적 있었는데,
    진록색이 이 바다고,연회색이 저 바다 인거야?
  • 브로콜리 2018.05.21 06:41 (*.112.70.93)
    태평양과 대서양이 만다는데 경계선이 생긴다고?

    아메라카대륙 동쪽에 있는 대서양이랑...

    아메리카 대륙 서쪽에 있는 태평양이 어떻게 만나며..

    만나는곳이 있다고 해도...경계선이 어떻게 생길 수 있지?

    진짠가?
  • 11 2018.05.21 08:55 (*.223.11.49)
    아메리카가 원피스 레드라인도아니고.. 만나겟져
  • 2018.05.21 10:03 (*.13.157.6)
    만나는게 가능한 구역이.. 칠레 끝이나 파나마 운하일거 같아. 근데 진짜 저긴 어딜까?
  • 우물안의 개구리 2018.05.21 16:05 (*.46.57.99)
    수백년전에 마젤란 일주한거보면 기겁하고 쓰러지겠네 ㅋㅋㅋㅋ
  • 지질학게이 2018.05.21 06:47 (*.215.112.229)
    뭔가 이상해서 찾아봄. 합성은 아닌데 알려진 내용이 잘못됨. Gulf of Alaska (알래스카 만)에서 보이는 현상인데, 찾아보면 알겠지만 알래스카 서쪽이라 대서양 물과는 상관이 없는 곳이다. 빙하 녹은 물이 흐르는 강물하고 바다가 만나면서 생기는 경계면이고, 그 강물에 포함된 sediment (부유퇴적물) 양에 따라 선명도가 달라진다. 즉 탁한 민물이랑 바닷물이랑 만나는 곳이란 거야. 영원히 지속되는 것도 아니고 금방 섞인단다. 출처는 웹사이트이긴한데(www.snopes.com/fact-check/merging-oceans) 내가 지도 찾아보고 관련내용 대강 찾아봤는데 카더라가 아니라 나름 근거가 있는 유일한 설명이다.
  • ㅇㅇ 2018.05.21 07:53 (*.50.11.150)
    감사합니다
  • 후유.. 2018.05.21 08:06 (*.231.231.51)
    편 ㅡㅡㅡㅡㅡ 안
  • 형님 감사해요 2018.05.21 08:59 (*.103.103.79)
    씨발 똑똑한 새끼야
  • 캣마 2018.05.21 09:10 (*.161.205.10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2018.05.21 10:05 (*.13.157.6)
    우와. 감사합니다.
  • 미스김 2018.05.21 10:05 (*.150.181.63)
    우리는 항상 이런 댓글을 기다린다
  • ㅇㅇㅇㅇ 2018.05.21 10:28 (*.235.215.63)
    믓저브러!
  • 12 2018.05.21 11:36 (*.76.159.71)
    안~~~~~정
  • 태평양을 건너 2018.05.21 12:53 (*.111.2.8)
    스피드웨건이 왔구나
  • nbiiiii 2018.05.21 19:30 (*.70.55.108)
    당연 강이링 바다가 더 비중차이크니 맞을듯 아프리카에는 세가지 색깔 만나는 곳 있음. 내가 거기서 살다왔거든
  • ?? 2018.05.21 11:55 (*.66.184.173)
    세계지도 찾아보면 대서양하고 태평양은 만날 수가 없는 위치인데(아메리카 대륙으로 막혀서) 저긴 어디지??
  • 2018.05.21 12:00 (*.115.10.215)
    바로 위 댓글도 좀 읽어보고 해. 니 애기만 싸지르지 말고
  • 개독인 2018.05.21 12:55 (*.91.235.75)
    여기도 공신력 백프로는 아니다 .. 모든게시글을 보고 브레인워시당하지 않도록 유의합세
  • ㅇㅇ 2018.05.21 13:36 (*.56.174.131)
    무식이들..

    서해바다랑 동해바다만봐도 색이 다른데

    색에는 염분 수온 수심 등 여러가지가 복합적으로 결정한다.

    대서양이랑 태평양은 당연히 색이 다르겠지
  • 234 2018.05.21 13:51 (*.200.36.72)
    짤 끝까지 봄?
  • qq 2018.05.21 23:45 (*.149.18.139)
    얘 뭐하냐
  • ㅈㅇ 2018.05.21 22:04 (*.118.104.103)
    laminar flow(층류) 로 설명할 수 있지 않을까? 저 경계면이 두 바다가 만나는 모든 면에 걸쳐 형성되진 않을것 같고... 유속이 느린 부분에서 Reynolds number 값이 커지면서 층류 현상이 나타날 수 있을것 같은데.. 보통은 좁은 관 안에서 두 가지의 유체가 흐를 때 생기는 현상이지만 저 드넓은 바다의 입장에서 봤을 때 특정 부분에서는 저런 층류 현상이 발생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말이야. 유체역학 전공한 분 계시면 설명좀 해줘 궁금하다.
  • 2018.05.22 02:09 (*.212.184.50)
    라미나 플로가 뭔지 전혀 모르는 것 같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992 여성들의 공격성 표출 방식 48 new 2018.06.20
3991 주는 것에 만족을 느끼는 사람들 36 new 2018.06.20
3990 스웨덴 시민이 본 최고의 한국 선수 41 new 2018.06.20
3989 시의원은 아무나 하나 48 new 2018.06.20
3988 붉은악마의 거리응원 23 new 2018.06.20
3987 사인은 안 해줘도 선물은 받음 35 new 2018.06.20
3986 축구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 닮은 연예인 23 new 2018.06.20
3985 예리의 유년시절 4 new 2018.06.20
3984 서로 인사하는 지상파 3사 월드컵 해설팀 25 new 2018.06.20
3983 한국식 족보 정리 32 new 2018.06.20
3982 패널티킥 허용 직전 장현수의 병맛 플레이 33 new 2018.06.20
3981 파출소 밖을 서성이던 아이 26 new 2018.06.20
3980 그립습니다 24 new 2018.06.20
3979 논란의 카페 풍경 19 new 2018.06.20
3978 3대 400kg 파워리프터 일본 여고생 29 new 2018.06.20
3977 술자리가 싫다는 춤선생 27 new 2018.06.20
3976 남자가 만들어서 불매 17 new 2018.06.20
3975 스웨덴 PK 판정 상황 방송 3사 해설 차이 28 new 2018.06.20
3974 유리 최근 비쥬얼 20 new 2018.06.20
3973 졌지만 이겼다 22 new 2018.06.20
3972 채식주의 끝판왕 24 new 2018.06.20
3971 멘탈 좋아진 기성용 36 new 2018.06.20
3970 혜화역 시위 왜 비난 받는 거죠? 20 new 2018.06.20
3969 햄버거를 분해해서 먹는 신토불이 입맛 설현 17 new 2018.06.20
3968 북한의 톨게이트 31 new 2018.06.20
3967 열도의 보통 예능 15 new 2018.06.20
3966 여자 울리는 교수의 명언 19 new 2018.06.20
3965 내 삶을 바꿔준 시댁 12 new 2018.06.20
3964 손흥민, 이승우 경기 후 인터뷰 24 new 2018.06.20
3963 72세 할머니 패션 센스 13 new 2018.06.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4 Next
/ 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