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01.jpeg02.jpeg03.jpeg04.jpeg05.jpeg06.jpeg07.jpeg08.jpeg09.jpeg10.jpeg11.jpeg12.jpeg13.jpeg14.jpeg15.jpeg16.jpeg17.jpeg18.jpeg19.jpeg20.jpeg21.jpeg22.jpeg

23.jpeg24.jpeg25.jpeg26.jpeg27.gif28.jpeg29.jpeg30.jpeg31.jpeg32.jpeg33.jpeg34.jpeg35.gif36.gif37.jpeg38.jpeg39.jpeg40.jpeg41.jpeg42.jpeg43.jpeg44.jpeg45.gif46.gif47.gif

  • 제발 2017.11.19 09:42 (*.188.115.232)
    제발 갑각류는 날로 먹지마.. 제발 무릎꿇고 빈다.. 제발....
  • 5567 2017.11.19 11:26 (*.68.52.166)
    궁금한게 생새우는 위험한건거임?
  • 육회러버 2017.11.19 11:49 (*.82.95.241)
    생으로 먹는건 어느정도 다 위험하지 않아??
  • 1 2017.11.19 15:04 (*.83.140.132)
    왜그런데요??
    꽃새우 맛잇는데..ㅠㅠ
  • 똥침러 2017.11.19 16:30 (*.17.124.177)
    제발 왜인지 이유를 말해.. 제발 무릎 피고 빈다.. 제발....
  • ㅇㅇ 2017.11.19 21:03 (*.23.118.14)
    알지는 못하고 뭔가 위험한거같고 원래 그런놈들임
  • 13131 2017.11.19 22:42 (*.24.85.149)
    행님 말씀이 마찌. 진짜 잘못먹으면 아작난다.ㅠ 새벽에 자다가 혓바늘 막 돋고 뒷통수가 너무 가렵길래 불키고 거울 봤는데 헐크가 서있음. 두드러기 혀안까지 난거 처음봄. 덜찐 대게 먹었다가 새벽에 응급실 실려감.
  • 00 2017.11.19 23:10 (*.32.67.75)
    그건 니가 알러지 있어서 그런거 아님?
  • 123213 2017.11.20 13:39 (*.39.241.65)
    알러지임 내친구도 똑같은 알러지있어서 응급실 실려갔음
  • 2017.11.19 09:57 (*.117.144.233)
    북해도 갓을때 함 먹어봣는데 털게 진짜 맛잇다 진짜 맛잇음...
  • ㅌㅋㅊㅋㅊ 2017.11.19 11:29 (*.142.103.209)
    북해도에서 먹은거면 동해안에서 나는 털게랑 같은 거임.
    남해안에서 나는건 털게이긴한데 왕밤송이게라고 약간 다름.
    한류인 동해안에서 나는 털게가 맛이 더 달고 더 큼.
    남해안에서 나는 털게가 서울에선 간간히라도 접할수 있는 반면에
    동해안 털게는 접하기 힘듬 그래선가 남해안 털게가 더 맛있다고 하는데
    막상 먹어보니 동해안 털게가 맛이 훨씬 달더라.
    물론 나도 한번씩 먹어본거라 개체 차이 일수도.
  • -,.- 2017.11.19 11:53 (*.15.84.107)
    이런 정보 고맙네.
    객관적인 자세까지 덤으로
    땡스^^
  • ㅇㅇ 2017.11.19 12:23 (*.212.248.5)
    속초사는데 어렸을때는 털게 진짜 많이 먹었는데 이젠 아예 안나오더라

    살은 별로없고 딱지가 맛있음 밥 비벼 먹으면 진짜 개꿀맛임

    초등학교 이후로 못먹어 봤으니간 20년 정도 됐네
  • ㅇㅇ 2017.11.19 12:30 (*.201.137.242)
    개는 반려동물이지만 게는 개꿀맛이네
  • ㅇㅇㅇ 2017.11.19 16:00 (*.62.178.192)
    게가 바다의 바퀴벌레 맞지??
  • 2017.11.19 16:25 (*.223.45.113)
    근래 본 댓글 중 가장 무식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것만 알아둬라
  • . 2017.11.19 19:31 (*.102.1.45)
    음...? 왜 무식하다는거지...?
    바다의 바퀴벌래라고 해도 크게 들린말 아닌거 같은데?
    생명력 강해서 남극처럼 극한의 바다나 심해에도 살고
    고대부터 지금까지 거의 진화 없이 살아 남았고,
    동물의 사체나 진흙이나 모랫속의 영양분을 먹고 살면서
    환경도 개선하고 있고... 틀린말 아니지 않아?
  • 왈왈 2017.11.19 16:27 (*.124.106.101)
    아니 그건 새우
  • 무상아찌 2017.11.19 23:38 (*.241.214.101)
    해양학 전공 및 박사 학위 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게가 바다의 바퀴벌레'라는 표현은 틀린말은 아닌 것 같네요. 저희도 농담으로 바다의 청소부라고 이야기 하거든요.
  • . 2017.11.19 16:52 (*.82.17.59)
    중국 가면 추석즈음 해서 털게 엄청 먹는다.
    가격도 한국돈으로 따지면 엄청 싸고
    다리랑 몸통을 명주실 같은걸로 묶은다음 쪄서 먹는데
    진짜 그 맛을 말로 표현할수가 없지.
    중국애들이 싹쓸이 해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중국에는 그 게가 엄청 많다.
    진짜 맛있음.
  • 2017.11.19 17:55 (*.230.92.121)
    갑각류나 조개같이 껍질있는게
    껍질에 기생충 엄청많다고 들었음.

    수산물 안좋아하는데 조개가 그렇게 먹고싶다고 2시간 무한리필 조개구이 먹었는데
    접시에 분홍색 뭔가가 기어다녀서 들고 자세히 보고있는데 서빙이 뺏어감;
  • ㅁㄴㅇㄹ 2017.11.19 17:56 (*.143.54.37)
    누가 내 등껍질을 가지고 밥에 비벼먹으며 꿀맛이라고 하면 소름돋을듯...
    맛있긴 한데 불쌍해
  • 12 2017.11.19 22:21 (*.98.16.25)
    내가 먹은게 저건지는 확실히 모르겠지만
    남해산 털게라고 집에서 먹었는데 (저거랑 비슷하게 생김)
    내가 먹었던 그 어떤 게보다 훨씬 맛있었음..
    보통 아버지 어머니께 음식 양보하는데 정말 양보하기 싫은맛...(양보는 했지만 너무 아쉽더라)

    지금까지 먹은음식중에 탑3안에 들었음..
    특히 등딱지에 밥비 벼먹는데 최고.. 정말 최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5397 힙합밀당녀 근황 14 2017.11.21
5396 힘이 장사인 예린 10 2017.11.28
5395 힐벗은 아영이 7 2017.12.08
5394 힐 벗은 설현 20 2017.12.05
5393 히틀러가 유일하게 무서워했던 사람 18 2017.11.13
5392 흰청 지효 10 2017.12.11
5391 흰둥이와의 이별 2 new 2017.12.14
5390 희망을 신겨주는 남자 5 2017.11.09
5389 희대의 관종 28 2017.11.15
5388 흥이 넘치는 네덜란드 누나들 13 2017.12.13
5387 흡연자 많은 조직 22 2017.11.23
5386 흡연의 폐해 33 2017.11.23
5385 흡연 사진 제보 19 2017.11.09
5384 흠뻑 젖은 퍼포먼스 6 2017.11.28
5383 흙수저 유로트럭 4 2017.12.05
5382 흔히 보지 못한 뒤태 8 2017.11.15
5381 흔한 직장 상사 25 2017.12.09
5380 흔한 주작 방송 33 2017.12.08
5379 흔한 85년생 비쥬얼 22 2017.11.27
5378 흔치 않은 초등학교 교복 16 2017.11.22
5377 흔드는 지효 17 2017.11.06
5376 흑형 인생 역전 26 2017.12.05
5375 흑인 인권운동가의 명언 6 2017.11.15
5374 흉기 흉기 인터넷에서 아무리 욕해봐야 36 2017.12.12
5373 휴지심으로 혼자서도 잘 놀아 14 2017.11.08
5372 휴지 드립에 빵 터진 여자 아이돌 8 2017.11.04
5371 휴대전화 변천사 17 2017.11.27
5370 휴게소 진입로 사고 91 2017.11.07
5369 휴가를 해외로 가는 이유 11 2017.12.08
5368 휴가 떠났다가 일복 터진 기자 3 2017.12.03
5367 휠체어용 자동차 9 2017.11.24
5366 훈훈한 친구 사이 18 2017.11.25
5365 훈훈한 여친 인증 릴레이ㅤㅤ 11 2017.12.12
5364 훈훈한 남서울대 이사장 15 2017.11.29
5363 훅 들어오는 미나의 푼수미 4 2017.12.09
5362 후지산을 지나가는 구름 22 2017.11.15
5361 후배들 인사 쿨하게 무시하는 엑소 카이 14 2017.12.08
5360 후레쉬맨 악당의 화보 5 2017.12.08
5359 효자 레전드 11 2017.11.05
5358 효연의 끝없는 변신 13 2017.12.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5 Next
/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