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크록스 2018.03.22 14:58 (*.166.235.152)
    컨셉 오지게 잡아뿟다
  • 남생이 2018.03.22 15:02 (*.91.2.215)
    뉴욕치과 우리동네도 있음
  • 45 2018.03.22 15:17 (*.161.253.130)
    안물~
  • 자라 2018.03.22 20:28 (*.7.20.167)
    나만 얘 좋냐?
    약간 정신 이상한거 같기도하고
    남생아 저녁 먹어~
  • 1 2018.03.23 07:09 (*.112.238.184)
    나도 측은한 마음이 들어
    이런 애들한테 너무 뭐라 안했으면 좋겠다
  • stance 2018.03.22 15:12 (*.36.145.150)
    저긴 돈이 문제가 아니라 물건사면 둘데도 없고 그래서 서민정이 골치 아파서 그만사라고 하는듯ㅋㅋㅋㅋ
  • ㅇㅇㅇ 2018.03.22 15:25 (*.102.129.158)
    ㅇㅇㅋㅋ돈이 문제가 아니라 남편이 무조건 대량으로 사더라ㅋㅋ
  • 1212 2018.03.22 19:44 (*.7.28.36)
    미국은 그래 대량으로 많이사
  • ㅁㅁ 2018.03.22 15:30 (*.171.84.71)
    남편 싸구려 신발 5개로 돌려신겠다는데 칭찬해줘야 하는 부분 아니냐
    비싼거 한개 사는 값인데
    사서 버릴거 아니고 낡을때까지 다 쓴다는 가정하에 말이야
  • ㅋㅋㅋ 2018.03.22 16:14 (*.232.147.4)
    ㅋㅋㅋㄴㄴ 계속삼ㅋㅋㅋ
  • 22 2018.03.22 19:52 (*.96.32.67)
    그렇게 다음달에 또 다섯컬레가 배달되고
    뭐 그런거지 뭐
  • , 2018.03.22 15:31 (*.252.67.46)
    와 서민정 이쁘다 웃을때는 더 이쁘네
  • ㅇㅇ 2018.03.22 15:42 (*.86.132.141)
    ㄹㅇ 웃으면서 비꼬는게 아니라

    기분안나쁘게 쓴소리하니까 더 예뻐보인다
  • G 2018.03.22 16:32 (*.201.91.94)
    방송보면서 진짜 내가다 감동하겠더라
    남편도 서민정도 말한마디 한마디 너무 이쁘게함
    서로 배려 개쩜...
  • 22 2018.03.22 19:47 (*.96.32.67)
    맞아요
    예전 지붕뚫고 때는 그냥 바보같고 못생기고 그랬는데
    나도 여자볼줄 아는 때가 와서 그런건지
    세상에 저렇게 이쁜 여자가 없음
  • ㄴㅇㅁ 2018.03.22 15:36 (*.87.201.177)
    여자들이 하는 변명을 남자가 하고 있네
    서민정이 진짜 똑똑한 여자일세
  • 1111 2018.03.22 15:39 (*.231.151.244)
    딱 우리집이네
    여자가 곰이고 남자가 여우면 흔히 벌어지는 풍경 ㅎㅎ
  • 개돼진가 2018.03.22 17:32 (*.223.33.34)
    둘 다 돼지 아님?
  • 유동닉 2018.03.23 08:37 (*.223.18.77)
    서민정이 저렇게 웃으면서 이야기한다고 곰 같지? 절대 아니지.
  • 1234 2018.03.22 16:46 (*.110.19.78)
    ㅋㅋㅋ 얼마전에 카톡글 생각나네 자기가 가지고 싶은 가방은 100만원 짜리인데 남친이 50만원짜리 사주니까 자기가 50만원 손해본거라는 ㅋㅋㅋ
  • ㅂㅂ 2018.03.22 21:06 (*.172.57.46)
    ㅋㅋㅋ 신빡하다
    이거 리액션 어떻게 해야 될지 엄두도 안나
  • ooOoo 2018.03.22 17:30 (*.242.182.38)
    저 촬영을 한게 11월 중순인가 그랬다함. 원래 미국이 11,12월은 재고소진의 시기라 뭐든 싸게 팜.. 그래서 80%씩 싸게 팔면 안썩는거면 사서 쌓아뒀다가 쓸 수도 있다고 생각했음. 그게 돈버는거 맞다고 생각했는데 저 신발사는거 보면서 느낀건 저사람 쇼핑 중독임.. 저 짤에 안나왔는데 사이즈도 안맞는걸 샀음. 세제를 엄청 샀는데 이미 세제가 쌓여서 집에 가득 있는데 또 구매한거임. 싸게 사는건 좋은데 집에 쓰는 양을 고려해서 사야지. 저 분 심한 쇼핑중독 같음.
  • 통제구역 2018.03.22 17:42 (*.200.219.4)
    아니 쒸풜 얼마를 버는데 이걸 하나 못사
  • 김이박최 2018.03.22 18:05 (*.170.68.77)
    이런거면 얼마든지 봐줄만하지. 밤에 룸가서 400쓰고 온다음 아내한테 콩나물 비싼데서 산다고 접시 던지는 남자도 봤다.
  • 뭇시 2018.03.22 18:51 (*.162.122.245)
    진짜 최악의 남자군요 결혼 할게 아닌가봐요
  • 제발 2018.03.22 19:01 (*.62.162.182)
    니가 돈을 벌어
  • 2018.03.22 19:53 (*.50.103.153)
    뭔소리야 이건 또
  • ㅇㅇ 2018.03.22 23:56 (*.5.141.90)
    구라치지마라 그걸 어떻게봐?ㅋㅋㅋ 같이갔니?
  • ㄱㄴㄷ 2018.03.23 10:30 (*.179.232.104)
    자기 아버지일 수 도 있지
  • 33 2018.03.22 22:01 (*.85.218.152)
    예능 보면서 진지떠는건 도대체 언제쯤 없어질라나,,
  • 이공계 2018.03.23 08:35 (*.223.18.77)
    서로 이야기할 때 끝까지 경청해주는 모습이 보기 좋더라. 행복하게 오래오래 잘 살았으면 한다
  • 00 2018.03.23 12:19 (*.223.32.250)
    저 형은 그냥 쇼핑한거 언박싱영상만 유튜브에 올려도 구독자 몇 만은 금방 땡길거 같은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126 다이어트에 성공하는 4가지 쉬운 단계 86 2018.03.22
2125 남자가 생리했다면? 131 2018.03.22
2124 27년 전 열도 특촬물 27 2018.03.22
2123 녹화전 예능 조련 18 2018.03.22
2122 우버 자율주행 자동차 교통사고 블랙박스 104 2018.03.22
2121 배고픈 김아랑 16 2018.03.22
2120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 사건 14 2018.03.22
2119 빅뱅 탑을 언급하는 방식 15 2018.03.22
2118 가카의 명언 36 2018.03.22
2117 라면 먹는 쌩얼 수지 37 2018.03.22
2116 흔한 컬링 관중 6 2018.03.22
2115 굳이 다큐멘터리까지 제작할 필요가 37 2018.03.22
2114 팬 서비스 좋은 아이돌 15 2018.03.22
2113 청년 여성에 대한 대책은 왜 없나? 23 2018.03.22
2112 소미도 판독 완료 14 2018.03.22
2111 아킬레우스 27 2018.03.22
2110 글램디 모델 설현 8 2018.03.22
2109 러시아식 중복 투표 8 2018.03.22
2108 너무해 너무해 19 2018.03.22
2107 CU에 도입 예정이라는 고기 자판기 15 2018.03.22
» 남편의 노련한 변명 32 2018.03.22
2105 200일 동안 5번 만나준 여자친구 29 2018.03.22
2104 폴란드의 한식당 27 2018.03.22
2103 이번에는 3차다 91 2018.03.22
2102 여친을 흥분시키는 방법 15 2018.03.22
2101 병재식 스탠딩 개그 38 2018.03.22
2100 혈액을 모두 빼낸 심장 25 2018.03.22
2099 불임인 여동생 부부가 아이를 달래요 36 2018.03.22
2098 존 시나 충격 근황 19 2018.03.22
2097 1891년 조선시대 한양 물가 19 2018.03.22
Board Pagination Prev 1 ... 89 90 91 92 93 94 95 96 97 98 ... 164 Next
/ 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