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틀린내용수정 2018.04.19 02:54 (*.115.180.36)
    자궁내막증 설명이 틀렷네..

    자궁내막조직이 자궁이 아닌 다른 장기에 있는 질환

    보통 난소에 있는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드물게 직장 폐등에도 있을수있음
  • ㅂㅂ 2018.04.19 04:51 (*.7.18.16)
    남자가 아팠어도

    정소가 아픈거였어도

    의사들이 치료법 개발안하고

    이대로 두었을까?

    도대체 언제까지
  • 바보냐 2018.04.19 07:47 (*.111.2.57)
    그냥뒀어
    포경수술기술이 수년째 제자리야 관심이 없는거지
    여잔 충분히 치료가능한걸 지들이 산부인과 미리 안가서 벌어지는걸
    누굴탓해?
  • 귀정 2018.04.19 08:58 (*.183.114.55)
    학교 댕길 때 의대 개설 교양과목을 들었는데
    그 때 교수님이 유.방암에 지원되는 예산의 10%로만 있어도 전립선암은 정복된다고 하셨다
  • 123 2018.04.19 09:38 (*.96.84.241)
    남자새끼가 그것도 못참냐.
  • 2018.04.19 09:57 (*.111.18.2)
    다들낚이냐 이거 예전게시물에 있던내용임
  • ㅎㅎ 2018.04.19 03:00 (*.128.236.144)
    이거 보니까 생각나는건데
    위가 불편한 형들
    위장내시경 꼭 받아라
    나같은 경우 간혈적으로 속이 쓰려서 위내시경 한번 받았는데
    헬리코박터균 때문에 십이지장 궤양이라더라
    알약 한달정도 먹으니까 깨끗히 나았다
    저 위에 인터뷰처럼 진짜 너무 좋다
    마치 다른 인생같다
    내시경 10만원도 안한다
    병원에 광고판같은거 보니까 40넘으면 국가에서 무료로 해주는것 같더라
    한번 알아봐 진짜 좋다
  • ㅠㅠ 2018.04.19 03:03 (*.144.30.197)
    온몸이 너무 건강해요
    쫌 아프고 싶어요 되도록이면 직업병으로
    개처럼 일할 수 잇는데 어디에서도 불러주질 않네요
    줒같네 진짜
  • 평생 푹 쉬세요. 2018.04.19 03:30 (*.211.14.169)
    글 쓴 거 보니 안 찾을만 해.
  • 1234 2018.04.19 14:35 (*.114.147.183)
    꼰대색이들 ㅋㅋ 뭘 엄청난 걸 썼다고 인성드립
  • 132132 2018.04.19 09:50 (*.112.222.51)
    평소에도 그렇게 말한다면 고용할사람 없습니다.
    몸문제가 아니라 인성문제인듯.
  • ㅇㅇ 2018.04.19 19:38 (*.172.176.172)
    정말 중요한글 올려놨네... 헬리코가 위에 염중을 일으키는데 가끔 유전자가 특이한 헬리코넘은 위염 -> 장상피화생을 일으키고 위암까지 간다.
    정기적으로 위내시경하고 헬리고가 있다면 반드시 제균해라... 장상피화생까지 갔다면 정말 각오해야한다....
  • 흠냐 2018.04.19 03:13 (*.9.207.98)
    생리통 있던 사람들이 출산으로 인해 없어지는 경우도 꽤나 있더라
    출산하면서 몸에 안좋은 성분 다 배출하는거라고 하데
  • dd 2018.04.19 03:16 (*.96.37.126)
    맞말인지 유사과학 헛소린지 검증해주실분?
  • 2018.04.19 03:18 (*.111.27.215)
    일단 안좋은거 배출이라는 말에서 신뢰도 가 급감하긴 하는데 실제로 출산후에 달라지는 사람 많긴 합니다
  • 잘 모르지만 2018.04.19 09:17 (*.62.188.241)
    확실히 더러운 것 많이 쓸려 나갈거다. 자궁이 굉장이 깨끗해져서 출산 후 임신도 상당히 잘 된다더라.

    들은 얘기.
  • ㅇㅇ 2018.04.19 03:56 (*.73.242.207)
    출산하면서 안좋은 성분이 다 배출되는거면 애한테 안좋은 성분을 쏟아부었단 소리밖에 안되지.

    산모의 안좋은 성분을 태아가 공유할순 있지만 태아에게 몰아주는 인체시스템같은건 존재할수가 없음.
    종족번식을해야하는데 자신이 건강해질려고 태아에게 전가하는 메커니즘이 나올수가 없음.

    출산후 신체변화에 대해서 생각해볼수있는건 임신중에 태아를 위해 몸에 해로운것을 피하다보니 건강이 호전되는 것과
    임신으로 인한 호르몬변화가 흐트러져있던 균형을 잡아주는것 정도.
    어느것이라도 생리통이 있었던 시기의 패턴을 다시 유지하면 생리통은 다시 찾아올 듯.

    예전부터 생리통얘기 나올때마다 한 소리지만 생리통은 생리를하면 당연히 찾아오는 증상이 아니라 질병임.
  • ㅇㅇ 2018.04.19 09:57 (*.140.230.64)
    오호..내가 남자라서 생리통에대해 짐작조차 못해서 늘 궁금했는데

    여러가지로 도움 됐다
  • ㅇㅇ 2018.04.19 06:49 (*.99.145.87)
    평소에 혈액형별 성격, 별자리, 운세, 관상, 손금, 사주팔자 등을 맹신하시는 편이시죠?
  • ㅇㅇ 2018.04.19 11:20 (*.223.37.178)
    ㄴㄴ자궁째면서 신경손상임 뭔...유사과학...
  • ㅇㅇㅇ 2018.04.19 08:18 (*.221.245.75)
    생리통과는 관련없지만 질문하나만 하겠습니다 ㅜ
    작년에 훈련소 갔다온뒤로 귀에서 시끄러운 소리를 들을때마다 찢어지는 소리, 바람빠지는 소리, 딱딱 거리는 소리가 들립니다.
    대학병원이랑 동네 병원 2군데 가봤는데 정확하게 진단을 못하는거 같아요. 청력검사도 두번이나 받았는데 정상보다 더 좋게 나왔구요.
    심할때는 수돗물만 틀어도 귀에서 반응이 옵니다. 이비인후과에서는 계속 이명이명 하는데 이명은 가만히 있을때 소리가 나는거 아닙니까?ㅠㅠ
    저는 소리가 났을때 반응을 하는건데... 계속 검색을 해보니 그나마 비슷한 병이 소음성 난청인거 같은데 난청은 또 청력이 떨어진걸 난청이라 그러더라구요
    저는 들리기는 하는데 들리면서 동시에 소리가 납니다ㅜ 이런 증상 치료해보신 분들 계십니까?ㅜㅜ
  • 09876 2018.04.19 08:33 (*.0.52.95)
    일상 생활 힘드실거 같은데, 지식인 같은데 물어보시고 "귀" 쪽으로 유명한 교수님이 계시는 곳 찾아보시는게 좋을 거 같네요.
  • 132132 2018.04.19 09:52 (*.112.222.51)
    이상하다 싶으면 서울대 아산 세브란스 삼성병원으로 가서 정밀진단 받아봐요.
    영등포 김안과라던가 고대구로처럼 특정분야에서 원탑인 병원들있지만
    전반적으로 위에 병원들이 진단 잘함.
  • 2018.04.19 10:01 (*.234.138.12)
    아 심각하겠다...

    너무 스트레스 받지마

    긍정적으로!
  • ㅈㅂ 2018.04.19 10:14 (*.7.54.134)
    그거 혹시 조현병아니야?

    신경정신과도 한번 가봐.
  • 김곰돌 2018.04.19 10:40 (*.208.183.221)
    청각과민증상 같습니다.
    네이버 이명카페에 가보시면 도움이 될듯 합니다.
  • 2018.04.19 11:03 (*.13.157.6)
    이비인후과 말고 신경과도 가봤어? 청신경 연결된 뇌까지 한번 검사 받아 보는 것 어때?
    그냥 대학병원 이비인후과 말고 귀에 관한 유명한 교수님 찾아서 위에서 말한데로 서울, 삼성, 아산, 세즈란스, 서울 성모 같은 빅 5 가보던가
  • ㅇㅇ 2018.04.19 11:15 (*.140.230.64)
    나도 신경과를 추천함 ....

    거기서 진단하면 정신과로 갈 사항인지 판단도 해주고.. 여러가지 다양한 루트로 검사해줄꺼 같음
  • 이비인후과명의 2018.04.19 17:07 (*.33.164.206)
    이비인후과 국내원탑 서울대 이광선교수임. 원래 아산병원 계셧는데 지금은 어디 보라래병원인가..? 로 옮겼다더라. 찾아봐
  • 2018.04.19 13:11 (*.223.3.211)
    오빠가 생리 안하게 해줄수 있는데
  • 2018.04.19 13:42 (*.234.138.12)
    저 아이는 누가 배를 갈기갈기 찢은 적이 있나보네.

    장기가 다 망가졌을텐데 어떻게 생존해있지?
  • ㅁㅁ 2018.04.19 14:11 (*.116.139.61)
    왤케 삐뚤어졌냐 진짜아파하는거같은데
  • ㅁㄴㅇㄹ 2018.04.19 23:58 (*.117.120.16)
    개옛날 에스비에스스페샬을 지금가져오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141 PC방 민폐 16 2018.05.19
4140 김종국 앞에서 근육 자랑 21 2018.05.19
4139 입맛 떨어지는 학교 급식 8 2018.05.19
4138 백종원 소유진 부부의 화해법 26 2018.05.18
4137 박지성과 손흥민에 대한 평가 26 2018.05.18
4136 백지영과 소속사의 정산 비율 23 2018.05.18
4135 태교를 락으로 한 아기 12 2018.05.18
4134 유시민이 생각하는 전두환 41 2018.05.18
4133 요망한 스시녀 25 2018.05.18
4132 당황하는 연기의 달인 16 2018.05.18
4131 뜨끔한 언냐 27 2018.05.18
4130 박명수가 선물한 귀 16 2018.05.18
4129 미국 주부가 발명한 가려움 없애는 기구 37 2018.05.18
4128 어필하는 손나 13 2018.05.18
4127 출산율이 낮은 진짜 이유 44 2018.05.18
4126 한준희의 조언 39 2018.05.18
4125 소진 이모가 말하는 오빠 팬과 삼촌 팬 12 2018.05.18
4124 남녀 임금 격차 33% 29 2018.05.18
4123 강제 키스 당하는 김소현 5 2018.05.18
4122 외나무 다리 건너는 커플 17 2018.05.18
4121 미팅에서 만난 남자에게 53 2018.05.18
4120 뇌성마비 고양이 키우던 여중생 57 2018.05.18
4119 헬조선 군대 특징 69 2018.05.18
4118 전두환의 정면 도전 26 2018.05.18
4117 진보 시민단체 근황 47 2018.05.18
4116 지숙이 1등 신부감인 이유 41 2018.05.18
4115 호날두 메시의 위기 26 2018.05.18
4114 송중기 마누라 근황 35 2018.05.18
4113 대륙 쿵쾅이의 최후 25 2018.05.18
4112 추억의 노벨평화상 후보 17 2018.05.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4 Next
/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