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비트코인 2017.12.12 13:29 (*.166.234.30)
    영화 제목이?
  • 2017.12.12 13:34 (*.98.248.35)
    스탠리 큐브릭행님의 닥터스트레인지러브 입니다.
    블랙코미디로 재미있어욧
  • 마법사 말고 2017.12.12 13:44 (*.235.185.253)
    닥터 스트레인지러브, 또는 걱정을 멈추고 폭탄을 사랑하게 된 까닭
  • 우마서먼할머니됨ㅜㅜ 2017.12.12 13:49 (*.8.191.103)
    이거 아주아주 명작이죠~ 다큐멘터리식의 블랙코미디 엄청난 영화죠
  • 나다 2017.12.12 14:39 (*.111.195.128)
    《시합날 (Day Of The Fight)》 (1951)
    《플라잉 파드레 (Flying Padre)》 (1951)
    《공포와 욕망 (Fear And Desire)》 (1953)
    《선원들 (The Seafarers)》 (1953)
    《킬러스 키스 (Killer's Kiss)》 (1955)
    《킬링 (Killing)》 (1956)
    《영광의 길 (Paths of Glory)》 (1957)
    《스파르타쿠스 (Spartacus)》 (1960)
    《롤리타 (Lolita)》 (1962)
    《닥터 스트레인지러브 (Dr. Strangelove or: How I Learned to Stop Worrying and Love the Bomb)》 (1964)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 (2001: A Space Odessey)》 (1968)
    《시계태엽 오렌지 (A Clockwork Orange)》 (1971)
    《배리 린든 (Barry Lyndon)》 (1975)
    《샤이닝 (The Shining)》 (1980)
    《풀 메탈 재킷 (Full Metal Jacket)》 (1987)
    《아이즈 와이드 셧 (Eyes Wide Shut)》 (1999)


    Paths of Glory 이후 모든 영화가 영화의 역사 그 자체. 내가 영화를 예술로서 좋아하게된 계기.
  • ㅇㅇ 2017.12.12 15:51 (*.99.145.48)
    큐브릭은 정말...영화를 어떻게 만들면 재밌는지 아주 잘 알고 있는 사람이었지. 분야는 다르지만 신중현같은 인물이라고 할까. 수십년이 지나도 그들의 세련됨을 따라오는 사람이 없어...
  • 2017.12.13 02:04 (*.242.240.238)
    큐브릭은 한사람입니다만
  • ㄹㅇ 2017.12.12 17:37 (*.45.7.254)
    세트 인테리어 특히 현황판 , 패션이며 심지어 사람들 세련된거까지

    어제 찍은 영화라고 해도 믿을 수 있겠음 .. 특히 스페이스 오디세이는 진짜
  • ㅇㅇ 2017.12.12 19:27 (*.70.57.171)
    영상이 아름다운건 인정하는데 스페이스 오디세이가 재밌진 않더라. 샤이닝은 잼있음
  • ㄷㄷ 2017.12.12 19:35 (*.62.179.47)
    50년전 영화라니 ㄷㄷㄷ
  • 전쟁을 2017.12.12 20:32 (*.43.19.90)
    결정한자들만이 전쟁의 피해에서 멀리 있다
  • ㅂㅈ 2017.12.12 21:14 (*.197.139.250)
    전쟁광 반란범 표정 보소 ㅋㅋ
  • 감자 2017.12.13 20:11 (*.223.48.207)
    결국 핵전쟁나고
    대통령같은 최상위층과 미스USA같은 미녀들이 1대N비율로 지하벙커로 대피했던 기억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408 허리케인을 취재하는 CNN 리포터들 12 2017.12.12
1407 김국진 벗기는 강수지 15 2017.12.12
1406 5분 안에 끝낸다면서 어리바리 타는 고든 램지 23 2017.12.12
1405 외국인에게 도토리묵 설명하기 5 2017.12.12
1404 레인보우식스 세계랭킹 1위였다는 서민정 남편 39 2017.12.12
1403 헬조선 시민의식이 그럼 그렇지 30 2017.12.12
1402 무의식중에 전혀 친분 없는 남자 꼬랑지 만지는 12 2017.12.12
» 1964년에 개봉한 영화가 알려주는 전쟁 13 2017.12.12
1400 많이 변한 고아라 12 2017.12.12
1399 촛불시민의 목소리가 담기는 방송 33 2017.12.12
1398 아이돌과 아이컨택 5 2017.12.12
1397 뉴욕, 런던, 파리, 서울 길거리 패션 20 2017.12.12
1396 싸우지도 않고 비쥬얼만으로 학교 짱 먹음 18 2017.12.12
1395 얼굴만 봐도 대사톤과 연기까지 전부 예상 가능 34 2017.12.12
1394 수능 때문에 긴장한 멤버들을 위한 선물 16 2017.12.12
1393 투탕카멘 최초 발견 16 2017.12.12
1392 게임하다가 귀걸이 잃어버린 미나 10 2017.12.12
1391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19 2017.12.12
1390 유병재의 VR 체험 2 2017.12.12
1389 여친의 판도라를 연 남자 59 2017.12.12
1388 20년전 지상파 방송 시청률 14 2017.12.12
1387 전소민한테 새우꺾기 시도 10 2017.12.12
1386 UEFA 챔피언스 리그 16강 대진표 28 2017.12.12
1385 동서양 혼혈 레전드 16 2017.12.12
1384 일본인이 느낀 한국과 일본의 겨울바람 22 2017.12.12
1383 40대 배우 미모 대결 7 2017.12.12
1382 이국종 후배 폭행 루머 38 2017.12.12
1381 아린이 브이 4 2017.12.12
1380 핫도그에 침 뱉은 알바녀 15 2017.12.12
1379 러시아에 서태지가 세운 기념비 12 2017.12.12
1378 한혜진의 자랑 13 2017.12.12
1377 브랜드 커피의 4가지 성향 32 2017.12.12
1376 체급 차이 7 2017.12.12
1375 금손이 제작한 프라모델 5 2017.12.12
1374 김희철의 여자 술친구 11 2017.12.12
1373 고든 램지의 재산 18 2017.12.12
1372 베르바토프 느림의 미학 24 2017.12.12
1371 살랑거리는 사나 2 2017.12.12
1370 MBC 출근 현장 17 2017.12.12
1369 식신 빵떡이 6 2017.12.12
Board Pagination Prev 1 ... 108 109 110 111 112 113 114 115 116 117 ... 148 Next
/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