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123 2018.03.22 01:44 (*.16.44.16)
    그래 앞으로 음주운전하고 도망치면 되겠네.
  • 이창명 사생팬 2018.03.22 10:56 (*.7.20.172)
    인물은 잘생겼는데
    왜 그랬나요
    여기 늙은이들에게 욕드시고
  • 그렇다면 2018.03.22 11:25 (*.90.52.249)
    이게다 권모씨때문
    그뒤로 연예인들 다 빤스런,,,,,,
    그게 몇년전인데 아직도 법이 없다는게 웃김
    형들도 달리기 연습은 미리미리 하자
    물론 안하는게 베스트긴 하지만
  • 사생 2018.03.22 11:32 (*.7.20.172)
    그러게 이창명 억울하게 되었음
  • ㅂㅂ 2018.03.22 11:52 (*.217.59.237)
    재판부는 “이 씨의 음주운전 혐의가 합리적 의심은 들지만, 혈중알코올농도 0.05% 이상이라는 것은 증명되지 않았다“며 무죄를 선고.
    "사고를 내고도 조치를 하지 않은 혐의와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상 의무보험에 미가입한 혐의에 대해서만 유죄를 인정하고 벌금 500만 원을 선고"

    웬 피해자 코스프레?
  • -,.- 2018.03.22 01:48 (*.15.240.84)
    지겨우면 또 도망쳐라.
    방송에 나오는 한 계속 따라다닐테니...

    음주 운전으로 사람을 죽인 후, 술취해 잠든 누구도 아직 언급되잖아?
  • ㅇㅇ 2018.03.22 01:50 (*.39.150.147)
    밑에 단속당하기전에 소주까서 마시고 무죄 받았다는 글 이랑 이 글 보니까 참.. 법 제대로 지키고 사는게 등신인 수준이네
  • ㅇㅈ 2018.03.22 01:54 (*.82.64.85)
    무덤속에 들어갔다 나온 심정이겠지.. 하지만 묻어있는 썩은 흔적을 대중은 기억한다
  • ㅇㅇㅇ 2018.03.22 01:59 (*.42.76.126)
    법의 판단을 존중한다
    진실은 본인이 가장 잘 알고있겠지

    다만 이런 일들을 볼때마다
    사람들이 본인의 최소한의 양심을 버리는 짓은 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 이민자 2018.03.22 01:59 (*.35.153.85)
    어차피 방송 안나오다가 드림팀 다시 하면서 나온건데...이제 방송 나올일 있겠냐?
    지방나이트클럽에서 밤무대뛰겠지..
  • 흠냐 2018.03.22 02:00 (*.233.129.150)
    니 표정도 지겨우니 나오지마라 이제 그면상 보기 싫다 방송에서
  • 남생이 2018.03.22 02:02 (*.187.247.98)
    사람죽어야 니들 직성이 풀리지 그치?
  • 1 2018.03.22 02:58 (*.125.167.89)
    등신같은새끼..법망을 교묘히 피해서 도망친후 돌아와서 무죄 받고 얼굴에 철판깔고 공중파 방송에서 저지랄 떨고있는데 그럼 모 좋게 이야기 할까? 너도 술처먹고 차버리고 도망갔다가 친구나 지인 시켜서 차 가지고 오게한적 있나봐? 니 모습이 오버랩되니까 미치겠냐 아주?
  • ㄱㄱ 2018.03.22 03:00 (*.148.221.193)
    게시물마다 병신같은 댓글다는 관종이야...
    그냥 무시해
  • 1c 2018.03.22 03:24 (*.96.184.116)
    혹시 이창명이 음주운전으로 사람 죽여야 된다는 얘기냐?
  • 2018.03.22 11:34 (*.7.20.172)
    남생이 너 ㅂㅅ이었네
    도끼 동네 살아?
  • ㅌㅌ 2018.03.22 02:02 (*.151.104.95)
    어차피 시청률이 판단 할 일인데 이사람은 프로그램 해도 오래 못 갈 듯 싶다
  • qew 2018.03.22 02:35 (*.118.171.49)
    저 인간 옛날에 아침방송에서 장애인이 주제로 나왔을 때 '성관계를 더럽게 하니까 장애가진 애가
    태어난다'라고 버럭버럭 성질 내던 인간임.

    생방인데 그 ㅈㄹ을 하니까 옆에 메인 mc(임백천으로 기억함)가 개깜놀해서 어떻게든 얼버무리고
    넘어가려니까 거기서 지가 화가 나서 그런다면서 더 큰소리치고 성질부렸던 종자였음.

    난 그때부터 저 물건 사람 새퀴로 안 보고 있었는데 그래서인지 이번에 사고 친 게 난 오히려 다행스러움.

    비록 법정에서야 무죄라지만 그거 때문에 시청자들한테 어그로를 몇 배는 끌었으니까 이제 방송에서 저 물건
    낯짝 볼 일 더 이상은 없을 거 같아서 참 잘됐다고 생각함.
  • ㅇㅇ 2018.03.22 03:41 (*.211.2.251)
    짜장면 시키신부운~~~
  • 창명이너완전얌생이구나 2018.03.22 06:41 (*.223.23.178)
    안 했다는 말은 안 하고 무죄라는 말만 하네 ㅎㅎ
  • 징베 2018.03.22 07:36 (*.107.5.60)
    다시는 안보는걸로
  • 차버리고튀어 2018.03.22 07:54 (*.208.73.146)
    웬만해선 악플 안달려고 노력하는데, 내게 대한민국 법원 판결이 정의가 아닐수도 있다는 사실을 가르쳐 준 1인.
  • 킹봉준 2018.03.22 08:12 (*.252.241.30)
    기다아니다 두개중에 하나만 고르면 되는데 왜이리 혓바닥이 길어
  • 글쓴이 2018.03.22 09:04 (*.39.140.99)
    자신을 까고 대중을 웃기는 유머
    상대를 까고 대중을 웃기는 유머

    나는 이창명이 상대를 까며 웃기는 유머에 여러 차례 놀랐다.
    그러면서 나는 저러지 않아야지~하고 많이 디짐하게 되었다.

    이창명은 나의 인격 형성에 있어 스승 같은 존재다.
  • 2018.03.22 09:45 (*.33.165.72)
    웃기지도 않음...
  • ㅅㅅㅅ 2018.03.22 09:28 (*.143.181.66)
    그래서 음주운전했냐고...
    했으니 저렇게 돌려말하지...
  • 54 2018.03.22 10:29 (*.215.17.84)
    저 사람의 행동을 심리적으로 분석해보면 진짜 억울하고 죄에 해당사항이 없다면 무죄 판결 나오고 무념무상에 빠진다. 뭐랄까 자신의 결백이 입증되었다는 안도감 정도?

    근데 저렇게 대놓고 나와서 자꾸 얘기하는 것은 자기 자신이 꿇린 부분을 가리기 위해 오버하는거다.

    저 사람 자신의 재판결과를 정확히 파악못하고 있다

    이창명 당신은 음주상태로 운전하며 사고를 내고 현장을 이탈하였으므로 유죄다가 아니고

    이창명 당신은 음주상태가 상당히 의심되는 정황이 매우 많으나 음주상태를 입증할 명백한 증거가 없으므로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무죄를 선고한다 이다.

    요약하자면, 너는 죄가 없다가 아니라 죄를 입증할 결정적인 증거가 없으므로 유죄를 선고하지 않는다 가 맞는 표현이라는거다.

    근데 저 바보는 마치 자기가 음주운전안한거를 판결받은것 처럼 행동하고 있다.

    이래서 배워야하는거야
  • dD 2018.03.22 11:16 (*.244.218.22)
    쟤가 그걸 몰라서 저러겠냐?
  • 2018.03.22 13:28 (*.223.38.248)
    마지막줄은 쓰지말지 그랫엉
  • 나그네 2018.03.22 11:21 (*.170.11.154)
    저새키는 음주운전 이전에 다른 쓰레기짓을 너무 많이해서 이미 나가리되었는데 또 개드립치네 ㅋㅋ
  • 창명창렬 2018.03.22 12:15 (*.246.69.64)
    그래~ 계속 그대로 살어
  • ㅡ.ㅡ 2018.03.22 13:24 (*.223.23.109)
    저샊히 vs 삼성 드래곤 . 비교
    공통점 : 법의 맹점을 교묘히 이용. 씹새끼.
    차이점 : 양아치 씹새끼 vs 부자 씹새끼.
  • 두둥~ 2018.03.22 19:23 (*.236.72.97)
    흠?? 무죄엿나??
    뺑소니는 인정일텐데?? 뺑소니는 이제 죄도 아님?
  • 2018.03.23 01:21 (*.50.222.21)
    넥타이 왜 이상하게 맸을까 이창명은 항상 넥타이가 비뚤어져 있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089 연우의 청바지 핏 26 2018.03.22
2088 지포 라이터 이야기 24 2018.03.22
2087 맥심 새 모델 33 2018.03.22
2086 빨리 나한테 뿌려줘 13 2018.03.22
2085 워너원에 대한 승리의 조언 26 2018.03.22
2084 일본 아침 방송 사고 24 2018.03.22
2083 해맑은 지수 8 2018.03.22
2082 고객이 맡긴 차 타고 나가서 폐차시킨 업체 62 2018.03.22
2081 영화로도 제작되는 김지영 27 2018.03.22
2080 에스프레소 처음 마셔본 유라 16 2018.03.22
2079 간장계의 문익점 19 2018.03.22
2078 유재석의 책상에 있던 책 15 2018.03.22
2077 영하 20도 날씨에 아기를 품어서 지키다 13 2018.03.22
2076 허니팝콘 데뷔 전 교사 시절 미카미 유아 12 2018.03.22
2075 14년만의 여옥 대첩 68 2018.03.22
2074 꿈을 이룬 도끼 62 2018.03.22
2073 여초회사 남녀 반응 64 2018.03.22
2072 아재 쭘마들에게 팟캐스트 설명 41 2018.03.22
2071 속 깊은 딸 23 2018.03.22
2070 신동엽과 이영자의 드립타카 14 2018.03.22
2069 JTBC 뉴스 청와대에 일침 67 2018.03.22
» 이제 지겹네요 정말로 34 2018.03.22
2067 대륙의 교복 9 2018.03.22
2066 너 누나보고 그렇게 웃지마 31 2018.03.22
2065 대한민국 10살 어린이의 고민 17 2018.03.22
2064 나경원 계보 잇는다고? 39 2018.03.22
2063 뉴스에 소환된 레드벨벳 23 2018.03.22
2062 살랑거려유 24 2018.03.22
2061 감각적인 컨테이너 하우스 29 2018.03.22
2060 이승우 키 체감 26 2018.03.22
Board Pagination Prev 1 ... 87 88 89 90 91 92 93 94 95 96 ... 161 Next
/ 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