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ㅁㄴㅇ 2017.09.26 23:50 (*.167.5.90)
    진짜 미인이다. 연예인해도 될 정도네요
  • 댓글 2017.09.27 00:19 (*.254.128.76)
    오후에 뉴스 잠깐 보는데 이 장면 보면서 느낀거...경찰이든 소방이든 그 밖 등등이든 간에...여성할당제 위에서 압박하니 별 수 없이 현장 능력 미달인거 알면서도 기준 깎아 채용은 해놓고, 현장 투입이 안되니 서장 부서장 행정과장 인사과장 등등 모여서 '이제 우짤꼬? 명안 좀 내보그래이'하면 그 중 대가리 좀 굴러간다는 노친네 하나가 '가능한 행정 업무로 돌리고예, 현장 투입은 언론 노출 시에만 하는 것으로 어떻겠십니꺼? 요새 마 SNS 홍보 시키는 거 맡기는 거도 알맞고예' 이런 식으로 전근대적인 가치관을 가진 영감들 중에서는 짜내고 짜낸 지혜를 가지고 배치.

    '김반장, 박반장이 이쁘니까 오늘 언론 노출 될 때 피의자 연행 맡그래이~' 이런 말 꼭 했을거다. 노골적이진 않더라도 결국 콕 집어 시킨거지. 게다가 영감들은 지금도 대부분 이쁜 애들 회식 때 서장, 부서장 곁에 앉혀서 술 따르게 한다. '김반장, 박반장이 이쁘니까 오늘 회식 때 서장님 옆에 앉그래이~' 진짜 노답이야, 치안조무사 소방조무사 조롱 나오는 거도 당연하지...윗선이고 현장이고 간에 여성할당제를 합리적으로, 진실되게 운용되게 할 능력이 없다. 애초에 현장 쥐뿔도 모르는 놈들이 엘리트랍시고 위에 쳐앉아서 말도 안되는 오더 쳐내리고, 현장에서도 전문성 있고 합리적인 인간들이 권력 잡지를 못한다. 그 자리 올라가려면 비합리적이고 권위주의적이고 시키면 시키는대로 다 하는 '한국식 인재'여야 하든가, 아니면 그 자리 올라간 순간 또 별 수 없이 '한국적 인재'가 된다.
  • 777 2017.09.27 00:34 (*.54.120.46)
    치안 조무....라기
  • ... 2017.09.27 00:41 (*.34.102.210)
    원래 잘못없는 경찰을 모자이크 해주고 하는게 맞을텐데 흐..
  • ㅇㅈ 2017.09.27 03:27 (*.155.220.163)
    일본은 피의자들 모자이크 까고 경찰들 모자이크 쳐주던데 한국은 그놈에 인권 인권 인권

    썅 여자 조무사 졸라 이쁘네
  • Pachcephalosauria 2017.09.27 04:12 (*.93.159.65)
    이마가 훤~ 허네.
  • 2017.09.27 04:40 (*.252.237.58)
    1초 황우슬혜
  • ㄱㅇ 2017.09.27 07:52 (*.99.111.227)
    issuein.com/index.php?_filter=search&mid=index&search_keyword=%EC%97%AC%EA%B2%BD&search_target=comment&document_srl=8671768

    ㅎㅎ 여기 첫번째 댓글이랑 대대글 봐봐...

    이건도대체 무슨 현상이지??
  • 큐큐 2017.09.27 09:29 (*.153.221.100)
    본문의 차이입니다.
  • ㄹㅇㄴㄹ 2017.09.27 09:34 (*.237.92.182)
    내용의 포커스가 다르니까
  • 첫댓쓴넘 2017.09.27 09:37 (*.93.31.115)
    ㅈㄹ
    그딴거없고
    걍 똑같은 속물새키들이 선비꼰대질한다는거야.
    여자가 무슨 뒷짐지고 엣헴하는 것들이
    때에따라 껄떡대는 꼬라지 보라는거지
  • 2017.09.27 15:20 (*.62.219.76)
    그때만 븅신인 줄 알았는데
    지금도 븅신이네...
    무거운 머리통은 왜 들고 다니나 몰라
  • 쟈갸 팔짱껴도대? 2017.09.27 09:14 (*.186.56.3)
    연행이 아니라 연인이네..
  • 1 2017.09.27 10:33 (*.170.30.130)
    그럴 일 거의 없겠지만, 경찰 얼굴을 모자이크, 블러 처리 하는게 맞는데
    희한하게 범죄자 인권이 경찰 보다 위야.
    길에서 만나면 나 경찰 이니까 알아서 도망가라. 이런 의도인가?
    90년대 어린이 전대물 비디오를 봐도 주인공들이 마스크를 쓰는 이유가
    얼굴이 알려지면 적의 표적이 될 수 있으니까 라고 말하는데
  • 미국인 2017.09.27 11:20 (*.125.49.47)
    응그냥그런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738 검소한 일본인의 식탁 12 2017.09.27
2737 오늘부터 금연하면 24 2017.09.27
2736 서양 코스프레녀 5 2017.09.27
2735 복권 1등 두 번 당첨 30 2017.09.27
2734 머슬매니아 출전한 치어리더 5 2017.09.27
2733 잔반 줄이는 식판 5 2017.09.27
2732 요염한 퍼포먼스 3 2017.09.27
2731 고치기 힘든 버릇 28 2017.09.27
2730 위기의 승려 12 2017.09.27
2729 명절 3일간의 가사노동비 116 2017.09.26
2728 가카의 횡포? 52 2017.09.26
2727 아이돌 소녀 성 상품화 49 2017.09.26
2726 염산 뿌리며 여자친구 폭행하는 남성 제압 38 2017.09.26
2725 이제 가 지은아 38 2017.09.26
2724 여성 인권 지원 39 2017.09.26
2723 독일의 교도소 환경 18 2017.09.26
2722 주차에 택배까지 34 2017.09.26
2721 흑형이 말하는 한국의 아이들 22 2017.09.26
2720 대륙의 옐로카드 18 2017.09.26
2719 설명 중인 혜리 8 2017.09.26
2718 10년만에 비밀이 풀린 사진? 36 2017.09.26
2717 청치마 유진 8 2017.09.26
2716 댐 수위 조절 구멍 36 2017.09.26
2715 리허설 중인 아이린 16 2017.09.26
2714 화제가 된 이영표 고별전 은퇴 선물 21 2017.09.26
2713 로맨티스트 가카 11 2017.09.26
2712 물에 빠진 여고생 구하기 28 2017.09.26
2711 김소희 매력 어필 9 2017.09.26
2710 편의점에서 신분증 확인했다고 폭행 32 2017.09.26
2709 핑크 차오루 9 2017.09.26
2708 헤어지자는 남친 얼굴 칼부림 43 2017.09.26
2707 요즘 수영장 안내문 10 2017.09.26
2706 민아 찰덩이 13 2017.09.26
2705 모든 정책 출발은 부정부패 척결 39 2017.09.26
2704 조보아 클럽 댄스 2 2017.09.26
2703 차라리 여자를 만나 21 2017.09.26
2702 2017 미스섹시백 대상 이한별 28 2017.09.26
2701 이대호 빠던 수준 51 2017.09.26
» 범인 연행 중인 여경 15 2017.09.26
2699 청순한 그녀 7 2017.09.26
Board Pagination Prev 1 ... 66 67 68 69 70 71 72 73 74 75 ... 139 Next
/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