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중고차 2018.03.22 20:36 (*.166.235.152)
    제목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22 2018.03.22 20:58 (*.96.32.67)
    무슨뜻이야?
    아킬레스건 잡았다고 아킬레우스?
    진짜 몰라서 그래
  • ㅇㅇㄴ 2018.03.22 21:01 (*.141.183.74)
    무슨 강에 엄마가 어린아들을 목욕시켜 죽지말라고 근데 발목아래는 안씻겨서 나중에 거기 화살?맞고 죽은걸로 암
  • ㅇㅇ 2018.03.22 21:06 (*.138.234.45)
    발목아래라기 보단 아킬레스건을 엄지 검지로 잡아서
    저기만 약점인거지
  • 22 2018.03.22 21:26 (*.96.32.67)
    오홍~ 아킬레스가 그렇게 만들어졌구나~
    오~ 난 아킬레우스를 영화 트로이로 접해서리
    그렇게 무적이 된지 몰랐네?
    그냥 아킬레우스라는 신화적 인물이 아킬레스건에 화살 맞고 죽어서
    상징성으로 해당부위를 아킬레스건이라고 부르는걸로 알고 있었네
    고마워 형들 ^^
  • ㅇㅇ 2018.03.22 21:08 (*.111.3.187)
    아킬레우스 엄마가 아킬레우스를 강하게 만드려고 저기 짤방처럼 해서 스틱스강에 몸을 담가버림.
    그리스 신화상으로 스틱스 강에 인간이 몸을 담그면 물이 묻은 부위는 무적임.
    하지만 아킬레우스를 버릴 순 없으니 짤방처럼 발목을 잡을 수 밖에 없었고 우리가 아킬레스 건이라 불리는 발목 뒷부분은 물에 젖지 않음.
    트로이 전쟁 때 아킬레우스는 온몸이 무적이라 화살을 맞아도 화살이 튕겨날 정도로 개사기캐였음. 트로이의 왕자 파리스가 "아 ㅅㅂ 신이시여 좀 도와주셈"하고 헬프 때리니 아마 헤르메스였을꺼야. 그놈이 "아킬레우스는 스틱스 강에 몸을 담궈서 무적인데 발목 뒷부분은 물에 안 젖었으니 거길 쏴라!"하고 신탁을 내림. 파리스는 명사수라서 아킬레우스의 발 뒤꿈치 부분을 화살로 맞추니 무적의 아킬레우스가 어린애처럼 발을 동동구르면서 죽음.
    요게 우리가 아킬레스 건이라고 부르는 발 뒤꿈치 쪽 근육의 명칭에 유래가 되었다는 그리스 신화
  • ㅇㅇ 2018.03.22 21:09 (*.23.238.69)
    댓글 쓰고 보니 나보다 더 자세히 아는 형이 나왔네

    쭈글...
  • ㅇㅇ 2018.03.22 21:23 (*.111.3.187)
    ㅋㅋㅋ 더 자세히 적은 형 나왔어
  • 하여간엄마들성질급한거보소 2018.03.22 22:03 (*.94.76.52)
    뒤꿈치잡고담구고 머리잡고 한번더 담구지....
  • ㅇㅇ 2018.03.22 21:09 (*.23.238.69)
    그리스 신화에서 바다의 여신(바다는 아닐수도 있는데 뭔 물 관련임)이 인간이랑 결혼했는데

    애 낳아서 걔를 지켜주려고 강에 담그면 무적이 되는 강에 담궜는데

    그 때 애기 발목 뒷쪽을 잡아서 담그다 보니 강물이 거기엔 안닿음

    그래서 무적이지만 딱 거기만 약점이었는데 트로이전쟁중에 거기에 딱 화살을 맞아서 죽었다

    라는 신화가 있음
  • 1111 2018.03.22 21:18 (*.228.235.79)
    아킬레스건이라는 말이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아킬레우스라는 인물에게서 유래한 말.

    아킬레우스의 엄마는 테티스라는 여신인데,
    이 여신이 겁나 이뻐서 신 중 신인 제우스나 그 형제인 포세이돈 같은 주신들조차 탐내고 있었음.

    근데 본래 최고신 제우스의 가계 - 할아버지 우라노스 - 아버지 크로노스 - 아들 제우스 - 는
    아들이 아버지를 물리치고 최고신의 자리에 등극하는 전통(?)이 있었고,

    하필 여신(또는 님프 - 요정) 테티스의 아들은 그 아버지보다 위대해질 것이란 예언이 등장.
    제우스 입장에서는 꽤나 무서운 예언이었기에 테티스를 자신의 손자이자 인간인 펠레우스와 결혼시킴.

    불멸자인 엄마와 필멸자인 아버지 사이에서 난 자식은 결국 필멸하게 되는데,
    테티스 입장에서는 아들이 그렇게 필멸자로 살아간다는게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었던거지.

    해서 이승과 저승의 경계에 흐르는 신성한 스틱스강에 데려가서 아킬레우스를 목욕시켜서 불사신으로 만들 생각을 해.
    근데 애를 물에 담글 때 양발 뒷꿈치를 잡고 하는 바람에, 그 잡은 부위에는 강물이 닿지 못했고 약점이 남은거지.

    이후 트로이 전쟁에 참전해 용맹을 떨치던 아킬레우스는 결국 이 발뒤꿈치에 화살을 맞아 전사하게 된다.

    아무튼 본문의 제목은 위 짤 장면이 테티스가 아킬레우스를 목욕시키는 그 부분을 연상시킨다고 해서 붙여진 것 같다.
  • 포카리 2018.03.22 21:04 (*.70.36.145)
    엄마가 바다의 여신이라 물에빠져도 산다고~
  • 서울넘 2018.03.22 21:11 (*.211.144.63)
    조의 영역 보는거 같다 ㅋㅋㅋ
  • ㅇㅇ 2018.03.22 21:43 (*.194.111.125)
    ㅋㅋㅋㅋ
  • ㅇㅇ 2018.03.22 21:48 (*.201.137.223)
    틀딱쉑들 아는거 하나나왔다고 열심히 적는거 귀엽네 ㅋㅋ
  • 1111 2018.03.22 21:50 (*.213.47.239)
    아킬레스건으로 유명한 아킬레우스를 모르는 사람도 있구나..
  • 다음생엔대물존잘금수저로가능하면장수까지 2018.03.22 22:27 (*.181.172.245)
    이사람의 미들네임은 joseph이고
    우리나라를 방문한적이 있어
    아이들을 좋아하고
    악보는 볼줄 모르지만 작곡도 해
    누구게?

    이런 댓글 왜 다냐 버러지같은 새기야 ㅋㅋㅋㅋㅋ
    뭐좀 되는거 같냐?
    나랑 그리스신화 등장인물 맞추기 할까?
    병신같은 새키 ㅋㅋㅋㅋ
  • 방송인 2018.03.23 14:37 (*.7.55.28)
    뭐 화나는일 있어?진정해
  • 32남 2018.03.22 21:54 (*.127.65.207)
    그것도 생각나네.
    그 머냐 이름은 모르겠는데 내용은 강에 비친 자신의 외모에 반해 빠져 죽은 놈.
    만화로 보는 그리스신화인가 재밌게 봤는데.
  • 늙병피스트 2018.03.22 22:04 (*.94.76.52)
    나르시스
  • 작명가 2018.03.22 22:32 (*.98.59.224)
    제목 오늘 상준다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
  • 남생이 2018.03.22 23:19 (*.187.247.98)
    저기 잡이준 세끼가 발걸었네 ㅉㅉ
    착하게살자 친구들아
  • ㄹㅇ 2018.03.22 23:27 (*.239.116.106)
    으이구~~발목 잡고 한번 버무려주고
    손목 잡고 한번 더 낭낭하게 버무려 줬으면
    당신 아들내미 살릴수 있었잖여. 이 아주매미야~~
  • ㅇㅇ 2018.03.22 23:46 (*.63.7.84)
  • 2018.03.23 12:08 (*.204.210.30)
    찐 최소40대 쉰내
  • ㄻㄴㅇ 2018.03.24 08:22 (*.161.178.169)
    제목 미쳐따
  • ㅁㅋㅋㅋ 2018.03.24 09:34 (*.62.162.96)
    스틱스강물이여? ㅌ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 아킬레우스 27 2018.03.22
2110 글램디 모델 설현 8 2018.03.22
2109 러시아식 중복 투표 8 2018.03.22
2108 너무해 너무해 19 2018.03.22
2107 CU에 도입 예정이라는 고기 자판기 15 2018.03.22
2106 남편의 노련한 변명 32 2018.03.22
2105 200일 동안 5번 만나준 여자친구 29 2018.03.22
2104 폴란드의 한식당 27 2018.03.22
2103 이번에는 3차다 91 2018.03.22
2102 여친을 흥분시키는 방법 15 2018.03.22
2101 병재식 스탠딩 개그 38 2018.03.22
2100 혈액을 모두 빼낸 심장 25 2018.03.22
2099 불임인 여동생 부부가 아이를 달래요 36 2018.03.22
2098 존 시나 충격 근황 19 2018.03.22
2097 1891년 조선시대 한양 물가 19 2018.03.22
2096 여자 대학 실효성 논란 57 2018.03.22
2095 캠핑용 공기 의자 74 2018.03.22
2094 외국 어린이의 롯데리아 평가 65 2018.03.22
2093 92년생 김지훈 45 2018.03.22
2092 대구에 설치된 바닥 신호등 31 2018.03.22
2091 토니 부인이 꿈이었다는 서지혜 12 2018.03.22
2090 트럼프와 오바마가 임명하는 연방 판사 비교 36 2018.03.22
2089 연우의 청바지 핏 26 2018.03.22
2088 지포 라이터 이야기 24 2018.03.22
2087 맥심 새 모델 33 2018.03.22
2086 빨리 나한테 뿌려줘 13 2018.03.22
2085 워너원에 대한 승리의 조언 26 2018.03.22
2084 일본 아침 방송 사고 24 2018.03.22
2083 해맑은 지수 8 2018.03.22
2082 고객이 맡긴 차 타고 나가서 폐차시킨 업체 62 2018.03.22
Board Pagination Prev 1 ... 104 105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 179 Next
/ 1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