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jpg

앨리스 루즈벨트

미국대통령 루즈벨트의 딸

 

미국인들에게 앨리스공주라고 불릴정도로 사랑을 받았으며

엘리스의 이름을 딴 색깔과 노래까지 있을정도 였다

(앨리스블루)

 

2.jpg

그야말로 앨리스는 미국에서 공주 대접을 받고 있는 존재였다.

앨리스가 대통령의 아버지의 외교사업을 대신해 수십명의 의원들과 조선을 방문하기로 되어있었다.

 

당시 고종은 미국 최고 지도자의 딸이 직접 방문한다는 사실에 미국이 조선에 표하는 우호적인 신호로 판단했다.

그리고 조선을 압박하던 일본의 공격에 대비하고자 했다.

당시 고종은 강대국인 미국과 공동으로 일본의 침략에대해 방어와 공격을 할수있는 군사동맹을 맺으려고 준비하고 있었다.

그리고 앨리스에게 자신이 할수있는 최대한의 환영을 표하기위해 야외 만찬 행사를 마련해놓고 있었다.

얼마뒤 드디어 고종앞에 자신의 약혼자와 동행한 앨리스가 모습을 드러냈다.

 

그런데

 

말을 타고 흙먼지를 일으키며 나타난 미국 대통령의딸 앨리스는

반짝이는 장화 자주색의 승마복 차림에 입에는 시가 담배까지 물고 있었다.

 

그녀를 보던사람들은 한국가를 대표해서 외교 수행을 하러 온 사람이 

상식밖의 옷차림으로 나타나자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심지어 조선 관료들이 왕실 격식에 따라 최대한의 경의를 표하는 동안에도

앨리스는 이모든 격식이 장난이라고 여기는듯했다.

아이처럼 주변을 두리번거리며 신이 나있던 앨리스가 갑자기 시야에서 사라졌다.

놀라운 일이 발생했다.

 

그녀가 왕릉에 세워둔 수호신 조각상에 올라탄것이다.

뿐만아니라 앨리스는 곁에있던 약혼자 롱워즈에게 사진을 찍어달라고 소리쳤는데

당시 앨리스가 올라탄 석상은 조선의 국모 였던 명성황후의 무덤가에 세워둔 것으로

왕릉에 묻힌 명성황후의 영혼을 생전과 같이 호위한다는 의미가 깃든 석상이다.

 

때문에 앨리스의 행동을본 조선관료들은 경악하고 말았다.

또한 앨리스와 일행은 외교 협상을 하기위한 자리에서도 외교정책에 대에 논의하기는 커녕

수행원들과 술을 마시고 웃고 떠들다가  미국으로 떠났다고 한다.

 

3.jpg

앨리스의 무례한 행동은 한장의 사진으로 남겨졌다.

 

당시 앨리스의 행동을 지켜본 엠마 크뢰벨

 

4.jpg

"나도 해외 생활양식에 익숙한 사람이지만 그녀가 입고 나타난 복장은 이해할수 있는 도를 넘었다.

더군다나 국빈대접을 받는 사람이 이렇게까지 무례하게 굴수있을까? "

 

훗날 앨리스의 자서전에 따르면 그녀는 조선이 일본의 손아귀에 완전히 넘어갈것을 이미 알고있었다

 

고종은 미국이 한국을 도와줄것이란 희망을 걸고

앨리스에게 황실 가마까지 태우면서 극진한 대접을 해주었던 것이다

 

5.jpg

그리고 한국이 일본에 침략되기를 바랐던 루즈벨트

 

"일본이 조선을 병합하는 모습을 보고싶다"


“한국의 민족은 가장 문명이 뒤진 미개한 인종이고 자치하기에 전적으로 적합치 않으며

장래 자치하기에 적합하게 될 아무런 징조도 없다”

 

- 루즈벨트(Theodore Roosevelt) (1858-1919) 미국의 26대 대통령 -

 

6.jpg

필리핀을 차지하고 러시아를 견제하기위해 한미수호통상조약을 헌신짝처럼 버리고

한국과 필리핀을 일본과 미국이 서로 빅딜하자는 일본의 한일합방을 가능하게한 가쓰라-테프트 밀약을 체결하고

 

“일본은 한국에 지배적인 권리가 있음을 인정한다”고 조약 제2조에 규정,
한국을 일본에 넘긴다는 것을 핵심내용으로 하여 조선 망국(亡國)을 재촉한

'포츠머스'회담을 주도하는 등 철저한 친일ㆍ반한정책으로 대한제국의 일본 식민지를 적극 도우며

대한제국의 운명을 일본에 넘기는데 큰 기여를 한 루스벨트는

밀약체결이후 ‘동양 평화를 이룬 업적’으로 노벨평화상을 받는다.


  • 블록체인 2018.03.19 01:41 (*.166.235.152)
    파도 파도 괴담만
  • ㅌㅌ 2018.03.19 02:09 (*.236.221.44)
    확인되지
    않은 외국이야기
  • ㅇㅇ 2018.03.19 02:45 (*.228.83.162)
    국썅년대접 제대로 해줬구만 뭘
  • 하아 2018.03.19 02:16 (*.114.43.144)
    당연한거 아니냐 ㅋㅋ
    미국입장에서 생각하면 정글의 법칙 애들이 원주민들 만나는 느낌이겠지ㅋㅋㅋ
    왕실 가마고 뭐고 극빈 대접 해줘봐야
    정글 원주민들이 애벌래 잡아다 정성스레 구워서 주는거나 마찬가지지 ㅋㅋㅋㅋ
    근데 루즈벨트도 몰랐겠지 ㅋㅋ
    일본이 대가리 커서 바로 뒤통수 때릴 것들이라는거 ㅋㅋㅋㅋㅋ
  • 2018.03.19 10:52 (*.186.42.44)
    그렇지
    이 이야기의 교훈은
    미국놈들 못 믿을 놈들!!! 자주국방!!!
    뭐 이런 원초적인 게 아니라

    미국과 최대한 엮여야 한다는 거다.
    미국이 우리를 버릴 수 없고
    우리와 같이 가는 게 이득이라고 느끼게 해야 한다는 거지.

    루즈벨트 입장에서
    조선?
    가치도 없고 쓸모도 없는 나라니까
    쉽게 버릴 수 있었던 거지
    우리가 중국과 수교하면서 대만을 버렸던 것도 마찬가지의 이유나 다를 바 없다.,
    국가간 문제에 있어서 도덕을 들이대면 안되는 거지
    그래봤자 약자의 정신승리에 불과할 뿐.
  • ㅉㅉ 2018.03.19 14:35 (*.34.254.103)
    센놈한테 잽싸게 줄서서 오만 쪽팔린짓 다하고 역시 난 똑똑해서 처신을 잘해..이지랄하는 애들은 이렇게 생각하는구나..너같은 애들이 설령 그렇게 생각하더라도 최소한 그게 부끄러운줄은 아는 나라가 얼른 되길 바래본다..
  • 흠냐 2018.03.19 02:26 (*.233.129.150)
    그당시 서구세력들 앞에서 일본빼고 아시아들은 미개 그 자체였겠지
  • dd 2018.03.19 02:26 (*.210.96.76)
    수꼴 : 이..건..날..조..다..
  • 123 2018.03.19 02:47 (*.167.142.109)
    그 시대라면 당연한 이야기지. 흑인은 동물취급 받던 시대인데 저정도라도 생각해준게 어디냐 쇄국정책을 펼친 흥선대원군을 탓해야지 일본과 함께 개항했다면 절대로 일본에 먹히진 않았을텐데
  • ㅇㅇ 2018.03.19 05:22 (*.62.190.115)
    지금도 나름 대접받는건 경제성장 이루고 국격이 높아져서 그런거지 필리핀 베트남 이런나라들이 입만 살아서 빽빽거려봤자 아무도 안들어준다. 결국 국제사회에서는 힘이 정의야
  • 조혜련 2018.03.19 05:46 (*.7.20.205)
    루즈벨트 혜안보소
    일본이 근대화시켜준 덕분 이 정도라도하는거
  • 213 2018.03.19 11:55 (*.133.63.86)
    어그로 작작떨고 가서 숙제해라 중2야.
  • ㅇㅇ 2018.03.19 08:09 (*.223.27.234)
    덕분에 미개했던 한국 짐꾼천민들이 이렇게 빨리 발전할수 있는 기틀을 세웠지.. 감사하고 살자.
  • 뭐래 2018.03.19 09:24 (*.36.94.198)
    졸라게 대국적으로 보는 쓰레기네.
  • ㄴㄴㅇ 2018.03.19 08:44 (*.254.114.24)
    댓글에 진짜 또라이들 많네 ㅋㅋ 다른 사람 앞에서는 저런 이야기 함부로 말하지도 못할사람들이;;;
  • ㅇㅀ 2018.03.19 12:04 (*.200.144.26)
    대부분 친구 없고 고객 푹숙이고 바닥만 쳐다보고 다니는 루저들이
    관심하나 먹어보고 싶어서 저러는거니까 그냥 무시하는것이 상책.
  • ㅇㅇ 2018.03.19 09:32 (*.105.52.180)
    결국은 요즘에도 미국 미국 빠는대..
    자주수호독립해야 한다는 말이네.. ㅅㅂ 새리들..
  • 34 2018.03.19 09:43 (*.177.213.135)
    근데 조선이 미개하긴 했어....
  • ㅁㅁ 2018.03.19 09:49 (*.107.194.51)
    감히 너희들이 우리에게 이런짓을?

    니까짓것들이 대접은 무슨...

    나에게 욕하는 남을 탓 하기전에 나에게 욕을 '왜' 하는지 생각하면 됩니다.
  • 만약에 2018.03.19 10:10 (*.33.164.40)
    저때 그냥 앨리스를 죽여버렸으면 미국의 식민지가 됐으려나 ㅋㅋ
    그럼 개꿀 ㅎ
  • -,.- 2018.03.19 10:25 (*.62.180.105)
    남미처럼 우리나라 인종 비율이 지금과는 다르겠지.
  • ㄴㅇㄹㄴㄷ 2018.03.19 10:40 (*.128.76.5)
    조선이 존나 미개하긴한건 사실이지뭐.. 침략당해도 놀라울게 없는 꼬라지였는데 ㅋㅋㅋㅋ에휴 조상새키들 ㅉㅉ
  • ㄷㄱㄷ 2018.03.19 14:53 (*.11.82.101)
    안타깝지만 그냥 시대의 흐름이라고 생각해요.
    마귀를 쫓는다고 사람이 죽으면 수많은 시체를 남대문 담벼락에 쌓아놨었다고 할정도니;;
  • 으음 2018.03.19 10:52 (*.232.181.26)
    이래서 노벨 평화상은 좋아해서는 안된다.
  • x123 2018.03.19 11:06 (*.96.184.116)
    앨리스 배운 여자네
  • 어너눙 2018.03.19 13:29 (*.62.204.219)
    조태오 여자판
  • 2018.03.19 14:22 (*.50.103.182)
    한국전쟁 전까지 청계천 같은 곳은 백성들의 똥오줌통이어서 냄새가 진동 했었다는 데 말 다했지ㅋㅋㅋ
    1800년 대 중후반 조선은 아마 지구상 최빈민 집단이었을 것 같아.
  • ㅋㅋㅋㅋㅋ 2018.03.19 14:34 (*.178.77.191)
    그때 당시랑 지금은 입장이 많이 다르지 그리고 이제는 인터넷이 너무 발달해서 주변 이미지가 부담되는 시기긴 함.
  • 여혐남혐 아웃~ 2018.03.20 14:06 (*.17.127.94)
    이방카 같은 년일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781 지지율의 비밀? 70 2018.03.19
1780 김정민의 가정사 35 2018.03.19
1779 민중은 개돼지 승소 37 2018.03.19
1778 윤채경 매력 발산 12 2018.03.19
1777 조선시대 무고죄 형벌 16 2018.03.19
1776 이영하도 터졌다 33 2018.03.19
1775 한국이 일을 가장 많이 하는 나라인가? 73 2018.03.19
1774 제작진 덕분에 호강하는 샘 오취리 34 2018.03.19
1773 버려진 삽살개가 주인을 보자마자 한 행동 57 2018.03.19
1772 아는 형님 고정 패턴 23 2018.03.19
1771 스위스 그린덴발트 마을 풍경 32 2018.03.19
1770 피파에서 본인 캐릭터 직접 만드는 이천수 12 2018.03.19
1769 10년간 재판으로 싸운 남녀 38 2018.03.19
1768 인터뷰 애호가 김초희 4 2018.03.19
1767 대놓고 남녀차별 조장하는 드라마 38 2018.03.19
1766 이제 외칠 날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24 2018.03.19
1765 유부남의 절망 15 2018.03.19
1764 한중일미 청년들의 인식 60 2018.03.19
1763 가카의 혐의 19 2018.03.19
1762 태릉선수촌 식단 37 2018.03.19
1761 돈이 되는 분야 11 2018.03.19
1760 사과머리 윤보미 11 2018.03.19
1759 철수의 박수 29 2018.03.19
1758 비트코인으로 돈 벌었다는 사람들 50 2018.03.19
1757 옥주현 콘서트에 나타난 성유리와 이효리 14 2018.03.19
» 조선을 방문했던 미국 공주 29 2018.03.19
1755 안마만 안 갔어도 24 2018.03.19
1754 베네수엘라의 현실 33 2018.03.19
1753 기적의 수학가 42 2018.03.19
1752 마닷과 덕화의 호흡 9 2018.03.19
Board Pagination Prev 1 ... 110 111 112 113 114 115 116 117 118 119 ... 174 Next
/ 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