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아디다스 2018.06.24 02:16 (*.166.234.30)
    준표 표정 ㅋㅋㅋ
  • 11 2018.06.25 10:49 (*.236.233.182)
    노망난 영감탱이
  • 매국보수 2018.06.24 02:17 (*.104.178.217)
    할배 떠나기전에 썰좀더풀고 가지
  • .... 2018.06.24 13:44 (*.1.142.120)
    종필이 아재랑 같은 친척이라 할 만한 정도는 아니지만 깐깐하게 족보 따지면 종필이 아재네가 먼 방계쯤에 나한테는 삼촌 뻘이다.
    6.25 엄혹하던 시절 종필아재는 아니고 아마 형인가 그 집안 사람하나가 빨갱이로 몰렸던 적이 있는데...
    빨갱이로 의심만 받아도 총살당하던 시절인데...
    종필아재네랑도 지역상 그리 멀지 않은 동네인데다 직계는 아니라도 족보상 같은 혈통이라고
    종필아재가 사정해서 면장 하시던 집안 어르신이 신원 보증해서 살려준적 있다.

    근데 나중에 저 양반 안기부장때고 총리때고 잘나갈때 해준거 1도 없어서 같은 종자 돌림인 아버지 항렬은 마지막 대선 나왔을때는 영삼아재 찍었다.
    ㅋㅋㅋ
    뭐 당시 할아버지 항렬이상은 여전히 종필아재 응원했었다는...
  • 안경공파 2018.06.24 23:17 (*.110.206.8)
    나랑 같은놈 있네 나도 안경공파고 종 자돌림이 할베벌임

    반갑다 먼친척이라 집안에서 옹호하는 분위기있었는데

    근데 울집도 할베가시고 종가집이며 뭐며 점점
    김씨들이랑 안만나는듯 하다 어쩌면 뿌리가
    같을 우리가 점점 족보에도 현대화가 진행되는듯

    아쉽
  • 레알팩트 2018.06.24 02:18 (*.229.44.161)
    홍준표
    진짜배기 좌파
  • 2018.06.24 02:19 (*.128.203.134)
    오래도 살았다 잘 갔다 정말
    나도 똑같이 이런 말밖에 해 줄 수가 없구나
  • 어처구 2018.06.24 02:32 (*.120.32.111)
    늙으면 죽어야지. 애들 앞길 막지말고 -_-;;
  • -,.- 2018.06.24 02:38 (*.15.240.84)
    굴욕적인 한일 수교. 당사자.

    위안부와 독도 문제로 고통받는 국민들..
  • 근본 2018.06.24 06:10 (*.241.13.251)
    넌 솔직히 위안부와 독도 문제로 무슨고통 받았니? 한일외교로 자금 지원받아 포스코의 전신으로 철강산업 발전했던건 전혀모르니? 더구나 우리 따이한 문제에 대해서는 고민해봤니? 어디든 언제든 시대의 아픔은 존재하지 재발하지 않기 위해서는 사과강요도 우리의 국력이 저들보다 월등할때 가능한거다. 지금 저들은 호황인데 우린 남미경제로 들어가고 있지.
  • 나그네 2018.06.24 08:28 (*.197.135.87)
    ㄷㄷㄷ....넌 원댓글러에 대해 뭘 안다고..
  • ㅇㅇ 2018.06.24 08:41 (*.199.19.11)
    이거 좌빨들 역공인거냐 아님 진짜 보수들은 이렇게 생각하는거냐? ㄷㄷㄷ
  • 걍ㅂㅅ 2018.06.24 10:01 (*.205.50.56)
    저게 보수겠냐. 좌빨은 더아니네
  • 개소리 2018.06.24 13:01 (*.62.172.170)
    따이한으로 물타기개소리하지말고
    밀실로 한일기본조약 돈 유용한게 정상이냐
    그돈이 제철소만들라고 준돈이야?
    사업성없어서 10년넘게 공사들어간건?
    그러면 탄탄한 지금이라도 배상하던가
  • ㅂㅂㅂ 2018.06.24 22:50 (*.207.67.180)
    정권이 지날수록 피해자들이 늙어죽을수록 배상금은 적어지고 ,일본은 협상이 결렬될수록 좋은겁니다 , 독재자 박정희가 푼돈때문에 두고두고 욕먹을 협약을 했을까요?

    당시 한국은 못살았지만 일본한테 손벌릴정도로 자존심이 없지 않았습니다 , 당연 박정희도 일본과 협상할 생각은 없었죠 , 독재는 국민들이 못살수록 잘됨니다 , 사회주의도 일종의 독재인데 온국민이 똑같이 못살아야 되듯이 말이죠 , 등따습고 배부르면 딴생각합니다 , 오직 가상의 적을 두고 계속 욕하게 두는게 안으로 신경못쓰게 통치하는데 좋죠 .
    이승만은 정말 통이 커서 35억 부른거고 장면은 그럴 배짱도 없는사람이고 516때 혼자 호텔이 숨어있다 나온사람인데 ㅡ,ㅡ
    박정희가 일본과 국교를 트기로 한 계기는 독일을 방문하면서 아우토반고속도로등을 보면서 비젼을 키웠고 당시 독일 대통령의 조언때문이었습니다
    이제그만 일본과 친하게 지내라 , 세상에 어느나라가 앙숙인 나라가 없겠느냐 독일도 전투에선 매번이겼지만 전쟁에선 매번졌던 프랑스와 지금은 경제협력을 하고 있고 소련과도 , 미국은 적대국이었던 일본과 친하게 지내고 있다 ,지도자로써 사사로운 감정은 버리고 국제사회에선 윈윈만이 살길이다.. 그래서 귀국후 일본과 국교를 맺기로 마음먹었죠
    국교를 맺기로 결정한이상 협상내용은 중요한게 아니었습니다 보상금만 받고 끝내는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경제협력관계가 목적이었던거라 , 군인답게 속성으로 진행한거죠
    이후 3억불만 받은것이 아니라 노태우정권때 까지 10여번의 경제협력기금을 일본한테 받았습니다 .
    국교정상화이후 우리나라와 베트남처럼 한국은 일본의 저렴한 임금의 수출전진기지국가가 됐습니다
    문재인대통령이 베트남을 방문하면서 한국군이 저지른 잘못에 대해 유감을 말했습니다, 근데 베트남 언론은 아무곳도 그말을 자국언론에 다루지 않았습니다 .
    이왕 친해지기로 한이상 그게 불필요하다고 봤을 겁니다 , 민족적감정은 우리나라가 공장을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이전하게 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박근혜정부가 위안부문제를 처리한이유는? 당연히 욕먹을 짓하고 한겁니다 이유는 경제협력관계에서 갑과을의 관계이기 때문이죠 .
    대표적인예를 들면 통화스화프협상입니다 이것은 서로간에 달러가 모자를때가 있으면 자국통화와 달러를 바꾸는 협약입니다 , 걍 강대국이 달러꿔주는 협약입니다
    김영삼정부때 달러가 모잘라 IMF가 왔죠 , 그때 일본이 달러를 안빌려주고 차관도 연장안해준게 결정적이었다고 합니다 , 이유로 이런설이 전해지는데 김영삼대통령이 중국과 회담중에
    일본의 버르장머리를 고쳐주겠다고 발언을 한게 일본의 속을 뒤집어놨죠 , 공식적인 외교적수사가 아니였거든요 , 북한정권이라면 모를까
    그뒤 경복궁앞을 막고 있던 중앙청건물을 철거한다고 하자 일본정부가 우리에겐 귀중한건물이니 수송비용을 부담하고 일본으로 가져가겠다고 하자 다음날 생중계로 중앙청건물을 크레인으로 부셔부렸죠 , 다음속에 담아 두고 있던 일본은 IMF때 복수를 한것이죠
    마침 박근혜정부때 통화스화프 기간이 끝나 연장협약을 해야 했죠 그래서 위안부협상을 그렇게 마무리지을수밖에 없었죠
    제2의IMF가 오면 더큰 굴욕을 봐야 하니까요 ,
    문재인정부들어 위안부협상은 뒤집어졌고 일본과 통화스와프협약도 깨졌습니다 ----요게 아베가 망언을 계속하는 이유입니다


    박원순이 중국가서 우리는 달리는 말의 파리처럼 붙어있겠다 , 문재인이 중국가서 온갖 홀대를 받으며 중국공산당창건을 축하한다고 하질않나
    미국가서도 트럼프에게 중재자가 아닌 동맹국의 일원으로 트럼프대통령님의 현명한 결정을 바라겠습니다(스스로 운전자론을 펼치더니 갑자기 집사라고 하질 않나)
    러시아 가서도 공산혁명일을 축하한다고 하고 , 우리나라의 미중일관계는 을과 갑의 관계예요.
    자존심세우면 결과는 국민이 책임져야하는데
  • 1111 2018.06.24 23:59 (*.236.4.73)
    어휴 한일협정은 미국의 압박으로 한 거에요
    이건 당시 외무장관이었던 이동원 전 장관의 회고록에도 나옵니다.

    일본의 입장에서는 한국과 수교를 맺고 싶은 마음도 없었고
    맺을 이유도 없었다고, 더구나 침략 배상금 문제는 일본 입장에서도
    껄끄러웠는데 한국과 수교를 맺으면 배상문제가 나올 것이고
    이건 다른 아시아 국가들도 똑같이 요구할 것이기 때문에 일본은
    수교 맺는 것에 상당히 부정적이었다고 합니다.

    박정희 정권도 일본과 수교는 여론 악화로 정권 자체의 큰 리스크가
    될 거라 생각해서 미국의 직접 지원을 원했지 일본과의 수교는
    부정적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케네디가 죽고 부통령인 닉슨이 정권을 잡고
    미국의 한반도 전략은 급속히 수정되죠,
    사실 아시아 전략이 수정됐다는 게 맞죠, 닉슨독트린,

    닉슨은 미국의 아시아 개입을 원하지 않았고 아시아 국가들이
    나토와 같은 군사 협력기구를 창설하길 원합니다.
    베트남에 워낙 당해서 그랬죠,

    그래서 한국과 일본 정부를 압박합니다. 수교를 맺고
    상호 협력관계를 맺어라라고,

    한일수교 이후 닉슨독트린이 발표 됩니다.
  • 헐럭 2018.06.24 03:27 (*.159.108.51)
    표정 굳어지넹
  • 개좃같은피리 2018.06.24 03:52 (*.55.204.71)
    오늘 이새끼 뒤졌다는 얘기 듣고나니
    월드컵 3패고 나발이고 얼마느 기분이 좋던지
  • 2018.06.24 03:53 (*.128.227.71)
    이 새끼도 웃기네
    김대중이 대북퍼주기 할때
    국무총리가 당신아닌가?
  • ㅇㄴㅇ 2018.06.24 04:57 (*.190.81.47)
    가시기 전에 근헤하고 태민이 하고 놀던 썰이나 풀고 가시지
  • 잘한게 대체 뭐냐 2018.06.24 05:10 (*.235.129.233)
    저따위 안목이니 평생 이인자 들러리나 하다가 가지ㅋㅋ
  • ;; 2018.06.24 06:09 (*.116.246.116)
    이인자는 커녕 어디 뒤에 '장'자 한번 붙어본적 없는 인생들이
    왤케 발끈함
  • ㅇㅇ 2018.06.24 07:25 (*.22.180.87)
    박정희 만세, 전두환 만세, 김종필 만세, 노태우 만세, 이승만 만세
    독재정권 만세, 권위주의 만세
  • ㄷㄷㄷ 2018.06.24 10:33 (*.168.176.143)
    병장해봤어 십새야
  • 1ㅊ3 2018.06.24 11:13 (*.199.79.92)
    난 분대장도 해봤지롱
  • ㄱㄴㄷ 2018.06.25 09:30 (*.223.3.156)
    마 반장해봤어임마
  • 덜덜이 2018.06.24 06:45 (*.102.5.138)
    대통령 될려고 온갖 발악하다 한번도 못 되고 뒈지신 분. 지옥에나 떨어져라 캬악 퉷
  • 글쓴이 2018.06.24 08:05 (*.39.149.209)
    주체사상과 추종자들...
    설마 주사파들이 청와대에는 있지 않겠지?
  • ㅁㅁ 2018.06.24 09:18 (*.98.98.159)
    설마 종필이 존경하는거 아니지 너?
  • 어제컴퓨터샀다 2018.06.24 10:16 (*.38.188.138)
    성동격서라는 고사성어가 생각난다.

    추노의 천지호인 성동일도 생각나고...
  • ㅇㅇ 2018.06.24 08:15 (*.99.145.87)
    문슬람 불타오르네
  • 2018.06.24 08:57 (*.223.17.148)
    그래서 이분 대통령 하셧겟죠??
  • ㅇㅇ 2018.06.24 10:07 (*.205.186.245)
    ㅋㅋㅋ 대통령 못햇다고 까는 그짝지지자분들 역겹죠?
  • ㅋㅋㅋ 2018.06.24 10:46 (*.223.27.16)
    선거 이기던가 ㅋ
  • ㅋㅋ 2018.06.24 10:09 (*.118.2.54)
    다카키 마사오가 기다리고 있는 지옥으로 가셨겠네요~~~~ㅋㅋㅋ
  • fa 2018.06.24 10:37 (*.20.181.44)
    다까기와 김종필의 베스트 프렌드 김대중과 함께 지옥에서 셋이 나란히 썩고있겠지 ㅋㅋㅋ
  • 부들부들잼 2018.06.24 11:43 (*.207.239.29)
    응 다음 풀발 일베충 ㅋ
  • 늙병필 2018.06.24 11:44 (*.21.26.163)
    너희들은 정치에게 관한 얘기를 할 자질이 부족하다.

    정치란 집단의 갈등과 문제를 해결하고 공동체의식을 배양하여 집단을 한방향으로 이끌어 나가는 기술이라면

    도데체 왜 혐오와 증오와 대립과 시기와 분노가 필요로 하는가.

    생각이 다른 사람에 대한 이해와 존중, 관용, 포용, 타협, 배려, 논리적 이성적 판단과 이에 대한 깊은 성찰이 필요하지 않은가.

    너희들이 입에서 나오는 말들은 어느 쪽의 말이냐.

    내 생각에는 너희들은 정치에 관한 자질이 부족하고 그리고 입으로 글자로 그걸 말하고 있다.
  • 민주당은 선 2018.06.24 12:16 (*.47.126.124)
    이분법하고 진영논리 흑백논리로 무장해서 그럼
    생각하는걸 귀찮아 할수록 세상을 두개로 나눠서 생각하는게편하거덩
  • ㅂㅈㄷ 2018.06.24 22:00 (*.215.1.47)
    수준이 그정도밖에 안되는데 뭘바래.. 월드컵이랑 똑같네 ..
  • 별별 2018.06.25 02:30 (*.191.207.253)
    정치를 정치가 지향해야하는 이상적인 것으로만 정의 하시는데

    실제로 정치가 그렇게 이루어지지 않으니까 그런 겁니다.

    생각이 다른 사람에 대한 이해와 존중 보다는 같은 생각을 가진 집단의 이익을 표출하고 그것을 화제로

    여론을 만들고 대중적 관심을 이끄는게 현대 정치의 모습 아니었습니까?

    포용과 타협의 기술은 애초에 없었던 거죠. 네거티브와 비난, 배척과 편가르기가

    지역감정과 당파싸움을 만들었죠.

    현실을 파악하지 못하고 이상에 머무르고 있다면

    그 역시 얘기를 할 자질이 부족해 보이네요.
  • 1234 2018.06.24 12:36 (*.240.27.145)
    노인네들 좋아하는 소리 노인네가 했네 ㅋㅋ
  • 징베 2018.06.24 12:54 (*.107.5.60)
    본인 얼굴은 그렇게 밋밋하게 생겼으면서 대통령 선거에는 왜 그렇게 많이 나온건지 ㅋㅋㅋ
    딱 두부에다가 눈코입 붙여놓은거 같이 생겼구만
  • 브로콜리 2018.06.24 14:54 (*.112.70.93)
    보수정당 보수정치인이 망한거지..

    보수정책 보수사상이 망한게 아니다..

    보수 자유경제는 다시 돌아온다..
  • 민주당지지자 2018.06.24 15:34 (*.21.26.163)
    당연하지요. 건강하고 건전하게 꼭 돌아오세요.
  • ㅎㅎㅎ 2018.06.24 15:07 (*.145.93.213)
    저시키가 위안부합의해서 박정희가 돈 딲아썼지
  • 2018.06.24 15:43 (*.230.215.176)
    김대중 총재 1989년도 노태우씨로 부터 20억 확인! << 현 200억 어휴 그놈이 그놈 ^^
  • ㅇㅇ 2018.06.24 22:21 (*.38.21.97)
    옳으신 말씀이십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881 유아 물병 따주는 비니 7 2018.06.24
1880 노하우가 쌓여있는 분 19 2018.06.24
1879 모모의 마약 베개 13 2018.06.24
1878 4년 전 경우의 수 15 2018.06.24
1877 러시아 여자와 결혼하기 위한 조건 15 2018.06.24
1876 닭꼬치 하나에 만원 28 2018.06.24
1875 다한증 김준현의 극한 정글 도전기 31 2018.06.24
1874 허무하게 날린 결정적 찬스 85 2018.06.24
1873 혁오 모르는 박준형 몰카 16 2018.06.24
1872 사회생활 만랩 15 2018.06.24
1871 일부러 맛 없게 먹는 이유 11 2018.06.24
1870 샤프로 그리는 황금손 28 2018.06.24
1869 일본 방송에 공개된 메시 집 8 2018.06.24
» 김종필 생전 문재인 평가 48 2018.06.24
1867 일본인이 생각하는 남북미 관계 최상의 시나리오 25 2018.06.24
1866 여경 윤태진 14 2018.06.24
1865 정치인 사시 통과 나이 50 2018.06.24
1864 김진규의 2006년 월드컵 썰 8 2018.06.24
1863 리트리버의 성질머리 40 2018.06.24
1862 모모의 한글 나이 14 2018.06.24
1861 지리는 도전 14 2018.06.24
1860 해피투게더 화제의 음식 28 2018.06.24
1859 이슬람 여성들이 입는 옷 33 2018.06.24
1858 하얀 드레스유 10 2018.06.24
1857 졌잘싸 추격골 61 2018.06.24
1856 24살의 애교를 받아라 12 2018.06.24
1855 후배들의 마지막 훈련을 바라보는 박지성 21 2018.06.24
1854 인간 구찌에서 인간 샤넬로 진화 14 2018.06.24
1853 멕시코 응원해도 매국노가 아닌 이유 16 2018.06.24
1852 손나 닮은 치어리더 17 2018.06.24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130 Next
/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