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01.gif

 

02.gif

 

03.gif

 

04.gif

 

흔히 중세판금갑옷은 너무 무거워서 기사들이 혼자서 말도 못타고 

넘어지면 혼자 일어나지도 못하고 달리기도 못했다 라고 알고 있는데 오해라고 한다.

짤은 중세후기 기사들이 입었던 무거운 수준의 풀플레이트 갑옷을 (25KG~30KG정도됨)

일반인이 입고 벽타기하고 달리기하고 재주넘고 자전거도 타는모습임

의외로 날렵하고 스스로 일어나는데 별 지장도없다. 

이런일이 가능한 이유는 갑옷무게가 온몸으로 분산되서 신체에 부담을 줄이기 때문이다.

쉽게말해 평소보다 30kg정도 살이찐 상태에서 움직이는것과 같다고 보면된다.

생각해보면 밥먹고 신체단련만 하던 중세기사들이 이정도 무게를 감당못할리는 만무하다






자 그렇다면 왜 이런 오해가 퍼졌을까?




05.jpg

마상 토너먼트 중인 귀족들. 왼쪽 붉은색은 독일의 황제 막시밀리안 1세다. 


중세 귀족들의 스포츠 '마상토너먼트'용으로 특수 제작된 갑옷은 

일반 기사들의 전투용갑옷보다 최소 2배정도 무거웠다고한다.

귀족들의 귀한 목숨을 보호하기위해서 존나게 두껍게 만들었기때문이다.

이런 특수제작된 갑옷중에는 진짜 입고 움직이기도 힘들정도로 무거운 것도 극소수 있었다.

그런데 마상토너먼트를 다룬 기사도 소설 등에서 이런 묘사가 나온 것을 본 사람들이 

모든 판금갑옷이 무거운것으로 오해했던것이다.

  • ㅂㅈㄷㄱ 2017.11.18 16:39 (*.182.240.28)
    그래봤자 몽골인들에게 개쳐발렸으면서 뭘
  • ㅇㅇ 2017.11.18 16:47 (*.123.210.51)
    몽골 침략시기와 풀플레이트 시기는 전혀 관계가 없음..머 그렇다고 그래봣자 개발린다 안발린다가 아니라 비유의 예가 잘못됬다는 것이니 딴지 걸지 말기 바람
  • 1234 2017.11.18 22:07 (*.143.18.115)
    16세기에 몽골 영토 한번 확인하고와보셈ㅋㅋㅋ
  • ㅋㅋ 2017.11.19 01:15 (*.62.93.49)
    꼭 이럴때마다 몽골은 동양의 자존심이라면서 괜히 이럴때마다 써먹더라..우쭐하면서..ㅡㅡ

    그렇게 개쳐발렸던 유럽이. 지금은 전세계를 지배한거보면 뭐 느끼는거 없냐?ㅋㅋㅋㅋ

    뭐 몽골이 같은 아시아라서 동질감같은거 느껴?? 우월함??뭐 그런거?ㅋㅋㅋ 븅신새키
  • 2017.11.18 16:47 (*.223.34.21)
    이럴때 조선은 명주솜으로 누빈 갑옷(?) 거적을 입었지 ㅋㅋ
    전사인데 천입음.
  • ㅣㅣ 2017.11.18 17:00 (*.33.165.217)
    가야는 철제 마갑까지 두르고 싸웠다
    그리고
    천갑옷이 관통병기쪽에는 오히려 유리한부분도 있다
    고구려 화살촉이 가느다란 강철이여서
    판금갑옷정도는 관통이 가능했음

    서양에서도 갑옷이 나오고 나서
    갑옷을 관통하는 목적으로 쇠꼬챙이 같은 검이 등장했고
    도끼를 들고 싸우기도 했다
    석궁도 마찬가지고

    조선으 국방력은 확실히 병크지만
    모든 무기는 시대상황에 따라 변화하지
  • ㅣㅣ 2017.11.18 17:03 (*.33.165.217)
    덧붙이면
    랜서들이 중갑을 착용하고
    말도 갑옷을 둘렀는데
    지나친 중량이 약점이여서
    갈고리등으로 말에서 떨어트리는
    매복작전으로 대응했다고 함
    말에서 떨어지면 갑옷중량과 속도로 인해
    살아남기 어려웠다고 함
  • 1234 2017.11.18 22:27 (*.143.18.115)
    그거 대표적인 오해임 넘어지면 일어나기 어렵다거나 하는건 다 선입견일 뿐이고 그 오해를 깨부셔줄 수많은 실혐영상을 유튜브에서 검색만 해봐도 수두룩하게 구할 수 있다. 푸시업도 하고 수영도 하고 마라톤도 참가하고 물구나무서고 뭐 레슬링도 하고 마 다 했어 으이??
    말이 천천히 달릴때 떨어지면 전신에 헬멧을 입은거나 마찬가지니까 오히려 더 안전하고, 말이 최고속력으로 달리는데 떨어지면 갑옷을 입던말던 살기 어려우니까 그건 패스하고 말까지 갑옷입힌 기사들같은경우는 최고속력을 애초에 못내기때문에 문제가없다.
  • ㅁㅁ 2017.11.18 17:31 (*.62.215.72)
    중세유럽에도 깔깔이 처럼 생긴 갬비슨이란 놈 입고 싸운 애들 많아
  • ㅇㅇㅇ 2017.11.18 19:03 (*.150.122.11)
    조선시대 때부터 현대적인 전투복을 입었다는 의미임?
  • ㅁㄴㅇ 2017.11.18 20:15 (*.187.224.190)
    얌마 명주솜이나 실크같은 깔깔이 방어구들이
    활에 맞았을때 화살촉을 감싸 안으면서
    빼내고 치료할때 훨씬 쉬웠단다;;
  • Was 2017.11.18 20:44 (*.46.6.5)
    무기쳬계는 환경에따라 발전한다.
    한반도의 위협은 대부분 겨울철 북방민족인데..
    철갑플레이트 쓰면 동상 걸려 얼어 죽어..멍청아..
  • 1234 2017.11.18 22:11 (*.143.18.115)
    조선에는 경번갑 두정갑 등 좋은 갑옷이 있는데 경번갑은 조선초니까 빼고
    두정갑은 코트 안에 철판을 붙여논거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평화가 오래되니 애덜이 속에 철판 빼고다니고 무기갑옷 관리안하고 난리엿지.
    그래서 임진왜란때 개털린게 크지ㅋㅋㅋ
    원래 조선시대도 거적데기 입고 그러지 않았다. 혹시 사극보고 우리나라가 삼지창에 포졸복 입고다니는거로 생각하면 오해임
  • ㅁㄴㅇㅁㅇ 2017.11.18 17:12 (*.142.103.209)
    석궁 노노.
    열처리 잘한 갑옷은 석궁으로도 치명상을 입히기 힘들었음.
    화승총등 개인 열병기의 등장과 이로인한 전술의 변경으로 사장.
    그리고 조총이나 화승총 시대에도 방어력을 더올리고 대신 팔다리는 포기한
    가슴 갑주의 형태로 살아 남았음.
    스페인 콩키스타도르를 생각하면 됨.
  • ㅣㅣ 2017.11.18 17:27 (*.33.165.217)
    열처리를 잘한 강판은
    판금이 안된다
  • Was 2017.11.18 20:44 (*.46.6.5)
    맞아..
    열처리하면 깨지지 특히나 추운날이면 100%깨지지..
  • 1234 2017.11.18 22:21 (*.143.18.115)
    갑옷에 쓰이는 철은 고탄소강이 아닌 저탄소강이었음 맞아도 깨지지 않고 찌그러지는 정도였지
  • ㅣㅣ 2017.11.18 17:30 (*.33.165.217)
    갑옷을만드려면 적어도 4제곱미터의 철판이 필요한데
    1밀리 두께로 중량 계산하면 약30킬로그램 정도다
    1mm면 창으로도 관통이 가능한 수준임
  • 1234 2017.11.18 22:20 (*.143.18.115)
    어떤창?? 영상링크같은거라도 있음?? 중세기준으로 만든 1.2미리짜리 갑옷이 왠만한 날붙이는 다 막고 철퇴를 휘둘러도 한두방으로는 큰 타격도 못주던데
    판금 잘뚫는건 워해머같은 무기밖에 없더라, 할버드나 메이스도 존나 여려방 갈기지 않으면 치명상 못입힘
  • ㅇㅇ 2017.11.19 08:34 (*.93.19.232)
    창이 찌르는 무기니까 관통 잘되겠지
  • 겐지 2017.11.18 19:14 (*.86.69.209)
    저거 입고 저렇게 달려오면 공포 그 자체
  • 213 2017.11.18 23:15 (*.41.99.12)
    앞 덤블링하는거 일반인이 아니잖아 ㅋㅋ
  • 2017.11.18 23:33 (*.142.67.242)
    갑옷입고 헬스장 왤케 웃기냐 ㅋㅋ
  • .... 2017.11.19 17:03 (*.1.52.199)
    저거보다 더 놀라웠던건 유툽에서 본 중세갑옷기사들의 전투방식.
    칼로 베고 찌르고 한다기 보다는 무거운 칼을 몽둥이 삼아 정신없게 패서 쓰러트린 후
    작은 틈새로 칼을 찔러넣어서 죽인다고 함.
    칼날의 날카로움은 손으로 잡아도 괜찮을만큼 날이 무뎠다는 점.
    (다만 잘못잡으면 베이지는 않지만 무게로 인한 충격에 손목관절 바로 나감.)
  • 물논 2017.11.19 17:53 (*.70.54.3)
    실제 효율은 메이스같은 타격계들이 더 좋았지. 아니면 아예 장대무기로 가던가.
    갑옷보단 경갑 및 기동성을 중시한 문화권에서도 검보다는 도가 발달했다. 절단력이 압도적으로 좋거든.
    검은 사실 전쟁용이라기보단 비전쟁시의 호신 및 뽀대용의 의미가 크다.
  • ㄹㅇㄴㄹㄴㅁ 2017.11.19 17:36 (*.112.253.57)
    랜서들은 중갑이 엄청 두꺼워서 힘들었던걸로 아는데..?

    랜스 쓰는게 아닌 경우엔 위에 저런 갑옷이었겠지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182 먹방을 글로 배운 정다래 27 2017.11.18
2181 곰의 돌진 속력 19 2017.11.18
2180 한국인 종특 화이팅이 싫은 하정우 36 2017.11.18
2179 정권 바뀌자 조용해진 음모론 50 2017.11.18
2178 사나의 공격성 7 2017.11.18
2177 구름 낙하 현상 6 2017.11.18
2176 파파라치에 대처하는 디카프리오의 자세 4 2017.11.18
» 중세 판금 갑옷에 대한 오해 26 2017.11.18
2174 중국 게임에 나오는 K2 13 2017.11.18
2173 503 근황 36 2017.11.18
2172 지구상에서 점차 사라져가는 부족들 17 2017.11.18
2171 노홍철 진짜 미쳤던 시즌 17 2017.11.18
2170 장유유서가 무너진 천조국 25 2017.11.18
2169 독도 새우 찾으러 울릉도까지 간 일본방송 24 2017.11.18
2168 최강의 이빨을 가진 동물 7 2017.11.18
2167 JYP 출신 연예인 특징 15 2017.11.18
2166 초보운전자가 가장 진땀 빼는 순간 21 2017.11.18
2165 무명 시절 폭행 및 감금 당했다는 배우 11 2017.11.18
2164 프랑스식 육회 스테이크 타르타르 19 2017.11.18
2163 요즘 토크 배틀 9 2017.11.18
2162 시카고의 강추위 15 2017.11.18
2161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들 15 2017.11.18
2160 가장 많은 아카데미 상을 휩쓸었던 세 작품 24 2017.11.18
2159 우주에서 가장 어두운 행성 3 2017.11.18
2158 매석천 드립 퍼레이드 9 2017.11.18
2157 일제시대에 멸종된 동물들 46 2017.11.18
2156 어린 나이에 벌써 사회생활 마스터 16 2017.11.18
2155 역대 천만영화 최연소 감독 24 2017.11.18
2154 세상에는 세 종류의 남자가 있다 15 2017.11.18
2153 여자 아이돌보다 예쁜 남자 얼굴 14 2017.11.18
2152 캔맥주 제조 과정 12 2017.11.18
2151 미나의 복근 10 2017.11.18
2150 조선시대 이혼 합의서 14 2017.11.18
2149 하하 김종민 꿈의 매치 11 2017.11.18
2148 비행선이 사라진 이유 18 2017.11.18
2147 이승환의 연애 기준 16 2017.11.18
2146 질투하는 멍멍이 13 2017.11.18
2145 강인이 계속 사고를 치는 이유 2 2017.11.18
2144 진화학적인 변명거리 7 2017.11.18
2143 22억짜리 캠핑카 18 2017.11.18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