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ㅋㅋㅋㅋ 2018.05.20 00:26 (*.96.75.236)
    막짤에 제동이 보이네
  • 담다디 2018.05.20 00:27 (*.70.36.145)
    귓빵망이 잘 얻어맞게 생겼네 ㅋㅋ
  • ㅁㄴㅇ 2018.05.20 00:32 (*.167.5.90)
    사람에겐 각자 어울리는 옷이 있다. 유재석에게 칼부림나는 조폭영화 두목이 어울릴까? 그에겐 예능 프로 mc가 어울리는 옷이다. 결국 모두는 자기의 어울리는 옷을 입고 살아야 하나 이 나라 이 사회는 똑같은 옷을 입도록 강요한다. 공부가 전혀 하기 싫은 사람에게 대학을 강요하고 혹은 공부가 하고 싶은 사람에겐 근로자로서의 삶을 요구한다.
    아무 생각없이 똑같은 옷을 입어야 한다는 대한민국의 획일화 된 교육이 결국 비정상적인 대학진학률을 낳게했고 대학의 본질로서의 가치를 잃은 지 오래다. 전혀 1년간 수천만원에 해당하는 교육을 제공하지 못하고 그저 시간낭비 통과의례의 4,5년의 시간과 어마어마한 비용을 허비하는 것이다. 사회적잉여의 감소. 후생손실. 결국 이사장 배만 불리는 꼴. 자신의 어울리는 옷을 찾을 시간에 그저 똑같은 옷으로 시간과 비용을 낭비한 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사람들은 젤 만만한 7,9급 공무원으로 몰린다. 또 쓸데없는 본인이 원치않는, 그저 사회가 요구하는 옷을 입기위해 다시 시간과 비용을 낭비하는 것이다.난 언젠가 이 시스템이 대한민국 경제에 큰 타격을 줄거라 확신한다.
  • ㅎㅎ 2018.05.20 01:04 (*.62.8.71)
    공부를 게을리 하면 이런 똥글을 싸게됩니다.
  • 2018.05.20 01:15 (*.79.181.68)
    넌 뭘 게을리 했길래 이런 댓글을 다니 호로새키야
  • 33 2018.05.20 02:07 (*.62.8.148)
    문제는 인간의 대부분은 자기한테 무슨 옷이 어울리는지 평생 모르고 살고
    또 대부분은 그저 그런 체형이라 대충 평균적인 옷을 입혀놓으면 그런대로 봐줄만하다는 사실
    이런 말 하는 인간의 대부분은 뭐 잘 하냐고 물으면 뭐하고 싶다고 대답하는 한심한 타입이란 것도 사실
  • 55 2018.05.20 02:14 (*.167.5.90)
    이런 말 하는 사람 대부분 자기가 뭘 잘하고 뭘 좋아하는 지 뭘 원하는 지도 모르고 결국 xx회사 종업원으로 썪는다는 것도 사실. 남들 눈치나 보면서 할 수 있는데 다 포기하고 체면차리기 위해 얼른 얼른 xx회사 근로자로 들어가서 평생 노예처럼 일하고 행복하지도 않고 그저 월급 따박따박 주인님이 쥐워주면 좋다고 하면서 인터넷에선 헬조선 거리는 것도 사실. 곧 있으면 그 노에생활도 짤리게 되어서 치킨집 차려야하는데 그마저도 옆 동네 치킨집 망하는 꼴 보고 "나는 안 망해" 이런 말하는 것도 사실.
    뭘 하나 잘하는 재능도 없고 영어도 쏼라 쏼라 대지도 못하고 기술도 없고 오직 주인님 모시는 노예근성 하나면 그저 만족하고 자신의 한계를 그으며 인터넷에선 나라탓하는 것도 사실.
  • 345 2018.05.20 13:36 (*.200.36.72)
    이런글 볼때마다 왜 여기가 늙병필이라 불리는지 새삼 더 느껴짐
    내가 경험한 커뮤니티중에 가장 꼰대스럼이 넘치는곳임

    아니 다른건 둘째치고 왜 상대방이 자신과 다르다는 이유로 과도하게 디스를하냐??? 원수 짐?
  • 999 2018.05.20 16:54 (*.253.240.93)
    학생 때 공부라는 것을 하는 이유가 바로 그 '각자 어울리는 옷'을 찾는 과정이기 때문이야. 물론 그 공부 자체를 강요하고 그걸 평가수단으로 삼아 학생들을 옥죄는 지금의 시스템이 맞다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지금의 사회시스템에 적응해 살아갈 수 있을 정도의 공부는 하는 게 맞지 않을까?

    그리고 지금의 교육현실이 바뀌려면 일단 사회시스템이나 분위기부터 바뀌어야 한다고 봐. 대학을 나오지 않아도 한 분야에 빠삭하면 전문가로 대우해주는 사회, 남들이 기피하는 3D업종도 오래 하면 장인으로 인정받는 사회가 돼야 지금처럼 입시전문학원으로 변질된 공교육도 바뀔 수 있다고 보거든.
  • 1111 2018.05.20 00:48 (*.213.47.239)
    공부 안하고 평생 편하게 살면되지 ㅋㅋ
    그대신 노력을 안한 대가는 자신이 지는게 맞는게 아닌가?
    노력한자와 동등하게 대우해달라면 말도안되지 ㅋㅋㅋ
  • ㅇㅇ 2018.05.20 03:24 (*.168.225.42)
    얼굴에서 엠브로 얼굴 보이네
  • 예술가 2018.05.20 03:26 (*.190.83.78)
    예술에 소질있는 애들은 초딩때부터 예술학교 다니게 하면 좋겠다
    근데 저새낀 생긴것부터 완벽한 찌지리 병신 ㅅ끼네
    그냥 조패서 고등학교라도 나오게 해야 나중에 거렁뱅이 간신히 면하겠다
  • ㅇㅇ 2018.05.20 15:32 (*.233.110.115)
    초딩한테 악담보소 ㅋㅋ
  • 어쩔수없어 2018.05.20 09:05 (*.84.169.107)
    표정이 진심이다
  • 123 2018.05.20 12:30 (*.232.231.145)
    공부하면 편하게 살게될수도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485 이중트랩에 낚인 KBS 23 2018.05.20
1484 신기한 기억상실증 9 2018.05.20
1483 줄리엔 강의 글솜씨 33 2018.05.20
1482 홍대 시위 먹튀 발생 27 2018.05.20
1481 금성무 쌍수 전 후 15 2018.05.20
1480 혜화역 포돌이 상황 39 2018.05.20
1479 노키즈존 엿 먹이는 방법? 36 2018.05.20
1478 Girls can do anything을 왜 걸러야 하냐? 24 2018.05.20
1477 잠실 야구장 팅커벨 대공습 15 2018.05.20
1476 엄마부대와 페미니즘 끔찍한 혼종 8 2018.05.20
» 공부가 정말 싫은 초등학생 15 2018.05.20
1474 수지의 사과문 49 2018.05.20
1473 날씨가 좋은 이유 13 2018.05.20
1472 해고된 MBC 아나운서 21 2018.05.20
1471 순돌이 근황 24 2018.05.20
1470 아들 늦었는데 아직 안 자? 17 2018.05.20
1469 서울대 도서관 대출 순위 32 2018.05.20
1468 방청객 댄스 대결 1번 30 2018.05.20
1467 집돌이 집순이 필수 아이템 17 2018.05.20
1466 친구 결혼에 왜 울어? 15 2018.05.20
1465 홍대 사건에 대한 그 당의 입장 22 2018.05.20
1464 수지 맨정신 VS 강용석 만취 18 2018.05.20
1463 동생 폰 몰래 훔쳐본 누나 15 2018.05.20
1462 광희 레전드 6 2018.05.20
1461 서커스 수비 3 2018.05.20
1460 국가별 만화 시장 규모 22 2018.05.20
1459 신민아 직찍 5 2018.05.20
1458 손부터가 예사롭지 않은 분 35 2018.05.20
1457 아이유 컨셉 간극 17 2018.05.20
1456 열도의 질서 의식 26 2018.05.20
Board Pagination Prev 1 ... 92 93 94 95 96 97 98 99 100 101 ... 146 Next
/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