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그렇다면 2018.01.18 15:37 (*.90.52.249)
    따르는 사람 많은것만 봐도 알지,,,,,,
    전대갈도 나쁜 대통령은 맞는데
    밑에 사람한테는 잘했나봐
  • 소쿠리페스 2018.01.18 16:19 (*.149.7.34)
    청년장교 시절에 자기 지인이나 후배가 찾아오면 있는돈 다 털어서 먹이고 입히고 재우고 선물들려서 보냈다는 썰이 있음.
    돈업으면 빌려다가라도 사람 대접 하나는 대단히 했다고 하더라.
    그래서 나쁜짓 많이 했는데도 아랫사람들이 거의 입을 안 열었던걸로.
  • 팩폭러 2018.01.18 16:37 (*.39.147.28)
    전대갈은 같이 나눠먹었고 확실히 챙겨줬다 하드라
  • 123 2018.01.19 04:40 (*.196.218.99)
    그렇게 잘 나눠잡수셔서 29만원밖에 안남음
  • 전직... 2018.01.18 19:22 (*.208.126.209)
    전두환은 대령에서 장군 진급할때 군 공금 횡령해서 한턱 쏜걸로 내부감사에서 걸림

    이걸 문제 삼았던 당시 보안사령관이 나중에 삼청교육대에 끌려가서 고초를 치름.

    전두환이 자기를 따르는 사람 챙겨주는거 까지야 뭐라 할일은 아니지

    그런데 그 돈이 반드시 불법이었던게 문제
  • 신용대출 2018.01.18 15:53 (*.98.13.109)
    선순환 구조지 나영석 네임밸류로 계속 양질의 프로그램을 양산시킬 수 있으니 근데 나영석 프로그램은 전부 다 비슷해 그게 꼭 나쁘다는 건 아니지만 컨셉이나 내용 디테일까지 전부 십수년째 비슷
  • ㅇㅅㅇ 2018.01.18 16:12 (*.213.8.146)
    그게 먹히니깐 계속 양산되는거 아닐까? 뭐 언젠가는 끝이 있겠지만 아직까지 소비하는데 문제 없어보임.
  • 12 2018.01.18 16:12 (*.102.221.35)
    10년해도 좋아할사람은 좋아하니깐..
    아마 큰이슈가 없는한 나영석이 한거면 컨셉을 바꾸던 그대로하던 좋아할사람은 계속 좋아하겠지
  • ㅜㅜ 2018.01.18 18:10 (*.103.49.50)
    문제는 나영석이 모든걸 다한 것처럼 보여진다는게 아닐까
  • 안녕 2018.01.18 18:33 (*.62.22.187)
    ㄴㄴ 아닐꺼임~
    어차피 저 바닥은 다 소문이라는게 금방 나기때문에
    누구 잘한다더라 하면~ 금방 다 퍼져서 여기저기서
    데려갈려고하겠지~~ 그러다보면 그 사람도 나영석처럼 되는거고~~
  • ㄴㄷㄴㄷㄴㅈㄴ 2018.01.18 19:23 (*.69.160.75)
    진짜 대중들말고 제작자들 사이에서는 다 알지ㅋㅋㅋ
  • 2018.01.18 23:15 (*.46.191.241)
    이 말이 맞는거 같은데

    그런데 이제 위에 짤 '이진주'처럼 조금씩 노출 시키겠지
  • ㄷㅂ 2018.01.19 00:38 (*.216.23.112)
    실질적인 기획을 디렉터 위치에서 결정하는게
    나영석이면 비난할게 아니지. 프로그램 하나에 피디랑
    작가만 열명가까이 붙고 메인 촬영 나가면 몇십명씩
    몇팀을 나눠서 말 그대로 사단을 꾸리는데 그럼
    다른 프로도 메인피디가 독차지하는거랑 뭐가 달라?
    최소한 나영석 사단이 지금 칭찬받고 있는건 프로그램을 많이 하니까 메인 피디 이름을 꼭 두명씩 박고 맡긴다는거지.
    공중파 피디마냥 시청자 안나오는 프로부터 로테
    돌리면서 키우는 시스템도 아니고 프리랜서건 TVN이건
    피디 이름빨로 제작지원해주는 시스템인데
    신효정이나 이진주처럼 이름도 알리고 나영석이랑
    나란히 메인듀오로 커리어 쌓는게 엄청난 기회지.
    얘네가 나중에 나영석 밑에 있건 나오건 결국 지
    프로그램인데 피디만 열명정도 되는 나영석 사단에
    있는거만으로 피디나 작가는 금수저 물고 있는거야.
  • 저영석 2018.01.18 23:08 (*.35.184.179)
    정말 영리한 장사꾼이지.
    저렇게 센스, 추진력, 리더십 있는 사람 인정하고 존경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225 김구라의 사과 방송 30 2018.01.19
2224 눈밭에서 잠든 댕댕이 10 2018.01.19
2223 콘서트 중 바지 찢어진 손나 13 2018.01.19
2222 바지는 고르는 게 아니다 14 2018.01.19
2221 시비거는 김도연 3 2018.01.19
2220 지역별 토익 점수 6 2018.01.19
2219 마리아 샤라포바 11 2018.01.19
2218 무협소설의 새로운 패러다임 16 2018.01.19
2217 한혜진 속옷 화보 10 2018.01.19
2216 샤킬 오닐 수비하는 로드맨 22 2018.01.19
2215 73년생 최은경 아나운서 6 2018.01.19
2214 10만원 버는 방법 4 2018.01.19
2213 팬 서비스 확실한 빳데리 4 2018.01.19
2212 시계는 와치 물은 워터 13 2018.01.19
2211 김민정의 탄력 6 2018.01.19
2210 진상 손놈 9 2018.01.19
2209 취향 저격 꼼지락 5 2018.01.19
2208 1902년 누렁이들 4 2018.01.19
2207 묵직한 에일리 2 2018.01.19
2206 상상 임신을 뛰어넘는 3 2018.01.19
2205 몇년 안에 개봉될 것 같은 영화 스틱 32 2018.01.18
2204 김흥국 X 박원순 단일화 실패 19 2018.01.18
2203 경희대 정용화가 더 막장인 이유 29 2018.01.18
2202 부동산 안정 대책을 만드는 사람들 55 2018.01.18
» 윤여정이 나영석을 좋아하는 이유 14 2018.01.18
2200 킹 슬레이어 추미애가 또 해냈다 19 2018.01.18
2199 운동 중독이라는 정은지 뒤태 25 2018.01.18
2198 아이스하키 대표팀 감독의 단일팀에 대한 생각 134 2018.01.18
2197 요즘 드라마 대사 수위 15 2018.01.18
2196 이명박 입장 발표 57 2018.01.18
2195 안티팬 만난 강호동 13 2018.01.18
2194 역사의 명장면 그 주인공은 누구? 39 2018.01.18
2193 뉴스룸 아이유 20 2018.01.18
2192 불미스러운 사건 터졌을 때 아이돌 인스타그램 특징 9 2018.01.18
2191 이게 나라냐? 60 2018.01.18
2190 한국에 방송하러 왔다가 극한 공포를 느낀 일본인 11 2018.01.18
2189 어필하는 수지 8 2018.01.18
2188 역대급 당구 경기 41 2018.01.18
2187 전설의 컨셉돌 11 2018.01.18
2186 삭제된 노트북 23 2018.01.18
Board Pagination Prev 1 ... 88 89 90 91 92 93 94 95 96 97 ... 148 Next
/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