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액션 2018.05.23 00:08 (*.106.191.194)
    걍 스턴트한테 연기를 가르치는 게 빠를 듯
  • ㅉㅉ 2018.05.23 00:18 (*.50.150.226)
    그게 더 느려 이게 더 빨라
    자본주인데 더 빠른게 돈이 덜드니 이길로 이어진거야
  • 999 2018.05.23 00:19 (*.253.240.93)
    현장에서는 반대라고 함. 배우에게 액션을 가르치는 것이, 스턴트에게 연기 가르치는 것보다 쉽다고 함. 정우가 출연했던 영화 '스페어'보면 이 말이 확 와닿음;;;
  • 그렇다면 2018.05.23 01:58 (*.111.2.87)
    문제는 태반의 귀하신 배우들은 액션을 안 배운다는 거지,,,,,,
  • 999 2018.05.23 02:09 (*.253.240.93)
    요즘은 캡쳐 프로그램 같은 게 워낙 잘 발달돼있어서, 대역 쓰는 걸 팬들이 대부분 다 잡아낸다더라구. 그래서 주연배우들도 기본적인 건(와이어 액션이나 합 맞춘 액션) 배운대. 다만 전문 스턴트가 아니면 최소 중상을 입을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장면은 팬들도 이해해주는 편이구.
  • . 2018.05.23 11:12 (*.7.248.53)
    스턴트에게 연기를 가르친다 <-> 배우에게 액션을 가르친다.
    다들 반대의 개념이...? 수학의정석에선 집합부분은 초반이라고 10번은 안보냐?
    배우는 연기하고 스턴트맨은 액션하면 됨. 모지리들 ㅉㅉㅉ
  • 선형대수 2018.05.23 11:58 (*.46.142.14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야 너 혼자만 이해못한거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ㅇㅇ 2018.05.23 20:36 (*.214.150.55)
    진짜 모자라네 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걸 이해 못하냐
  • 333 2018.05.23 01:01 (*.142.115.117)
    어떻게 보면 배우 자신의 목숨이고 자신하고 비슷한사람 구하기가 힘드니까 대우도 엄청 해줄거같다 ㅋㅋ
  • ㅁㄴㅇ 2018.05.23 07:33 (*.223.45.68)
    별로안해줌
  • . 2018.05.23 11:07 (*.7.248.53)
    헐리웃은 잘해줘 ㅄ아.
  • yoyoyo 2018.05.23 01:10 (*.244.65.229)
    바티스타는 스턴트 안쓸거라고 생각했는데
  • 털리와바나나 2018.05.23 06:50 (*.53.232.146)
    ㅋㅋㅋ당연히 배우한테 액션 가르치는게 빠르지
    배우가 대사 억양 카메라초점 시선처리 이거 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게 아니야....그렇다고 액션이 쉽다고는 생각 안해
    액션비중보다 배우대사 연기가 더 크기때문에 배우가 중요한거야.... 한국 드라마에서 발연기 하는거 찾아봐봐... 하루아침에
    고쳐지겠냐;;;
  • 1234 2018.05.23 08:30 (*.223.39.194)
    당근 스턴트가 싸지.
    스턴트맨이 연기해서 유명세 타면 무한반복이다.
  • 쭉재이 2018.05.23 09:15 (*.21.98.137)
    배우가 스턴트하지않는건 못해서라기 보다는 만일 주연이 스턴트 하다가 다치기라도 하면 나을때까지 그 많은 인원들이 손가락 빨고 있어야하기 때문이야.
  • 히치 2018.05.23 09:24 (*.79.160.158)
    궁금한건 성룡, 이연걸은 전혀 스턴트를 안썼나?
  • ㅁㅁㄴ 2018.05.23 10:04 (*.180.134.252)
    성룡은 한 작품인가에서 대역 잠깐 썼음.
    헐리웃 진출 작품인가 그랬을텐데 투자자쪽에서 그런 위험한 장면 주연이 하다가 다치면 영화 어떻게 하냐고 반발이 심해서.
    그 한 작품 말고 다른 헐리웃 영화은 성룡이 투자비 직접 대거나 자기 인맥으로 돈 끌어와서 본인이 액션 다 한걸로 앎.
    이연걸도 헐리웃 영화 매우 위험한 몇몇 장면은 스턴트 썼던걸로 기억함.
  • ㅇㅇ 2018.05.23 10:19 (*.140.230.64)
    대역 쓰는게 배우가 열정이나 노력이 부족해서 쓰는게 아니지

    자본주의 논리로 접근해야지..티 안나게 쓰면 난 언제나 환영

    티나면 몰입도 떨어져서 싫고
  • 디멘션 2018.05.23 10:02 (*.217.203.171)
    ㅋㅋㅋ 콜슨 형님 스턴트는 자격요건이 탈모일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985 예리의 유년시절 4 2018.06.20
3984 서로 인사하는 지상파 3사 월드컵 해설팀 27 2018.06.20
3983 한국식 족보 정리 35 2018.06.20
3982 패널티킥 허용 직전 장현수의 병맛 플레이 36 2018.06.20
3981 파출소 밖을 서성이던 아이 34 2018.06.20
3980 그립습니다 25 2018.06.20
3979 논란의 카페 풍경 24 2018.06.20
3978 3대 400kg 파워리프터 일본 여고생 30 2018.06.20
3977 술자리가 싫다는 춤선생 31 2018.06.20
3976 남자가 만들어서 불매 25 2018.06.20
3975 스웨덴 PK 판정 상황 방송 3사 해설 차이 33 2018.06.20
3974 유리 최근 비쥬얼 22 2018.06.20
3973 졌지만 이겼다 26 2018.06.20
3972 채식주의 끝판왕 38 2018.06.20
3971 멘탈 좋아진 기성용 41 2018.06.20
3970 혜화역 시위 왜 비난 받는 거죠? 26 2018.06.20
3969 햄버거를 분해해서 먹는 신토불이 입맛 설현 21 2018.06.20
3968 북한의 톨게이트 31 2018.06.20
3967 열도의 보통 예능 16 2018.06.20
3966 여자 울리는 교수의 명언 20 2018.06.20
3965 내 삶을 바꿔준 시댁 15 2018.06.20
3964 손흥민, 이승우 경기 후 인터뷰 29 2018.06.20
3963 72세 할머니 패션 센스 13 2018.06.20
3962 30년 전 파트너 17 2018.06.20
3961 박지성이 비난 받는 후배들에게 건내는 조언 18 2018.06.20
3960 모모랜드 쌍포 15 2018.06.20
3959 월드컵에서 아시아 최초로 남미 제압 42 2018.06.20
3958 오빠랑 산다니까 이상한 취급하는 친구 35 2018.06.20
3957 조조 vs 유비 vs 손권 vs 유표 33 2018.06.20
3956 요즘 부쩍 수영복 자주 입는 손예진 8 2018.06.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6 Next
/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