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사도세자가 미친 이유 사도세자가 미친 이유 사도세자가 미친 이유

  • 오우 2017.10.20 13:15 (*.64.140.236)
    사이코패스였구만
  • 5555 2017.10.20 13:16 (*.234.52.146)
    영조 군생활 잘하겠네
  • ㅇㅇ 2017.10.20 13:55 (*.93.19.232)
    zzzzzzz
  • 00 2017.10.20 13:32 (*.38.96.119)
    짬 꽉찬 상병이네 우리영조
  • ㄷㄷ 2017.10.20 13:34 (*.181.101.60)
    조선시대 왕들이 저렇게 꼰대
    이니 지금까지 이모양이겟지
  • 정답맨 2017.10.20 18:23 (*.111.2.158)
    정답
  • ㄹㅇ 2017.10.20 13:35 (*.248.170.92)
    사도세자한테 온갖 스트레스 다 푼 덕에
    스트레스 없이 80 넘어서까지 장수하심.
  • 2017.10.20 13:45 (*.223.3.69)
    ㅋㅋㅋㅋㅋㅋ스스로도 오래살 지 몰랐지
    사도세자 얻었을 때가 40대초반으로 왕들의 평균 사망나이인데 아들은 이제 태어났지 자기는 언제 갈 지 모르지 마음은 급하지 결국 아들을 죽이는 구나
  • aaaa 2017.10.20 13:35 (*.94.155.219)
    지금도 다를바 없다. 자식에게 싸이코같은짓을 하면서 왜그런지 물어보면 자식 잘되라고 하는거라고 함
  • 전한길재야 2017.10.20 13:48 (*.82.95.241)
    아버지로선 형편없었지만 왕으로선 또 훌륭한 면모가 많음

    탕평비 탕평채 탕평교서
    균역법 실시로 군포를 2필에서 1필로 축소 했고
    가혹한 형벌을 없앴고
    태종이 설치 했다가 연산군이 없앴던 신문고를 부활시켰고
    사형삼심제를 도입 했고
    양인 증가책으로 노비 종모법을 실시하여 일천즉천을 타파했고
    사림 붕당을 작살내고자
    범람하던 사원 이백여개를 불싸지르고 수염이나 만지고 에헴 거리던 산림의 존재를 부정했음
    동국문헌비고를 편찬했고
    속대전 속오례의 속병장도설을 편찬했음
  • 탕평은 무슨... 2017.10.20 13:54 (*.208.126.50)
    에이..

    영조가 연잉군인게

    평양감사도 지가 하기 싫으면 그만 이라는 말이 영조때문에 나온말임

    밑에 신하중에 워낙 청렴한 신하가 하나 있었는데 영조가 신경써서 평양감사로 발령냄. 그런데 그 신하가 자꾸 거절했던가? 아마

    자세한 스토리는 역덕들이 잘 알거다.

    신하가 거절하니 영조가 하는 말이 가관이다.

    적당히 해먹으면 되는데 .. 뭐 이런 뉘앙스로 말했음.

    나이 70 바라보는 놈이 16살 어린아이 부인으로 맞이함.

    이 소녀가 나중에 안동김씨들의 19세기의 세도정치를 일궈냄. 민비보다 이년이 더 국썅년임.
  • 대각국사 2017.10.20 17:10 (*.227.199.206)
    정조 고생하는 소리 들린다 그만해라 ㅠㅠ
  • ㅋㅋ 2017.10.20 17:29 (*.30.42.12)
    탕평하고 싶어도 소론에서 반란일으키고 과거장와서 단체로 왕에게 쌍욕하면서 집단자살하는 마당인데 하고싶어도 못함
  • 주갤럼 2017.10.20 13:52 (*.62.169.245)
    스트레스를 자식한테 풀었네
  • 정조대왕 2017.10.20 13:58 (*.223.20.216)
    조선왕조실록의 위대함. 영조 까튼 왕놈이었네
  • 여긴헬조센 2017.10.20 14:20 (*.223.16.43)
    씨발영조세끼 부모라는섹끼가 나같은면 칼춤함춰따 씨바
  • 민족의호랑이 2017.10.20 14:35 (*.70.27.65)
    손자한텐 왜 그렇게 잘해준거냐
    아들한테 미안해서?
  • 르네상스 2017.10.20 15:01 (*.196.42.73)
    손자가 천재였음. 영조의 기대보다도 더
  • ᆞᆞᆞ 2017.10.20 16:54 (*.111.22.84)
    사도도 천재
  • 으음 2017.10.20 15:05 (*.232.181.26)
    경험해봐야 반성하는 타입인거지.
    또 나이나 손자인 탓도 있겠지.
  • 어쩔수없어 2017.10.20 15:07 (*.84.169.107)
    이거 완전 개싸이코패스 아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바우와우 2017.10.20 15:35 (*.102.154.250)
    요즘들어 자신의 모자람을 견디지 못해고 자격지심에 밑에 사람들을 갈구면서 조금이나마
    자존감을 회복할려는 어른들을 본다. 그리고 그 밑에 사람들이 우울증에 걸려서
    병원을 다니는것도... ㅅㅂ 미친놈의 세상 옛날이나 지금이나 달라진게 하나 없어.
  • 999 2017.10.20 19:03 (*.62.222.79)
    진짜 호시절에 직장들어와서 별 개꼰대짓하는 인간들 많음 그럴수록 독하게 맘먹어야.. ㅅㅂ 누구좋으라고
  • 2017.10.20 15:41 (*.38.25.70)
    조선은 우리 지금의 헬조센을 만든 아주 미개한 역사다. 본받을게 단 한가지도 없음. 이씨 왕조들 쳐죽일것들임
  • 2017.10.20 16:29 (*.85.182.176)
    실록은 본받을만해.
    수정실록이 있다쳐도 3번뿐이니 왕조국가에서 그런건 놀랍지.
  • 31남 2017.10.20 17:27 (*.127.65.207)
    군대에서도 머리가 있는 선임이라면 후임의 후임들을 보내고 갈구는데.
    나중에 앞에서는 네네 뒤에서는 X밥으로 안다
  • ㅁㅁ 2017.10.20 17:32 (*.121.14.193)
    펠리페 2세와 그 아들 돈 카를로스의 얘기도 좀 비슷한데..

    돈 카를로스는 태어날때부터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는 왕자였음 이런 박약아를 그래도 어떻게든 왕국의 통치자로 만들어볼려고 펠리페 2세가 이런 저런 노력을 했지만 결국 빗나가서 온갖 광기와 기행을 저지르고 돌아다님 그러다가 어느날 머리를 다쳐서 혼수상태에 빠졌는데 회복후 더 미쳐버려서 반란군에 가담하려고 하지 않나 심지어 삼촌과 작당해서 아버지를 죽일 계획을 세우고 무기까지 수집함(이 부분은 사도세자랑 비슷한게 영화 사도 보면 영조가 너 나 죽이려고 이렇게 무기를 모으는거냐고 물어보는 장면나옴)

    참다 못한 펠리페2세는 결국 아들을 탑에 유폐시켜버렸고 돈 카를로스는 그 안에서 기행을 일삼다가 죽음 일설에는 펠리페 2세가 죽였다는 말도 있음

    아들에게 받은 상처가 워낙 컸던지 죽는 그날 까지 펠리페2세는 아들에 대한 언급을 아무도 못하게 함
  • 코끼리 2017.10.20 18:45 (*.238.236.33)
    사도나 다시봐야겠다
    염불이 꽤 중독성 있었는데ㅎ
  • . 2017.10.20 19:45 (*.7.248.53)
    사도세자가 미친게 아니라 영조색히가 사이코 패스.
  • ㅁㄴㅇㅁㄴㅇ 2017.10.20 20:48 (*.16.62.143)
    그래도 영화보니까 사도세자 잘생겼던뎅
  • ㅁㅁㅁㅁ 2017.10.21 01:14 (*.34.178.203)
    그냥 죽여버리지 그랬어
  • swaaaag 2017.10.21 02:29 (*.62.22.14)
    막줄 punchline
  • 1234 2017.10.21 03:09 (*.215.106.203)
    영조는 첩의 자식출신이라, 출신 컴플렉스가 아주 심함. 그래서 적자인 아들에게 열등감을 느낌. 영조는 자신의 이복동생들도 다 죽여버림. 적통인 왕족들도 다 죽여버림. 후에. 강화도로 유배가 죽여버린 자의 자손까지 데리고 와서 왕을 시켜야할 처지로 왕가가 몰락함.
  • 왕갈치 2017.10.21 13:50 (*.36.131.89)
    개 진상이구만.....늙은이
  • 미스김 2017.10.21 16:14 (*.62.21.235)
    조선 이씨왕 가계는 인조때부터 정신병과 혈육상쟁 트라우마의 대물림 역사임. 나라가 온전할 리가 없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975 스윙스 여친 몸매 자랑 13 2017.10.20
1974 마셔셔 없애자 vs 먹어서 응원하자 29 2017.10.20
1973 율희 웨이브 2 2017.10.20
» 사도세자가 미친 이유 35 2017.10.20
1971 지수 각선미 10 2017.10.20
1970 축의금 왜 적게 냈냐고 물어보는 친구 58 2017.10.20
1969 일본 아침방송 출연한 사나 12 2017.10.20
1968 택배 기사에게 통행료 걷는 아파트 40 2017.10.20
1967 안친한 여자 셋 모임 11 2017.10.20
1966 20대 차장검사 사칭사건 57 2017.10.20
1965 어깨 깡패 한채영 4 2017.10.20
1964 뻔한 패턴 30 2017.10.20
1963 에이미 근황 17 2017.10.20
1962 야간 한옥마을 28 2017.10.20
1961 필사적으로 막는 멤버 10 2017.10.20
1960 공대생의 결혼반지 12 2017.10.20
1959 류혜영 가슴을 덥석 21 2017.10.20
1958 강제 부산행 10 2017.10.20
1957 2017 대학생 입사 희망 기업 순위 40 2017.10.20
1956 경리의 점프 4 2017.10.20
1955 러시아에서는 판매 금지일 듯 2 2017.10.20
1954 스파이 행동 강령 22 2017.10.20
1953 방자전 명장면 비하인드 6 2017.10.20
1952 YOLO 청년의 삶 88 2017.10.19
1951 까칠한 장제원 95 2017.10.19
1950 훅 간 서인영 25 2017.10.19
1949 청탁으로 취업 못하면 97 2017.10.19
1948 우리가 사랑했던 그 소녀 22 2017.10.19
1947 암표상과의 전쟁 29 2017.10.19
1946 양세찬 연예병사 시절 8 2017.10.19
1945 철원 총기 사고 사망 병사의 걱정 29 2017.10.19
1944 CG 아닌 게 충격적인 사이즈 41 2017.10.19
1943 영국에서 벌어진 한국인 폭행 105 2017.10.19
1942 플래시 세례 12 2017.10.19
1941 아들의 심장 기증으로 살아난 사람을 만난 어머니 42 2017.10.19
1940 결국 쫄딱 망한 프로그램 31 2017.10.19
1939 자전거 비접촉사고 61 2017.10.19
1938 내가 최수종한테 맞았다고? 11 2017.10.19
1937 어시장으로 변한 시민공원 13 2017.10.19
1936 초보 아이돌 시절 아린이 18 2017.10.19
Board Pagination Prev 1 ...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 150 Next
/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