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gif 


  • BMW 2017.11.18 16:47 (*.63.56.18)
    강냉이 털렸네
  • 234 2017.11.18 16:51 (*.228.83.55)
    뭐래냐 천조국이 언제 유교문화권이었냐?
  • ㅁㅁ 2017.11.18 17:32 (*.62.215.72)
    얘 담당일진 누구냐?
  • ㅂㅈㄷㄱ 2017.11.18 16:55 (*.182.240.28)
    어리면 무적일것 같은 시기가 있지... 개쳐맞기 전까진
  • 기때기 2017.11.18 19:04 (*.142.43.48)
    그거 타이슨형이 했던말이자나
    "누구나 이길만한 계획을 세우고 나온다. 쳐맞기전까지는"
  • ㅁㅁ 2017.11.18 17:07 (*.45.144.138)
    한국사람들이 착각하는게 외국에는 예절예의 이런것들이 없다고 생각하는데

    상류층으로 갈수록 예의예절 더 따진다

    흔히들 한국사람들이 생각하는 외국생활은 밑바닥 인생들 라이프임
  • 2017.11.18 18:19 (*.204.41.26)
    흔히 영어에 존대말이 없다는 둥
    서양은 나이와 직책에 무관하게 평등하다는 둥
    이런 드립치는 애들이 하층민
    딱 지들수준에서 상대를 보는 듯함
  • ㄹㅇㅇ 2017.11.18 18:23 (*.215.152.89)
    존댓말 오지게 존재함 ㅋㅋ
  • 123 2017.11.18 18:25 (*.144.213.177)
    야야 아무리그래도 동양보단 덜한건 맞잖냐
    동급으로 보긴 좀 그래
  • Was 2017.11.18 20:30 (*.46.6.5)
    아냐..
    덜하지 않아..
    진짜 심해..
    덜하다고 생각되는 이유는 외국인들이..또는 유학생들이 접하는 문화가 하층이나 중하층 문화라서 그래..
    중산이나 차상위계층 문화는 철저히 계급적이야.
  • 시민권자 2017.11.18 21:03 (*.7.248.53)
    뭔개소리야 존대말이 더 심하다니 그냥 그쪽 언어가 있는거지 애휴..
  • 버지니아 2017.11.18 22:07 (*.177.200.44)
    너가 말하는 서양이 어딜 말하는건지 모르겠다만 미국은 니말에 보편적으로 해당되지 않는다.
    너가 이건희를 만나기 어렵듯이 유학생들도 마찬가지이다.
    한국의 예절은 상대를 갑과 을로 나누어 복종시키는 것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상대를 배려하는 매너 문화는 한국의 모든 계층에서 보편적인 것이 아니다.
    미국의 매너/에티켓 문화는 모든 계층에 보편화된 문화다.
    너가 말하는 상위층 문화는 서양의 어딜가든 소수이며 만나기 힘든 부류이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너가 지금 이건희나 이재용을 만나기 어렵듯이...
  • 덜덜이 2017.11.19 00:54 (*.244.32.161)
    뭔 개소리를 이렇게 써놨냐
  • 1111 2017.11.18 18:45 (*.212.38.23)
    존대말.없는거 맞아.
    영어는 존대말이 없고 상대의 허락을 구함으로서
    상대를 존중해주는거다.

    그건 어린아이.지위가 높은사람이 낮은사람에게도하는 표현이라서 한국의 존대말과는 다르다.
    왓타임이즈잇 은 무례한거고
    쿠두유 텔미 왓 타임 잇 이즈은 매너있는표현이다.
    어떤 느낌인지 알음?

    조동사나 과거 조동사를 사용해서 존중의 표현을하는거다
    영어는 존대어는 없다. 존중어는 있어도.
    예절이란 한국어가 영어의 매너가 아니다.
    매너와 예절은 다르다.


    그리고 영어민은 직책에 복종하지 개인간에복종안한다.
    회사나 공적인 자리에서는 보스말을 수용하지만
    파티나 학부모 모임에서는 그냥 파티원이고 상대학부모다. 이건개인주의에서 온산물이다.

    네말은 반은 맞고 반은 틀린거다
  • ㅁㄴㅇ 2017.11.18 22:57 (*.100.81.217)
    두유해브타임?
  • 123 2017.11.18 23:48 (*.140.34.14)
    Dog shit philosophy
  • .. 2017.11.18 18:34 (*.42.91.175)
    예절 따지면서 할 말은 다 하고 할 일은 다하는게 서양

    예절 따져가며 윗사람은 하나도 안하고 밑에만 뭐빠지는게 동양
  • 버지니아 2017.11.18 22:00 (*.177.200.44)
    미국으로 따지자면 할말다한다는게 한국인처럼 직접화법을 쓰는게 아니라 상대 생각해서 간접화법 쓴다. 그리고 직책에 상관없이 할말 할수 있는게 갑과 을로 구분하는게 아니라 직책에 존중은 있지만 거의 수평적 관계 때문이다.
  • d 2017.11.19 00:27 (*.29.122.218)
    개소리 오지죠 ㅋㅋㅋ
    어디 ㅅㅂ 필와에서 이딴 개소리 하는거 보면
    한국에서도 상류층은 아닌거 같은데
    미국가면 갑자기 상류층되니? 어디서 주워 들은건 있어서 ㅋㅋㅋ
    상류층 아니면 다 하층민이야?
    바른말로 하자면 가문따지고 예의 엄격한 상류층 존재하긴 하는데
    진짜 적은 수 인데 마치 그걸 못 겪는다고 해서 하층민 취급 ㄷㄷ해
  • ㅅㅇㅇ 2017.11.19 14:14 (*.62.163.250)
    지나가다가 하나 덧붙이자면 우리나라서도 이름부를때 성 떼고 함부로 못 부르듯이 영어에 존대 없는 줄 알고 허락 못 받은 상황에서 성이 아니라 이름으로 부르면 무식한 놈 된다
  • 부끄럽다 2017.11.18 17:21 (*.223.36.29)
    백인은 권투도 뛰어납니다
  • 2017.11.18 17:34 (*.62.215.72)
    이런 새끼는 백인으로 태어나도 왕따당하다가 총기난사 일으키는 beta신세
  • 조장군님 2017.11.18 18:43 (*.102.156.126)
    그립습니다..
  • 2017.11.18 19:06 (*.150.122.11)
  • 2017.11.19 00:14 (*.174.226.147)
    아재 선출아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182 먹방을 글로 배운 정다래 27 2017.11.18
2181 곰의 돌진 속력 19 2017.11.18
2180 한국인 종특 화이팅이 싫은 하정우 36 2017.11.18
2179 정권 바뀌자 조용해진 음모론 50 2017.11.18
2178 사나의 공격성 7 2017.11.18
2177 구름 낙하 현상 6 2017.11.18
2176 파파라치에 대처하는 디카프리오의 자세 4 2017.11.18
2175 중세 판금 갑옷에 대한 오해 26 2017.11.18
2174 중국 게임에 나오는 K2 13 2017.11.18
2173 503 근황 36 2017.11.18
2172 지구상에서 점차 사라져가는 부족들 17 2017.11.18
2171 노홍철 진짜 미쳤던 시즌 17 2017.11.18
» 장유유서가 무너진 천조국 25 2017.11.18
2169 독도 새우 찾으러 울릉도까지 간 일본방송 24 2017.11.18
2168 최강의 이빨을 가진 동물 7 2017.11.18
2167 JYP 출신 연예인 특징 15 2017.11.18
2166 초보운전자가 가장 진땀 빼는 순간 21 2017.11.18
2165 무명 시절 폭행 및 감금 당했다는 배우 11 2017.11.18
2164 프랑스식 육회 스테이크 타르타르 19 2017.11.18
2163 요즘 토크 배틀 9 2017.11.18
2162 시카고의 강추위 15 2017.11.18
2161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들 15 2017.11.18
2160 가장 많은 아카데미 상을 휩쓸었던 세 작품 24 2017.11.18
2159 우주에서 가장 어두운 행성 3 2017.11.18
2158 매석천 드립 퍼레이드 9 2017.11.18
2157 일제시대에 멸종된 동물들 46 2017.11.18
2156 어린 나이에 벌써 사회생활 마스터 16 2017.11.18
2155 역대 천만영화 최연소 감독 24 2017.11.18
2154 세상에는 세 종류의 남자가 있다 15 2017.11.18
2153 여자 아이돌보다 예쁜 남자 얼굴 14 2017.11.18
2152 캔맥주 제조 과정 12 2017.11.18
2151 미나의 복근 10 2017.11.18
2150 조선시대 이혼 합의서 14 2017.11.18
2149 하하 김종민 꿈의 매치 11 2017.11.18
2148 비행선이 사라진 이유 18 2017.11.18
2147 이승환의 연애 기준 16 2017.11.18
2146 질투하는 멍멍이 13 2017.11.18
2145 강인이 계속 사고를 치는 이유 2 2017.11.18
2144 진화학적인 변명거리 7 2017.11.18
2143 22억짜리 캠핑카 18 2017.11.18
Board Pagination Prev 1 ... 73 74 75 76 77 78 79 80 81 82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