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01.jpg02.jpg03.jpg04.jpg05.jpg06.jpg07.jpg08.jpg09.jpg10.jpg11.jpg12.jpg13.jpg14.jpg15.jpg16.jpg17.jpg18.jpg19.jpg20.jpg21.jpg22.jpg23.jpg

  • 넷플릭스 2018.06.16 00:25 (*.166.234.30)
    생각보다 젊어보이네
  • ㄴㅇ 2018.06.16 00:45 (*.227.6.195)
    기자 나부랭이 라고 불리는 자들은, 이런 기사를 보면 무슨 생각을 할까?
    생각은 할까??
  • 213 2018.06.16 00:48 (*.140.78.129)
    저 태극기 할배들은 정말 저러고 싶냐 ..
  • ,,, 2018.06.16 14:19 (*.211.14.169)
    틀딱들 백인 할배 앞이라고 찍소리 못 하네.
  • ㅇㅇ 2018.06.16 01:37 (*.33.181.24)
    운동권이 고마운건 알겠는대
    완장 차고 감투 쓰고 나라를 운영하려고 들지는 말았으면
    나라운영은 능력위주로.. 했으면
    깨끗하고 정직하면서 능력 좋은 사람들도 많은대
    민주화 운동했다고 인권 운동했다고 고맙다면서 나라운영을 맏기면 무능한 사람들이 감투 쓰는 일이 벌어질수도 있으니 함정에 빠지지 않았으면..
  • 이거ㄹㅇ임 2018.06.16 03:29 (*.150.157.85)
    6월항쟁 반드시 기억해야하고 민주주의의 획을 그은 역사로 그 희생자분들을 오래도록 추모해야 하는 건 맞다. 그런데 왜 우상호에게서 즈그 아비의 망령을 등에 업고 정치질 해먹은 503의 모습이 겹쳐보일까? 본인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 시체팔이하는 꼬라지로만 보인다.
    옷깃에 금뱃지 차고 헤벌쭉 웃으며 사진찍는 막짤이 너무나 역겹고 가증스러워 보이는 건 나 뿐인가? 대한민국을 바꾼 386 민주세력은 그때 그 시간 속에 남겨졌고 지금은 다음 선거에서의 당선만을 생각하는 기성 정치에 완벽하게 녹아들어버린 썩은 동태눈깔밖에 보이질 않는다. 국회의원에서 멈춰라. 그 이상 뭘 더 해먹겠다고 시장이니 도지사니 자치행정에 군침흘리지 마라. 너 말고도 적격자 다섯 수레는 된다. 너 없어도 대한민국 절대 안망한다. 정신차려라.
  • -,.- 2018.06.16 06:10 (*.15.240.84)
    너 스스로에게 물어봐.

    이명박, 박근혜에게도 이정도의 비난을 한적이 있는지.

    사진의 두명은 이런 욕을 먹을 정도의 행동은 안한것 같은데
    말이 너무하네.
  • 지금pk까지뒤집힌이유를모르네 2018.06.16 09:43 (*.150.157.85)
    뭔 개소리를 쳐하냐 503, 716 얘기 꺼내지 마라 승질나니까 국가를 가지고 패밀리 비즈니스 해처먹은 범죄자들은 쇠창살 안에서 천수를 누릴 넘들이니까. 그리고 강도 높은 일침을 한 거지 욕한적 없다. 내 말의 요지를 전혀 이해를 못하고 있는데 위 짤방에도 나오지만 지금 대한민국은 386 민주화 세대의 피와 눈물로 쟁취한 사회 속에 살고 있다 자랑스러운 역사지. 근데 30~40년을 넘어 한 세대가 지나가버린 현재 저들의 행동과 눈빛엔 2년 뒤 혹은 4년 뒤 선거생각만 가득해 보여 안타까움에 쓴 글이다. 그리고 원댓글쓴이도 말했지만 어떤 직책에는 그 직무를 온전히 수행해낼 적임자가 있는 법이다. 세상에 눈에 안띄더라도 자기 위치에서 성실하고 묵묵하게 본분을 다 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그런 분들 덕분에 사회가 유지되는 거고. 헌데 '내가 전에 이만큼 해왔는데', '나 정도면 이 자리에 나서도 되지 않을까'하는 마음으로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으려 해선 안된다는 거다. 정치인은 국민의 부름이 있으면 와서 열심히 일하고 국민의 부름이 없으면 기꺼이 물러나면 되는 것이다. 그러나 긴 시간이 흐른 현재 저들은 이 간단한 사실을 잊은 것처럼 보인다.
  • PETA회장 2018.06.16 11:17 (*.229.189.217)
    국회의원이 선거 생각안하는 것도 웃기고 게다가 우상호는 당대표 외에는 이제껏 당에서 핵심역할 한적도 없고 지자체장이 된적도 없는데너무 빡빡하게 생각하네. 그런 말이야말로 김문수에게 해당되는거라고 생각한다. 일침 수준을 넘어선 뭔가 증오가 담겨있는 글 같아서 다들 댓글 다는거라고 생각한다
  • 말할만하니까하는거다 2018.06.16 12:08 (*.150.157.85)
    386 운동권이 첫 정치에 발들일 때 걸었던 기대가 매우 컸던 만큼 그 크기가 고스란히 실망으로 바뀌어서 그런 거다. 김문순대는 최근 행보를 보면 기성 정치에 물든 정도를 넘어서 뇌가 어떻게 된 게 아닌가 싶을 정도지. 이번 지방선거 압승은 전부 문대통령 덕분이지 결코 쟤네가 잘해서 이렇게 된 게 아니야. 저들은 현 정부에 대한 높은 지지율에 편승함과 동시에 자한당의 삽질과 그에 대한 시민들의 분노가 합쳐져 이번 선거 결과를 얻었을 뿐이다. 그리고 지자체장이 된적이 없으면 단가? 서울시장 경선에 떨어져서 출마를 못한 거지. 한 자리 호시탐탐하는 모양새는 숨길래야 숨길 수가 없어.
  • 별게 꼴값 다하네. 2018.06.16 15:11 (*.62.180.6)
    사진에 찍힌 눈빛만 보면 탐욕을 안다고?

    넌 그냥 시끄러운 정신병자 같다.
  • 이-놈의 기-집-애 2018.06.16 09:58 (*.121.14.133)
    네 다음 새천년 NHK
  • ㅇㅇ 2018.06.16 17:02 (*.62.178.209)
    그러니까 서민을 잘살게 해줄 진짜 능력자들이 운동권과 친일파&군부독재 사람들에게 가로 막혀서 빛을 못보니까 그게 안타깝다는거야

    운동권이라고 해서 깨끗하고 정직한 능력자일거라는건 퀘스쳔 이라는거지

    새롭게 등장하는 제3의 정치세력도 민주당과 자유당 거대 양당의 짓밟혀서 빛을 못보는게 그건 적폐아닐까?
  • ㅇㄹ 2018.06.16 03:02 (*.21.128.190)
    저번주 주말에 청계광장 맞나? 좀 걸어나오니까 이순신 장군 동상있고 그렇던데.
    거기서 태극기 할배들 여럿 봤는데 눈빛이 장난아니더라.
    지나가면서 마주친 어떤 할배는 진짜 눈빛에 광기가 완전.. 진짜 무서워서 피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와이프가 외국에 오래살고 정치쪽을 몰라서 저 할아버지들 모냐고 무섭다고 그러더라.
    내가 봐도 무서운데ㅋㅋㅋ 암튼 태극기 할배들 포스 지림.
  • 개꿀 2018.06.16 04:23 (*.111.2.130)
    형 그건 당연한거야 하루 일당이 달렸는데
  • 뉴질랜더아재 2018.06.16 04:58 (*.57.6.101)
    그런거 하면 돈 많이줘요?
    누가 줘요?
  • 21 2018.06.16 09:57 (*.223.26.39)
    새누리 및 보수 단체
    보도도 됐었는데
  • 홍어뒈중 2018.06.16 11:45 (*.147.173.155)
    에휴 라도 빨갱이 ㅅㄲ들
  • 티케이등신들 2018.06.16 14:11 (*.84.202.144)
    형 주말이니깐 라면 그만처먹고 나가서 사먹고 좀 그래
  • 1234 2018.06.16 17:43 (*.85.198.142)
    고맙다 라도 라고 해줘서. 5월 광주 6월 항쟁 다 라도가 한거지 너희 경상도 개돼지들은 그저 독재자 똥구녕이나 핥으면서 지 배만 살찌우면서 기생충처럼 살았지. 물론 지금도 그렇게 살고 있고.
    니가 라도 욕하는 건 자유지만 그 자유는 라도사람이 가져다 준거는 알고 있어라.
  • ㅇㅀ 2018.06.19 23:31 (*.108.225.225)
    1234/ 좋은 얘기입니다
  • .. 2018.06.16 14:20 (*.211.14.169)
    우현 저 사진 정말 인생 사진이다.
  • 2018.06.16 15:26 (*.205.147.68)
    안내상 우현
    엘리트 연기자
  • ㄴㄷㅎ 2018.06.17 05:38 (*.190.84.237)
    나 70 틀딱이다
    태극기 노친네들 너무 요가지마라
    브레인 세포가 많이 다이 해서 판별력이 개씹망이라 그렁거니까 이해해
    게다가 저늘근이들 거의다 돈받고 저지랄 하는 걸 지도 몰라
    노인들은 돈을 못벌어서 항상 쪼들려
    그니까 이해해라
    길가다가 만나면 천원이라도 주든지
    안서
  • ㅋㅋㅋ 2018.06.17 07:44 (*.234.36.42)
    지금 여기서 손가락 가는대로 댓글 쓸수 있는 권리....그냥 얻은게 아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473 AK소총 가지고 탈북하면 1000만원 보상 22 2018.07.15
3472 가짜로 우는 엄마를 달래기 14 2018.07.15
3471 출근길 지효 24 2018.07.15
3470 마드리드의 신이 되어 떠나다 34 2018.07.15
3469 귀여운 뉴스 출연 행인 29 2018.07.15
3468 골목식당 경양식집 기사 댓글 21 2018.07.15
3467 의외의 나연이 23 2018.07.15
3466 과감한 무단횡단 35 2018.07.15
3465 소원의 신체 비율 13 2018.07.15
3464 대륙의 댄서 20 2018.07.15
3463 라면 찰지게 먹는 호나우딩요 10 2018.07.15
3462 요망 그 자체 9 2018.07.15
3461 딸이 여자가 되었다 3 2018.07.15
3460 효린이 집을 파는 이유 17 2018.07.15
3459 NBA 애니메이션화 14 2018.07.15
3458 서양 누님의 운동법 9 2018.07.15
3457 사과주스를 처음 먹어본 아기 4 2018.07.15
3456 조보아 승무원 준비하던 시절 15 2018.07.15
3455 안개 속에서 항공모함 착륙하는 전투기 21 2018.07.15
3454 피팅 모델의 노하우 2 2018.07.15
3453 홍상수 김민희 근황 17 2018.07.15
3452 집 잘 지키는 댕댕이 9 2018.07.15
3451 버거킹 간 사장님 21 2018.07.15
3450 무정한 엄마 18 2018.07.15
3449 쯔위의 피지컬 9 2018.07.15
3448 연애 초짜와 연애하지 말라는 이유 27 2018.07.15
3447 모모 참교육하는 지효 6 2018.07.15
3446 임진왜란 당시 군대 식사 18 2018.07.15
3445 소년교도소 수감된 범죄자들의 억울함 29 2018.07.14
3444 백종원 빡치게한 뚝섬 경양식집 53 2018.07.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0 Next
/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