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혜화역 2018.07.19 14:47 (*.47.126.124)
    은행권은 뿌시고 들어갈꺼 같은데
    외국계투자회사나
    뭐 직무에맞지않는 곳만 썻나
  • ㅇㅇ 2018.07.19 15:03 (*.36.138.53)
    전공관리 칼같이 공부해도 그게 비인기 학부면 취업 물건너간거라고 보면 됨.
    우리 학교 졸업하려면 복수전공 기본에 계절학기까지 들어줘야 함 부모님 보기 죄송하다
  • 마비노기 2018.07.19 15:12 (*.166.234.30)
    저 정도면 어지간한 곳은 프리패스로 입사 가능하다 아주 좋은 곳만 가려니 그렇지
  • ㅇㄴ 2018.07.19 15:29 (*.7.53.245)
    문과는 안됨 차라리 지거국 지균이 더 확률 높음
  • 빅브라더 2018.07.19 18:16 (*.62.10.73)
    인문계열 저정도 스펙은 기본이고...저정도로 국내 대기업 프리패스?? 거의 다 탈락이다. 상경계열도 바늘구멍이고 그냥 인문계열은 공시생아니면 취업 불가능하다.
    그렇다고 중소기업?? 쟤들도 안가려하고 막상 뽑히지도 않는다.
    뽑아놔야 견디지못하고 다나가니 그냥 어중이 학교를 뽑는다.
    이게 현실임. 서울 중상위권이상 인문계열은 공시생 아니면 길이없음
  • abcd 2018.07.19 15:44 (*.187.240.178)
    지원한 곳이 얼마나 어마어마한 곳이었는지는 모르지만,

    눈높이가 심하게 높았다면 성대는 좀 애매하긴 하지
  • 흠.. 2018.07.19 16:13 (*.145.91.0)
    난 성대 공대나왔고 토익만 900이고 나머지는 아무것도 없었는데
    삼성 롯데 합격했어서 삼성갔는데 .. 문과라서 그런건가 ?
  • ㄱㄴㅅ듸 2018.07.19 16:44 (*.70.54.146)
    정답
  • 빅브라더 2018.07.19 22:18 (*.62.22.248)
    이런 질문을 하는 너는 최소 성대 공대생이 아님
  • 아하 2018.07.19 16:21 (*.154.198.59)
    저 정도면 지금도 고스펙 아냐? 눈이 높거나 아님 완전 비인기 학과인가 본데.
  • ㅍㄷ 2018.07.19 16:39 (*.207.210.228)
    취집 가즈아~~~
  • 필와인 2018.07.19 17:19 (*.221.249.116)
    ㅎ ㅏ 이색기들아~ 짐 나 취직하기 싫으니까 돈많은색기 나좀 빨리 물어가라~ 인터뷰 하잖냐
    어휴~ 필와 애색기들 어려서 뭘 아나....
  • ㅂㅂ 2018.07.19 23:32 (*.48.46.172)
    지금 로스쿨 다닌다던데 ㅋㅋ 애색기가 뭣도 모르고 댓글다네..
  • ..... 2018.07.19 18:29 (*.76.84.33)
    토익은 솔직히 문과에 900 넘는 애들 많고 논문 2번은 뭔지 모르겠지만 뭐 공모전 그런건가...
    공모전도 수준이 있으니까 말을 못하겠고, 학회나 동아리도 애매....
    결국 성균관대 + 해외회사 인턴 경력2번 이건데 사실 이정도만해도
    한국에 있는 웬만한 대기업은 다 들어갈 수 있음. 근데 뭐 이상하고 특별하게 좋은 곳들에 지원했겠지.
    여튼 열심히 했다지만 스펙 자체는 애매한게 맞음.
    과가 금융경제쪽이면 그래도 괜찮은데 다른 전공이면.....ㄴㄴ
  • 2018.07.19 19:21 (*.149.33.168)
    저정도면 그냥 취집가도 될삘인데 ㅋㅋㅋㅋ
  • 변호사 2018.07.19 19:38 (*.62.162.84)
    지금 이화여대 로스쿨 2학년인가 3학년임
  • d 2018.07.19 19:47 (*.36.147.171)
    여자는 이쁜게 경쟁력이다
  • 빨간벽돌 2018.07.19 19:54 (*.12.118.91)
    인턴이나 동아리는 의미 없는데 자소서에 왜 다들 써재끼는지 모르겠다
  • ㅇㅇ 2018.07.19 20:11 (*.99.145.87)
    인턴은 지들도 아는거지 커피만 타다 왔구나...
    동아리 ㄹㅇ무쓸모고
    어학연수는 오히려 마이너스란 소리가 들리고
    국토대장정 이런건 세상 없는 뻘짓이고
    가장 도움되는건 관련 직무 경험인데...그걸 얻기가 참 힘들다.
    취업용 창업도 이제 유행 지나서 단물 다 빠짐
  • ㅇㅇ 2018.07.19 20:28 (*.35.137.217)
    근데 요즘은 다들 잘 안되더라
  • 얼핏 2018.07.19 23:00 (*.207.116.25)
    박찬민 아나운서 닮은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038 우리가 믿고 있는 유사과학 40 2018.08.13
3037 취두부의 위엄 14 2018.08.13
3036 정상훈이 아들 때문에 난감했던 이유 12 2018.08.13
3035 연세대학교 비석에 대한 유시민의 생각 29 2018.08.13
3034 숨막히는 어색함 12 2018.08.13
3033 7억 8000만원 짜리 자동차 실내 28 2018.08.13
3032 김종민의 무적 논리 23 2018.08.13
3031 녹취 내놓자 말 바꿈 22 2018.08.13
3030 매니저한테 도둑맞은 손담비 17 2018.08.13
3029 불확정성의 원리 52 2018.08.13
3028 군대 가면 꼭 하나씩 있는 놈 13 2018.08.13
3027 기대했는데 막상 복귀하니 실망스러웠던 연예인 21 2018.08.13
3026 OECD의 경고 27 2018.08.13
3025 혼자 여행하는 여자들의 공포 70 2018.08.12
3024 파리와 서울의 도심 속 인공해변 31 2018.08.12
3023 웃으면서 뼈 때리는 세정이 22 2018.08.12
3022 중국 현지 마라두부 가격 33 2018.08.12
3021 후전드 초딩 시절 골 세레머니 6 2018.08.12
3020 던져서 그리기 13 2018.08.12
3019 다시 태어나도 아내와 결혼? 10 2018.08.12
3018 KBO식 수비 센스 10 2018.08.12
3017 조이 몸매는 이 때가 좋았죠 8 2018.08.12
3016 생활 속 그래피티 15 2018.08.12
3015 나연이의 나쁜 손 5 2018.08.12
3014 방산비리 속에서 살아남은 걸작 67 2018.08.12
3013 이니에스타 J리그 데뷔골 22 2018.08.12
3012 클럽 사장들의 박명수 디제잉 평가 9 2018.08.12
3011 배달비에 이어 포장비까지? 45 2018.08.12
3010 유리의 무빙 20 2018.08.12
3009 드르렁 번트 8 2018.08.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6 Next
/ 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