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신용대출 2017.10.22 10:17 (*.166.234.30)
    명박이 극딜하는 거냐 ㅋㅋㅋ
  • 2017.10.22 11:25 (*.36.197.167)
    나는 공사 잘했다고봄 홍수 가뭄 한번도 안났고 충청도에서 자기들도 해달라는거 보면 정비사업은 잘했음
  • ㅁㄴ 2017.10.22 11:52 (*.216.145.68)
    우물안 개구리
  • 777 2017.10.22 13:37 (*.88.75.117)
    우둔한 개소리
  • 123123 2017.10.23 11:25 (*.39.241.65)
    ㄱ//니 돈으로 공사한거다 ㅋㅋ 등신새기야
  • ㄱㄴㄷㅈㅋㅂㅈㅌ 2017.10.22 14:03 (*.73.242.95)
    충청도도 돈 받고 싶은거지.
    공사가 꼭 필요한 거 아님
  • 234 2017.10.22 16:20 (*.228.83.55)
    원래 옆동네 해주면 자기넨 왜안해주냐고 생때부리는게 대한민국임...특히 촌은 더함..
  • 12 2017.10.22 17:31 (*.138.151.140)
    응 가뭄개소리
  • ㅇㅇ 2017.10.22 18:31 (*.212.96.34)
    가뭄이 안났냐?
    어서 물타기?
  • 1 2017.10.23 09:27 (*.134.114.52)
    보로 물막고 모았다가 환경단채에서 녹조라때 먹는다고 지랄뱅이를 쳐서 보 수위를 낮췄다 가뭄 처맏고 ㅈㅈ 된걸 뭘 모른척 주어까
  • 염병 2017.10.23 09:49 (*.70.55.49)
    가뭄때문에 야채졸라 올랐었구만 먼개소리야
  • ㅁㄴㅇㄹ 2017.10.22 11:30 (*.35.222.39)
    저거 안떨어졌으면 더 큰 논란을 일으켰을듯..
    서로 기분안나쁘게 분위기 좋은 상태였는데 왜 타인의 감정을 공감을 못하는걸까?
  • 뭐래 2017.10.22 11:54 (*.118.18.208)
    공감을 할 필요가 없지.
    자기가 정의니까...
  • 2017.10.22 14:58 (*.120.169.4)
    일반적으로 봤을때 엘리트 코스 밟아온 사람들이 타인의 감정을 공감하고 배려하는걸

    못하더라
  • ㅁㄴㅇ 2017.10.22 13:46 (*.100.81.217)
    사대강 할필요는 있었지. 헤쳐먹은게 문제지
  • 하프 2017.10.22 18:36 (*.229.135.75)
    그래서 지금 4대강 상태가?
  • 1 2017.10.22 19:22 (*.54.91.78)
    4대강은 속도의문제와 전체가 다할필요있었냐 그거아닌가?
  • Mr. J. 2017.10.23 11:12 (*.125.124.130)
    할 필요 없었음.
  • ㅌㅌ 2017.10.22 16:11 (*.151.104.95)
    이준석은 하버드나와서 전원책 하위호환테크 탈 것 같다
  • 야나 2017.10.22 18:32 (*.97.182.140)
    예전 생각난다
    이준석이 박근혜 캠프 참여한 뒤 인터뷰한 내용
    이준석: 저 하고싶은 대로 하는 사람인데 그렇게 해도 됩니까?
    박근혜: 그렇게 하세요

    박근혜의 정책을 놓고 이야기 하던 자리에서
    "교육 정책에 대해서 저와 이야기가 되더라구요"
    우리가 모르게 박근혜가 교육정책에 대단한 생각을 하던 사람인지,
    이준석이 박근혜랑 동급인 머리 수준을 가졌던지
    이준석이 그저 박근혜 옹호하면서 뭐하나 주워먹을꺼 없나 하는 생각을 했던지
    3개 중에 하나것지
  • 음음 2017.10.22 20:02 (*.45.197.134)
    강변 주변 주민으로서 4대강 정비사업은 비리만 없었으면 대만족. 강 근처 불법경작지, 캠핑족, 쓰레기무단투기, 범람, 악취 사라지고 동네사람들 나들이하는 공원처럼 바뀌어서 다들 좋아함
  • ㅁㅁ 2017.10.23 04:42 (*.111.6.188)
    어디 보 근처 주민이신가요?
    자전거도로 따라가다보면 보 근처는 관리 잘되는데 그 외는 방치된곳이많던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190 유명했던 최시원 개 39 2017.10.22
» 예능인 이준석 22 2017.10.22
2188 조선의 마지막 황후 54 2017.10.22
2187 예술 직종을 꿈꾸는 고등학생에게 조언 48 2017.10.22
2186 강아지 때문에 심정지 온 조련사 10 2017.10.22
2185 기내식으로 15만원 42 2017.10.22
2184 이동건 조윤희 부부 16 2017.10.22
2183 천박한 시골 할머니들 36 2017.10.22
2182 기습공격 당한 장예원 15 2017.10.22
2181 개 목줄 안하고 다니는 이유가 뭐냐고? 30 2017.10.22
2180 열도의 선거 풍경 21 2017.10.22
2179 과거의 자신과 만난 이천수 16 2017.10.22
2178 지구상에서 가장 큰 사슴 19 2017.10.22
2177 이별 경력 배틀 6 2017.10.22
2176 정글의 윤채경 16 2017.10.22
2175 열도 헤어스타일 4대천왕 7 2017.10.22
2174 최시원 개 근황 56 2017.10.22
2173 남자의 본능 3 2017.10.22
2172 고든 램지와 데이비드 베컴의 요리 대결 12 2017.10.22
2171 금발이 잘 어울렸던 그녀 7 2017.10.22
2170 성형 때문에 이혼 32 2017.10.22
2169 허재의 표정 관리 25 2017.10.22
2168 설리 근황 4 2017.10.22
2167 인도 아재들의 가위바위보 내기 6 2017.10.22
2166 51세 도지원 15 2017.10.22
2165 박근혜 독거실 국제기준 넘어 18 2017.10.22
2164 사나의 북 6 2017.10.22
2163 외교부의 이상한 징계 9 2017.10.22
2162 설현의 생각 22 2017.10.22
2161 체흐의 반응속도 훈련 10 2017.10.22
2160 화영이의 공격성 17 2017.10.22
2159 개같은 판결 50 2017.10.22
2158 페이커 연봉 83 2017.10.22
2157 한일관 대표 죽은날 최시원 가족 32 2017.10.22
2156 번지점프 끝판왕 16 2017.10.22
2155 오연서 근황 7 2017.10.22
2154 우리 엄마를 먹지마세요 29 2017.10.22
2153 작가로 데뷔한 민아 7 2017.10.22
2152 중성화 수술 후 18 2017.10.22
2151 비오는 날 지수 2 2017.10.22
Board Pagination Prev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 141 Next
/ 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