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01.jpg

11살 지적 장애를 앓고 있는 오빠. 

 

02.jpg03.jpg04.jpg05.jpg

오빠가 간식을 사 달라고 떼를 씀 > 돈이 없어 안 된다고 하는 여동생 

 

06.jpg07.jpg08.jpg

절충안 제시 

 

09.jpg

캔슬. 

 

10.jpg

결국 오빠를 집으로 데려가는 데에 실패하고 오빠 짐을 집에 가져다 놓음. 

 

11.jpg

무거움... 

 

12.jpg

여동생이 늦게 돌아와서 화가 난 오빠 

 

13.jpg

자신의 얼마 되지 않는 용돈으로 간식을 사줌. 

 

14.jpg

맛있게 먹는 오빠를 보고 귀여워 함. 

 

15.jpg

남매가 사는 집 

 

16.jpg

오빠에게 손 씻는 방법을 알려줌 

 

17.jpg18.jpg

엄마는 어딨냐고 묻는 제작진의 질문에. 

 

19.jpg20.jpg

아무렇지 않게 엄마는 병에 걸려 없다고 말하는 여동생..

여동생이 2살 때 엄마가 떠나서 엄마에 대한 기억이 전혀 없음

 

21.jpg

오빠 다이어트 시키기 

 

22.jpg23.jpg24.jpg

인지, 자각 능력을 키워주게 하기 위해 오빠 몇 살이야? 뭐 하고 있어? 등 계속 말을 걸어주는 여동생. 

 

25.jpg

기다리고 기다리던 아빠가 퇴근함 

 

26.jpg

전자제품을 고치는 전파상을 운영하는 아빠

고단하지만 자식들 보는 낙으로 삶

 

27.jpg28.jpg

아빠 입장에선 아무래도 장애가 있는 아들을 더 신경쓰고, 먼저 챙기는 터라

딸은 그 부분이 너무 섭섭하다고 함

 

29.jpg

결국 참았던 눈물을 흘리고야 맘.... 

 

30.jpg31.jpg32.jpg

그런 여동생을 달래주는 오빠 



33.jpg

는 구라고 아빠한테 꼰지름. 

 

34.jpg

뒤늦게 딸아이를 챙기는 아빠. 

 

35.jpg

항상 여동생과 붙어 다니려는 오빠 

 

36.jpg

독서를 좋아하여 책을 읽으러 감 

 

37.jpg

오빠가 방해해서 결국 책을 읽지 못 하고 집으로 감 

 

38.jpg

오빠 식사까지 직접 차림 

 

39.jpg

오빠가 좋아하는 간장계란밥 

 

40.jpg41.jpg

함정 카드 발동 

 

42.jpg

두뇌 풀가동

 

43.jpg

모범 답안 제출 

 

44.jpg

오빠랑 놀이터에 놀러 갔는데....놀이터 근처에서 한참을 머뭇거림 

 

45.jpg

60초 뒤 공개 

 

46.jpg

여동생의 맘도 모르고 그네를 밀어달라는 철부지 오빠 

 

47.jpg48.jpg

오빠를 놀리는 나쁜놈들 때문에 놀이터가 싫음 

 

49.jpg50.jpg51.jpg52.jpg

용돈으로 오빠가 좋아하는 음료수 삼 

 

53.jpg

음료수 사러 간 사이 오빠가 사라짐 

 

54.jpg

찾음 

 

55.jpg

사과를 쿨하게 하는 오빠 

 

56.jpg

삐져서 혼자 감 

 

57.jpg58.jpg59.jpg

오빠가 직접 쓴 편지를 읽고 감동하는 여동생 

 

60.jpg

훈훈하게 마무리.


  • ㅁㅁ 2018.04.27 00:41 (*.221.217.43)
    눈물나네..ㅠ.ㅠ;;
  • qrn 2018.04.27 11:15 (*.10.57.75)
    2016년 방송분이고 찾아보니까 2000만원이상 해피빈 후원도 됐더라
    아직 세상이 따듯한것같아
  • 모발이식 2018.04.27 00:42 (*.106.191.30)
    보통 지적장애아들은 생김새나 눈빛부터가 뭔가 이질감이 느껴지는데 저 소년은 안 그러네 외모는 정상아랑 똑같아서 신기
  • ㄴㄴ 2018.04.27 01:13 (*.148.183.140)
    그게 .. 지적 장애라고 다 똑같은 정도가 아니라 등급이 있어요... 정도의 차이에 따라 좀 덜심한 애들은 어느정도 사회활동 가능합니다...
  • 일본개객기 2018.04.27 08:44 (*.247.179.250)
    예전에 봉사 활동으로 고덕동에 있는 장애인센터 갔었는데. 지적 장애인중 정도가 심하지 않은 애들은 겉으로는 구분하기 어려워. 아직도 애들 미소가 기억난다.
  • ㅇㅇ 2018.04.27 10:20 (*.166.157.86)
    저는 특정아이를 지원한다고 해서 매달 얼마씩 자동이체 하고 있는데요
    찾아보니.. 뭐경찰서 기관등등 후원도 많이 받고 사진도 걸리고 해서 그 단체가 이상하다고 생각하진 않는데요

    매달 3만원이 정말 그 아이한테 지원되는건지는 궁금해요.
    진짜 지원되는걸까요? 사실..그냥 모아서 어려운이웃도와준다고 해도 이상한건 아닌데
    그냥 뭔가 아이를 지원하고 싶어서 시작한건데

    처음에 누구를 지원한다는 책자?만 오고 그담부턴 아무 소식이 없어서
    내가 잘하는건가.. 차라리 쿠팡에서 직접 물건을 매달 5만원어치라도 보내는게 낫지 않나 이런 생각이 드는데
    지원아동은 그냥은 만날수 없고 본인이 거부하지 않으면 행사나.. 그럴때 확인 가능하다는데
    뭐 굳이 그렇게 하고 싶진 않고.. 행사가는 스타일도 아니라.

    여기 봉사활동 하신다기에 어떤가해서 물어봤습니다.
  • 일본개객기 2018.04.27 10:35 (*.247.179.250)
    솔직히 봉사활동도 그냥 이루어 지는건 아니죠. 거기서 봉사자들이 먹는 식사도 모두 후원금이죠. 물론 100% 라고 말씀 드리진 못해도 후원금이 어떻게든 장애인, 불우이웃에 직 간접적으로 쓰이고 있다고 봐야죠. 후원금이 없다면 아무것도 변하는건 없겠죠.
  • ㅇㅇ 2018.04.27 10:45 (*.117.189.89)
    그게 지원이 되기는 할까??... 그 자동이체라는게 아이 명의로 된 통장으로 집어 넣는다 해도 아이가 그 통장을 보관할 수나 있을까... 형이 특정아이에게 보낸 돈도 그냥 그 단체 통장으로 들어가서 단체에서 맘대로 사용할거 같은데...

    뭐 경찰서 후원받고 그런걸로 검증된 단체라고 믿는거 되게 위험하더라고... 난 지방사람인데 어느 단체랑 접점이 생겨서 그 단체를 따로 인터넷 검색으로 알아본적이 있는데, 그 단체 행사에 시장도 참가하고 국회의원도 참가하더라고.. 근데 나중에 알고보니 그 단체 장이 유명한 사람이여서 그랬던거지 그 단체가 검증된 단체라 그런건 아니더라... 실제로 그 단체는 상상 이상으로 썩어있었고..
  • 보고싶다 2018.04.27 10:57 (*.171.139.3)
    이건 어디까지나 내 생각일뿐 팩트는 아니다.

    특정 업체에서 하나의 사회망을 구성해서 모금된 돈을 가지고 누군가를 지원하는데는,
    많은 사람들의 손을 거치게 되어 있다.
    그럼 그 사람들은 꽁으로 일하냐
    아니다.
    물론 기업에서 후원해주기도 하고 나라에서 지원해주기도 하겠지만,
    모금액의 일정 부분은 마치 세금같이 떼어가지 않을까 싶다.
  • 훈훈 2018.04.27 00:43 (*.114.249.9)
    어린게 참 맘이 넓네 ~
    인성은 타고나는것도 있나보다
  • ㅠㅠ 2018.04.27 00:43 (*.198.104.130)
    ㅠㅠ
  • 흠냐 2018.04.27 00:44 (*.235.245.49)
    찡하다... ㅠ
  • ㅜㅜ 2018.04.27 00:49 (*.52.125.49)
    희한하게 분홍 쁠테 쓴 초딩들은 다 착한거 같다
  • 아들새끼 만화보고 애들좀 그만 때려라 2018.04.27 08:42 (*.195.224.116)
    어려서부터 본인은 공주라는 생각을 많이 함. (공주=핑크 공식. 애 키워보면 알게 됨)
    공주가 만화나 영상에서 약자를 돕는 것을 많이 보고 양보하는 것도 많이 봄
    그것을 본인에게 대입함. 최대한 공주처럼 행동하는게 크면서도 조금은 남아있음.
  • 사나 2018.04.27 00:53 (*.233.116.78)
    서현이 참 예쁘고 착하다.. 두남매 잘자라길.
  • ㅁㄴㅇㅁㄴㅇ 2018.04.27 01:01 (*.134.44.91)
    저 아이들이 너무 착하고 사랑스러워서 눈물이 다 나네요..
    저 아이들 행복한일들만 있기를 진심으로 바래봅니다~
  • ㅁㄴㅇㄹ 2018.04.27 01:03 (*.18.197.137)
    와 진짜 너무너무 이쁘다 ㅠㅠ 무신론자라 신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ㅋㅋ 장애를 준게 미안해서 저런 천사같은 아이를 보내줬나 보다
  • 그딴거 없어 2018.04.27 03:00 (*.169.9.35)
    전생에 지은 죄가 많아서
    현생에 저런 오빠를 곁에서 치닥거리 해야 되는 벌을 받고, 엄마도 기억 못하는 벌을 받는건지도...
    거기다 그런 오빠를 버리거나 외면 할 수 없도록 마음씨도 모질지 못한 벌을 받아서 평생 오빠 뒤치닥거리를 하면서 살아야 되는 걸지도...

    가정을 하면 끝이 없다.
  • 2018.04.27 10:45 (*.149.33.1)
    같은걸 봐도 어떻게 이렇게 해석할수가..ㅋㅋ
  • 보고싶다 2018.04.27 11:00 (*.171.139.3)
    그럴 수 있지.
    오히려 장애를 준게 미안해서 천사같은 아이를 보내줬다는게 더 억지 같은데?
    장애를 가진 아이에게 미안했으면 장애에 보탬이 되는 무언가를 내려줘야지
    누군가를 희생시킬게 아니라.
  • 현실맨 2018.04.27 05:17 (*.242.240.238)
    ㅋㅋ신이 잇다치고 장애를 준게 미안하다고?
    그럼 장애를 주지 말앗어야지 ㅋㅋ
  • ㅇㅁㄴㄹㄴㅇ 2018.04.27 14:50 (*.18.197.137)
    실수하나 보지 새퀴야 ㅋㅋ
  • ㅋㅌㅊㅍㅋㅌㅊ 2018.04.27 05:28 (*.161.163.205)
    그니까 다른 동네에서는
    없다는 거 자체도 망상이야
    뭐 대충 이런식이라
    이해하기 힘드나??
    간단한건데
  • 2018.04.27 01:08 (*.184.129.2)
    저 꼬마여자애는 그냥 빈말이 아니라 정말 대성할 거 같다. 상황 때문도 있겠지만서도 저 어린 나이에 인내심, 공감능력이 너무 뛰어남.
  • 보고싶다 2018.04.27 11:01 (*.171.139.3)
    그랬으면 좋겠다.
  • 12 2018.04.27 01:24 (*.204.164.245)
    나보다 행복해야 할 사람이 너무나도 많다.
  • 분부리 2018.04.27 01:25 (*.109.156.144)
    멋진 말이네용
  • 1 2018.04.27 03:08 (*.165.82.253)
    당신도 행복해야 될 사람 이에요
  • 1234 2018.04.27 04:46 (*.15.189.110)
    헐 말하는거 완전ㅠㅠ
  • 2018.04.27 04:54 (*.39.150.23)
    ... 뭔가 가슴에 확 꽂히는 말이네요
  • ㄴㅇㄹ 2018.04.27 01:32 (*.207.210.228)
    행복했으면좋겠다 ㅠㅠㅠㅠ
  • 2018.04.27 02:00 (*.142.150.76)
    눈물난다 아이가 참 착하네
  • 호준호우 2018.04.27 02:50 (*.61.127.96)
    괴롭히는 새1끼덜 가서 죽여버리고싶네
  • 아.... 2018.04.27 02:54 (*.13.242.156)
    천사가 저기 있었네
  • 두둥~ 2018.04.27 03:11 (*.236.72.97)
    저 앞날이 훤히 보여서.. 씁슬하다.
    수서에 장애지원센터? 비슷한게 있다.
    이민호가 근무해서 빠순이들이 넘치는 그 건물 근처에 있지..
    거기 매일 엄마들이 지적장애아들 데리고 시설에 가는걸 본다.
    갈때는 괜찮으신데..
    애들 시설에 보내고 혼자 오는 어머니들의 표정은..
    말로 설명하기 힘들다.
    그나마 산다는 강남의 부모들이 그런데 다른덴 어떨지..
  • ㅜㅜ 2018.04.27 03:19 (*.113.91.55)
    사시 공부할 때 민법 강사가 이 프로그램 보면서 마음을 다시 잡는다는 얘기 듣고 무심결에 찾아봤는데
    처음 본 이후로 진짜... 볼 때마다 눈물이 울컥하고 나온다
    열심히들 삽시다 필와형들
  • dd 2018.04.27 03:27 (*.147.138.235)
    하늘에서 천사가 보고있다가 오빠 도와주려고 태어났나보다...
  • ㅇㅇㅇㅇㅇ 2018.04.27 03:37 (*.207.125.211)
    나도 한 살 많은 누나가 지적장애가 있다. 누나는 다행히 그렇게 심한 정도는 아니다. 같은 초등학교를 다녀서 6년 내내 등하교를 같이했다. 어렸을 때 다 그렇듯이, 누나랑 같은 학년인 애들이 누나를 괴롭힐 때가 있었다. 그럴때마다 내가 나섰는데, 누나가 한번은 6학년 형들을 내가 다 패버릴거라고 얘기를 했다ㅋㅋㅋ 6학년 형들이 우리 반으로 찾아와 뭐라했지만 다행히 아무런 일은 없었다. 그러다가 한번은 누나가 나보다 훨씬 크고 강해보이는 새끼한테 실내화 주머니로 맞는 거를 목격했다. 그 새끼는 날 보고는 멈췄지만 나는 쫄아서 아무것도 못했다. 지금도 그걸 생각하면 후회가 된다 걔를 죽이고 싶다ㅋㅋㅋ 암튼 6년동안 나는 절대 서현이처럼 천사처럼은 못했다. 저 아이는 정말 어려운 일을 해내는 거다. 정말 다행히도 우리집은 상황이 서현이네 보다 좋아서 누나는 걱정없이 산다. 지금까지도 내 제일 친한 친구인 것 같다. 미국에 오래 살아서 글을 쓰고 나니 무슨 초등학생이 쓴 거 같네ㅋㅋㅋ. 암튼 저 아이는 정말 천사다
  • ㄹㄹ 2018.04.27 09:42 (*.0.165.2)
    누나를 아끼는 마음이 글에서 보인다.
    문장은 어리숙한데 마음이 성숙한 사람 같다
  • PETA회장 2018.04.27 14:13 (*.62.219.53)
    글에 마음이 담겨있네요. 당신도 좋은 사람입니다.
  • ㅇㅇ 2018.04.27 23:17 (*.148.183.140)
    응원합니다. ! 멋지십니다.
    누님 끝까지 지켜주고 사랑해주세요!
  • ㅇㅇ 2018.04.27 05:21 (*.141.6.129)
    흠... 사춘기때 조심해야할듯
  • ㅋㅌㅊㅍㅋ 2018.04.27 05:35 (*.223.45.219)
    그냥 애가 착한거 같은데...
    괴롭히는 사람들이 스스로 합리화 위해
    지적장애니 뭐니 틀 만든거 아녀??
    진짜 지적 장애은 전교 꼴등하면서
    양아치짓 하는 그런 사람이지
    저아이는 그냥 착한거같구만

    저런애들이 성직자나 그런 쪽으로 가야지
    사람들이 거울삼아 보며 스스로를 부끄러워 하지

    존재 자체가 사람들이 반성하게 만드는구나
  • 고정운 2018.04.27 07:51 (*.87.60.233)
    부모는 뭐하나? 조금의 책임감도 없나?
  • 젖찰청 2018.04.27 08:37 (*.114.34.228)
    부모는 뭐하는지 알기위해 방송 찾아보기라도 했냐? 니가 찾아보지도 않고 모르고 있으면 저 아버지가 암것도 안하는거냐?
    이런 댓글 쓰는거에 대한 조금의 책임감도 없냐?
    궁금한데 모르면 먼저 찾아볼 생각을해라 비난부터 하려고 들지말고
  • 111 2018.04.27 08:28 (*.125.177.184)
    약자를 대할 때 사람이 드러난다. 하나는 약자를 보듬고 보살피고 돕고 다른 하나는 괴롭히고 차별하고 짓밟고 비웃는다. 근데 이게 교육으로 되는 게 아니야. 말 그대로 타고나야 한다.복불복 기질이야. 그래서 더 무서운 게 인간이지.
  • 바램 2018.04.27 08:37 (*.152.211.149)
    너희들은 평생 행복했으면 좋겠다
  • 안단테 2018.04.27 09:06 (*.223.11.159)
    전 공익근무요원이었는데 우체국에서 일할때 저런 지적장애인 친구들이 좀 있었어요. 겉으로보면 정상인과 다를게 없고 단순 작업은 잘했던 기억이 납니다. 사회에 잘 적응하면 그럭저럭 살더라구요.
    저 아이도 잘 되길 바래봅니다
  • ooOoo 2018.04.27 09:11 (*.242.182.38)
    위에 큰 애 버려놓고 도망갔나?
  • 죽음은 바람과 같지. 2018.04.27 13:48 (*.162.83.19)
    찾아보니 우울증땜에 스스로 인생을 끓은거 같다.

    버리고 간거면 다시 볼 희망이라도 있을텐데 저 얘한테는 안타깝네.
  • 2018.04.27 09:15 (*.223.48.179)
    unhcr 난민보호기구에 2만원 밖에 안되지만 정기후원중인데....국내에도 저런아이들이 많은데 도와야하는데
    하...돈없는 내 스스로가 한심하다
    진심으로 부자되고싶다 저런 아이들은 물심양면으로 도우고싶다
  • ㅁㅁ 2018.04.27 10:11 (*.142.217.240)
    평생 아프지말고 즐겁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애들아...
  • ㅁㄱ 2018.04.27 10:17 (*.110.165.155)
    저 가족 행복했으면 좋겠다.
  • 2018.04.27 10:40 (*.160.176.222)
    도망친 년은 재혼해서 행복하게 살고 있을까?
  • 2018.04.27 15:50 (*.128.174.231)
    돌아가셨대 넌 이런걸보고도 꼭 욕을하고싶었냐?
  • ㅇㅇ 2018.04.27 23:19 (*.148.183.140)
    우울증으로 세상을뜨셨다고 하네요 여기엔 안나왔지만 위에분 위에분도 이자료만 보면 잘 모르셔서 그러셨을거에요...
  • ㅎㅎㅎ 2018.04.27 10:52 (*.195.172.153)
    아무리 힘들고 모자란 자식이라도 자기가 나은 아이인데
    어떻게 버릴 생각을 하냐.
    애 가져보니 자식 버리고 도망가는 놈들은 사람으로 안보임.
    진짜 독종 아니면 불가능
  • 햄돌 2018.04.27 11:14 (*.37.176.189)
    혹시 이거 몇화에요? 꼭 보고싶네요 이번화. 알려주심 감사하겟습니다.
  • ㅈㄷㄱ 2018.04.27 12:51 (*.244.168.14)
    154회라고 하네요
  • ㅠㅠ 2018.04.27 11:41 (*.203.55.207)
    어쩜 마음씨가 저리도 이쁠까..
    하늘에서 천사가 내려온것 같다
  • 민족의호랑이 2018.04.27 12:05 (*.141.178.226)
    정말 정말 잘됐으면 좋겠다 엄마 없는데도 너무 예쁘게 커서 내가 다 고맙네
    사춘기 때 방황 많이 하지 말게 아버지가 잘 잡아주시고 지금 처럼 예쁜 마음 가진 사람으로 크길 바라요!
  • ㅈㄷㄱ 2018.04.27 12:50 (*.244.168.14)
    나도 윗짤만 보고 엄마가 애들 버리고 간 줄 알았는데 네이버 해피빈 모금페이지에 보니까 6년전에 우울증으로 세상을 등졌다고 나오더라...
  • ㅇㅇ 2018.04.27 13:12 (*.133.208.31)
    저런 마음 착한 아이들은 더 잘되라고, 더 행복하라고 뭐가 되었든 도와주고싶다.
  • PETA회장 2018.04.27 14:16 (*.62.219.53)
    이런 댓글들 보면 정말 세상은 아직도 살만한거같다. 다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ㄴㅁㄻ 2018.04.27 14:25 (*.245.60.10)
    참 이쁜아이다. 저런 이쁘고 착한 아이이들이 잘 되었으면 좋겠다.
  • 아이폰 2018.04.27 16:19 (*.212.118.213)
    정말 마음씨가 착하다. 진심으로 지금처럼 바르고 착하게 자라기를
  • 12ㄷ1 2018.04.27 22:31 (*.123.89.40)
    간만에 예쁜 천사 보고가네요~
  • ㅇㅇ 2018.04.27 23:13 (*.148.183.140)
    서현아 힘내고 씩씩하게 살아라 아저씨가 응원할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452 싸인 중인 정은이 50 2018.04.27
2451 백종원이 극찬한 중국식 페이스트리 18 2018.04.27
2450 기자 연기 의심가는 인물 14 2018.04.27
2449 나랑 결혼해 줄래? 40 2018.04.27
2448 숨차는 정은이 15 2018.04.27
2447 다른 대기업 회장들이 생각하는 조양호 22 2018.04.27
2446 정은이의 방명록 24 2018.04.27
2445 북조선 카테나치오 16 2018.04.27
2444 슴쉬는 숮이 13 2018.04.27
2443 북한 기자의 취재 욕심 9 2018.04.27
» 11살 지적 장애 오빠를 둔 9살 여동생 68 2018.04.27
2441 매너 없는 이웃 39 2018.04.27
2440 백종원이 신기한 할배 18 2018.04.27
2439 비행기 태워주다 엄마한테 딱 걸림 26 2018.04.27
2438 중남 장위안의 여성관 16 2018.04.27
2437 한남들이 만든 이모티콘 23 2018.04.27
2436 20억짜리 청나라 도자기 30 2018.04.27
2435 채정안 최근 비쥬얼 11 2018.04.27
2434 신비로운 착시 16 2018.04.27
2433 은근히 골반 충실 15 2018.04.27
2432 조양호 회장의 교육 철학 6 2018.04.27
2431 홍석천에게 악플 남긴 마포구청장 예비 후보 31 2018.04.27
2430 원룸 복도 냄새 19 2018.04.27
2429 요즘 예능 특징 15 2018.04.27
2428 10년간 복원해 올해 개방된 경주 월정교 21 2018.04.27
2427 카톡하는 배성재 훔쳐보는 소혜 9 2018.04.27
2426 대북 확성기로 나눈 대화 12 2018.04.27
2425 트와이스가 되지 못한 JYP 연습생들 31 2018.04.27
2424 독일은 유명한 세계적 메이커는 없습니다 44 2018.04.27
2423 저는 마음이 아픈 여자랍니다 21 2018.04.27
Board Pagination Prev 1 ... 65 66 67 68 69 70 71 72 73 74 ... 151 Next
/ 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