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모발이식 2018.06.20 01:35 (*.166.234.30)
    저게 맞는 교육법일까
  • ㅇㅇ맞아 2018.06.20 01:36 (*.204.171.126)
    ㅇㅇ적어도 나는 맞다고 생각해
  • 2018.06.20 02:09 (*.7.46.81)
    애들이라고 봐주는거 지겹다
    자수는 감안하더라도
    철창에 집어넣는게 옳지 않은지
  • 뿜었다 2018.06.20 02:55 (*.223.34.13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 미친새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라고 왔는데 야!얘 유치장에 쳐넣어 이러리?ㅋㅋㅋ
  • ㅁㄱ 2018.06.20 05:13 (*.84.32.137)
    ㅋㅋㅋ엄마 당황하시겠네
  • 너버원 2018.06.20 06:47 (*.231.106.136)
    ㅋㅋㅋㅋ 진정한 참교육이다
  • ㅁㅇ 2018.06.20 07:33 (*.111.2.144)
    엄마의 큰그림
  • 전과18범 2018.06.20 08:17 (*.4.187.61)
    이때 부터였어요 ..
    제가 경찰서를 우리집 처럼 드나들기 시작한게....
  • 2018.06.20 10:54 (*.36.132.31)
    ㅋㅋㅋ 이새퀴
    동심파괴 제대로네ㅋ
  • 1 2018.06.20 12:33 (*.229.110.166)
    아 이새끼 빵터지내 ㅋㅋ 애 교육시키려고 아이디어 짜서 파출소보냈더니 졸지에 유치장
  • 개꿀 2018.06.20 17:50 (*.111.18.78)
    수갑부터 채우시죠
  • ㅇㅇ 2018.06.20 22:14 (*.103.67.219)
    ????
  • ㅍㅎㅎㅎ 2018.06.20 10:04 (*.36.153.212)
    옛날에도 그랬자나.
    오줌싸면 앞집가서 소금받아오라고
    가면 얻어터지고 오고 ㅋㅋㅋ
  • ㅇㅇ 2018.06.20 19:51 (*.228.83.162)
    다 떠나서...관공서가서 저런거 받아오라고 하는것 자체가 옳은건가? 싶음..부모의 맘은 알겠지만...경찰서가 저런거 하라고 만든곳도 아니고..
  • 123 2018.06.20 23:54 (*.142.115.117)
    저기서 끝이면 안되고 뒤에 아이어머니가 경찰관에게 고맙다고 인사를하면 아주 현명한 교육이라본다
  • 33 2018.06.20 01:38 (*.62.10.182)
    이건 모르겠는데
    피곤해 죽겠는데
    애가 너무 안 자려고 할 때
    호랑이가 밤에 안 자고 떠드는 아이 잡아가려고 돌아다니는데 지금 현관 앞에 와있네
    그러면 애가 히익 하고 한마디도 안 하다가 결국 잠들긴 하는데
    이건 안 좋을 것 같다는 느낌이 있음
  • 나도 잘 모르지만 2018.06.20 04:07 (*.239.178.130)
    호랑이가 일찍 자는 애들은 착하다고 안 잡아간대. 라고 말하면 똑같은건가? 뭔가 비슷한데 부정보다는 긍정이 나을거 같아서..
  • 허허 2018.06.20 08:35 (*.103.154.232)
    그래서 어릴때 부모님이 겁준거 중에 기억에 남아서 생활에 지장있는 것들 있냐?
    그정도 겁주는건 전혀 문제는 없어보이는데...
  • 뭘알려그래 2018.06.20 13:08 (*.73.135.46)
    형님들 접니다... 와이프 조카개 마루에서 구두신고 뛰길래 아랫집 아저씨가 이놈한다 그랬더니 듣고 있던 장인이 정색하며 말허길... "ㅇㅇ서방 아이들한테는 진실만을 이야기해야한다" 시발... 내가 뭘 그리 잘 못했다고
  • 뽀뽀공격 2018.06.20 18:27 (*.87.61.203)
    난 애들이 안자면 내가 직접 공격해
    "너희들 눈 안감으면 아빠가 뽀뽀공격한다" 이러고 계속 안자고 장난치면 얼굴 + 온몸에 뽀뽀해
  • zzzz 2018.06.20 06:15 (*.23.38.14)
    좋은 교육법인것 같은데?
    손버릇은 어릴때부터 고쳐야지
  • ㅇㅅㅇ 2018.06.20 08:01 (*.188.184.180)
    경찰이 자식교육까지 시켜야하나... ㅣ
  • 꼬인거보소 2018.06.20 08:33 (*.103.154.232)
    출동 중인 경찰을 붙잡고 저러는 것도 아니고 지금 사무실에서 대기중이거나 근무중인 경찰이 어린이 교육 시키는거자나.
    5분이면 되는걸 경찰이 저런거 해준다고 투덜거리는 사람들은 대체 심보가 어떻게 된거냐?
  • ㅇㅇ 2018.06.20 08:58 (*.205.50.56)
    단 몇분가지고 사전예방효과 개굿
  • 꼬마가아직때타지않았어 2018.06.20 10:44 (*.203.35.35)
    요즘애들은 친구한테 대충 어른 필체로 적으라고 하고
    사인 대필해가서 엄마한테 사인 받아왔다고 할거 같은데
    저 애기는 아직 순수하네
  • ㅇㅇ 2018.06.20 19:51 (*.228.83.162)
    그러면 쉬운 문따기나 쥐잡기 등등 소방서에서 해주는게 나쁜건 아니지?? 안그래?? 긴급상황 없으면 말이지 ㅋㅋㅋㅋ
  • ㅇㅇ 2018.06.20 08:54 (*.187.136.11)
    어릴적 부터 지내온 동네 친구들이 걔들이 정말 착한데 나중에 어떻게 사고 치 고 하는거 보면
    정말 어릴때 어떻게 키우는지 사실 저런 별거 아닌 실수에 어떻게 부모가 대처 해야 하는지
    무조건 쥐어패야 하는지 그냥 말로 혼내고 넘어가야 하는지 보면.. 중요한거 같다.
  • 1 2018.06.20 10:51 (*.254.49.252)
    바늘 도둑 소 도둑 되기 전에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튜토리얼로 배우는 건 나중에 본 게임 들어갈 때 큰 도움이 될 거라고 봄
  • ㅇㅇ 2018.06.20 11:51 (*.201.191.10)
    맞다. 이거 그냥 용서해주면 나중에는 당연히 그래도 되는줄 알고 죄책감도 없이 저런다.
  • 바우와우 2018.06.20 11:48 (*.62.22.206)
    난 잘못됐다고봄. 왜 자녀 교육을 경찰에게 요청하나..
  • 스님 2018.06.20 14:48 (*.35.153.85)
    이러다가 애가 무슨 잘못만 하면 파출소가서 싸인 받아오는거 유행하겠네 ㅋㅋ
  • 청원경찰 2018.06.20 14:55 (*.203.46.134)
    검찰에 요청하면 이상하잖아
  • DDD 2018.06.20 18:42 (*.42.205.214)
    엄청 지혜로운 엄마인거다 이건.
  • ㅇㅇ 2018.06.20 19:52 (*.228.83.162)
    ㅈㄴ 무식한 엄마같은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560 붉은악마의 거리응원 20 2018.06.20
1559 사인은 안 해줘도 선물은 받음 44 2018.06.20
1558 축구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 닮은 연예인 27 2018.06.20
1557 예리의 유년시절 4 2018.06.20
1556 서로 인사하는 지상파 3사 월드컵 해설팀 27 2018.06.20
1555 한국식 족보 정리 36 2018.06.20
1554 패널티킥 허용 직전 장현수의 병맛 플레이 36 2018.06.20
» 파출소 밖을 서성이던 아이 34 2018.06.20
1552 그립습니다 21 2018.06.20
1551 논란의 카페 풍경 24 2018.06.20
1550 3대 400kg 파워리프터 일본 여고생 29 2018.06.20
1549 술자리가 싫다는 춤선생 31 2018.06.20
1548 남자가 만들어서 불매 26 2018.06.20
1547 스웨덴 PK 판정 상황 방송 3사 해설 차이 32 2018.06.20
1546 유리 최근 비쥬얼 21 2018.06.20
1545 졌지만 이겼다 22 2018.06.20
1544 채식주의 끝판왕 43 2018.06.20
1543 멘탈 좋아진 기성용 41 2018.06.20
1542 혜화역 시위 왜 비난 받는 거죠? 27 2018.06.20
1541 햄버거를 분해해서 먹는 신토불이 입맛 설현 21 2018.06.20
1540 북한의 톨게이트 31 2018.06.20
1539 열도의 보통 예능 16 2018.06.20
1538 여자 울리는 교수의 명언 19 2018.06.20
1537 내 삶을 바꿔준 시댁 12 2018.06.20
1536 손흥민, 이승우 경기 후 인터뷰 28 2018.06.20
1535 72세 할머니 패션 센스 13 2018.06.20
1534 30년 전 파트너 17 2018.06.20
1533 박지성이 비난 받는 후배들에게 건내는 조언 18 2018.06.20
1532 모모랜드 쌍포 15 2018.06.20
1531 월드컵에서 아시아 최초로 남미 제압 43 2018.06.20
Board Pagination Prev 1 ... 62 63 64 65 66 67 68 69 70 71 ... 118 Next
/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