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여름휴가 2018.06.20 01:30 (*.166.234.30)
    팩트 폭격기 성님
  • ㅉㅉ 2018.06.20 11:14 (*.236.3.225)
    바로 증명해주시네 ㅋㅋㅋㅋ
    진짜 빡대가리
  • 일차로는추월차로 2018.06.20 12:16 (*.70.53.16)
    에이취티티피에스://youtu.be/rRKHs2BUo2w
    윈본, 한글자막
  • 2018.06.20 01:32 (*.209.178.133)
    어휴 저 빡대가리년
  • 12 2018.06.20 18:21 (*.33.160.84)
    이 직접 증명해주심ㅋㅋㅋ
  • 시간은 금이라구 친구 2018.06.20 01:33 (*.245.113.246)
    스크롤 내리면서 암이 생겼습니다.
  • ㅇㅇ 2018.06.20 01:33 (*.203.0.97)
    도대체 같은말을 몇번하게 만드는거냐..
    지 듣고 싶은말 안나오니 계속되묻네
  • -,.- 2018.06.20 01:36 (*.15.240.84)
    저 여자의 반응이 빈정거리기, 험담, 평판파괴시도까지
    전부 다 보여주고 있는걸 자신은 모르겠지? ㅎㅎㅎ
  • ㅇㅇ 2018.06.20 01:39 (*.230.22.66)
    어떻게든 함정에 빠뜨려서 조져야 하는데 잘 피해가니까 답답할듯 ㅋㅋㅋㅋ
  • 1 2018.06.20 01:40 (*.177.169.136)
    말꼬투리하나 야무지게 잡고싶은데 영 잡히질 않는구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선형대수 2018.06.20 01:42 (*.171.45.131)
    캬.... 꼬투리 잡으려고 '넌 어떻게 생각하는데?' 물어보는 거 자체가 계집답다.
    만약 '나도 임상문헌이 맞다고 생각함' 이라고 대답하면 '너가 선입견을 가지고 있어서 문헌이 맞게 느껴지는 것 뿐임' 하고 트집 잡을 거고 '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대답하면 '너 스스로 안 믿는 임상문헌을 왜 제시하냐'고 ㅈㄹ 떨었겠지.
    하지만 우리 위대한 성님은 '난 과학자다'라고 대답해서 '내 의견에 따라 팩트를 해석한게 아니라 팩트로부터 내 의견이 나온거고 팩트는 바로 계집들이 문제라는 것'이라고 바로 철벽 쳐버림. 역시 배운 사람.
  • 2018.06.20 01:44 (*.58.63.122)
    너 지금 우리 여자를 공격하는거냐?

    내가 그냥 하는 말이 아니라 실증된 사실입니다.

    그래서 너 지금 우리 여자를 공격하는거지?

    나는 과학자이고 실증된 사실에 근거해서 이야기하고 있어요.

    그래서 너 지금 여자를 공격하는거냐고!!!!

    실증된 사실에 근거해서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어휴 씨발
  • ㅇㅇ 2018.06.20 01:54 (*.251.242.86)
    저 여자 하는짓부터가 여자들의 전형적인 언어 공격성이구만 ㅋㅋㅋㅋㅋㅋㅋ
  • 브로콜리 2018.06.20 02:03 (*.112.70.93)
    뼈때려서 부셔버리네.. 남자교수 멋진데..
  • ㅇㅇㅇ 2018.06.20 02:27 (*.42.76.126)
    + 즙짜기
  • 123 2018.06.20 03:07 (*.167.142.109)
    논문으로 이야기하는데 어쩔 수 없지 반박이 가능하겠냐 ㅋㅋㅋ
  • asdasd 2018.06.20 04:11 (*.199.233.119)
    페미니스트가 심리학자가 언급한 언어적 공격수단을 부정하는 동시에 입증하고 있다는 게 이 영상의 관전포인트
  • ㅇㄷ 2018.06.20 04:28 (*.190.83.58)
    다 집어쳐
    남자던 여자던 쓸데없이 껄떡거리고 인생 방해하는 것들은 존중 해줄수 없음
    저리 꺼지라
  • 123 2018.06.20 06:08 (*.232.231.146)
    인터뷰하는것만 봐도 본인이 폭력적인 대화를 하고 있다는걸 알 수 있는데 ㅋㅋ
  • 12 2018.06.20 08:26 (*.140.181.229)
    전형적인 꼴페미 특징.. 팩트를 들이밀어도 빼엑.ㅋㅋㅋ
  • ㅇㅇ 2018.06.20 08:44 (*.126.66.2)
    저정도면 대본 아니냐???

    저 아줌마 본인이 말하는게 빈정거리기구만
  • ㅇㅇ 2018.06.20 08:59 (*.62.202.49)
    ㅋㅋㅋㅋ 본인 스스로가 교수말을 입증하는중
  • ㅋㅌㅊㅌㅋㅊㅋㅌㅊ 2018.06.20 09:05 (*.156.199.166)
    근데
    솔직하게 말해서
    요즘 남자들도 저러는 경향이 많어

    사내놈들이 사내다워야지 ㅋ
    그냥 기집마냥 앵앵거리다
    뒤에 모여서 앵앵거리구

    어휴
    어릴때는 그냥 그러면
    몇대 쥐어패면 조용했는데...

    남자도 저기선 자유롭지 못하다
  • ㄹㅇㅋㅋ 2018.06.20 09:07 (*.223.19.62)
    그러다 고소당해서 눈물의 합의금 문자 보냅니다 제발 깝치지 좀 마십쇼 행님ㅋ 그러고 사니까 집구석에서 아내한테 엉덩이 걷어차이고 그러는 거 아닙니까ㅋ
  • ㅋㅌㅊㅋㅌㅊ 2018.06.20 09:59 (*.156.199.166)
    사실을 말하는거야
    남자도 저기에서 자유로울수 없어

    넌 안그러니?
    앞에서 그러다 쳐 맞을까봐
    뒤에서 앵앵거리는 타입같은데?
  • 123 2018.06.20 10:10 (*.72.194.205)
    쳐 맞을까봐 앵앵 ㅋㅋㅋㅋ
    본인은 법이랑 돈에 쳐맞을까봐 앞에서 she익 she익 대면서 때리지도 못하죠?
    아니면 깽값내는걸 훈장처럼 생각하나
  • ㅋㅌㅊㅋㅌㅊ 2018.06.20 13:01 (*.156.199.166)
    ㅋㅋㅋㅋㅋㅋ
    나도 남자인지라
    자유롭지 못하지
    뒤에서 앵앵거려 ㅋㅋㅋㅋㅋ
  • 1212 2018.06.20 10:10 (*.177.160.223)
    전형적인 가오충의 패턴 ㅋㅋㅋ '넌 내앞에선 암말도 못할거잖아'
  • ㄹㅇㅋㅋ 2018.06.20 10:55 (*.70.51.131)
    누가 안 자유롭댔습니까?ㅋ 주먹으로 다스린다는 미개한 생각으로 깽값내면 된다고 가오잡고 다니다 병원 앞에서 2시간 무릎 꿇는다고 했지ㅋ 거 말도 못알아쳐먹겠으면 적당히 나대십쇼ㅋ
  • 2018.06.20 12:42 (*.126.21.155)
    어머 언니 요새 메갈 본진에서 한남충 옹앵옹 거린다는 말 유행하던데 그걸 못참고 톡 튀어나오셨엉?

    앙유 깨진 바가지에서 뇌수가 새어나와 흐르는데도 지는 지 대가리가 깨진줄도 모르지.

  • ㅈㄷㄱ 2018.06.20 11:08 (*.244.168.14)
    -문명인들은 예의 없는 말을 해도 머리가 쪼개지지 않기 때문에 야만인보다 더 무례하다-(코난 더 바바리안)

    현대사회자체가 그런 경향이 있다고 봐야할듯. (신체적)폭력을 가할 수 있는 권한을 국가가 독점하다보니까 다들 언어적 폭력 능력 위주로 사용하게 되고...특히나 한국은 그 국가의 독점이 더 심한 사회이니.

    근데 니 댓글도 되게 빈정거리기 같은데?
  • ㅁㅇㅇ 2018.06.20 11:13 (*.47.126.124)
    총기 자유화 대마 자유화 만이 답이다
    여긴 옛날 히틀러시기의 독일처럼 너무 국가 전체주의다
  • 11 2018.06.20 16:48 (*.129.204.228)
    위에서 말했듯이 남녀 모두 해당되는 내용이야.

    하지만, 대부분 여성의 성향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는 말이고

    너같이 불평 불만을 모두 신체적 폭력으로 해결한다면 그게 말인지 똥인지 난 모르겠다.

    사람이 살고 관계가 넓어 질수록 뒷담화가 생기는건 당연스러운 일이야.

    하물며 동물들 사이에서도 왕따가 존재하는데

    지성을 갖춘 인간으로써 대화로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봐라.

    니 마음에 안들면 관계 끊으면 되는거고.
  • ㅇㅇ 2018.06.20 19:39 (*.228.83.162)
    과학자가 특정인을 연구하냐 아니면 인간을 연구하냐? 인간을 연구하면서 나타나는 보편적 특성에대해 말하는데 뜬금없이 아닌데? 안그런사람도 있는데? 이렇게 딴지건다는것 자체가 스스로 빡대갈이란 증거지..
  • 1 2018.06.20 09:06 (*.170.30.130)
    ㅋㅋㅋ 몇일 전에 유투브 돌아다니다 장동민 영상이 있길래 봤는데 거기에 나오는 거랑 비슷하네.
    여자들이 대뜸 "자기 나 사랑해?" 라고 말할때 남자 입장은 "오 그래 심심한데 한번 싸우자!" 이렇게 들린다고 ㅋㅋㅋㅋ
    싸워야 되는데 싸울 거리가 없을때 미끼를 계속 투척하는거 같애 ㅋㅋㅋㅋ
  • 2018.06.20 09:11 (*.235.56.1)
    이미 여성 남성 가르고 대화하는데 무슨
  • 조교 2018.06.20 09:33 (*.160.176.222)
    빡대가리년 머리끄댕이 잡고,

    잡혀있는 머리끄댕이가 살점으로 떨어져 나올때까지,

    기절유무와 상관없이 귀싸대기를 존나 후려칠 년.
  • 2018.06.20 12:01 (*.234.138.12)
    말투봐라 ㅋㅋ

    많이 배웠고 깨달은 놈일세.
  • 따라닷따 2018.06.20 10:01 (*.98.187.1)
    저러다가 그런 임상실험 등으로 갖춰진 논문은 누가 썼나고 물어보겠지. 남자가 대다수 작성했을거라는 전제에 의해.
    메시지가 맘에 들지 않는다면 메신저를 공격하는 게 방법이니까.
  • 44 2018.06.20 10:16 (*.215.17.84)
    진정한 남녀평등이란 상호 취약부분을 인정하고 받아들임으로써 시작된다.
  • ㅠㅠ 2018.06.20 10:23 (*.14.202.235)
    여자는 남자가 없으면 안되고 남자도 여자가 없으면 못산다.
    일부 범죄자, 사회부적응자들을 일반화시키지말고
    외모로 서로를 비하하지말고
    남녀편가르고 선동하는 어리석음을 더이상 범하지 말았으면한다.
    그 어느쪽도 승자가 될 수 없는 갈등과 싸움을 언제까지 할 생각인가.
  • ㄹㅇㄴㅁ 2018.06.20 10:51 (*.190.37.232)
    빈정거리기, 말꼬리 잡기, 여성혐오자로 몰아가기 위한 평판파괴 시도.
    저 여자가 스스로 잘 보여주고 있네.
  • 234 2018.06.20 11:09 (*.222.133.148)
    저 남자분 개쩌네. 듣다보면 빡칠만도 한데 무념무심으로 모든 공격을 회피하심
  • 123444 2018.06.20 11:20 (*.135.159.95)
    jordan peterson 요즘 화제되는 심리학자인데

    유투브에 찾아보면 강연 및 인터뷰 영상 많으니

    찾아들어 보시기를....

    극좌와 페미니즘 찢어놓으심.
  • 써드 런웨이 2018.06.20 11:47 (*.45.23.174)
    고마워요
  • 나참 2018.06.20 11:50 (*.37.92.6)
    여기 댓글들도 지금 빈정거리고 공격적으로 욕하는게 90프로인데..생각들 한번 해봐라. 적어도 요즘 넷상에서는 남자들도 다를게 없어.
  • 생각해보자 2018.06.20 11:58 (*.207.58.12)
    넷상에서는 물리적 공격이 불가능 하자나. 언니..
  • ㅇㅇ 2018.06.20 12:22 (*.111.1.170)
    여기서 물리적 공격을 어떻게 할까?
  • ㅇㅁㄴㅇ 2018.06.20 13:00 (*.199.233.119)
    고소안한다는 가정하에 면전에서 저딴소리 지껄이면 죽통 돌려줄자신있음
  • 세상에저런병신들많음 2018.06.20 12:34 (*.150.157.85)
    절대로 대화나 소통, 타협, 토의, 완벽하진 않더라도 현상황에서의 최선을 찾기 위한 토론 등이 목적이 아닌. 무조건 상대가 져야하고 내가 이겨야하고 내가 마지막까지 한 마디 더 해야 직성이 풀리는 정신병자들. 예를들어 "배고프니 밥을 먹어야 한다"고 말하면 "어떻게 밥만 먹냐 반찬도 먹어야지" 이런 꼴로 뻔히 다 알면서 끝까지 말꼬리 잡으며 무의미한 언쟁을 생산해내고 이어가는 식. 이슈인에도 있지 이런 정신병종자. 껄껄.
  • 토시오 2018.06.20 16:58 (*.223.37.141)
    공감합니다 그런 사람과는 말도 섞지 말아야 편함
  • 브로콜리 2018.06.20 14:07 (*.112.70.93)
    울 교수님이.. 뼈를 믹서기에 갈아버리시네...

    여자 진행자 울겠는데..
  • 2018.06.20 16:48 (*.195.172.153)
    이 짤 보고 유투브 찾아보는데, 진심 쩌네.
    부럽고 존경스럽기까지 하다. 헐
    시간날때 찾아들 보삼.
    자막까지 다 있으니
  • 2018.06.20 16:49 (*.201.91.94)
    인터뷰 하는 여자조차 비꼬고있는뎈ㅋㅋㅋ
  • 1234 2018.06.20 19:38 (*.85.198.142)
    그냥 분노를 신체적으로 표현해서 저 여자 면상을 후려치고 싶다.
  • 범고래 2018.06.20 22:01 (*.223.17.205)
    마귀같이 생긴년네
  • dd 2018.06.20 23:36 (*.144.105.66)
    남자가 불리한 스탠스다. 여자는 올가미를 여러차례 던지고 있고 남자는 그걸 현명하게 피하는중. 왜 이따구로 진행되는거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583 매끈한 미주 9 2018.06.20
1582 선배님 연락처를 몰라서 연락을 못 드렸습니다 12 2018.06.20
1581 치마도 여혐 74 2018.06.20
1580 골프공에 사인한 박찬호 11 2018.06.20
1579 좋은 역도 5 2018.06.20
1578 84세 일본 패셔니스타 20 2018.06.20
1577 박아버리고 싶은 스티커 15 2018.06.20
1576 멜빵 지효 9 2018.06.20
1575 화학과 개꿀 아이템 12 2018.06.20
1574 소진 이모 셀카 7 2018.06.20
1573 무서운 엘리베이터 14 2018.06.20
1572 지금 시작합니다 7 2018.06.20
1571 해킹 당한 가상화폐 거래소 33 2018.06.20
1570 학생들 공부 방해하는 선생님 11 2018.06.20
1569 호날두 처음 보냐? 9 2018.06.20
1568 수박을 잘랐더니 하트가 나왔어요 8 2018.06.20
1567 허벅지 때리는 사나 9 2018.06.20
1566 한 사람들은 추천하고 안 한 사람들은 말리는 수술 93 2018.06.20
1565 경기를 보긴 본 거니? 14 2018.06.20
» 여성들의 공격성 표출 방식 57 2018.06.20
1563 주는 것에 만족을 느끼는 사람들 37 2018.06.20
1562 스웨덴 시민이 본 최고의 한국 선수 48 2018.06.20
1561 시의원은 아무나 하나 57 2018.06.20
1560 붉은악마의 거리응원 20 2018.06.20
1559 사인은 안 해줘도 선물은 받음 44 2018.06.20
1558 축구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 닮은 연예인 27 2018.06.20
1557 예리의 유년시절 4 2018.06.20
1556 서로 인사하는 지상파 3사 월드컵 해설팀 27 2018.06.20
1555 한국식 족보 정리 36 2018.06.20
1554 패널티킥 허용 직전 장현수의 병맛 플레이 36 2018.06.20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120 Next
/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