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월드컵 2018.06.19 01:04 (*.100.128.233)
    쿵쾅쿵쾅
  • ㅇㅇ 2018.06.19 01:15 (*.4.212.44)
    한드에서 보기 힘든 수준의 깊이를 가진 작품인데
    사실관계는 개나 줘버린 빡대가리 페미년들에게 물어뜯기는 게 안타깝다.
    얼마나 속이 터졌으면 감독이 눈물까지 흘리고, 드라마 해석의 폭이 좁아지는 걸 감수하면서까지 아저씨와 어린여자의 사랑이야기가 아니라고 해명했었지 ㅋㅋ

    김원석 감독이 미생, 시그널에 이어서 만든 작품이다.
    내가 살면서 본 드라마 중 다섯손가락 안에 든다. 본 사람 치고 안 좋게 평하는 사람을 못 봄
  • 선형대수 2018.06.19 01:46 (*.171.45.131)
    맨 마지막에 서로 무너지듯 물고 빨고 하다가 정신 차리고 어색하게 헤어지는 장면이 있었어야 완성되는 작품이었는데 쿵쾅이들 때문에....
    그런 장면이 있어야 이선균이 마침내 호구 탈출하고 남자 주인공으로서의 의미를 갖는건데 그 장면 없이 서로 어색하게 포옹 한번 하고 헤어지니까 이선균만 완벽한 호구 엔딩 맞아버림. 와이프한테 버림받아서 낙동강 오리알 되고 그나마 친했던 아이유는 행복 찾아서 날라버리고. 그 드라마에서 실질적으로 이선균은 거의 후계리 잉여들과 다를바가 없어.
  • 2018.06.19 08:43 (*.157.78.31)
    왜그랴 그래도 잘 나가는 건축 안전업체 사장님이신데
  • 좋았는데.... 2018.06.19 11:43 (*.22.176.171)
    이게 공중파 드라마의 전형적인 막장 패턴이었으면 25부작으로 연장방송하면서 외로운 박동훈은 결국 이지안한테 무너졌을거다.
    이지안은 박동훈 사랑하거든 그러면 또 쿵쾅이들이 느그 개저씨 이럴 줄 알았다면서 개난리가 났겠지
  • 김기리 2018.06.19 12:09 (*.33.160.8)
    개웃기네

    남여가 반대였으면 우와 신데렐라 부럽 꿈척꿈척
    나의아저씨 너네개저씨되고 ㅋㅋㅋ
  • ㅇㅇ 2018.06.20 00:16 (*.4.212.44)
    뭐 생각이야 다를 수 있겠지만
    맨 마지막에 서로 무너지듯 물고 빨면 그간 쌓아온 서사들이 다 무너지고 흔한 통속연애로 평면화되는 것 같은데

    구조기술사였던 이선균이 건물의 내력과 외력을 이야기하는 부분이 나왔던 거 기억나?
    외력이 아무리 세도 내력이 더 강하면 어떻게든 버티는 거라고 그랬었지
    둘을 괴롭히던 외력을 버티고 이겨내게 해 준 건 결국 사랑인데, 내가 볼 때 둘을 감싸고 있는 사랑은 단순히 물고빠는 사랑이 아닌 것 같거든
    물론 물고빠는 게 나쁜 것도 아니고 자연스러운 사랑의 흐름이지만 이 드라마에서 보여주고 싶어했던 사랑의 흐름은 아닌 것 같어

    유달리 두 주인공만이 아닌 주변 인물들을 조망하는 데 힘을 쏟는 (서울의 달, 파랑새는 있다, 유나의 거리 등을 쓴 김운경 작가가 떠오르는) 방식의 서사를 볼 때
    후계 잉여들의 연대감, 술집사장의 서글픔, 송새벽과 여배우의 상처와 집착, 아이유 할머니와 고두심의 자식 걱정, 사채업자의 비뚤어진 집착 등등
    이 모든 것들이 결국 사랑이고 내력이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이 아닌가 싶다.

    그리고 이선균은 더이상 마냥 호구가 아니라고 봐도 되는 게
    와이프와의 심리적 이별을 뜻하는 장치들이 마지막회에 꽤 많이 나왔어
    엔딩에서 아이유랑 악수하고 웃고 뒤돌아보면서 둘의 이야기를 열어두기도 했고.

    작품 내에서 bgm과 소품들로 수차례 반복된, 작품의 주제의식이라 할 만한 노래 '백만송이 장미'의 가사 중에 이런 부분이 있어.
    <그대와 나 함께라면 더욱 더 많은 꽃을 피우고 하나가 된 우리는 영원한 저 별로 돌아가리라>
    사람은 모두 서로 다른 별에서 온 것마냥 다른데, 그 다른 별에서 온 서로를 알아보고 이해하고 사랑하면서 꽃을 피우고 행복해지는 거지

    어떤 방식으로든 서로 사랑하자, 그게 이 고단한 세상을 살아내게 할 것이다 ㅡ

    내 생각엔 작가와 감독은 결국 이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게 아닌가 싶다.
  • 헣허 2018.06.19 02:02 (*.40.202.145)
    인정 정말 위로가 되는 좋은 드라마
  • 브로콜리 2018.06.19 01:22 (*.112.70.93)
    채영이는 분발해야겠다...꼴지 탈출 하려면..
  • 모모의 2018.06.19 05:23 (*.247.88.101)
    옆얼굴도 참담한데
  • ㅇㅇ 2018.06.19 08:24 (*.75.47.168)
    가운데 분은 코디인가요
  • 12 2018.06.19 09:17 (*.140.181.229)
    갓나연.. 등극하나요?
  • 2018.06.19 10:05 (*.18.76.85)
    그런 프레임 만들어주면 더 까인다.
    걍 신경 안 쓰는 게 제일 좋음.
  • 34 2018.06.19 17:39 (*.202.201.227)
    나연이 아이유빠잖아 ㅋ
  • 역대급 픽정확도 쿵쾅판독기 2018.06.19 20:17 (*.23.12.20)
    나연이 쿵쾅판독보니 단독 광고찍겠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492 아기가 너무 답답했던 댕댕이 11 2018.06.19
1491 핑크 미주 5 2018.06.19
1490 배낭여행 다녀와서 임신 32 2018.06.19
1489 열일하는 쇼호스트 18 2018.06.19
1488 혜화역 시위 주도 단체 상황 13 2018.06.19
1487 하나도 안 젖었어 11 2018.06.19
1486 고용노동부 공식 광고 19 2018.06.19
1485 쌍욕 나온 송지효 11 2018.06.19
1484 식당 주인은 숨지고 여고생은 실종 46 2018.06.19
1483 젊은이들이 자유한국당을 지지하지 않는 것은 당연 84 2018.06.19
1482 보자마자 뼈 때리는 육성재 19 2018.06.19
1481 일본 아이돌 실력이 수준 이하인 이유 70 2018.06.19
1480 아내의 교육 방식 51 2018.06.19
1479 장나라에게 실수한 딘딘 27 2018.06.19
1478 파격적인 낙선 사례 50 2018.06.19
1477 옛날 전화 문화 때문에 싸움남 79 2018.06.19
1476 눈치있는 식객이 되는 방법 36 2018.06.19
1475 찬물 때문에 마비가 온 다이빙대회 참가자를 구해준 고래 24 2018.06.19
1474 56년만에 유효슈팅 0개 경기 92 2018.06.19
» 나연이가 그분들에게 욕 먹는 이유 15 2018.06.19
1472 착한 남편이 그냥 싫어요 90 2018.06.19
1471 일본 전철에서 지진났을 때 탈출하는 방법 27 2018.06.19
1470 경기 전 김신욱 슈팅 연습 64 2018.06.19
1469 대륙의 부녀 18 2018.06.19
1468 무서운 공고문 41 2018.06.19
1467 의외로 키가 큰 연예인들 27 2018.06.19
1466 오사카 지진 현장 49 2018.06.19
1465 정변한 피겨 선수 26 2018.06.19
1464 태연 골반 자랑 12 2018.06.19
1463 영국 무상의료의 현실 59 2018.06.19
Board Pagination Prev 1 ... 77 78 79 80 81 82 83 84 85 86 ... 131 Next
/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