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ㅇㅇ 2018.06.19 00:59 (*.38.185.7)
    몇년 전에 본건데 북경대 갔으려나
  • ㅇㅇ 2018.06.19 01:49 (*.71.44.216)
    어쨌든 결국 성공하겠지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게 사회의 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이고,
    중국이 앞으로 더 발전할 수 있다는 증거임..
  • 꽌시 2018.06.19 13:08 (*.38.24.79)
    정말? 헌법바꾸고 장기집권하는거보니
    유리천장 많을거같은데
    뇌물주고 인맥으로 성공하는게 더많아보이더라
  • ㅇㅇ 2018.06.19 15:32 (*.62.190.237)
    어찌됐든 명백한 사실은 중국 재벌 중에 자수성가한 사람 비율이 한국보다 월등히 높다는거임. 능력있고 노력하는 개인이 성공할 가능성이 한국보다 높다는 뜻
  • ㅇㅇ 2018.06.19 17:37 (*.126.66.2)
    한창 성장 중인 나라랑 이미 그 단계는 넘어선 나라를 그냥 비교하는게 말이여 방구여
  • ㅇㅇ 2018.06.19 19:49 (*.238.241.91)
    일본이랑 비교해도 100대 기업 중에 자수성가 비율이 훨씬 낮음. 한중일 3국 중에서 지위의 고착화, 부의 세습 제일 심한게 한국임
  • ㄹㄹ 2018.06.19 14:29 (*.150.136.55)
    우한 대학 갔습니다 우한 대학도 중국 내 5~6위권으로 최상위 랭크이기는 하나 북경대만큼은 못하죠
  • 사누 2018.06.19 03:53 (*.195.99.196)
    행복하게 살기란 정말 힘든것이구나

    인간은 사회적동물, 타인과 함께살아야하지.

    그러다보니 타인은 곧 내삶의 기준표가된다...

    왜 타인이 내삶의 기준표... 자존감없네 블라블라 라고할수도있지만 그건 이상적인 말일뿐이며 사람마다 크기가 다를뿐 타인과 함께 살아야하기에 필연적으로 타인은 기준표가될수밖에없다.

    가령 저 딸 아버지가
    " 제 딸은 부모처럼 농촌에서 살기 않기를바랍니다 "
    라고 말하는데

    신석기시대에 전인류가 농촌생활하는 상황이라면 저런말이 나올까? 농촌이외 개념자체가없지

    타인에 의한기준, 독한맘으로 자기자신에게는 무시시켜버린다하더라도 저렇게 딸이나 가족 에게는 그럴수없지...

    .. ( 중략 )...

    행복하기란 참 힘든것이다.
  • 마크 2018.06.19 15:50 (*.39.152.60)
    맞는말...좋은글인데왜 중략햇어~형~
    담부턴 마저 써줘~
  • aaaa 2018.06.19 07:31 (*.23.38.14)
    딸 하나만 보고 묵묵히 일하시는 아버지.
    응원합니다
  • 어쩔수없어 2018.06.19 09:26 (*.84.169.107)
    잘 됐으면 좋겠다
  • 42 2018.06.19 09:27 (*.215.17.84)
    아버지가 되어보면 자식이 웃는 얼굴만 보여준다면 그 어떤 고행도 달게 감내할 수 있다.
  • ㅎㅎ 2018.06.19 11:41 (*.62.188.5)
    그래도저모녀는행복할거임
  • ㅇㅇ 2018.06.19 12:51 (*.223.32.144)
    대륙에서 북경대의 위상은 열도에서 동경대보다 위인가?
  • ㅁㄴㅇㄹ 2018.06.19 15:04 (*.138.215.21)
    정말 행복해보이는 부녀지간이네 사는 곳은 달라도 나도 저 부녀도 모두 행복했음 좋겠다~
  • 1 2018.06.19 16:45 (*.223.11.55)
    행복해보이는건 저장면까지
    부모는 딸의 성공을 위해서 인생을 바쳤지만 딸은 부모의 봉양을 위해서 인생을 바칠 수 없거든
    딸은 상경해서 바쁜 자기인생을 살게되고 다달이 용돈을 보내주고 명절때 한번씩 얼굴비추는거 이상은 하기 쉽지 않다
    결국 부모는 딸하나 잘 키웠다는 만족감 외에는 아무것도 가진게 없는 외로운 노인이 되는거지
    물론 그게 좋냐 나쁘냐는 개인의 가치관 문제
  • 4542 2018.06.19 21:27 (*.162.77.16)
    중국이 얼만한지알아? 명절때 얼굴을 비추기는 ㅉㅉㅉㅃ
  • 교민 2018.06.19 23:51 (*.217.19.10)
    이젠 중국에 거마줄처럼 쳐진 고속철때문에 옛날처럼 며칠동안 기차타고 고향에 가진 않는단다. 그리고 기존 춘절 연휴가 2주이상은 되고. 세상을 니 기준으로만 보지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470 경기 전 김신욱 슈팅 연습 64 2018.06.19
» 대륙의 부녀 18 2018.06.19
1468 무서운 공고문 41 2018.06.19
1467 의외로 키가 큰 연예인들 27 2018.06.19
1466 오사카 지진 현장 49 2018.06.19
1465 정변한 피겨 선수 26 2018.06.19
1464 태연 골반 자랑 12 2018.06.19
1463 영국 무상의료의 현실 59 2018.06.19
1462 소고기 맛있게 굽기 20 2018.06.19
1461 스웨덴 미인 3인방 10 2018.06.19
1460 박지성 만나서 황송 9 2018.06.19
1459 둘도 없는 친구 30 2018.06.19
1458 기안84 프로필 촬영 19 2018.06.19
1457 신개념 고속도로 태양열 + 풍력발전기 75 2018.06.19
1456 비현실적인 아내 27 2018.06.19
1455 체감 경기가 안 좋은 이유 75 2018.06.19
1454 코디가 안티인 장예원 16 2018.06.19
1453 서울의 주요 주상복합 33 2018.06.19
1452 아니나다를까 스웨덴전 주심 인스타 26 2018.06.19
1451 유리보다 예쁜 사촌동생 6 2018.06.19
1450 의문의 대학 부심 24 2018.06.19
1449 프로미스9 과자 게임 17 2018.06.19
1448 연세대 총여학생회 폐지 15 2018.06.19
1447 윤종신 부인과 딸의 피지컬 20 2018.06.19
1446 노상방뇨하다 관리실에서 받은 문자 14 2018.06.19
1445 국민들 전기요금 인상 지지 49 2018.06.19
1444 잡채에 흥분한 누님 4 2018.06.19
1443 나와라 경우의 수 16 2018.06.19
1442 잘 생긴 남자의 삶 5 2018.06.19
1441 박선영 아나운서의 과욕 11 2018.06.19
Board Pagination Prev 1 ... 79 80 81 82 83 84 85 86 87 88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