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jpg2.jpg3.jpg4.jpg5.jpg6.jpg7.jpg

  • 언플 2018.05.23 00:12 (*.106.191.194)
    함구 같은 소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랄
  • 999 2018.05.23 00:27 (*.253.240.93)
    그냥 김부겸이 싫다고 해라 지랄 ㅋㅋㅋㅋ
  • 2018.05.23 02:30 (*.229.81.98)
    정치프래임 짜는 좌좀우빨 ㅅㄲ들 일단 다 뒈지시고

    저런 행위는 좀 떠벌리고 댕기는 걸 윤허한다.
  • 스크류바같은놈 2018.05.23 00:42 (*.187.137.44)
    막 그냥 속이 베베 꼬이지?
  • 꿀꽈배기 2018.05.23 02:10 (*.62.222.75)
    밥은 먹고 다니냐?
  • 박대리 2018.05.23 08:18 (*.138.152.67)
    먹고살기 힘든색히들 특징..
  • . 2018.05.23 00:38 (*.47.126.136)
    장관이란건 알고 알마나 조마조마 했을고 ㅋㅋㅋㅋㅋ 저런놈들 특징이 강자앞에서는 한없이 약해지지
  • ㄹㅊ 2018.05.23 07:25 (*.72.150.10)
    조마 조마할껀 또 뭔데ㅋㅋㅋ노예년아 ㅋㅋ
  • 진짜 2018.05.23 11:58 (*.45.41.2)
    한국이잖아 바보야.. 게다가 그 진상은 꼰대고
    그럼 딱 저거 아니냐?
    잘난 듯이 남 욕하지 마라
  • 글쓴이 2018.05.23 00:44 (*.65.169.149)
    이정권 놈들은 이미지 만드는거 존나 좋아한다
  • 999 2018.05.23 00:58 (*.253.240.93)
    이정권이든 저정권이든 정치인이라면 누구든 이미지 만드는 거 좋아하지.
  • 개소리마시고 2018.05.23 01:21 (*.187.137.44)
    어느 정권이나 그랬다. 그냥 보수쪽이 이미지 메이킹이 너무 늙다리들 쪽에 쏠려서 시대에 안맞는 것일 뿐.
    한때는 보수쪽 이미지 메이킹이 더 잘 먹히던 시절도 있었다.
  • ㅇㅇ 2018.05.23 11:11 (*.222.254.205)
    천막당사는 뭐냐 그럼ㅋㅋㅋㅋㅋㅋ당장 며칠 전에 목에 깁스하고 물 잘만 드시던 분은?
  • 내가글을이렇게못쓰다니 2018.05.23 00:47 (*.166.200.8)
    스크롤 대충 내리면 오해 할 수도 있을 것 같아서 정리해주면
    쌈 아저씨 = 진상 승객
    말 아저씨 = 공무원 = 김부겸

    관찰자 시점의 어느 승객이 진상 부리는 타 승객을 제지하는 김부겸 목격한 썰 푸는 내용

    스샷을 다 읽어봐야 내용을 유추할 수 있게끔 되어있네...
  • 2018.05.23 01:04 (*.38.8.253)
    나도 스샷을 다읽어봄....
  • t 2018.05.23 09:22 (*.132.124.106)
    진상의 행동이 참으로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당신이 경찰이냐.'라면 모를까 '당신이 공무원이냐.'라고 묻는 것부터가

    이해가 되지 않을 뿐더러

    이 나라 공무원은 9급-장관 막론하고 뒷일 책임져야 될듯한 상황에서

    절대로 쓸데없이 나서지 않는게 상식입니다.

    '공무원이다.'라고 말해봤자 우리는 보통의 진상들이

    '공무원? 그래 잘 만났다. 갑질 민원 좀 넣어보자. 이름 뭐냐.'

    라고 나오는게 상식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동사무소 공무원인줄 알았다? ㅋㅋㅋ 개가 웃겠습니다.

    동사무소 공무원 중에 저런 상황에서 나설 사람 1명도 없다는데

    장담할 수 있습니다.

    소동을 피우던 승객이 슬그머니 어디론가 가버린 것도 수상하며

    행안부가 장관한테 직접 물어보고 확인한 것도 우스운 일이며

    당당하게 내가 맞다고 나서는 것도 우스운 일입니다.

    모든 것이 짜고친 고스톱이라는 것이 너무나 명확합니다.

    하지만 이 나라의 우민들은 액면 그대로 영웅쇼를 믿어버리겠지요...
  • 직장생활은만만하지않아 2018.05.23 09:53 (*.138.152.67)
    어떤 덜 떨어진 인간이 쇼를 그렇게 짜나요?
    저같으면 시나리오 다시 짜오라고 기안 집어던질듯요..
  • dd 2018.05.23 11:03 (*.219.35.7)
    가만히 있던 기안84를 왜 집어던져... ㅠㅜ
  • 1 2018.05.23 09:59 (*.55.195.61)
    걍 개 돼지를 위한 쇼
  • ? 2018.05.23 15:29 (*.39.145.206)
    현직 공무원인데 당신 장담한다는말 진짜 장담할수있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722 초현대식 건물 10 2018.06.16
3721 세상을 바꾸고 싶었던 청년 18 2018.06.16
3720 세계 인구 TOP 20 34 2018.06.16
3719 반지의 제왕 작가가 밝힌 오크의 모티브 35 2018.06.16
3718 왜 드라이기는 발전이 없을까? 47 2018.06.16
3717 우리형 극적인 프리킥 동점골 25 2018.06.16
3716 좌파가 될 확률? 36 2018.06.16
3715 초심 잃은 효성 15 2018.06.16
3714 메이크업의 힘 14 2018.06.16
3713 어필하는 보미 2 2018.06.16
3712 인터뷰 중인 아기 6 2018.06.16
3711 프로듀스48 비쥬얼 쇼크 21 2018.06.16
3710 한국 측 기자의 질문 4 2018.06.16
3709 역대 최악의 선거 참패 70 2018.06.16
3708 지사일 때도 패기가 이 정도인데 대통령 되면 109 2018.06.16
3707 비온 후 데칼코마니 18 2018.06.16
3706 최현석도 당황한 김수미식 레시피 19 2018.06.16
3705 칭따오 폭우 현장 26 2018.06.16
3704 도로 위의 분노조절장애 그 결말 34 2018.06.16
3703 6월 항쟁을 기억하는 외국인 24 2018.06.16
3702 견디지 못한 멜빵 19 2018.06.16
3701 때문에 대신 어떤 86 2018.06.16
3700 엄마가 보낸 자객 33 2018.06.16
3699 정색하는 효주 8 2018.06.16
3698 열도의 비극 18 2018.06.16
3697 준표의 퇴장 27 2018.06.16
3696 시청률 꼴등하고 싶지 않다 19 2018.06.16
3695 예능으로 알아보는 독일인의 특성 14 2018.06.16
3694 페미 후보의 패기 39 2018.06.16
3693 연애 후 변화한 한혜진의 모습에 경악 22 2018.06.1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 Next
/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