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쌍팔년 2018.03.21 15:55 (*.166.235.152)
    저 시절에야 뭐 소위 일진들이 애들 돈 뺏고 괴롭히는 걸 일종의 스웩이라 생각했을테고 특히 학교폭력에 대한 경각심도 거의 없던 시절이라 처맞고 돈 뺏기는 놈만 ㅄ 취급 받던 시절이었지 선생한테 이르거나 부모한테 말하면 그 애를 천하의 ㅄ 만드는 문화
  • 2018.03.21 15:57 (*.174.226.147)
    울지말고 똑바로 얘기해봐
  • ㅅㅍㅌㅁ 2018.03.21 16:36 (*.9.204.49)
    그때랑 지금이랑 같은줄아냐 급식아.
    90년대 학교랑
    18년도 학교랑?
    어른들 말하는거 세겨들어
  • ㅇㅇ 2018.03.21 22:53 (*.252.250.14)
    으휴 자랑이다
  • ㄱㄱ 2018.03.21 15:58 (*.148.221.193)
    안양에서 유명했다는 카더라 들어본적있긴 한데
  • ENJ 2018.03.21 16:12 (*.166.157.91)
    털어봐
  • 1 2018.03.22 09:27 (*.186.31.215)
    놉 종국이형 학창시절에 말라꺵이에 그냥 평범한 학생이엿음. 운동은 성인된후로 했음
  • ㅇㅇ 2018.03.22 11:33 (*.39.145.46)
    종국이형 학교후배 야기들어보니 대단하신 분이라고 하긴함.
  • 두둥~ 2018.03.22 20:04 (*.236.72.97)
    말라깽인 일진되면 안되냐??
  • ㅇㅇ 2018.03.21 16:23 (*.75.47.168)
    20여년전 2만원이면 큰데
  • ㅇㅇ 2018.03.21 17:45 (*.105.52.180)
    그러네
    요즘 한 70-80// 50-60만원 느낌 아닌가?
  • 2018.03.21 17:59 (*.70.26.47)
    92~94년도에 고딩이었네
    많이 쳐줘도 5만원정도야
  • ㅇㅇ 2018.03.21 19:12 (*.175.50.142)
    20년전에 2만원이 무슨 50~60만원 느낌이야 븅신인가 ㅋㅋㅋ

    아무리 세월이 지나고 인프레가 변동이되었지만 그정도는 아냐.

    무슨 2차세계대전 유럽 초인플레이션 사태도 아니고 ㅋㅋㅋ

    2만원이 무슨 50~60만원 느낌?ㅋㅋ

    많이 쳐줘도 10만원조차 안됨..ㅡㅡ
  • 83년생 2018.03.21 19:44 (*.203.46.134)
    오바하지마리.한 3ㅡ4만원 정도여.
  • 천원만 있어도 행복했다. 2018.03.22 10:23 (*.161.1.65)
    위에 놈이 한껏 말도 안되는 계산을 한건 맞는데

    지금으로 계산하면 10만원은 줘야지.
  • 글쓴이 2018.03.21 16:25 (*.65.166.29)
    머야 돈 뜯은거야?
  • 파이어 2018.03.21 16:31 (*.191.141.167)
    안양타이거 나름유명
  • ㅁㄴㅇㄹ 2018.03.21 16:54 (*.132.103.249)
    내가 중딩시절, 3학년 선배형이 태권도부였는데
    매점앞에서 야 나 돈좀 빌려죠라 이래서
    몇천원 뜯긴적이 있었는데 ㅋㅋㅋ
    근데 솔직히 학창시절 몇천원이면 지금 한 몇만원처럼 느껴지는 큰 돈이었음
    웃긴건 빌린놈들은 그걸 기억 못하더라
    빌려준 사람은 28년 지나도 안잊어버림
  • ㅇㅇ 2018.03.21 16:56 (*.39.145.208)
    당연히 기억못하지
    빌려간게아니니깐 ㅋ
  • ㅁㄴㅇㄹ 2018.03.21 17:16 (*.132.103.249)
    그니깐... 내 말이..
    삥 뜯은거라니깐....
  • 2018.03.21 17:30 (*.107.7.225)
    한두명이 아니라 그냥 지나가는 애한테 다빌리니까 ㅋㅋ
  • c vcxv 2018.03.21 17:40 (*.74.35.183)
    나 신성고35기인데 선생님들해주는말보면 그렇게 양아치는아니었다였는데...;
  • ㅇㅇ 2018.03.21 17:48 (*.50.11.150)
    신성고 공부 잘하는 학교 아니였나? 강제로 머리 빡빡이에 기숙사생활한다고 들었는데
  • c vcxv 2018.03.21 17:55 (*.74.35.183)
    평준화이전에는 그랬을지도몰라도 평준화되고나서는 공부잘하는애들만 기숙생활~
  • 190m/88g 2018.03.21 18:07 (*.223.19.94)
    김종국 실망이네.. 만나면 척추 반으로 접어야겠다
  • 오홍 2018.03.21 18:45 (*.36.142.248)
    니척추?
  • ㅇㅇ 2018.03.21 20:08 (*.7.20.214)
    이 세퀴 로보트 태권브이인듯
    아니면 통아저씨 본인
  • 히히84 2018.03.21 18:40 (*.62.163.74)
    안양 사는데 김종국이 타이거니 뭐니 하는건 헛소리임.그리고 일진도 아니고 노는애?정도 그리고 신성고 자체가 그렇게 임팩트가 강하게 노는학교가 아님
  • ㅇㅇ 2018.03.21 20:12 (*.226.9.188)
    방송나오는사람이 정상인이 얼마없지..ㅎㅎ
  • ㅇㅇ 2018.03.21 21:15 (*.36.147.83)
    신성고 출신인데
    선생님들 이야기들어보면
    신입생때 껄렁대니까 선배들한테 다구리 맞고
    한 명씩 일일히 찾아가서 복수했다 카더라
    일진은 아니고 타이거도 물론 아니고
    그냥 싸움잘해서 아무도 안건드리는 그런 선배라고 했음

    학교 선생들한테 하도 맞아서
    고등학교에 별로 좋은 기억도 없고 축제에 한 번도 안옴ㅋㅋ
  • c vcxv 2018.03.21 21:36 (*.74.35.183)
    몇회 졸업생이에여
  • ㅇㅇ 2018.03.21 22:20 (*.53.142.101)
    28회던가?

    30대 중반임ㅎㅎ
  • 22기 아재 2018.03.21 23:03 (*.207.132.126)
    96년 신성제 때 문예회관에 김정남 터보시절 오심요~
  • . 2018.03.22 12:43 (*.237.101.5)
    이거 번역기 돌린 거냐?
  • ㄹㄹ 2018.03.22 00:20 (*.211.133.171)
    영화 "뚝방전설"이라는 b급 영화 있는데

    거기서 나오는 주인공이 김종국이라 생각하면됨

    어느정도 치긴했는데 소문이 소문으로 퍼지다가 결국 전설이 되버린
  • ㅁㅇㅁㅇㅁ 2018.03.23 13:12 (*.193.204.65)
    단순 담배값만 비교해바

    대략 10만원 정도되겟네 가치로 친다면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789 드루킹에게 URL을 왜 보냈을까? 134 new 2018.04.20
4788 큰 애가 대학생이라는 최연소 자연인 23 new 2018.04.20
4787 김밥을 먹어본 어벤져스 배우들 73 new 2018.04.20
4786 쉴틈 없는 그 항공사 뉴스 38 new 2018.04.20
4785 초고도비만 아가씨 79 new 2018.04.20
4784 여러분 수구꼴통 맞습니까? 19 new 2018.04.20
4783 전지적 개 시점 22 new 2018.04.20
4782 익스트림 레프팅 17 new 2018.04.20
4781 아몰랑 짜증나고 속상하단 말야 23 new 2018.04.20
4780 다산 신도시 실버택배 불발 사유 57 new 2018.04.20
4779 한국 소방관 몸매 평가하는 일본 방송 27 new 2018.04.20
4778 석가모니 빙의 25 new 2018.04.20
4777 황교익 놀부 보쌈 1호점 후기 31 new 2018.04.20
4776 부산 데이트폭력 가해자 부모 27 new 2018.04.20
4775 러시아 답정너 이경규 강호동 14 new 2018.04.20
4774 1차대전 직전 외계인이 침공한다면? 18 new 2018.04.20
4773 그럼 공채 시험을 보세요 42 new 2018.04.20
4772 바나나가 흔해진 이유 39 new 2018.04.20
4771 성별 바뀌었으면 난리났을 상황 20 new 2018.04.20
4770 빨간 치마 미주 9 new 2018.04.20
4769 골 때리는 편의점 사장님 24 new 2018.04.20
4768 준석이의 예언 34 new 2018.04.20
4767 아직 건재한 누님 8 new 2018.04.20
4766 잠 좀 자자 잠 좀 5 new 2018.04.20
4765 직업 만족도 100% 8 new 2018.04.20
4764 썰전 예상 패턴 16 new 2018.04.20
4763 설현 실물 느낌 사진들 25 new 2018.04.20
4762 저 물 안 뿌렸거든요 14 new 2018.04.20
4761 중딩 아들이 여자친구와 침대에서 42 new 2018.04.20
4760 정교하게 만든 아기 로봇 15 new 2018.04.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1 Next
/ 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