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동물축농증 2018.03.20 00:44 (*.106.156.184)
    남자새끼가 치졸하게 헤어진 여친 동생을 패네 쓰레기 같은 샊끼
  • 시리얼 2018.03.20 00:44 (*.214.143.82)
    그래도 뺨은 너무 억울한데.
    도대체 얼마 깝죽거렸길래 이래.
  • ㅇㅇ 2018.03.20 01:09 (*.120.169.4)
    일단 본인 스스로 깝쳐도 받아줌 이건 자기가 생각해도 이정도 까지 깝쳐도 받아주냐 할정도니깐 정말 장난 아니였다고 봐야됨 스스로 이것까지 받아 주냐 이런 늬앙스임
    그리고 용돈 갈취와 차 빌림

    누나가 정말 이뻤나 보네 안그러면 솔직히 여친 동생이 저정도 까지 하는데 받아줄놈 어디있냐
  • ㅎㅎ 2018.03.20 11:54 (*.65.110.245)
    아니 지가 받아줘놓고 나중에 먼 난리여 ㅋ
  • 9 2018.03.20 07:39 (*.194.52.80)
    차도 빌려타고에서 답나오는듯
  • 파오후 2018.03.20 00:45 (*.140.225.0)
    이건 개 주작이지 씨발
    헤어진 여친 남동생이 연락왔으면
    너희 누나랑 헤어졌다 또는 그냥 밥먹이고 나서 다신 안본다
    둘중하나지 씨발
    먼 소설을 쓰고이써
  • ㅂㅂ 2018.03.20 01:46 (*.172.57.46)
    귓방망이 날릴려고 만났댔잖아. 잘 읽어봐
  • 내 추측으로는 2018.03.20 07:23 (*.76.157.93)
    누나년이 보통 배드김치가 아니었나보네
  • 3 2018.03.20 01:01 (*.241.19.215)
    디스 이즈 주작
  • ㅇㅇ 2018.03.20 01:01 (*.75.47.168)
    용돈 뜯어내고 친구들이랑 놀러간다고 차도 빌렸네
    얼마나 참았을꼬
  • 11 2018.03.20 01:07 (*.125.177.184)
    요즘 처럼 법이 가까운 시대에 무슨 뺨이냐. 고소미 먹을라구. 주우우우우우작~
  • ㅇㅇ 2018.03.20 01:47 (*.145.199.75)
    마지막 까지 합의금으로 용돈 주네 ㅋㅋㅋ
  • ㅇㅇ 2018.03.20 01:50 (*.123.208.161)
    깨졌는지 생각도 못할 센스와 눈치면
    진짜 상대방입장에서는 개진상이었을 수 있지
  • ㄹㄹ 2018.03.20 01:59 (*.125.196.84)
    평소에 분위기 파악도 존나 못하는 애다 백퍼
    그리고 저렇게까지 한다는 건 누나랑 끝이 졸라 안 좋았다는 거고 ㅋㅋㅋ
  • ? 2018.03.20 02:54 (*.62.10.74)
    그냥 끝낫다고 하면되지
    싸대기 때릴꺼 까지야........
  • ㅎㅎ 2018.03.20 03:23 (*.36.142.89)
    글쓴이 누나가 바람피다 걸려서 헤어졌으면 저럴수도 있지않냐? 그리고 평소 맘에 안들던 동생놈이 왔으니 땨귀 때린거고
  • 2018.03.20 09:15 (*.120.169.4)
    일단 그동안의 무례는 여친이 이뻐서 그런거일수도 있음
    솔직히 여친이 너무 맘에 들고 내가 다시 이런 여친 만나기 힘들거 같으면 여친이 남동생이나 여동생이 있으면 좀 무례 한거 같아도 용돈 챙겨주고 이것저것 챙겨주고 싶지 않나? 나 같아도 열받아도 참겠다 진짜 몸매 좋고 이쁘면 참아야지 근데 여친이랑 않좋게 헤어지고 일단 누나 말 보니
    않좋게 헤어진듯 그러면 그동안 쌓여온게 않좋게 헤어지니 풀어버린거지
  • 2018.03.20 15:50 (*.223.35.136)
    으으 않좋아좀 고쳐줘
  • ㅁㄴㅇㄹ 2018.03.20 06:42 (*.140.225.111)
    여친 동생이라서 그 동안 참으면서 당한거지
  • .... 2018.03.20 08:44 (*.222.133.148)
    인간적으로 좋았더라면 헤어지더라도 관계를 유지하지 저렇게 돌변한 이유야 뭐 ㅋㅋㅋ
  • ㄷㄹㄷㄹ 2018.03.20 09:36 (*.157.34.10)
    좋은 관계였으면 개인적으로 찾아왔다고 저러지는 않겠지.
    그냥 아니꼬운 것 투성인데 애인 동생이라고 그냥 참아왔던 게지..
    써놓은 것 보니, 누나 애인이라고 어지간히 깝쳐댔나보다.ㅋㅋ
  • 나그네 2018.03.20 11:16 (*.170.11.154)
    누나가 안좋게 헤어졌거나 저 새키 평소 해실이 ㅈ같았았겠지
  • 파스케스 2018.03.20 11:26 (*.23.0.156)
    지 입으로 깝친다고 할 정도면
    다른 사람의 눈에는 어느정도일지 감이 딱 오는데
  • 777 2018.03.20 11:41 (*.88.75.117)
    남매가 쌍으로 쓰레기였군, 호로잡년놈들임에 틀림이 없다.
  • ㅁㄴㅇ 2018.03.20 12:46 (*.197.176.197)
    병신이 헤어졌다고 뺨때리는건 뭔 양아치짓임 ㅋㅋㅋㅋㅋㅋㅋ
    족같이 굴었으면 그때그때 ㅈㄹ을 하던가...ㅄ들끼리 잘도 노네 ㅉㅉㅉ
  • 노노 2018.03.20 15:25 (*.45.10.23)
    족같이 군거 그때그때 ㅈㄹ하면 바로 차이게 ;; 걍 참아왔던거 폭발한거지
  • 2018.03.20 14:54 (*.9.250.168)
    난 이해되는데 이걸 이해못하는건.. 개심보인 사람밖에 없나보네.
    정이라고 포장하는 꼰대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865 장애인체육회에서 선수들에게 지급한 메달 18 2018.03.20
1864 축복 받은 유전자 12 2018.03.20
1863 운동으로 10억 달러 (1조 685억원) 이상 번 3명 47 2018.03.20
1862 이혜영이 라돌체비타로 출연을 결정한 이유 39 2018.03.20
1861 가카의 예상 형량 24 2018.03.20
1860 견착의 중요성 12 2018.03.20
1859 지드래곤 근황 25 2018.03.20
1858 알고보니 중국 스포츠 38 2018.03.20
1857 미나 필립 결혼 때문에 화난 최양락 와이프 9 2018.03.20
1856 곧 미투 당하실 분 14 2018.03.20
» 누나랑 사귀던 남자에게 뺨맞음 27 2018.03.20
1854 효리네 민박 찌찌뽕 논란 22 2018.03.20
1853 아내의 선전포고 18 2018.03.20
1852 순백의 모모 15 2018.03.20
1851 초소형 산탄총 8 2018.03.20
1850 슬기는 귀여워 6 2018.03.20
1849 당사자의 명백한 동의가 없으면 74 2018.03.20
1848 은하의 매력 포인트 11 2018.03.20
1847 안경 선배라는 단어도 문제 42 2018.03.20
1846 직장에서 여성 동료가 유혹할 때 21 2018.03.20
1845 김흥국 미투녀 카톡 23 2018.03.20
1844 미국 초등학교에 보급 중이라는 방탄룸 22 2018.03.20
1843 메시의 세레머니 21 2018.03.20
1842 내수와 수출은 차이가 없다며 22 2018.03.20
1841 유인영의 비율 16 2018.03.20
1840 아오지 탄광 이제 남한도 합류한다 28 2018.03.20
1839 도끼가 불편하신 분들 42 2018.03.20
1838 부시리 낚은 광수 10 2018.03.20
1837 MB 구속영장 청구에 대한 자한당 논평 23 2018.03.20
1836 아찔한 체험 8 2018.03.20
Board Pagination Prev 1 ...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 167 Next
/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