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ㅇㅇ 2018.06.21 15:39 (*.62.216.155)
    하버드가 세상을 이끈다
  • 1 2018.06.21 15:44 (*.197.102.216)
    전하버드
    현토론토 교수
  • 팩폭러 2018.06.21 15:39 (*.166.234.30)
    강제성이 없다면 추행이나 폭행이 아니라고 봐야지
  • ㅇㅇ 2018.06.21 17:26 (*.111.1.170)
    추파던지는건? 추파도 허락맡고 던져야하나?
  • 123 2018.06.21 18:05 (*.199.48.39)
    추파를 안던지면됨
  • 4433 2018.06.21 20:42 (*.131.209.14)
    춥스
  • 우나기 2018.06.21 20:56 (*.56.142.69)
    추파인것과 추파가 아닌것은 누가 어떻게 구분하지?
  • c123 2018.06.21 21:39 (*.185.156.200)
    피해자가 기분 나쁘면 추파임

    빼애애액!!
  • dd 2018.06.21 21:51 (*.98.83.138)
    피해자의 목소리가 증거입니다
  • ㄴㄴㄴ 2018.06.21 15:41 (*.39.140.218)
    진짜 언론이나 주변에서 저 애기하면 내가 반박하고싶은게 저말임 ㅋㅋㅋ
  • 오달수불쌍해 2018.06.21 15:48 (*.187.136.11)
    그렇지 오달수가 매우 대표적이야

    무려 20년도 더 전의 일이야 오달수가 그 여자후배의 집에 강제로 침입 한것도 아니고 술도 같이하고

    오달수가 지내는 방에 같이 들어온거야 그래서 오달수는 과감한 대쉬를 했고 여자는 거부를 했고

    오달수는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다 바로 사과를 했다고 해 그럼 지금 시점에서 봐도 누가봐도 성추행이니 이런게 성립 안해

    근데 여자가 그렇게 느꼈다고 하는데 피해자의 목소리가 증거다?

    사람 하나 사회적으로 매장 시킨거지 강 간을 했어? 뭘 한거야?

    그리고 바로 사과했잖어?
  • ㅇㅇ 2018.06.21 16:11 (*.117.189.89)
    정말 엄청나지.. 피해자의 목소리가 증거다.. 가해자라고 지목된 이상 너는 가해자야.. 이런 말도 안되는 억지를 언론에서는 마치 독립운동가들 마냥 빨아주고..
  • 2018.06.21 16:17 (*.235.56.1)
    20년만에 딸에 응원에 용기를 얻어서 그랬다는데...
    에휴...
  • ㅇㅇ 2018.06.21 17:37 (*.117.189.69)
    어떤 말이 하고 싶냐? 20년 만에 딸의 응원.. 그래 다 좋고 여자 말이 100프로 맞다고 하자... 그럼 오달수가 뭘 해야되냐? 오달수가 술먹고 들이대다 거부당했어. 사과 했어. 그렇게 한번 들이대다 까이면 그날부로 자살해야되냐?

    이상하잖아 술먹고 들이대다가 까였는데 왜 어제 성폭행이라도 한것마냥 언론에서 대문짝만하게 오달수를 내보내는거야

    여자의 미투보다도 그걸 다루는 언론이 이상하다는거지
  • ㅁㄹㄴ 2018.06.21 16:35 (*.34.177.7)
    사과하고 아무짓도 안하고 그냥 보내줬지.
  • ㅇㄹ 2018.06.21 16:48 (*.70.26.211)
    그당시 오달수에게 사회적 지위가 있던 것도 아니고 참..
  • ㅇㅇ 2018.06.21 15:49 (*.200.56.29)
    달수형.. ㅠㅠ
  • 33 2018.06.21 15:55 (*.10.192.92)
    피터슨 교수님 토론하는 모습 ㅈㄴ 멋있던데
  • ㅇㅇ 2018.06.21 16:35 (*.38.22.57)
    최근 젊은 여성들한테 일침꽂는 영상봤는데.. 사실 남자들한테도 해당된다고 생각되는 좋은 내용이었다. 그거보고 닮고싶어짐
  • 2018.06.21 17:46 (*.29.122.218)
    저분 유튜브동영상 찾아봐. 너무 좋아 정말 좋아 최고야 두번봐라
  • g 2018.06.21 18:05 (*.248.197.82)
    인생술집에서 이혜정이 이희준 처음 만난 술자리에서 다짜고짜 머리잡고 키스했다고 하던데
    성별 바뀌었으면 요즘 진짜 사회뉴스감이다 도대체 어느장단에 맞춰야하냐
  • ㅇㅇ 2018.06.21 21:17 (*.104.252.26)
    여자들 유난떠는거 땜에 옷깃이라도 잘못 건드리면 쇠고랑 찰거 같은 두려움 + 최상급 여자들이 벗고 나오는 포르노가 널려있음.

    내 생각에 출산율 저하되는 제일 큰 원인이 저거 두가지인듯.
  • ㅇㅇ 2018.06.21 23:12 (*.99.145.87)
    야 이 새낀 진짜 찐따다. 확신 할 수 있다.
  • 냐벙 2018.06.22 00:29 (*.13.84.2)
    이새끼는 머리가 졸 나쁘다
    확신할수 있다
  • 2018.06.22 09:56 (*.114.22.161)
    전자는 어차피 소개로 이성 만나는 비율이 제일 높은 한국에서 개오바고...

    후자는 좀 유의미하다고 봄. 예전에 10명씩 낳고 그럴땐 야동도 없고 늙은 호박같은 마누라지만 성욕풀게 거기밖에 없으니 계속 낳았다고 생각됨...
    지금은 와이프가 살좀 찌거나 안땡기면 그냥 야동한판 때리고 풀어버리면 끝임.
  • 브로콜리 2018.06.22 00:39 (*.112.70.93)
    녹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690 새벽에 울면서 기도하는 아내 74 2018.07.18
3689 호날두 유벤투스 기자회견 32 2018.07.18
3688 재활 중이라는 앰버 25 2018.07.18
3687 새 전문가가 마음에 든 아기 11 2018.07.18
3686 사유리와 파비앙의 임산부 체험 22 2018.07.18
3685 만주 벌판 최근 풍경 11 2018.07.18
3684 그래도 아직은 이승기 14 2018.07.18
3683 주인의 공황발작을 감지한 안내견 33 2018.07.18
3682 한국에 온 바바라 팔빈 19 2018.07.18
3681 피임의 중요성 29 2018.07.18
3680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12 2018.07.18
3679 실존하는 어쌔신 11 2018.07.18
3678 진심 빡친 이경규 6 2018.07.18
3677 김정은 칭찬 글 상 주는 행사 24 2018.07.18
3676 고등학생이 털 안 날 수 있나요? 27 2018.07.18
3675 46세 정우성 비쥬얼 상태 23 2018.07.18
3674 군대에서 즐기는 유물 탐사 21 2018.07.18
3673 KBS 대하드라마 부활 46 2018.07.18
3672 각얼음 제조 과정 10 2018.07.18
3671 2004년생 페미니스트 13 2018.07.18
3670 티파니의 승부수 20 2018.07.18
3669 쿨한 답변 4 2018.07.18
3668 최저임금에 대한 심상정의 생각 42 2018.07.18
3667 위생 불량 한약재 34 2018.07.18
3666 오늘부터 우리는 실사 드라마 39 2018.07.18
3665 봉고의 위엄 16 2018.07.18
3664 교복 입은 밸리댄스녀 6 2018.07.18
3663 정부의 여성정책 수립에 참여하는 워마드 14 2018.07.18
3662 점점 곰으로 변해가는 분 13 2018.07.18
3661 수학 교수를 포기한 이유 28 2018.07.1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