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ㅇㅇ 2018.06.21 15:43 (*.75.47.168)
    박중훈
  • 2018.06.21 15:51 (*.70.36.145)
    친한 형중에 짠하고 소주잔에 술이 조금 남으면
    숟가락에 남은 술 얹어서 꼭 입에 보약이라고 넣어주는 형이 있었는데..

    정말 곤욕이였다 그리고 정말 잘취한다 그렇게 먹으면..
    그래서 내가 헌팅해서 여자들과 벌칙으로 술마실때 꼭 사용하는 스킬이 되었지~
  • 호도 2018.06.21 16:07 (*.7.15.116)
    전국~~~~
    꼰대자랑~~~
  • 222 2018.06.21 15:52 (*.132.45.200)
    난 정은지 좋더라. 특히 노래를 참 좋아함.
  • 2018.06.21 16:20 (*.7.28.169)
    두번째 발가락 만 짧았어도
  • 라섹수술 2018.06.21 15:58 (*.166.234.30)
    그러다 골로 간다
  • ㅇㅇ 2018.06.21 17:36 (*.33.165.165)
    멕시코전에서 제발 골로 갔으면 좋겠다
  • 1234 2018.06.21 18:56 (*.153.194.19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2018.06.21 16:05 (*.223.20.224)
    임자 만나서 술 쳐먹다 땅바닥 한번 핥아봐야 정신차리지
  • 38노총각 2018.06.21 16:14 (*.176.156.103)
    ㅋㅋㅋ 디테일 보니까 경험자인가 부네 ㅎㅎ
  • 나그네 2018.06.21 16:34 (*.170.11.154)
    이런 애들이 한번 감아주면 진짜 지린다. 예전에 저런 애 한번 만났었는데 와 난 진짜 거기 한조궁 맞은 줄 알았자나
  • 이하영 2018.06.21 16:10 (*.45.218.22)
    성격 걸걸하고 고집쎈 전형적 경상도 여자
    보기는 좋은데 ... 남자는 결국 피곤해짐
  • 아동소년 2018.06.21 16:41 (*.33.237.62)
    나도 20대 중반까지 술은 무조건 원샷에 안주는 담배와 물이라는
    븅신같은 객기와 허세가 있었는데
    같은 20대 여자들은 또 그 모습이 남자답고 멋있었다고 나중에
    몸사리며 꺾어 마시기 시작할때쯤 말해주더라
    늙고 병든 지금은 안주 잘쳐먹고 무조건 꺾어마심
  • ㅁㅁ 2018.06.21 16:46 (*.78.249.189)
    개싫어 개꼰대

    사람이 꺽어마시던 안마시던 병째마시던 무슨상관임?

    그냥 자기페이스에 맞춰서 마시면 되는거지 분위기 안깨트리고 그럼되지...


    저렇게 말하는 자체도 싫고

    저런 멘트는 대체로 계산된 멘트고 저런것들이 남자한테 어필되는줄 알고 하는게 더 꼴뵈기 싫음
  • 초긍정인 2018.06.21 19:53 (*.203.46.134)
    22222맞다맞아 정말 짜증난다
    ~는 ~하는거 아니다
    ~는 ~해야 한다
    아 짜증나
  • 2018.06.21 16:49 (*.7.59.29)
    정은지 와꾸면 한국에서 평타 이상이냐???
  • 1 2018.06.21 19:33 (*.197.102.216)
    관리받아도 저정도면 좋게봐줘도 평타
  • 123 2018.06.21 16:51 (*.102.119.223)
    이사금

    이빨 존나 많음
  • ㅇㅇ 2018.06.21 22:50 (*.168.91.26)
    나랑 똑같네. 술은 꺾는게 아니다.
    소주 그 작은 잔으로 꺾어 마시는 사람 ㅈㄴ많은데 진짜 별로.
  • d 2018.06.21 22:54 (*.29.122.218)
    그렇다고 남한테 뭐라하진 않지?
    난 천천히 마시는건데 꼭 원샷하는 애들이 '꺾어'마신다고 하는데
    나도 원샷하는거 진짜 별로.
  • DDD 2018.06.22 00:01 (*.103.16.4)
    그날 속이 안좋은데 억지로 술자리를 갈 수도 있고.
    많이 마시면 안되는 상황일 수도 있는거 아니냐?
    니 사고방식은 너무 편협한데?
    가방끈 짧은거면 이해할께.
  • 브로콜리 2018.06.22 00:50 (*.112.70.93)
    훈수질...
  • 별별 2018.06.22 05:42 (*.191.207.253)
    타인의 취향에 왜 그토록 간섭하고 몰지각하게 강요하는가.....특히 술자리에서 더욱...
    잘 마시는 사람이 있으면 못 마시는 사람이 있는거고, 천천히 마시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빨리 마시는 사람이 있는건데 자신의 취향대로 남들에게 강요하고, 술의 철학을 논하고...
    타인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게 세상 어려운 사람들....
    자신에게 피해를 주는 것도 아닌데 자신의 생각만이 옳고 타인에게 강요하고
    아집과 편협한 자기중심적 사고가 남발하는 술자리 문화
    풍류를 알고 대화가 있는 여유로운 술자리가 그립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712 추신수 올스타전 첫 타석 15 2018.07.19
3711 갈데까지 간 버섯 11 2018.07.19
3710 서장훈 급정색 12 2018.07.19
3709 욕 먹고 있는 SKT 창렬 요금제 33 2018.07.19
3708 한국 여름 날씨 쾌적하다 11 2018.07.19
3707 김완선이 말하는 희자매 해체 이유 20 2018.07.19
3706 여자친구 몸매의 가진 큰 책임자 16 2018.07.19
3705 타지인들이 느끼는 부산 대중교통 31 2018.07.19
3704 내한한 톰 크루즈의 무리수 20 2018.07.19
3703 교도소 죄수들 근무 시간 14 2018.07.19
3702 장신영 아들이 생각하는 강경준 26 2018.07.18
3701 뚱뚱한 남자만 사귀는 누나 32 2018.07.18
3700 우시장 가서 눈물 터짐 46 2018.07.18
3699 폭염 속 질식사 53 2018.07.18
3698 아산 탕수육 달인 23 2018.07.18
3697 동현이의 과외 부작용 20 2018.07.18
3696 키 큰 여성들 30 2018.07.18
3695 잉카 문명이 스페인 함대에 박살난 이유 31 2018.07.18
3694 전자담배의 용도 23 2018.07.18
3693 이명박근혜는 너무 자주 써먹었으니 33 2018.07.18
3692 화생방 첫 경험 53 2018.07.18
3691 머슬 퀸이라며 언플 중이신 분 30 2018.07.18
3690 새벽에 울면서 기도하는 아내 74 2018.07.18
3689 호날두 유벤투스 기자회견 32 2018.07.18
3688 재활 중이라는 앰버 25 2018.07.18
3687 새 전문가가 마음에 든 아기 11 2018.07.18
3686 사유리와 파비앙의 임산부 체험 22 2018.07.18
3685 만주 벌판 최근 풍경 11 2018.07.18
3684 그래도 아직은 이승기 14 2018.07.18
3683 주인의 공황발작을 감지한 안내견 33 2018.07.18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31 Next
/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