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ㅁㄴㅁ 2017.12.11 16:31 (*.88.251.172)
    유비 포지션
  • 2017.12.11 16:36 (*.232.147.4)
    어쩌다보니 억만장자☆ 되었습니다. ~ 「머리는 자라지않아!」
  • ㅇㅇ 2017.12.11 16:44 (*.99.145.48)
    내가 항상 말하지만 역설적으로 사업은 저래야 성공한다. 자기 자신이 '병신'인걸 철저하고 지독하게 깨달아야 해. 자기 자신이 잘난 줄 알고 거들먹거리는 새끼가 하는 사업은 반드시 망한다.
  • 마일드세븐 2017.12.11 16:45 (*.223.18.191)
    좀 더 자세한 이야기 들을 수 있을까요..?
  • 물논 2017.12.11 17:19 (*.162.119.206)
    뭐 이제야 사업 구상이나 살살 해보고 있는 생초보 찌끄레기라 잘은 모르겠다만, 그래도 그건 알겠더라.
    사업은 지가 잘나서 하는게 아니다.
    잘난 사람들이 자기를 위해 일하게 하는거지.
  • 레이 2017.12.11 17:22 (*.232.134.153)
    대가리에 든게 없으니 이딴 말 하지. 그럼 빌 게이츠, 워렌 버핏, 스티븐 잡스 같은 세계적인 리더나 CEO가 저러냐? 저런 경우는 0.0000000001% 조차 안되 그리고 오히려 저걸 이용해서 다이소 노이즈마케팅하는 걸 수도 있다. 아니면 저 사람이 적재적소에 인재들을 관리하건 ㅏ채용하는거고 저거는 미화시키거나 과장한거지 아무런 능력없이 성공하는 사람이 어디있냐 방법이 다른거 뿐이지. 무슨 CEO가 자기 자신을 병.신인걸 인정해 웃기고 자빠졌네 그렇게 얘기하면 뭔가 있어보이고 논리적여 보이냐? 그냥 니가 병.신 같어. 아 그럼 니가 CEO하면 되겠네 안 그래? 경영학개론 한권이라도 읽어봐라 CEO는 아무나 하는 줄 아나
  • ㅇㅇ 2017.12.11 16:58 (*.195.172.153)
    놀고있어서 자세한 얘기는 할 게 없어요
  • ㅂㅈ 2017.12.11 17:01 (*.197.139.250)
    계획따윈 세우지 않는다 !
  • 321 2017.12.11 18:32 (*.140.34.14)
    한국 다이소는 참 열심히 일본 다이소하고 관계없다는 코스프레 하고 있지만..
    주식 비율보면 답나옴.

    abc 도 그렇고 다이소도 그렇고 동네상권이 왜구들에게 막 먹힌다 ..
  • ㄻㄴ 2017.12.11 18:54 (*.197.47.122)
    왜 먹힐까? 그걸 생각해야지.

    마냥 배척한다고 능사가 아냐. 적을 알고 나를 알아야 이기지.
  • 팀메카 2017.12.11 21:19 (*.204.68.15)
    다이소 주식이 있어? 없는 것 같던데
  • ㅁㄴㅇㄹ 2017.12.11 22:11 (*.64.145.221)
    이름만 들으면 알만한 회사에 주식회사 아닌 곳이 있나?
    주식회사면 주식도 당연히 있겠지.
    다만 비상장주식이라서, KOSPI, KOSDAQ등 증권거래소에서 구입하지 못하는 것일 뿐.
  • ㅇㅇ 2017.12.11 18:46 (*.35.129.33)
    19번 ㅅㅂ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2017.12.11 19:07 (*.181.240.151)
    아는게 없어서 부하직원에게 일을 그냥 맡겨 버림 > 부하직원들이 알아서 잘함 > 성공
    본의아니게 덕장이 되버린 케이스
  • ㄱㄷㅎ 2017.12.11 19:31 (*.141.68.122)
    한국 다이소는 직원들 노예서약서로 완전 부려먹어서 컸나...?
  • ㅁㄴㅇㅇㄴㅁ 2017.12.11 19:47 (*.97.234.145)
    그냥 욕심 안부리고 적당하게 살면 적당하게 산다..
    그런데 사람이란 동물이
    꼭 욕심이란걸 가져서 문제를 만들어 내더라구
  • 2017.12.12 02:55 (*.172.70.150)
    그냥 병신도 성공할수있다의 표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76 본인 이름을 마동석이라고 지은 이유 21 2017.12.11
1275 조조의 마음을 너무 잘 읽었던 사람 59 2017.12.11
1274 유재석이 까이는 이유 4 2017.12.11
1273 스킨스쿠버의 위험성 15 2017.12.11
1272 퇴근길 배현진 26 2017.12.11
1271 펄쩍펄쩍 뛰는 드림캐처 유현 3 2017.12.11
1270 강 청소하는 기계 17 2017.12.11
1269 쥬얼리 정 젊은 시절 23 2017.12.11
1268 네덜란드 애들이 아는 한국 축구 선수 20 2017.12.11
1267 김희철에 대한 댓글 9 2017.12.11
1266 메추리 알을 부화 시켜 보았다 20 2017.12.11
1265 빽가네 집 12 2017.12.11
1264 50세 동안남 28 2017.12.11
1263 연예계 골격 끝판왕 이기우 친형 8 2017.12.11
1262 전 세계 도시 땅값 순위 13 2017.12.11
1261 이정재 정우성이 투자한 비트코인 거래소 12 2017.12.11
1260 한복 착용한 조수애 아나운서 6 2017.12.11
» 다이소 창업자의 어록 17 2017.12.11
1258 최악의 관우 캐스팅 19 2017.12.11
1257 무한도전 끝나면 일정 없는 조세호 3 2017.12.11
1256 여성에게는 모든 기업이 한샘이다 16 2017.12.11
1255 인기가요 앨리스 소희 6 2017.12.11
1254 뉴스에 나온 롱패딩 열풍 45 2017.12.11
1253 항상 90도 폴더인 은하 7 2017.12.11
1252 멘토나 멘토링에 집착하는 사람들 23 2017.12.11
1251 뒤돌아보는 레드벨벳 17 2017.12.11
1250 뒤로 가는 영법 10 2017.12.11
1249 나영이 레깅스 핏 9 2017.12.11
1248 고기 냄새에 환장 22 2017.12.11
1247 2000년대 중반 먹어줬던 남자 스타일 13 2017.12.11
1246 넥슨 캐시템 레전드 14 2017.12.11
1245 유인영과 신혜선의 키 13 2017.12.11
1244 남편 자랑 들어보면 불쌍해요 52 2017.12.11
1243 알쓸신잡에서 말하는 3.1운동과 유관순 31 2017.12.11
1242 직감으로 살린 경찰관 26 2017.12.11
1241 맛있는 녀석들 군대 썰 25 2017.12.11
1240 총알이 날아와 옆에 있던 친구 관자놀이를 관통했어요 71 2017.12.11
1239 평창 펜션 숙박 요금 34 2017.12.11
1238 2500명의 아이를 빼돌린 간호사 20 2017.12.11
1237 노력보다 재능임을 입증한 박지성 42 2017.12.11
Board Pagination Prev 1 ... 115 116 117 118 119 120 121 122 123 124 ... 151 Next
/ 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