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 2018.07.16 00:28 (*.76.84.33)
    5일 안재우고 전국으로 공연 다녔겠지.... 진짜 죽을 맛일 듯..
  • 잠을 못자면 인격이 망가집니다. 2018.07.16 00:41 (*.45.251.161)
    일 때문에 4일 정도 밤샌 적 있는데(출퇴근 하는 버스에서 토막잠은 그래도 잤음) 3일까지 인생 시발 시발 하면서 일하다가 딱 4일 째 눈 앞이 핑그르르 돌고 짜증이랑 화가 심해지는데 와... 이러다가 진짜 죽겠구나 생각했음. ㅠㅠ

    그래도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한달에 두어번은 밤새는게 함정.
  • ㅇㅇ 2018.07.16 00:45 (*.112.48.4)
    유디티 지옥주 훈련받을때 생각나네..
    화장실까지 쫓아와서 똥누는 척하면서 자나 안 자나 감시하던 교관들...ㅜㅠ
  • 1 2018.07.16 01:04 (*.134.114.142)
    형 유디티야? 무용담 좀 썰좀 풀어봐주면 안됨? ㅎㅎ
  • 82kg김지영 2018.07.16 01:28 (*.177.87.60)
    유디티 몇기임?
  • 53-2차 udt 2018.07.16 08:01 (*.223.26.110)
    구리치지마라 뭔지옥주때 화장실을 보내

    지옥주땐 화장실도안보낸다 말같지도않는소리하네
  • 분노를다스려 2018.07.16 08:45 (*.6.117.254)
    "이상한대 지옥주에 화장실갈수있을리없는데?" 이정도만해도 충분한대 항상 진위여부를 묻는글엔 쌍욕이 먼저 나온다
  • 전산까대기 2018.07.16 11:16 (*.28.91.14)
    저 위 문장에 쌍욕은 한 마디도 없는데요?
  • 무식앤용감 2018.07.16 11:23 (*.229.44.161)
    개구라 주작글로
    무뇌한 개돼지 선동하는 글은
    충분히 공격적이어도 된다.
    욕만 안 쓰면 젠틀한 글인 줄 아는 무용자 등장
  • ㅇㅇ 2018.07.16 13:30 (*.205.50.56)
    앉은자리에서 싸냐?
  • 1 2018.07.16 20:23 (*.134.114.142)
    화장실도 안보내면 그냥 싸는거임? 매복 훈련 종류인가?
  • ㅇㅇ 2018.07.16 00:49 (*.140.230.64)
    5일이나 지나서 저랫다는게 용하다

    3일정도면 반 미치지 않나??
  • 1 2018.07.16 20:28 (*.134.114.142)
    스캐쥴 빡빡한 연예인이면 광고 날밤까면서 찍음 그럼 다음날 오전 싸인회 오후 행사 밤 행사 땡기고

    이동간에 드라마 했다면 잠안재우고 대본 외우기 시키고

    몰아서 드라마 촬영으로 날밤 까고 이동하면서 살짝 재우고

    오전 오후 밤 행사 땡기고 다시 드라마 촬영하면 약 5일 정도 안재울수 있군
  • ㅇㅇ 2018.07.16 00:57 (*.136.90.231)
    그럴 만 하네..
  • 적시타 2018.07.16 01:07 (*.240.195.120)
    그 당시 장나라면
    돈 뽑겠다고 풀로 돌렸을테니..
  • 11 2018.07.16 01:38 (*.36.149.182)
    요즘에 저런거 한번 찍혔으면 전후사정 안따지고
    "장나라 실제 인성"으로 평생 꼬리표 붙이고 다녔겠지.
  • 2018.07.16 02:03 (*.121.129.11)
    안미치는게 이상하지
    밥도 아마 제대로 못먹었을거다
  • ㅈㅈㅂ 2018.07.16 03:53 (*.190.82.118)
    저때에도 장나라 아빠가 스케쥴 수입 관리 하셨었나
    아니겠지
    친아빠라면 저렇게 빡씨게 돌리지 않지
  • ㅇㅇ 2018.07.16 06:48 (*.10.105.232)
    아부지가 계속 관리했어

    힘들어도 한참 잘나갈때 열심히 벌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말이지.. 아부지는 그걸 아니깐 힘들어도 바짝 돌린거겠지
  • nbiiiii 2018.07.16 13:00 (*.223.35.189)
    그런데 아버지도 이렇게 중국 잭팟터지고 오래 갈줄은 몰랐지 거의 중국 1호 였으니까
  • 123 2018.07.16 10:04 (*.140.78.232)
    솔제니친의 수용소군도 보니까
    KGB 애들이 아니 KGB 생기기전이니까 NKVD지
    하여간 거기 고문전문가들이 제일 선호하는 고문이 잠을 못자게하는거라고 하더라.
    한 3일 못자게 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기 부모도 다 고발하고
    죄없어도 자백서에 다 싸인했다고 하던데 ..
    아빠가 애 잡을려고 했네 ..
  • 2018.07.16 11:21 (*.129.195.223)
    주호성씨가 또..
  • 1 2018.07.16 14:39 (*.151.71.135)
    예전에 진짜 일때문에 하루에 2~3시간씩 한달정도 버티니깐 사람이 미친듯이 날카로워지더라. 말도 혀가 꼬여서 발음이 안되고 위에 뭐라도 들어가면 숟가락 들고 잠듬.. 서서 나도 모르게 잠들어서 넘어진게 한 두번이 아님. 딴건 다 이 악물고 버텨냈는데 머리털이 빠지더라... 그래서 그만둠
  • ㅇㅇㅇ 2018.07.16 18:03 (*.236.221.92)
    광고 업계
  • ㅇㅇㅇ 2018.07.16 18:04 (*.236.221.92)
    예전에 퍼진 저 이야기가 사실이엇구나
    그럴만하네
  • 하... 2018.07.16 20:52 (*.207.116.25)
    장나라 아버지도 얼굴보면 알만한 사람이긴 한데 진짜 너무한다 싶더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3213 댕댕이 아이스버킷 챌린지 19 2018.08.15
3212 나연이 품이 좋아 6 2018.08.15
3211 특이점이 온 야간시급 35 2018.08.15
3210 방구석 생활운동의 달인 49 2018.08.15
3209 이재명의 해명 15 2018.08.15
3208 인형탈 알바가 쓰러지자 롯데월드의 대응 54 2018.08.15
3207 러시아 억만장자가 사는 집 28 2018.08.15
3206 80년대 서울 지하철 17 2018.08.15
3205 갤럭시노트9 내수 차별? 73 2018.08.15
3204 서인영의 신개념 심경 고백 24 2018.08.15
3203 서울대 교수의 갓침 27 2018.08.15
3202 강남 고속터미널 옥상 10층 19 2018.08.15
3201 설리의 공포증 12 2018.08.15
3200 그린란드 풍경 16 2018.08.15
3199 이재명 해명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변호사 8 2018.08.15
3198 베트남에서 화제인 과일 파는 소녀 20 2018.08.15
3197 일제강점기 실제로 벌어졌던 일 55 2018.08.15
3196 승리를 대하는 양현석의 태세 전환 10 2018.08.15
3195 157km 싱커 17 2018.08.15
3194 퇴근 후 심장마비 걸릴 뻔 6 2018.08.15
3193 이별을 받아 들이는 방법 25 2018.08.15
3192 아이폰X 푸틴 에디션 8 2018.08.15
3191 성차별 판결 반발 9 2018.08.15
3190 인터넷 루머 팩트체크하는 예리 10 2018.08.15
3189 중국과 인도의 인구변화 예상 22 2018.08.15
3188 아이린의 공포증 23 2018.08.15
3187 대구처럼 시원한 동네에 산다는건 어떤 기분일까? 7 2018.08.15
3186 관객수에 집착하는 이유 30 2018.08.15
3185 올해 한반도 주변 태풍 경로 15 2018.08.15
3184 얼음 사건 티셔츠를 보고 빵 터짐 9 2018.08.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