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ㅇㅇ 2018.05.21 01:50 (*.191.14.197)
    그 감자가 그 감자가 아니잖아
  • x123 2018.05.21 10:44 (*.44.254.8)
    돼지등뼈가 감자라는것도 확인되지 않은 낭설
  • ㅇㅇ 2018.05.21 13:41 (*.56.174.131)
    감자가 그 감자가 맞습니다.

    자꾸 감자탕 처먹으면서 등뼈가 감자니 머니 ~~~ 어디서 들은 말로 지혼자 아는냥 자꾸 짓기는것들 꼴볼견

    감자는 100% 감자고. 등뼈를 감자라고 한건 밝혀지지않았고 극히 일부지방 극 소수만이 쓴 방언 수준.
  • 흠냐 2018.05.21 01:51 (*.9.207.14)
    시장가니 조그만 감자 한알에 천원까지하더라 왜이러는거야???
    감자하던사람들이 요번년도엔 줄어들은건가
  • 2018.05.21 06:07 (*.234.138.12)
    감자는 땅에 쳐박아둬도 안어는데, 작년 겨울이 매우 추워서 다 얼어죽었어.

    참고로 저 위에 양식전복은 하나에 500-1000원에 거래된다.

    밖에 횟집 등에서 몇 배는 불려서 팔아먹음 개객기듳
  • ㅇㅇ 2018.05.21 01:52 (*.140.230.64)
    전에 어떤놈이 뼈 이름이 감자라 감자탕이라고

    뻥쳐서 철썩같이 믿었네

    걍 감자 들어가서 감자탕이라며??
  • 2018.05.21 02:23 (*.40.152.78)
    진짜야?? 난 맛집 탐방 프로에서

    돼지 등뼈를 사투리로 “감자” 라고 불러서

    감자탕 이라 한다고 들었는데

    그것도 낭설이였던거야??
  • 2018.05.21 03:10 (*.151.8.30)
    일단 주장을 하려면 근거가 맞아야 하는데
    주장만 있을 뿐 근거는 아무 곳에서도 찾을 수 없음
    돼지 도축 업계에서도 감자란 말 안 쓰고 감자탕 이외에 '감자뼈'라는 말 어디에도 안 씀
    그럼 반대로 생각해서 감자탕에 넣는 뼈니 감자뼈라고 불리었다 라는 말이 훨씬 설득력 있음
    원래 돼지뼈는 먹고 탈 안 나는 게 다행이라고 했을만큼 안 좋은 식재료였음, 지금은 전혀 아니지만

    이 다음부터는 내 추측
    그래서 돼지뼈탕이라고 이름 붙이는 건 먹으라고 만든 음식이라는 느낌이 아니었을 듯, 따라서 같이 넣어주던 우거지와 감자 중 감자가 택해졌을 듯
    우거지탕이라고 이름 붙이기엔 우거지탕이 이미 있음

    어찌 됐든 예전에 비해 지금은 돼지뼈의 비율이 매우 많고 이걸 설명하려니 붙이기 좋은 설이 감자뼈설이었을 듯
    또 다른 설로는 중국의 양등뼈로 하는 '양갈자'가 우리나라에 들어오면서 감자탕으로 불리고 양등뼈 대신 돼지등뼈를 쓰고 입맛에 맞게 바꼈다 라고 하는 게 있음
    양갈자의 생김새는 같은 뼈 요리라 감자탕과 매우 비슷함
  • ㅁㅁ 2018.05.21 08:55 (*.62.188.238)
    감자 비싸 못넣거나 몇개 못넣는데 감자탕은 해야겠다싶어 감자뼈 이딴소리 소문낸걸로 추정됨..
  • ㅊㅁ 2018.05.21 09:56 (*.180.134.252)
    요즘 나온 얘기는 아니고 그런 소문 예전부터 있었어.
  • ㅇㅇ 2018.05.21 11:04 (*.126.66.2)
    다 추측으로 인한 썰이야

    감자를 넣어서 감자탕이다

    아니다 돼지 등뼈를 감자라고 불러서 감자탕이다

    아닌게 아니다 감자탕에 주로 들어가서 그렇게 부른거지 감자란 부위가 따로 있는건 아니다
  • ㅇㅅㅇ 2018.05.21 01:55 (*.117.26.94)
    감자탕에 감자 없으면 섭섭함
  • 나도나도 2018.05.21 15:31 (*.247.88.101)
    서운함을 넘어 가슴 밑바닥서 울분같은게 올라옴
    그리고 피를 토하며 외치고 싶음
    '작은거라도 두알 정도는 넣으란 말이다'
  • 1 2018.05.21 01:56 (*.229.110.166)
    감자 안넣은것 뼈다귀탕

    감자 넣은것 감자탕

    보통 식당에서 이렇게 장사하잖아
  • 아놔홀 2018.05.21 05:53 (*.70.53.32)
    애기 주먹만한거 두개 넣으니 2천원 받더라 근데 전복은 그무게 사면 2만원이야 그렇게 싸게 팔수 있으면서 개가튼 샊키들
  • ~ 2018.05.21 07:41 (*.224.165.245)
    한달전에 저가격이고 지금은 많이 내렸던데 그제 20키로에 24000원이였음
  • 머털 2018.05.21 08:04 (*.171.199.1)
    그 감자가 그 감자 맞음
  • 머털 2018.05.21 08:05 (*.171.199.1)
    감자뼈라는건 원래 없고 감자탕을 많이 먹다 보니 감자뼈인줄 잘못알고 있음. 정육점에서는 감자빼라고 하면 알아서 주긴함.
  • 럴수가 2018.05.21 09:25 (*.110.165.155)
    감자탕에 소주 한잔하며 단골 사장님한테 직접 물어보니
    감자뼈가 들어가서 감자탕이라던데..
    누구 말이 맞는거냐
  • t 2018.05.21 09:44 (*.221.162.118)
    솔직히 감자탕집 업주들도 잘 몰라
    한 발 더 깊게 들어가면 대답도 못해
    어떤곳은 뼈가 감자뼈라고 하고
    어떤곳은 뼈속에 들어가 있는 골 같은 걸 감자라고하고 막 그래
  • t 2018.05.21 09:41 (*.221.162.118)
    감자탕의 감자는 채소 감자가 맞아
    뼈를 일켰는 감자라는 말은 한자에도 국어 사전에도 없는 말여
    그렇게 따지면 뚝배기 뼈해장국도 감자만 빼고
    감자타에 들어가는 재료가 같은데
    뚝배기 감자뼈해장국이라고 안하잖아
  • 2018.05.21 10:29 (*.235.56.1)
    등뼈에 있는 골같은걸 감자라고 한다고 서부감자탕(지금 대부분 사라짐) 대림시장 감자탕 전문가가 말하더라
    사실인지는 모름
  • 2018.05.21 10:35 (*.35.21.74)
    나도 그렇게 들었는데...
  • 개소 2018.05.21 11:00 (*.121.251.240)
    감자탕의 감자는 땅에서 나는 그 감자 맞대...

    황교익이 그랬음.
  • 감자탕사장 2018.05.21 12:00 (*.163.100.59)
    감자가 들어가야 맛이 특별해지는게 아니라서 요새 손님들한테 "감자 대신 뼈 더 넣어드렸습니다"

    이렇게 어필하면 별 말 없던데...
  • ㅇㅇ 2018.05.21 12:23 (*.214.150.55)
    마리텔 시절에 백종원한테 못물어본게 한이네
  • 개꿀 2018.05.21 13:20 (*.36.130.125)
    친절한 금자씨
  • 44 2018.05.21 19:06 (*.150.34.200)
    요즘 감자비싸~~한박스에 10만원 몇개안들은 한소쿠리에 5천원 하드라~작년에 양파비싸서 전부다 양파심어서 올해 양파는 풍작이라 값이 쌀것이고 또 올해 감자 비싸니까 무지랭이 농사꾼들 감자심자! 해서 우르르 감자심어버리면 내년엔또 감자가 비싸겄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562 닭다리 3개 가격 29 2018.05.21
1561 최희의 내숭 16 2018.05.21
1560 무서운 독서실 29 2018.05.21
1559 남성 페미니스트의 일침 54 2018.05.21
1558 논란에 대한 유아인의 생각 65 2018.05.21
1557 미국의 기밀 문건 42 2018.05.21
1556 아주라가 싫은 아재 47 2018.05.21
1555 설현 기사 성비 33 2018.05.21
1554 홍대 몰카 사건 정리 41 2018.05.21
1553 벌레 쫓아유 29 2018.05.21
1552 대한민국 취업 시장 상황 64 2018.05.21
1551 유희열 서울대 작곡과 입학썰 27 2018.05.21
1550 끔찍한 혼종 12 2018.05.21
1549 페미에 무관심하면 벌어지는 일 12 2018.05.21
1548 청래가 또 19 2018.05.21
1547 혜화역 시위 표어 46 2018.05.21
1546 남자들의 대통령 13 2018.05.21
1545 조카 인형을 실수로 밟음 20 2018.05.21
1544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상황 16 2018.05.21
1543 연방제 통일 안 하면 33 2018.05.21
1542 무섭고 못된 회장님 전문 배우 18 2018.05.21
1541 아파트 20층에서 떨어진 아령 2개 20 2018.05.21
1540 이연걸 근황 21 2018.05.21
1539 태평양과 대서양이 만나는 곳 44 2018.05.21
1538 김구라 전성기 입담 4 2018.05.21
1537 목소리만 알고 지내다 실제로 처음 만난 사이 16 2018.05.21
1536 미스코리아 필리핀 진선미 20 2018.05.21
1535 대한민국 3대 호구 노래 26 2018.05.21
1534 82년생 김지영 작가 신작 16 2018.05.21
» 위기의 감자탕 28 2018.05.21
Board Pagination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129 Next
/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