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1.gif

​휴가 나온 아들

  • BMW 2017.11.19 09:55 (*.63.56.18)
    파병 군인....
  • 젖찰청 2017.11.19 09:56 (*.114.74.117)
    한국 IT회사에 취업한 아들....
  • 2017.11.19 14:06 (*.53.255.167)
    찐따같노
  • 777 2017.11.19 10:04 (*.161.234.141)
    백일휴가면 저럴만 하지. 그 다음 정기휴가때부터는 아무도 없는 집에서 라면 끓여먹고 친구만나로 나가야지.
  • 2017.11.19 16:23 (*.58.66.153)
    '러'
  • 2017.11.19 10:58 (*.197.222.38)
    얼마나 감격 스럽고 놀라셨으면 안경 낀 얼굴에 바로 손이 올라가네 ㄷㄷ
  • asdf 2017.11.19 11:49 (*.252.237.58)
    우리 한국의 아버지들도 저런거좀 배웁시다. 무슨 로보트들도 아니고 감정이없어
  • 2017.11.19 12:07 (*.17.32.72)
    당신 아버지가 그렇다고 모든 아버지가 다 그런건 아니오
  • ㅇㅇ 2017.11.19 12:09 (*.23.238.69)
    감정이 없는게 아니라 그 감정을 표현하면 남자답지 못하다고 교육받아와서 그런거고

    본인이 그렇게 안하면 된다

    그리고 행동으로 표현안하더라도 아버지의 감정을 이해하게끔 니가 대화를 나눠보는게 우선일거 같은데?
  • ㅋㅋㅋㅋ 2017.11.19 12:17 (*.122.154.72)
    지랄 똥 싸고 있네
  • ㅎㅎ 2017.11.19 12:54 (*.70.58.246)
    염병하고 있네
  • ㅋㄷ 2017.11.19 14:07 (*.53.255.167)
    니똥이나 좀 닦고다녀
  • ㅇㅇ 2017.11.19 17:04 (*.62.21.154)
    한국아버지들은 표현에는 서툴지 몰라도 성인이 된 자식도 부양해주는 헌신적 사랑이 있잖냐
    양키형들 아무리 앞에서 물고빨아도 19세 되면 딱 자식인생 노상관 ㅃㅃ이야
  • ㅋㅋ 2017.11.19 17:39 (*.199.167.194)
    성인이된 자식을 부양해주는게아니라.. 나이쳐먹어도 독립안하고 집구석에 안주하니깐 어쩔수없이 밥만 먹여주는거잖아..ㅡㅡ헌신은 개뿔
    오히려 서양의 독립적인 생활관이라던가 성인이되면 스스로 독립할수있도록해주는 교육법이 더 옳다고본다.
  • 바바 2017.11.19 18:21 (*.62.8.1)
    니가 그렇게 키워. 옳고 그름이 어딨냐? 한국인의 사랑이 외국보다 못할 것 같냐? 찐따 댓글 같냐.
  • ㅇㄱㄹㅇ 2017.11.19 12:49 (*.101.40.25)
    솔직히 나도 느끼는점은.

    5년 덴마크유학생활했다가 10년째 캐나다에서 거주중인데. 서양인들은 진짜 가족에대한 사랑,보살핌,관심,감정표현이 정말 풍부하다고 표현해야하나?

    아버지와 아들 사이에서도 저런 유대감있고 사랑이 넘치는 모습이 일반적임.

    근데 한국이나 일본이나 동양의 아버지들은.. 무뚝뚝하고 자기 자식한테 저런 포옹이나 눈물 흘리거나 사랑에대한 감정표현을 제대로 할줄을 모르는거같음.

    물론 유교사상때문에?? 이상한 뒤틀린 문화때문에.. 남자들은 그렇게 교육받고 자라와서 그럴수는 있지만..

    동양 아버지들은.. 진짜 무뚝뚝하고 그런면이 많음. 감정표현 잘 안함.. 그래서 자식간에 유대감이 별로 생길일이 없음.. 나이들면 서로 서먹서먹해지는 이유이기도함.

    저런 문화는 본받아야하는건 맞음.
  • ㅂㅂㅂ 2017.11.19 13:01 (*.55.88.208)
    우리 아부지는 너무 어릴 때 할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아버지에 대한 사랑을 모르고 자라심.
    그래서 본인의 자식들에게는 그런 설움을 모르고 크도록 엄청 노력하셨다고 함.
    나 어릴 때부터 한국 아버지답지 않게 표현도 정말 많이 해주시고 지금도 친구처럼 친하게(?) 지냄.
    나도 우리 아부지같은 아버지가 되고 싶은 게 소망임.
  • 22 2017.11.19 13:06 (*.98.255.7)
    문화의 차이였지... 이제 세대를 거치면서 그런 것들이 많이 사라졌다고 본다.

    우리 아버지 세대에서는 주말에 마트나 백화점에 아이들 손 붙잡고 다니면서 같이 쇼핑하고 놀아주는 아버지들 진짜 거의 없었다.
    남자가 부엌에 들어가면 큰일난다고 배우고 겪고 살아온 분들이라
    그저 남자가 할일은 묵묵히 집안 경제를 위해서 일터에서 몸이 부숴지도록 일하는거라 믿었던 세대지.

    이제는 그런것들이 변하고 성역할도 서로 비슷해지고 했으니
    지금의 젊은 아버지들은 저 위의 아버지같이 감정표현을 서슴없이 하는 아버지들이 매우 많아졌지.
  • ㄴㅁㄹ 2017.11.19 15:18 (*.191.252.110)
    경상도 남자들이 지들이 감정표현을 잘 못하면서 표현을 잘 안해야 진짜 남자라는 개헛소리를 퍼트리면서
    전체적으로 남자들이 감정표현을 잘 못하도록 만들어놓음.
  • QQer 2017.11.19 15:47 (*.7.51.17)
    기승전....하...
  • 바바 2017.11.19 20:29 (*.62.8.1)
    ㅋㅋ 난 서울사람인데 그런거 전혀 없는데. 니가 ㅂㅅ같이 휘둘린거?
  • 1 2017.11.19 17:57 (*.121.127.136)
    벌써부터 군대갈 아들 생각하면 걱정이되네..-_-ㅠ
  • 히히84 2017.11.19 18:48 (*.36.50.189)
    아 눈물나ㅠㅜ
  • 히히84 2017.11.19 18:49 (*.36.50.189)
    근데 저건 이벤트로 기획한건가? 알바인척 휴가 나온 아들을 만나게 해주는?
  • 불효자45살 2017.11.19 19:43 (*.246.69.54)
    입소 할때 우는모습 보이기 싫으셨는지
    뒤돌아서서 하늘쪽으로쳐다보시는데 어버님 얼굴에 눈물흐르는거 보구 입소 첫날밤을 눈물흘리면서 잠들었네요
    지금은 70대아버님보면 한평생 가족들한테 열심히
    사신거보면 자랑습니다
  • 아라가키 2017.11.20 00:13 (*.149.103.224)
    저런 영상 또보고싶다
    감동ㅜㅠ
  • 2017.11.20 13:30 (*.192.222.12)
    아오 진짜 점점 아재가 되가나봐 이런거보면 자꾸 감정이입되서 눈물날라그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227 비교할 걸 해야지 27 2017.11.19
2226 트와이스의 보물 11 2017.11.19
2225 고래가 뿜는 무지개 20 2017.11.19
2224 이화여대 미녀 27 2017.11.19
2223 탄산음료 캔 변천사 20 2017.11.19
2222 곧 서른 양정원 27 2017.11.19
2221 조선 사람들의 소고기 사랑 28 2017.11.19
2220 얼굴 하나 믿고 후리고 다니는 놈 9 2017.11.19
» 알바 보고 펑펑우는 아재 27 2017.11.19
2218 백윤식 이수근 드립 16 2017.11.19
2217 세계 상위 1% 논문을 쓰는 계약직 연구교수 25 2017.11.19
2216 데뷔 시즌 숮이 8 2017.11.19
2215 치즈스틱 치즈가 너무 늘어난다 9 2017.11.19
2214 문명5가 갓게임인 이유 17 2017.11.19
2213 전현무 옷 가격 19 2017.11.19
2212 엄한 스키 강사 11 2017.11.19
2211 유아인의 위기... 그분들의 분노 13 2017.11.19
2210 한국인의 밥상 왕밤송이게 23 2017.11.19
2209 트위치 본사 직원의 미모 9 2017.11.19
2208 박수홍이 클럽 늦바람 든 이유 15 2017.11.19
2207 우주정거장에서 본 지구 9 2017.11.19
2206 출근길 미나리 14 2017.11.19
2205 추락하는 친구의 마지막 모습 6 2017.11.19
2204 조덕제가 재판 중 겪은 일 13 2017.11.19
2203 포항에서 지진이 난 이유 14 2017.11.19
2202 부끄러울 것이 하나도 없다 9 2017.11.19
2201 런웨이의 고라니 2 2017.11.19
2200 나이스 패스 8 2017.11.19
2199 2년 전 사오후 시절 인지도 9 2017.11.19
2198 미국 어느 해변에서 일어난 일 9 2017.11.19
2197 경리의 승부수 8 2017.11.19
2196 거리 측정 실패 4 2017.11.19
2195 누웠다 일어나는 민희 3 2017.11.19
2194 카메라 발견한 자의 신속한 대응 3 2017.11.19
2193 키 크는 수술 후기 24 2017.11.19
2192 신인 걸그룹 미드필더 1 2017.11.19
2191 총열 한계 실험 22 2017.11.19
2190 9급 공무원 근황 20 2017.11.19
2189 알차게 사는 구라라 8 2017.11.19
2188 개를 사랑했냥 5 2017.11.19
Board Pagination Prev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 142 Next
/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