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알뜰요금제 2018.07.18 13:14 (*.166.234.30)
    확실히 탕수육은 어떻게 튀기느냐가 제일 중요한 듯
  • 탕육수 2018.07.18 13:16 (*.145.69.145)
    시골이라 가게세도 쌀텐데 탕수육 양이 적던데.. 2만원이면 비싼듯 1.5만받아라
  • 브로콜리 2018.07.18 13:28 (*.112.70.93)
    ㅎㅎㅎㅎㅎ 이런사람이 자기장사하면 가격 어떻게 올릴지만 궁리함..
  • ㅇㅇ 2018.07.18 13:52 (*.140.230.64)
    비싸다 생각하면 걍 처먹지 마라

    독과점도 아니고


    니깐게 뭔데 가격 내리래??
  • 2018.07.18 13:58 (*.235.56.1)
    어디가서 뺨 맞을 스타일
  • 한진아정신차리자 2018.07.18 14:56 (*.145.91.0)
    옆에서 팔리날리는 가게 사장이 질투나서 쓴거라면 한번쯤은 그냥 그러려니 ..하겠지만

    평소에도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진심으로 정신과 진료 받아라.

    넌 잘못된 인생을 사는거다.

    그런데 ....어째 같은 교회 사람인거 같다 ..혹시 한진이냐 ?

    평소에 말하고 싶었는데 그렇게 살지 말자.

    예수님은 그렇게 가르친적 없다.
  • 111 2018.07.18 16:44 (*.231.151.244)
    난 너가 좀 무섭다..
  • 123 2018.07.19 02:40 (*.218.237.187)
    넌 뇌도 그다지 쓸일 없는거 같은데 100세시대를 살기엔 너무 길듯. 50년만 살아라.
  • 12 2018.07.18 13:39 (*.243.19.122)
    으~ 음알못 찍먹충들~
  • ㅂㅂ718ㅂㄷ 2018.07.18 14:15 (*.63.123.93)
    전직 중식당에서 탕수육 깐풍기 전문으로 팔았는데
    진짜 전문점아니고서야
    탕수육 깐풍기맛은 비슷하다.
    전문점은 진짜 저렇게 기름을 다른걸 쓴다거나
    소스에 많은 공을들이거나..
    솔직히 탕수육만큼 쉬운음식없다
    깐풍기도 되게어려워보여도
    고추기름1간장1설탕1다진마늘0.5생강조금 다진양파다진피망 적당량 고기넣고 물엿조금 윤기나게
  • 2018.07.18 14:49 (*.62.172.126)
    인천 용화반점 가보세요.. 부먹인데 다 먹을때까지 바삭한게 안없어짐
  • ㄴㄴㅈㅈㅂ 2018.07.18 15:11 (*.63.123.93)
    튀김가루에 전분배합을 어떻게하냐
    주문즉시 미리안튀겻거나 둘중에 하난데

    둘다하면 맛집되는거고 ㅇㅈ?
  • 정실장 2018.07.18 15:43 (*.39.140.4)
    가끔 회사에서 점심으로 먹으러 가려면 삼십분 일찍나가서 줄서야됨. 그래도 점심시간 내에 못먹고 늦게 들어옴...진짜 맛있음 ㅎㅎ 먹어보면 이후부터는 탕수육은 여기만 생각날 정도
  • 12 2018.07.18 15:58 (*.142.221.25)
    경기도 포천 창수에 있다가 연천 전곡으로 이사간 일품 짜장집 탕슉맛남....소스에 생강이 좀들어가서 느끼하지도않고...드셔봐~~배달안되
  • 이젠 더 못가겠네 2018.07.18 16:20 (*.39.140.59)
    아산에서 나름 유명한 집입니다. 등산객들의 코스중의 한곳으로 주말에 방문시 기본 웨이팅 30분입니다. 메뉴 추천은 짜장면과 탕수육입니다!
  • moon shiner 2018.07.18 18:58 (*.70.36.145)
    송추계곡 - 진흥관이라고 유명한 중국집
    짱뽕과 탕수육으로 유명했음.
    허나 지금 맛이 많이 아쉬움

    그래서 탕수육을 대체로 좋은곳은
    초마 추천.
  • ㅍㅎ 2018.07.18 19:04 (*.36.148.145)
    실제 가본 사람들 말로는 맛집의 기대까진 아니라던데
  • ㅁㅁ 2018.07.18 19:47 (*.98.98.159)
    내 친구들 온양 사는데 맛집 수준은 아니라고함.. 맛있었으면 시내에서 했겠지? 뜨내기들이 가기 딱 좋은 곳에 있네
  • ㅋㅇㄹ 2018.07.18 19:42 (*.111.6.170)
    작년에 여행다니다 먹을려고 가봤는대 사람 엄청많고 대기줄만 한시간반.. 지치고 배고프다보니 순서 다른분에게 양도하고 건너편 굉장히 한적한 갈비탕집 갔었는대 겁나 맛잇엇음
    물론 배도 많이 고파서 그랫겟지만 한편으론 근처가게들 보니 안쓰럽더라
  • 대전 동구 2018.07.18 19:46 (*.7.53.154)
    국민학교 시절 처음 생긴 탕수육전문 배달집
    송박사 탕수육 8천원짜리가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탕수육이었는데ㅎㅎ
  • 9999 2018.07.18 20:18 (*.168.74.82)
    종종 가는데 맛있음.
  • ㄴㄷㄱㄷㄱ 2018.07.18 20:35 (*.229.214.78)
    ㅇㅇ 진짜 맛잇어 아리ㅅ같은데 짱깨집서 튀기는 거랑 클래스가 다름
  • ㅎㅎ 2018.07.20 00:05 (*.207.116.25)
    인근에 살거나 근처 갈일있으면 가겠는데 저거먹자고 저기까지 갈수도 없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93 내한한 톰 크루즈의 무리수 20 2018.07.19
1292 교도소 죄수들 근무 시간 14 2018.07.19
1291 장신영 아들이 생각하는 강경준 26 2018.07.18
1290 뚱뚱한 남자만 사귀는 누나 32 2018.07.18
1289 우시장 가서 눈물 터짐 41 2018.07.18
1288 폭염 속 질식사 53 2018.07.18
» 아산 탕수육 달인 23 2018.07.18
1286 동현이의 과외 부작용 20 2018.07.18
1285 키 큰 여성들 30 2018.07.18
1284 잉카 문명이 스페인 함대에 박살난 이유 31 2018.07.18
1283 전자담배의 용도 23 2018.07.18
1282 이명박근혜는 너무 자주 써먹었으니 32 2018.07.18
1281 화생방 첫 경험 53 2018.07.18
1280 머슬 퀸이라며 언플 중이신 분 30 2018.07.18
1279 새벽에 울면서 기도하는 아내 74 2018.07.18
1278 호날두 유벤투스 기자회견 32 2018.07.18
1277 재활 중이라는 앰버 25 2018.07.18
1276 새 전문가가 마음에 든 아기 11 2018.07.18
1275 사유리와 파비앙의 임산부 체험 22 2018.07.18
1274 만주 벌판 최근 풍경 11 2018.07.18
1273 그래도 아직은 이승기 14 2018.07.18
1272 주인의 공황발작을 감지한 안내견 32 2018.07.18
1271 한국에 온 바바라 팔빈 17 2018.07.18
1270 피임의 중요성 29 2018.07.18
1269 점점 닮아가는 두 사람 12 2018.07.18
1268 실존하는 어쌔신 11 2018.07.18
1267 진심 빡친 이경규 6 2018.07.18
1266 김정은 칭찬 글 상 주는 행사 24 2018.07.18
1265 고등학생이 털 안 날 수 있나요? 26 2018.07.18
1264 46세 정우성 비쥬얼 상태 23 2018.07.18
Board Pagination Prev 1 ... 66 67 68 69 70 71 72 73 74 75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