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동물축농증 2018.03.20 00:44 (*.106.156.184)
    남자새끼가 치졸하게 헤어진 여친 동생을 패네 쓰레기 같은 샊끼
  • 시리얼 2018.03.20 00:44 (*.214.143.82)
    그래도 뺨은 너무 억울한데.
    도대체 얼마 깝죽거렸길래 이래.
  • ㅇㅇ 2018.03.20 01:09 (*.120.169.4)
    일단 본인 스스로 깝쳐도 받아줌 이건 자기가 생각해도 이정도 까지 깝쳐도 받아주냐 할정도니깐 정말 장난 아니였다고 봐야됨 스스로 이것까지 받아 주냐 이런 늬앙스임
    그리고 용돈 갈취와 차 빌림

    누나가 정말 이뻤나 보네 안그러면 솔직히 여친 동생이 저정도 까지 하는데 받아줄놈 어디있냐
  • ㅎㅎ 2018.03.20 11:54 (*.65.110.245)
    아니 지가 받아줘놓고 나중에 먼 난리여 ㅋ
  • 9 2018.03.20 07:39 (*.194.52.80)
    차도 빌려타고에서 답나오는듯
  • 파오후 2018.03.20 00:45 (*.140.225.0)
    이건 개 주작이지 씨발
    헤어진 여친 남동생이 연락왔으면
    너희 누나랑 헤어졌다 또는 그냥 밥먹이고 나서 다신 안본다
    둘중하나지 씨발
    먼 소설을 쓰고이써
  • ㅂㅂ 2018.03.20 01:46 (*.172.57.46)
    귓방망이 날릴려고 만났댔잖아. 잘 읽어봐
  • 내 추측으로는 2018.03.20 07:23 (*.76.157.93)
    누나년이 보통 배드김치가 아니었나보네
  • 3 2018.03.20 01:01 (*.241.19.215)
    디스 이즈 주작
  • ㅇㅇ 2018.03.20 01:01 (*.75.47.168)
    용돈 뜯어내고 친구들이랑 놀러간다고 차도 빌렸네
    얼마나 참았을꼬
  • 11 2018.03.20 01:07 (*.125.177.184)
    요즘 처럼 법이 가까운 시대에 무슨 뺨이냐. 고소미 먹을라구. 주우우우우우작~
  • ㅇㅇ 2018.03.20 01:47 (*.145.199.75)
    마지막 까지 합의금으로 용돈 주네 ㅋㅋㅋ
  • ㅇㅇ 2018.03.20 01:50 (*.123.208.161)
    깨졌는지 생각도 못할 센스와 눈치면
    진짜 상대방입장에서는 개진상이었을 수 있지
  • ㄹㄹ 2018.03.20 01:59 (*.125.196.84)
    평소에 분위기 파악도 존나 못하는 애다 백퍼
    그리고 저렇게까지 한다는 건 누나랑 끝이 졸라 안 좋았다는 거고 ㅋㅋㅋ
  • ? 2018.03.20 02:54 (*.62.10.74)
    그냥 끝낫다고 하면되지
    싸대기 때릴꺼 까지야........
  • ㅎㅎ 2018.03.20 03:23 (*.36.142.89)
    글쓴이 누나가 바람피다 걸려서 헤어졌으면 저럴수도 있지않냐? 그리고 평소 맘에 안들던 동생놈이 왔으니 땨귀 때린거고
  • 2018.03.20 09:15 (*.120.169.4)
    일단 그동안의 무례는 여친이 이뻐서 그런거일수도 있음
    솔직히 여친이 너무 맘에 들고 내가 다시 이런 여친 만나기 힘들거 같으면 여친이 남동생이나 여동생이 있으면 좀 무례 한거 같아도 용돈 챙겨주고 이것저것 챙겨주고 싶지 않나? 나 같아도 열받아도 참겠다 진짜 몸매 좋고 이쁘면 참아야지 근데 여친이랑 않좋게 헤어지고 일단 누나 말 보니
    않좋게 헤어진듯 그러면 그동안 쌓여온게 않좋게 헤어지니 풀어버린거지
  • 2018.03.20 15:50 (*.223.35.136)
    으으 않좋아좀 고쳐줘
  • ㅁㄴㅇㄹ 2018.03.20 06:42 (*.140.225.111)
    여친 동생이라서 그 동안 참으면서 당한거지
  • .... 2018.03.20 08:44 (*.222.133.148)
    인간적으로 좋았더라면 헤어지더라도 관계를 유지하지 저렇게 돌변한 이유야 뭐 ㅋㅋㅋ
  • ㄷㄹㄷㄹ 2018.03.20 09:36 (*.157.34.10)
    좋은 관계였으면 개인적으로 찾아왔다고 저러지는 않겠지.
    그냥 아니꼬운 것 투성인데 애인 동생이라고 그냥 참아왔던 게지..
    써놓은 것 보니, 누나 애인이라고 어지간히 깝쳐댔나보다.ㅋㅋ
  • 나그네 2018.03.20 11:16 (*.170.11.154)
    누나가 안좋게 헤어졌거나 저 새키 평소 해실이 ㅈ같았았겠지
  • 파스케스 2018.03.20 11:26 (*.23.0.156)
    지 입으로 깝친다고 할 정도면
    다른 사람의 눈에는 어느정도일지 감이 딱 오는데
  • 777 2018.03.20 11:41 (*.88.75.117)
    남매가 쌍으로 쓰레기였군, 호로잡년놈들임에 틀림이 없다.
  • ㅁㄴㅇ 2018.03.20 12:46 (*.197.176.197)
    병신이 헤어졌다고 뺨때리는건 뭔 양아치짓임 ㅋㅋㅋㅋㅋㅋㅋ
    족같이 굴었으면 그때그때 ㅈㄹ을 하던가...ㅄ들끼리 잘도 노네 ㅉㅉㅉ
  • 노노 2018.03.20 15:25 (*.45.10.23)
    족같이 군거 그때그때 ㅈㄹ하면 바로 차이게 ;; 걍 참아왔던거 폭발한거지
  • 2018.03.20 14:54 (*.9.250.168)
    난 이해되는데 이걸 이해못하는건.. 개심보인 사람밖에 없나보네.
    정이라고 포장하는 꼰대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4901 꽃밭에 물 주기 19 2018.04.22
4900 여동생은 제 얼굴에서 머리만 길어요 5 2018.04.22
4899 출근길에 어깨빵 당하는 연예인들 23 2018.04.22
4898 외국인들이 말하는 한국의 치안 23 2018.04.22
4897 우주소녀 팬 싸인회 논란 23 2018.04.22
4896 제주도 27000원 갈치구이 28 2018.04.22
4895 폭주하는 지상렬 16 2018.04.21
4894 대한항공 극딜 25 2018.04.21
4893 한혜진의 이상 행동 19 2018.04.21
4892 맛있는 녀석들 특집 9 2018.04.21
4891 열도의 어벤져스 8 2018.04.21
4890 배성재한테 입덕 14 2018.04.21
4889 미국에서 논란 중인 스타벅스 체포 사건 38 2018.04.21
4888 박지성 실제로 본 반응 10 2018.04.21
4887 롯데타워 전망대 음료 가격 65 2018.04.21
4886 공중파에 얼굴 문신 있는 사람이 나오면 31 2018.04.21
4885 다저스 투수 마에다 겐타가 어깨 푸는 법 10 2018.04.21
4884 모델 체육대회와 희극인 체육대회의 차이 5 2018.04.21
4883 술 처먹고 늦게 들어온 남편 18 2018.04.21
4882 머리 묶는 채경이 5 2018.04.21
4881 세월에 역행하는 일본 만화 23 2018.04.21
4880 놀랐나봉 4 2018.04.21
4879 저랑 와인 마실래요? 15 2018.04.21
4878 남친이 번호 따일 때 여자들 반응 29 2018.04.21
4877 그 방송에 나온 서지현 검사 12 2018.04.21
4876 경수가 또 32 2018.04.21
4875 골목식당 방송 이후 유동인구 23 2018.04.21
4874 인생이 힘든 언냐 24 2018.04.21
4873 정치인 비유 레전드 31 2018.04.21
4872 승무원이 시말서를 쓰는 이유 36 2018.04.21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174 Next
/ 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