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그니깐 2017.09.20 23:10 (*.198.99.53)
    할말도 없다...
  • 다크노리타 2017.09.20 23:36 (*.85.182.176)
    그래서 김응룡도 쾅되고 김성근도 쾅되고.
    남은건 '우왕 김태균이 체고시다'를 외치는 행봌한 칰만 남았다.
    자체적인 팀 분위기가 바뀌지 않는 이상 한화 이글스가 가을야구 할 날은 오지 않는다.
    개처럼 굴려도 소처럼 일하는 팀이 어찌 하위권을 벗어나나.
  • ㅁㄴㄴ 2017.09.21 00:14 (*.198.243.161)
    근데 저때보다 지금이 더 엉망 ㅋㅋㅋ
  • 곤파스 2017.09.21 00:48 (*.149.149.59)
    김인식 - 김응룡 - 김성근
    대한민국 명장들의 무덤이네... 도대체 뭐가 문제냐
    물파스형 이런건 분석안합니까 물파스형 정도면 한화 5강 올릴것같은데
  • 민족의호랑이 2017.09.21 02:05 (*.242.191.115)
    항상 8월부터 잘하는 팀
    언제 다시 가을 가보냐 하...
  • 2017.09.21 07:32 (*.223.17.189)
    이놈의 팀은 왜 선수를 갈아엎고 감독이 바껴도 그대로 꾸준히 하위팀인가요? 설명 좀
  • 12 2017.09.21 10:41 (*.12.234.64)
    이런거 올리지마라... 나의 행복회로에서 스파크튄다
  • 야알못 2017.09.21 19:23 (*.28.111.156)
    일부가 문제라면 선수를 교체해야 하지만
    전부가 문제라면 감독을 교체해야죠
    하지만 감독을 교체해도 문제라면
    팬을 교체하면 됩니다
  • ㅇㅇ 2017.09.21 19:24 (*.223.30.101)
    한화 그래도 많이 바뀐게 예전에는 대형 신인이 잇어도 북일고 출신 아니면 안뽑앗는데 요즘은 탈북일고 중이다. 서울팜 좋은 인재들 데리고 육성형 감독이 오면 100년뒤에 가을야구 가능하다
  • ㅂㅈ 2017.09.21 20:53 (*.197.139.140)
    저땐 희망이라도 있었지..
  • 고양이연구소 2017.09.21 22:12 (*.49.102.68)
    응원하는 팬 중에 아는 사람 나왔네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2003 문채원이 기상캐스터라면? 5 2017.09.20
2002 문꿀오소리의 위엄 38 2017.09.20
2001 김광석 딸 10년 전 이미 사망 26 2017.09.20
2000 배꼽티 오하영 4 2017.09.20
1999 갓 태어난 망아지의 발굽 19 2017.09.20
1998 하얀 성소 10 2017.09.20
1997 헤트트릭은 부족해 13 2017.09.20
1996 미나 레전드 무대 29 2017.09.20
1995 멕시코 7.1 지진 상황 22 2017.09.20
1994 살 많이 빠진 안정환 10 2017.09.20
1993 미세먼지 현황 27 2017.09.20
1992 끼부리는 사나 7 2017.09.20
1991 독립유공자 유족 모두에 주택 공급 35 2017.09.20
1990 이명박에 빡친 김미화 37 2017.09.20
» 다큐멘터리 3일 역대급 에피소드 11 2017.09.20
1988 포옹두 7 2017.09.20
1987 경찰 공무원이 유망한 이유? 26 2017.09.20
1986 강준아 좋았니? 6 2017.09.20
1985 깔맞춤녀 11 2017.09.20
1984 셔틀콕 4 2017.09.20
1983 전문대 1학년 영어 수업 21 2017.09.20
1982 무브먼트 자랑하는 모델 2 2017.09.20
1981 기아 K9 예상도 23 2017.09.20
1980 월급 10만원 브라질 축구선수의 코리안 드림 15 2017.09.20
1979 방아 찍는 지민 10 2017.09.20
1978 광속 탈모 14 2017.09.20
1977 오빠 그냥 보기만 할 거야? 14 2017.09.20
1976 댕댕이 우정의 맹세 6 2017.09.20
1975 평창 올림픽 티켓 가격 29 2017.09.20
1974 영화관에 애들 좀 데려오지 마라 21 2017.09.20
1973 수신료의 가치 3 2017.09.20
1972 속으로 발끈했던 곽양 48 2017.09.20
1971 공인중개사가 꼽은 최악의 월세집 40 2017.09.20
1970 블랙리스트에 대한 이준석의 생각 48 2017.09.20
1969 기안84 예능과 현실 47 2017.09.20
1968 속도 위반을 원하는 장모 13 2017.09.20
1967 뭉클한 아이유 17 2017.09.20
1966 도로 위의 레이스 31 2017.09.20
1965 단발성 예능 게스트 가성비 원탑 18 2017.09.20
1964 음주운전 사고 브리핑하는 음주운전자 18 2017.09.20
Board Pagination Prev 1 ... 69 70 71 72 73 74 75 76 77 78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