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 붕당 2018.06.23 18:25 (*.166.234.30)
    사람들이 정치인들이 맨날 싸운다고 욕하는데 정치인들이 패거리 싸움하는 건 민주주의가 정상 작동하고 있다는 반증임

    물론 대화와 타협으로 온화하게 갈등을 해결하면 더 좋겠지만 그건 인구도 적고 빈부 격차나 지역 감정도 거의 없는 북유럽 일부 국가에서 가능한 거고

    사회 시스템이 이미 완성 단계에 있고 사회적 합의가 대부분 다 이뤄진 유럽 선진 국가에서나 가능한 이야기
  • ㅂㅂ 2018.06.23 18:49 (*.185.136.166)
    싸우는것이 정상이라는 반증임에도 정치인들이 싸운다고 욕처먹는건 정상적인 싸움이 아니라는 반증임.

    싸우는 이유가 개같은거고, 개싸움한다며 일을 하나도 안하는거에 있지.

    싸울수있다. 의견의 대립은 당연한거고. 근데 그 싸우는 방법과 싸우는 이유 싸우는 상황이 ㅈ같으니 욕먹는거.
  • 안아키스트 2018.06.23 19:35 (*.35.134.79)
    안아키들이 비슷한 논리 펼치던데..

    열이나는건 몸이 정상적으로 반응하고 있다는 반증임 더 뜨겁게 해서 병을 이겨내야됨!
  • 우왕 2018.06.23 23:11 (*.37.236.214)
    열이나는건 정상반응 하고 있는건 맞는데? 열이 필요 이상으로 올라가니까 외력으로 열을 내리는거지 열이 필요 없어서 열을 내리는게 아니잖아 멍청아
  • 안아키스트 2018.06.24 00:55 (*.35.134.79)
    전체 발전을 위한 정치적 싸움이 나쁜게 아니라 지밥그릇 챙기기 위한 소모적 싸움은 나쁜거라고 멍청아
  • 1234 2018.06.23 21:24 (*.106.6.102)
    50:50의 사회에서 70:60 또는 80:60의 총 파이를 크기를 늘리는 정치싸움이 나쁘다는 것이 아니고,

    50:50에서 60:0 또는 80:10으로 전체 파이를 줄이면서 자신의 이익을 키우는 정치가 나쁘다는 의미입니다.

    '사회시스템의 완성 단계'라는 것이 존재한다는 생각부터 틀린 아니.. 걸러먹은 생각입니다.
  • 1ㅊ3 2018.06.24 11:28 (*.199.79.92)
    아직도 정치인들한테 속아넘어가는 똘추가 여기있네

    싸우는 척만 하는거고 실제로는 다 한패거리 개새끼들임

    국회의원 연금법 개정할 때 몰표받은거 기억 못하지?

    지들 밥그릇 챙기는 일에는 귀신같이 한마음 한뜻으로 반대 안하는 새끼들이다 ㅋㅋㅋ
  • ㅂㅂㅂ 2018.06.25 00:11 (*.207.67.180)
    민주주의 문제점이 옳고 그름으로 싸우는게 아니라 밥그릇에 따라 니편내편하는게 문제지

    풍신수길을 보고온 사신 정사 황윤길과 부사 김성일이 서로 다른의견을 내세우는데 무조건 같은편만 들었음
    황윤길은 풍신수길은 일본이 무서운 꿍꿍이를 숨기고 있으며,조만간 조선을 침략할 것이라고 보고하였습니다.
    김성일은 쥐와 같은 눈을 갖고 있어 두려워할 만한 인물이 못된다고하고 침략할 동향은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당시 집권세력은 김성일의 동인이라 김성일의 결론으로 마무리됨
  • 1111 2018.06.23 18:25 (*.64.144.248)
    당쟁과 붕당정치를 따로 할 수있다는 생각이 놀랍다..
  • 1 2018.06.23 18:39 (*.134.114.142)
    그런데 국가 대의도 정쟁으로 싸우다 ㅄ짓 해서 임진왜란까지 간걸 뭘 민주주의야

    먹물들은 사공이 많아서 배가 산으로 가도 민주주의 니까 행복한가 보지?
  • ㅇㅇㄴㅁ 2018.06.23 18:45 (*.117.68.62)
    ㅈㄹ하네 ㅋㅋㅋ 왕권 <-> 신권 밸런스 조절을 위해서 붕당이있었다지만 한 쪽 당이 집권하기위해 왕권강화를 위해 말도안되는 일들로 수백명이 죽은것 자체로도 미개 그자체 ㅋㅋ
  • . 2018.06.23 18:46 (*.231.72.69)
    붕당이 변질되고 자정작용을 할 수 없었다는 점에서 붕당정치는 민주적 정치제제가 아닌 통치 도구

    변명과 미화는 독
  • ㅂㅂ 2018.06.23 19:24 (*.150.123.248)
    붕당 자체로 누가 지랄하나?

    붕당을 이뤄놓고 한다는 짓이 정치발전, 국력발전이 아니라 진짜 아주 순수하게 지들 기득권 유지만을 위해서 그 지랄을 하니까 욕하지.

    기득권 유지하려는 권력 집단은 이해를 하는데 진짜 씨발 아주 말도 안 되는 것들로 이슈화하고 개지랄을 해댔으니 욕하지. 예송, 환국은 그 이유가 참나... 쪽팔려서 시발.
  • 2018.06.23 20:04 (*.1.141.16)
    내가 장담하건대 너도
    그 시절 권력집단이면 똑같이 행동함
  • ㅂㅂ 2018.06.23 20:50 (*.150.123.248)
    ... 만약이란 걸 두고 말하면 역사를 뭐하러 배워?
    '같은 상황이면 어차피 누구나 그럴텐데'
    이러면서 비판 비난조차 못하고 같은 역사를 반복하자고?

    인간의 보편적 이기심을 두고 말하면 이 세상에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인간이 어딨어.

    너도 나도 봐줘~ 너도 내 입장이면 어쩔 수 없었을 거야.

    이럴텐데?
    ㅡㅡㅡㅡㅡ
    리더집단은 무슨 식으로든 노동자 계층, 사회대다수에게서 편익 취하니까 엄격하게 비난받고 책임을 다해야지.
  • ㅈㅈ 2018.06.24 20:30 (*.8.130.36)
    다 그 ㅈㄹ을 했으면 열받지는 않아
    정말 뛰어난 인물이 있었음에도 다수의 ㅄ들이 눌러버려 망국을 만들었다는 게 문제지
    개인적으로 문명으로 우열을 가릴 순 없다 생각한다
    하지만 적어도 제대로 된 사람이 기를 펼 수 있었던 나라가
    기술, 문화를 떠나 진정 우수한 나라라고 생각한다
    그냥 보기 아니꼽다 해서 '그 시절 너였어도' 같은 헛소리는 모니터에 대고 해
  • 상위 4프로 2018.06.23 19:27 (*.62.212.220)
    붕당정치나 정당정치나 그게그거지 이름만다르고...

    봉권적 독재랑 비교하면 상당히 진화된 정치체제였지
  • ㅇㅇㅊㅁ 2018.06.23 19:44 (*.239.145.34)
    누가 붕당정치가 나쁘다했냐 결과가 븅신이니 욕하지 쓰잘대기없는 사상배틀이나 하고
  • ㅁㄴㅇㄹ 2018.06.23 21:05 (*.168.63.83)
    이게 정답이지... 합의를 통한 정치 나쁘지 않지 근데 그 결과는?
  • ㅂㅌㅆㅈ 2018.06.23 20:38 (*.23.12.20)
    수능 국사 배울때도 원래 붕당은 좋은거로 나오는데 뭔 개소리여.붕당 변질되기 시작되며 헬졷선 된건데.
  • ㅜㅡ 2018.06.23 21:57 (*.115.102.140)
    졷까네 정도전 죽었을때 부터 헬조선 시스템 시작이야. 세종 성종이 진짜 대단한 거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853 멕시코 응원해도 매국노가 아닌 이유 16 2018.06.24
1852 손나 닮은 치어리더 17 2018.06.24
1851 VAR은 어디갔는가? 14 2018.06.24
1850 위기의 정영진 17 2018.06.24
1849 건성건성 바위 그리기 4 2018.06.24
1848 도굴해서 해외로 파는 사람이 많은 이유 21 2018.06.23
1847 유시민이 김정은에게 하고 싶은 말 26 2018.06.23
1846 에브라의 손흥민 평가 36 2018.06.23
1845 12년차 무명 배우 16 2018.06.23
1844 바닥에 손 안 대고 푸쉬업 가능? 17 2018.06.23
1843 신인 시절 수지 설리 얘쁜이 16 2018.06.23
1842 뜻밖의 익스트림 스포츠 11 2018.06.23
1841 처제가 설현 22 2018.06.23
1840 결혼 상대로 뼈대 있는 집안의 장손 어떠세요? 36 2018.06.23
1839 박보검 최근 비쥬얼 22 2018.06.23
1838 사장님의 영업정지 대처 27 2018.06.23
1837 찌릿 모모 4 2018.06.23
1836 미국과 한국의 명예훼손 소송의 차이 26 2018.06.23
1835 30년 전 걸그룹 15 2018.06.23
» 붕당정치 재평가 21 2018.06.23
1833 냄비를 만드는 사람들 23 2018.06.23
1832 한국 축구의 르네상스를 이끌었던 인물 37 2018.06.23
1831 어깨 드러낸 아이린 특유의 표정 31 2018.06.23
1830 열도의 간접 키스 상품 12 2018.06.23
1829 GOP 사단들이 총알받이인 현실적 이유 51 2018.06.23
1828 사라코너 근황 25 2018.06.23
1827 대구와 광주 중학생들의 지역감정 68 2018.06.23
1826 토끼 모자 설현 17 2018.06.23
1825 임신이 의무였던 나라 11 2018.06.23
1824 요즘 전역모 28 2018.06.23
Board Pagination Prev 1 ... 54 55 56 57 58 59 60 61 62 63 ... 120 Next
/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