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pressEngine





1.png

제이미 올리버 : 이런 고기들의 찌꺼기 부분을 쓰는 거란다. 

 

2.png

역겨워하는 아이들 

 

3.png

심각한 표정으로 보고 있음 

 

4.png

제이미 올리버 : 이걸 요렇게 대충 갈아서

 

5.png

그릇에 담아서 치댄 다음에... 

 

6.png

구우면 너희들이 평소에 먹던 맥너겟이 되는 거란다.

아직도 맥너겟이 먹고 싶은 사람? 

 

7.png

전부 손듬 ㅠㅠ 

 

8.png

진심으로 당황한 제이미 올리버 


  • ㅇㅇㅇ 2018.07.21 21:35 (*.164.58.84)
    ㅋㅋㅋㅋㅋㅋㅋ
  • 키오스크 2018.07.21 21:42 (*.166.234.30)
    다른 재료는 뭐 고급일 거 같냐
  • ㅋㅋㅋ 2018.07.21 21:45 (*.207.116.25)
    오히려 저게 미식가의 마음가짐이지 ㅋㅋ 거위에 깔대기 꽂아서 사료 부어넣는거 보면 대부분의 사람이 역겨워 하겠지만 푸아그라 맛있다고 먹는거, 상어 잡아서 지느러미만 잘라내고 바다에 빠뜨려서 산채로 질식하게 만드는거, 등등
  • 2018.07.21 22:14 (*.136.90.231)
    ㅋㅋ 알수 없는 애들 마음..
  • ㅂㅂ 2018.07.21 22:59 (*.70.182.243)
    발골후 남은 고기에 찌꺼기라는 이름으로 마치 먹어선 안될 음식물쓰레기라고 하려는것자체가 문제지.

    치킨먹을때 대충 발라먹는 사람도 있고 깨끗히 발라먹는 사람도 있는데
    대충발라먹는 사람이 깨끗히 발라먹는걸보고 치킨찌꺼기까지 먹는다고 욕하는 거랑 같지.

    발골후 남은 뼈로 육수내는걸보고 찌꺼기가지고 육수우렸는데 먹고싶냐?? 이러고 묻는거랑도 비슷하고...

    먹어선 안될껄로 만드는게 문제지 단순히 상품가치가 떨어지는 것을 이용한다고 욕하고 싶어하는게 문제지.
  • ㅇㅇ 2018.07.22 02:59 (*.122.205.48)
    공감 ♡
  • 브로콜리 2018.07.22 00:03 (*.112.70.93)
    순수하네..
  • . 2018.07.22 02:40 (*.7.248.53)
    원래 아이들은 저런 충격적인 내용 이라도 잘 받아들임.
    저런게 지저분하고 더럽고 무섭다는 생각 자체가 어른의 잘못된 경험과 교육에서 나오는 편견.
    그래서 소돼지 잡는거 보여줘도 그때만 좀 무서워 하고 트라우마 없이 잘 받아들이는게 저 나이때의 아이들임.
    왜냐면 진화론적으로 수만년동안 인간은 유년시절부터 도살하고 그걸 직접 보고 계속 먹어 왔기때문임.
    안보고 먹은건 수십만년중 불과 100년도 안됨.
    저런걸보고 음식을 먹기 싫어하는 본능이 있다면 결국 굶어 죽기 때문에 그런 DNA는 현재 안남아있지.
  • 우나기 2018.07.22 13:28 (*.123.123.5)
    웃기지마
    내가 저나이때 본
    돼지 오함마로 머리치고 멱따는 장면
    여름에 썩어서 구데기가 우글거리는 쥐사체
    아낙들 빨래하던 우물에 나타나 처참하게 살해당하던 까치 독사
    다 잔인한 기억으로 몇십년이 지나도 생생하다
    그때 누구도 옆에서 잔인하다고 말해준 이가 없었어. 본능적으로 느꼈을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531 한국 사람 뺨치는 사나 글씨체 17 2018.07.22
1530 볼일이 급했던 댕댕이 17 2018.07.22
1529 서장훈 보내버리는 주이 5 2018.07.22
1528 일본인들이 한국을 형님 나라라고 부르는 이유 19 2018.07.22
1527 열애설 올타임 레전드 21 2018.07.22
1526 국민의 명령이다 20 2018.07.22
1525 대통령 국정원 업무보고 17 2018.07.22
1524 도시어부에 나온 튀김 요리와 회 1 2018.07.22
1523 식생활 명언 14 2018.07.22
1522 박유천이 폭염에도 반팔을 못 입는 이유 14 2018.07.22
1521 이재명 사무실 정체불명의 무기 25 2018.07.22
1520 내가 말한 게 이거였어 28 2018.07.22
1519 친구들이 말을 안 해 3 2018.07.22
1518 임수향이 영어 배우는 곳 9 2018.07.22
1517 메로나 탄생 비화 15 2018.07.22
1516 요즘 걸그룹 안무 21 2018.07.22
1515 아시아나가 또 3 2018.07.22
1514 이다지 선생 집 19 2018.07.22
1513 백화점 VIP 기준 22 2018.07.22
1512 백종원 발암 위기 51 2018.07.21
1511 재평가 받는 트럼프 발언 34 2018.07.21
1510 23억 5천만원에 샀는데 12 2018.07.21
» 닭대가리 고기가 뭐 어때서? 9 2018.07.21
1508 한국문학을 좋아하는 이유 41 2018.07.21
1507 CNN에 나온 인천공항 15 2018.07.21
1506 나르샤의 드립력 7 2018.07.21
1505 횡단보도에서 충동 폭발 14 2018.07.21
1504 월드컵 출사표가 마음에 안 드는 후전드 5 2018.07.21
1503 너무 차가운 정연 13 2018.07.21
1502 장어에 환장한 일본인들 8 2018.07.21
Board Pagination Prev 1 ... 52 53 54 55 56 57 58 59 60 61 ... 108 Next
/ 108